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인티포털
l조회 456l 0
'故 장자연 사건' 리스트 규명 불가…"윤지오, 특이한 정치인 이름 착오 인정” | 인스티즈

배우 윤지오. 연합뉴스

지난 2009년 성 접대 강요를 받았다는 문건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고(故) 장자연 사건’이 10년 만에 재조사가 이뤄졌으나, 재수사 권고로 이어지지 못 했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20일 ‘배우 고(故) 장자연씨 성 접대 리스트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과거사위는 ‘장자연 리스트’ 존재 여부에 대한 진상규명이 불가능하며 핵심 의혹인 장씨에 대한 술접대·성상납 강요 등은 공소시호 등의 사유로 수사 권고를 하기 어렵다고 최종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리스트를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장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씨 등 84명의 사건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윤지오는 참고인 조사에서 ‘문건에 동일한 성씨의 언론인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배우 윤지오씨가 한 증언은 신빙성 논란을 남겼다. 과거사위는 “윤지오씨 말고는 문건을 본 나머지 사람들은 모두 이름이 적힌 ‘리스트’가 없다고 진술했다”면서 “리스트에 누구 이름이 적힌 것인지 진상 규명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대검 진상조사단 위원인 조기영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0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윤씨가 특이한 이름이라고 한 분이 맞는지 조사해봤는데 윤씨가 착오를 일으킨 것으로 판단됐다. 본인도 그 부분에 대해 인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윤씨의 진술 신빙성 논란에 관해 “최근 진술한 내용이 일부 번복됐다는 건데, 전반적으로 수사 당시에 윤씨가 13번 증언을 했는데, 그 수사기록들을 보면 신빙성이 있다는 게 개인적인 판단”이라고 말했다.

또 “신빙성 의심을 받는 성폭행 의혹은 윤씨만 제기한 게 아니라 실제 중요 참고인도 처음에는 문건에 심각한 성폭행 부분이 기재가 되어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 재조사 결과가 나오자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나 참담하다. 이렇게 된다면 과거사조사위 조사 내용을 국민분들도 조서로 모두 다 보실 수 있게 공개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이어 “정말 이것이 우리가 원한 진정한 대한민국이란 말인가. 본인 딸이라면 이렇게 이 지경이 오도록 방치할까”라고 덧붙였다.



 
Lisztomenia
?....
•••답글  
티부가설
.....
•••답글  
검을현
잘 이해한게... 맞나...?
•••답글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소녀시대 태연, 우울증 고백 "약물치료 열심히 하고 있다” 19 06.17 11:05 1642 0
연예 '조은정♥' 소지섭, 61억 원 최고급 빌라 현금으로 매입…신혼집 용도로.. 19 06.16 16:05 3307 0
연예 솔로 복귀 설리, 핑크 빛 요정 화보 "새로운 경험 시도에 주저하지 않는.. 13 06.18 12:10 624 0
연예 뜨거웠던 방탄소년단 부산 공연 중 마찰·항의 빗발…왜? 14 06.16 08:05 1411 0
연예 설리, 솔로곡 '고블린' 29일 공개…'스페셜 스테이지' 개최 13 06.17 12:05 1756 0
24523511'물오른식탁' 28세·연매출400억, 안다르 신애련 대표 성공엔 이유 있었..7:0580
24523510'봄밤' 한지민, 캐릭터 살린 섬세한 스타일링7:0550
24523159"비'와'이 싫어질라해”…래퍼 비와이 저격한 아이콘 멤버 김진환 친누나 24:051450
24523158'신션한 남편' 신동엽, "먼훗날 아들과 소주한잔 로망”4:0540
24523087'수억원 사기 피해 주장' 유진박, 경찰 출석해 "매니저 처벌 원한다”3:05140
24523013오정연X노홍철 "하고 싶은 건 다 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2인”1:05530
24523012슈퍼주니어 예성, 미니앨범 'Pink Magic' (핑크 매직) 발매1:0580
24522721서핑앤뮤직 페스티벌 '미드나잇피크닉페스티벌 2019', 7월12일 개막06.18 23:05300
24522720'뭉쳐야 찬다' 예능샛별 등장 허재 "쉬울 줄 알았는데, 축구 생각보다 ..06.18 23:05270
24522249'2019 서울 파크 뮤직 페스티벌' 3만5000명 관객 동원 성료06.18 21:05470
24521895'20회 부산국제록페스티벌', god·악동뮤지션·나이트레이지 출연06.18 20:05440
24521894[스경X현장] 또 한 편의 추억소환 대박 프로젝트 뜨나? "뭉쳐야 뜬다,..06.18 20:0520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연예계 이슈 (단독/속보는 인티포털에 게시됩니다)
인스티즈 트렌드 l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6/19 7:34 ~ 6/19 7:36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6/19 7:28 ~ 6/19 7:30 기준
1위 ~ 10위
급인기 게시판 l 모든 게시판이 인기척도 하나 없네요
신설 메뉴 l 녁우 l 위에화 l 백현 l 뷔른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l
© instiz Corporation
​유닛 결성 시 가장 기대되는 4인조 조합은? l 5588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