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7453l 0
남자친구랑 여행가서 쓸 입욕제 샀는데

엄마랑 쇼핑하다 중간에 간거라ㅠㅠㅠㅠ

그 부러운? 신기한? 눈빛이 자꾸 맘에 걸려

다음에 엄마랑 호캉스 가서 입욕제 사드려야지 뿌엥..
 
익인1
아 그거 뭔지 알아.......아.. 갑자기 운다 나 왜우냥 흐엉.........
•••답글
글쓴이
ㅠㅠㅠㅠㅠㅠㅠㅠ엄마랑.. 호캉스.. 가기... 메모
•••
익인4
내가 처음 피부 케어 기기 샀을 때 내 방에 오셔서 엄마가 그게 뭐냐고 하면서 거실 나가서 얼굴 만지시는데 그 얼굴 표정 눈빛.. 못 잊어.... 그 뒤로 엄마 얼굴 엄청 관리해드렸는데 엄마가 진짜 좋아하셨거든 그거 보면서 엄마가 엄마 역할하시면서 놓친 게 진짜 많구나 싶어서 더 해드리고 싶어지고 그 일 이후 좋은 거 맛있는 거 신기한 거 이런 것들 보고 먹고 할 때 엄마부터 생각남...
•••
익인16
아 이거보고 진심 눈물나..나도 진짜 잘 해드려야겠다 ㅠㅜ
•••
익인2
헉 남자친구랑 ????? 어머니 쏘쿨
•••답글
글쓴이
입대 전에 여행간다하니까 보내주셨다!!ㅋㅋㅋㅋ피임만 잘하라하고 끝 ㄹㅇ 쿨...
•••
익인3
헐... 관계하는것도 아셔? 거의 아메리칸 스타일 쏘쿨....난 ㄹㅇ 머리 밀렸을걸
•••
글쓴이
응응 3년정도 만나고있어서! ㅋㅋㅋㅋㅋㅋ
•••
익인5
ㅜㅜ 나우러..... 엄마보고싶어 ㅜㅜㅜㅜ
•••답글
익인6
아 그 느낌 뭔지 알아ㅠㅠㅠ 내 옷 사준다고 가서 지나가는 길에 엄마 옷 맘에 드는 거 자꾸 들었다 놨다 하다가 됐다고 돌아서면 진짜 막 마음이 미어지지ㅠㅠㅠ 내 옷은 좋은 거 사라고 막 그러면서...
•••답글
글쓴이
ㅜㅠㅠㅠㅠ그래서 내 옷 살때 어제 엄마 코트 같이 사드렸어 가방 계속 들었다놨다 하시던데 다음엔 백도 사드려야지..
•••
익인7
나는 해외 살고 엄마가 놀라왔다가 다른 주에 여행 가서 엄마 신발을 사준 적 있는데, 엄마가 진짜 너무 신나서 막 이렇게 좋고 편한 신발 처음 신어본다고 팔짝팔짝 뛰고 난리가 난 거야. 그렇게 신고 다니다가 우리 집으로 돌아왔는데 공항 검색대에서 엄마 가방을 검사하다가 어디 빠뜨렸나봐... 가방 열었다는 쪽지 들어있고 엄마 그 새 신발이 없는 거야. 다른 신발 신고 그건 아낀다고 가방에 넣어서 보냈거든. 진짜 그 날 완전 머리 끝까지 빡쳐서 막 폭우를 뚫고 엄마 그 신발 같은 거 다시 사주겠다고 차를 끌고 몰에 막 달려갔다? 엄마가 막 됐다고 그러면서도 너무 실망해서 시무룩해있다가 내가 무조건 가자고 끌고 나가는데 따라나오는 게 또 더 속상한거야. 진짜 공항 놈들 욕을 바가지로 함. 결국 같은 신발 다시 사줬는데 엄마가 그렇게 됐다고 됐다고 그러다가 막상 신고 너무 좋아하는거야ㅠㅠㅠ 진짜 망할 공항 놈들...... 매일매일 설사만 하고 살아라.
•••
다른익인9
세상에... 어떻게 그런 일이 있냐... ㅠㅠ 그래도 익인 같은 딸내미가 있어서 어머니가 좋으시겠다!
•••
익인10
그놈들 진짜 매일매일 설사해라 !!
•••
익인21
세상에ㅜㅜㅜㅜㅜ진짜 공항에서 함부로 막 열어서 가져가더라...
혹시 신발정보 줄 수 있을까??

