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l조회 12720l 2

[유혜지 기자] 한서희가 故구하라 사망을 추모하면서 두 사람이 절친한 사이였던 것이 뒤늦게 드러났다.

지난 25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랑해 구하라 엄청 많이”라는 추모 멘트와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한서희는 구하라와 함께 일상을 나눈 모습이다.

그 중 사진 한 장은 한서희가 지난 7월 21일에도 업로드 했던 바 있다. 그러나 그 당시에는 “사랑의 머리끄댕이”라는 멘트 외에는 사진 속 인물이 구하라라는 것은 드러내지 않았다.

한서희, 구하라와 절친한 사이 숨겼던 이유…'비난의 화살때문' | 인스티즈
한서희-구하라 / 한서희 SNS

또한 한서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도 시청자들이 구하라와의 친분을 몇 차례 언급했지만, 그때마다 “모르는 사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한서희가 자신과의 친분이 있다는 이유로 구하라가 혹시라도 비난을 받게 될까 염려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번 일로 얼마나 큰 슬픔이 있을지”, “서희야 고맙고 사랑해”, “이게 사실이라면 정말 슬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서희, 구하라와 절친한 사이 숨겼던 이유…'비난의 화살때문' | 인스티즈
고(故) 구하라 빈소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편 구하라는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자택에서 가사도우미에 의해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 감식과 유족 진술 등을 종합한 결과 범죄 혐의점이 없어 부검은 진행되지 않는다.

2008년 카라 멤버로 데뷔한 구하라는 ‘미스터’, ‘점핑’, ‘루팡’ 등의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룹 해체 이후 솔로 가수로 전향한 그는 지난 13일 일본에서 새 싱글 ‘미드나이트 퀸’을 발표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25.21  이달의소녀 오마이걸
음 저도 이생각 들기는 했어요 같이 여행갈정도로 친한데 왜 대중들은 그걸 몰랐을까... 본인 이미지때문에 친구한테 악영향 갈까봐 숨겼을까,..
•••답글
귀튀  혁오
연예인이란 직업의 치명적 단점 이네요... 본인이 대중에게 어떤 영향을 행사 하는지, 어떤 이미지인지에 따라서 친해도 친한척 못하고 안친해도 친한척 해야하고... 말 그대로 남들을 위한 삶 그 자체가 되어버리는...그런걸 생각할때마다 머리아플 것 같아요....
•••답글
근데 왜 구구단이나 다른 사람들은 친한걸 그냥 드러낸걸까요?
•••답글
그때 욕먹는거 보고 안드러낸거아닐까요?
•••
구정모구  데덴네!
그때 이후로 숨긴것같아여!
•••
조지 왕자
아무리 친하다하더라도 범죄자랑 엮이면 답없어요 잘한 선택이었네요
•••답글
22222
남혐 발언한데다 범죄자이니까
친구 위해서 잘 생각했네요.

•••
널 웃게 해줄게  슬퍼지려 할 땐 그 땐 내가
이제 이 사람도 놓아주십다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범법자인데 피차 서로 엮일 일 없는게 속 편하겠지요
•••답글
반짝이는 별하나  P H S
영정 사진 한참 봤어요.... 아직도 안믿기고 말도 안돼요.....
•••답글
모토  ㄴㅇ0ㅇㄱ
22222.. 저도 영정사진 한참 봤어요...
•••
상어
자신이랑 친하다는 이유로 주변 사람이 욕 먹어서 친분을 숨겨야 하는 게 얼마나 마음 아플까요..
•••답글
뜨개질
주변 지인들한테는 정말 잘하고 좋은 사람인가 보네..
•••답글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K팝의 여전한 위력…2019년 유튜브 조회수 결산 상위권 대거 점령 22 12.07 13:05 1664 0
연예 [SNS는지금] "구성이 다르다”…크러쉬, 앨범 커버 표절 논란 해명 18 12.08 15:05 2381 0
연예 [공식] "주헌, 극심한 컨디션 난조”…몬스타엑스, 당분간 5인체제 활동.. 9 12.08 17:05 1577 0
연예 정부·지자체, 펭수 표절 논란에 갑론을박…"짝퉁” VS "노력 칭찬해” 9 12.09 17:55 2127 2
연예 [채널예약] '슈돌' 장윤정♥도경완, '도장부부'로 컴백…붕어빵 2세 연.. 5 12.08 16:05 438 0
25961262 '라스' 강하늘 버금가는 '미담 제조기' 온주완, 은인→키스 상대 등 '.. 10:35 1 0
25961169 [SNS는지금] "와, 다 좋은 노래”…아이유, 성시경과 함께 음원차트 .. 10:30 7 0
25961110 장재인, 컴백 앞두고 새 미니앨범 B컷 선공개…역대급 미모로 '시선 강탈.. 10:25 14 0
25961031 [간밤TV] '자연스럽게' 예능 레전드가 되고픈 허재, 농구공 모양 머릿.. 10:20 7 0
25961030 가수 홍진영, 저소득 학생 장학금 2년 연속 기부 10:20 9 0
25960706 옹성우, 데뷔 첫 팬미팅 '위 빌롱' 선예매 전석 매진 10:00 6 0
25960705 49일 환생 스토리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이규형 등 라인업 확정! 10:00 10 0
25960596 업그레이드 'BTS 캐릭터' 증강현실에서 만나요 9:55 14 0
25960532 성시경X아이유, 역시 음원강자…'첫 겨울이니까' 주요 차트 1위 석권 9:50 7 0
25960531 김인석, 이번엔 마이크 잡는다…빨강 정장 입고 '미스터트롯' 인증 9:50 11 0
25960478 문가영 '그 남자의 기억법' 캐스팅…김동욱과 로맨스 펼친다 9:45 20 0
25960405 아역배우 링컨, 美 X-MAS콘서트 솔로 소프라노 무대 섰다 9:40 22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언론사와 제휴하여 제공되는 뉴스입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12/10 10:34 ~ 12/10 10:3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급인기 게시판 l 모든 게시판이 인기척도 하나 없네요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