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l조회 239l 0
우울 추억 아련 전문입니다

너무 귀엽거나 뜬금없는 단어 말고!
 
낭자1
글쓴낭자
그토록 맑은 날 내려왔던 여우비처럼, 너는 예고도 없이 내려 빠짐없이 내 하루를 적셨다. 잠시 내려왔지만 마음을 말릴 틈조차 주지 않았다. 그저 정신없이 그 비를 맞고 있었다.
•••
낭자7
와 넘 좋다 ㅠㅠㅠ
•••
글쓴낭자
고마오 오랜만에 글 쓰는데 다들 좋아해주니까 기뿌다
•••
낭자2
글쓴낭자
문득 뒤를 돌아 기억을 되짚었다. 하늘이 남았던 그때를 끌어안고 펑펑 울었다. 잡을 수 없는 것과 잡히지 않을 것들을 너의 앞에 가져다 놓고, 부디 날 잡아달라고 하고 싶었다.
•••
낭자8
우와... 멋있어.. 우리지역 약간 흐린데 잘 어울린다 지금 분위기랑...!!!
•••
글쓴낭자
고맙다!! 기분이 조타
•••
낭자3
글쓴낭자
막이 내렸다. 박수갈채는 희미하게 흩어져 공간을 채울 뿐이었다. 좁은 조명은 날 비췄지만 정작 사랑받는 건 내가 아니었다. 많은 이들의 기대를 안고 연주를 시작했으나 결국 공연의 처음과 끝은 전부 나였다. 그러나 난 주인공도 아니었으며 더욱이나 공간을 가득 채운 선율도 되지 못하였다.
•••
낭자4
장미 한송이
•••답글
글쓴낭자
파란 장미꽃 한 송이를 맡았다. 적당히 물도 주고, 사랑도 주었으며 어떤 날엔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 하루를 버텨냈다. 그러나 끝내 닿을 수 없었다. 내가 다가갈 수 없었던 것은 가시 때문이 아니라 그 꽃말때문이었다.
너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었다.

•••
낭자11
와,,,, 대박,,, 아련해
•••
낭자12
내가 헤어진지 얼마 안돼서 그런지 더 아련해
•••
글쓴낭자
아련하다니 기분이 조타
•••
낭자13
난 글 잘 쓰는 사람들이 젤 부럽고 신기하더라 내가 생각하는 감정을 글로 표현 하는게 마법부리는거같아
•••
글쓴낭자
13에게
고맙다ㅠㅠ 감정을 내비치는 게 마냥 쉬운 일은 아닌데 가끔 이렇게 인정받으면 너무 행복해ㅠ
•••
낭자5
글쓴낭자
감정은 더디게 나를 감싸온다. 그러다가 감정에 먹히는 날엔 하늘만 보며 걸어갔다. 그 겨울에 나는 밀려오는 무언가에 쌓여 앞도 못 보고 걸어나갔다. 아니 땅을 짚으며 힘겹게 나아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정은 나에게 괜찮다고 위로할 여지를 주지 않았다.
•••
낭자6
글쓴낭자
회색빛 안경을 쓴 채 세상을 바라보았다. 푸르렀던 하늘은 금세 어두워졌다. 마치 내일이면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것 마냥 어두운 세상이었다. 안경을 쓰면 먼 곳을 볼 수는 있었으나 밝은 것을 보진 못하였다.
•••
낭자14
헉 뭐야 쓰니 작가야?? 마지막 줄에 감탄했다...
•••
글쓴낭자
헤헤 그저 평범한 고등학생일 뿐입니다!!
•••
낭자9
글쓴낭자
안타까워 미칠 지경이다. 불행은 마치 필연인 듯 거듭해서 날 찾아온다. 알아주길 바란 적은 없으나 행복한 날이 단 하루라도 존재하길 바랐을 뿐이다.
불안함의 극치를 달리는 나의 매순간은, 금방이라도 놓칠 것 같은 나의 생을 붙잡고 사랑받을 자격이 없는 이유들을 구태여 늘어놓는다. 그건 절망이었다.

•••
낭자10
잠 못 드는 밤
•••답글
글쓴낭자
잠을 잘 수 없었던 그날엔 아무나 붙잡고 울고 싶었다. 어두워져가는 방은 고독만이 남아있었으므로, 집에 오면 기어코 잠을 자야 했다. 너를 잊기 위해 꼭 잠에 들어야 했다. 그러나 넌 꿈속에서조차 날 붙잡고 괴롭혔다.
•••
낭자15
글쓴낭자
그때의 하늘이 달을 가렸다. 걸음걸음마다 눈물이 났다. 나는 누군가의 하루를 지켜내지 못했기에 죄책감에 매일을 살았다. 달이 너를 가렸다. 난 아직 널 끌어안아주지 못했는데, 달이 너를 가렸다.
•••
낭자16
낭자17
마음의 상처
•••답글
번호카테고리
  3 / 3   키보드
날짜조회
감성 혹시 행시 받을 낭자 있어? 33 09.16 00:42 88 0
감성 키워드 던져주라 3 09.22 17:14 9 0
감성 생(生) 2  09.19 03:03 48 0
감성 '부끄러움' 이라고 하면 어떤 비유가 떠올라?? 1 09.16 12:23 64 0
감성 정말 안볼거야 1 09.16 16:51 52 0
33189590 감성 키워드 던져주라 3 09.22 17:14 9 0
33183235 감성 제목없는 노트 09.22 02:26 26 0
33181058 감성 내가 많이 외로워서 너를 많이 사랑했어 1  09.21 23:34 38 0
33160022 감성 바램 1 09.20 03:42 26 1
33148632 감성 생(生) 2  09.19 03:03 48 0
33136643 감성 오늘도 하는 수 없이 버텨냈다 09.18 02:11 29 0
33136200 감성 술집 벽을 더듬으면 옛 연인들의 이름이 묻어났다 1  09.18 01:24 51 2
33126039 감성 오늘도 쓰는 편지 09.17 03:09 28 0
33118743 감성 정말 안볼거야 1 09.16 16:51 52 0
33116437 감성 '부끄러움' 이라고 하면 어떤 비유가 떠올라?? 1 09.16 12:23 64 0
33113618 감성 사랑한다고 전할게 09.16 02:13 39 0
33113077 감성 너에게 가는 길 09.16 01:30 21 0
33112881 감성 그냥 다 날 내버려 줬으면 좋겠어 2 09.16 01:16 43 0
33112487 감성 안녕하시오 09.16 00:47 21 0
33112425 감성 혹시 행시 받을 낭자 있어? 33 09.16 00:42 88 0
33110857 감성 너에게 메일 편지를 써보기로 했어 09.15 22:59 35 0
33109738 감성 그렇게 내 세상은 09.15 21:45 26 0
33100739 감성 부딪혀보기 09.15 02:53 20 0
33099745 감성 Aruarian Dance 09.15 01:27 30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익명성 반드시 지키기, 글쓴이 추리/표출 금지
익명잡담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인스티즈 트렌드 l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9/23 8:00 ~ 9/23 8:02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익명잡담 감성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위 ~ 10위
급인기 게시판 l 모든 게시판이 인기척도 하나 없네요
신설 메뉴 l 랩른 l 유성준 l 슈가공 l 요송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l
© instiz Corporation
예전 아이돌 곡 리메이크해서 다시 내놓아도 잘 어울릴것 같은 조합은? l 1410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