•••
익인8
ㅜ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맘 아파....
•••답글
익인12
악 이거 뭔지 알 것 같아...
더더더더 효도 해드리고 싶은 마음

•••답글
익인13
진짜 나 제발 돈 좀 모아서 가족한테 좀 쓰는 습관 생겼음 좋겠어ㅠㅠ 난 쓰니처럼 가슴 시리다 말고 나한테 돈 쓰기 바쁨 왜이럴까 진짜 불효자 그 자체야...
•••답글
익인14
마쟈 그럴때 뭔가 속상하고 그럼.. 나도 화장품 이런거 살때 그래서 꼭 엄마꺼 하나씩 같이 사온당.. ㅠㅠ 뭘 이런걸 사오냐고 하면서 엄청 좋아하셔서 뿌듯
•••답글
익인15
진짜 뭔지 알아 그거ㅠㅠㅠ엄마도 좋은거 예쁜거 사고 싶어하는게 보이는데 그냥 포기하고 나한테 더 좋은거 사주는거 ...ㅠ 미안하고 속상해 진자...돈 많이 벌어서 진짜 효도해야지
•••답글
익인17
나 댓 읽으면서 눈물흘린다
•••답글
익인18
아ㅠㅠ 뭔지 안다 그 느낌 ㅠㅠ 근데 나는 그런 짠한 감정 때문에 집에 퍼주고 엄마한테 퍼주는걸 10년 하니까 이제 그냥 거슬리고 짜증나기만 함..
•••답글
익인19
생각해보지도 못했는데... 나도 엄마 하나 사드려야겠다...
•••답글
익인20
아 마음이 절절한 느낌이야ㅠㅠ
•••답글
익인22
아 뭔지 알아....ㅜㅜ 엄마는 나한테 퍼주는데 나는 생각조차 안하고 ㅜㅜ
나 최근에야 엄마도 크림파스타 좋아하는거 알았잖아.. 그래서 식당델꼬 갔당 ㅜㅜ나눠먹으려고했는데 엄마혼자 싹싹 긁어드심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익인23
댓글들 보는데 나도 엄마한테 뭐라도 사다드릴걸 후회된다 ㅠㅠㅠ
•••답글

한국이 아니시네요
이런 메뉴는 어떠세요?
익명여행 l 익외거주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자연미인은 어디까지가 기준일까?2097 0:59 20522 1
울언니 27살인데 5천만원 모았거든?954  12:28 12893 0
편의점 알바생 에어팟 끼고 계산하네740 08.08 23:00 14879 2
익명뷰티 아이들 우기 앞머리 스타일 뭐가 젤 어울려?396 12:21 7505 0
이성 사랑방 곱창때문에 남친한테 서운한 일이 있었는데 이해돼??????352 15:10 9857 0
37870257 민감성들아 로션 추천해죠😭😭 22:57 1 0
37870256 비비큐 서버 터진건가 ㅜ 22:57 1 0
37870255 모바일 카트 22:57 1 0
37870254 알바 월급 한 달에 30만원 정도 받는 사람들 근로장려금 얼마 들어왔어? 22:57 2 0
37870253 나만 생리 2주 전 부터 식욕 폭발이야? 22:57 2 0
37870252 20일동안 2키로 뺄 수 있을까?1 22:57 7 0
37870251 소개받았는데 8월에 시간 안돼,,, 22:57 3 0
37870250 하 빨리 취직해서 폰바꾸고싶다 갤럭실ㅠㅜㅠ 22:57 5 0
37870248 코부분만 까만데1  22:56 12 0
37870246 트위티님 왜 영상 안올라올까ㅜㅜㅜ1 22:57 16 0
37870245 먹방 이제 누구보냐1 22:56 10 0
37870244 이성 사랑방 남친 말 믿어져? 22:56 21 0
37870243 나는 왜 다리 짧은데 골반도 좁고 통허리지???1 22:56 13 0
37870242 보겸 뒷광고 걸린 치킨 먹으면서 생방때 했던 말 정리2 22:56 15 0
37870240 한달동안 빡세게 운동하면 몸좀 건강해질까 22:56 4 0
37870239 이성 사랑방 나 아무리 생각해도 연애할 여건이 안 되는 것 같아  22:56 21 0
37870238 bhc 메뉴 추천해줘6 22:56 10 0
37870236 익들아 내 트위터 왜이래? 해킹이야? 사진있엉 22:56 21 0
37870235 내 취향 공통저 뭘까 제발 내가 아는 건 티존이 이쁘다는 것 뿐이야7 22:56 28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8/9 22:54 ~ 8/9 22:5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익명잡담 잡담의 인기글 l 안내
8/9 22:50 ~ 8/9 22:5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