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93l 0
 출처
메드베데프의 이상한 우승 세리머니? 알고 보니 축구 게임 속 골세리머니 | 인스티즈

다닐 메드베데프. 게티이미지코리아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는 자신의 첫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뒤 영문을 알 수 없는 이상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메드베데프는 13일 미국 뉴욕에서 끝난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3-0(6-4 6-4 6-4)으로 완파했다. 메드베데프는 메이저대회 27연승,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 이후 52년 만의 캘린더 그랜드슬램 달성,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신기록에 도전하는 조코비치를 넘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정상에 올랐다.

메드베데프는 완벽한 경기력으로 조코비치를 압도했다. 마지막 챔피언십 포인트에서 자신의 서브 때 조코비치의 리턴이 넘어오지 않는 것을 확인한 뒤에는 독특한 세리머니로도 시선을 끌었다. 메드베데프는 우승이 확정되자 옆으로 쓰러졌다. 다이빙을 한 것도 아니다. 기쁨의 표정도 잠시 미소지은 것 뿐이었다. 메드베데프는 한동안 비스듬히 누은 채로 혓바닥만 내밀고 있었다. 마치 금방 건져올린 생선을 떠올리게 했다.

메드베데프는 우승 직후 세리머니에 대한 설명을 요청하자 “전설만이 이해할 것이다. 경기 후 내가 한 세리머니는 L2+레프트(Left)였다”고 웃으며 알 수 없는 말을 남겼다.

메드베데프의 설명은 게임 속 단축키였다. 미국 테니스매체인 ‘테니스365’는 “축구 게임팬들 사이에서 ‘떨어지는 벽돌 세리머니(Brick Fall Celebration)’로 불린다”며 모르는 사람들을 위한 게임 속 똑같은 세리머니 동영상도 첨부했다.

메드베데프는 그만의 독특한 유머 감각으로 우승 기쁨을 즐겼다. 메드베데프는 “오늘 경기장의 응원이 조코비치 쪽으로 쏠렸지만 이번엔 완벽히 이해할 수 있다”며 “2019년이 생각났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는 생애 첫 메이저대회 결승에 올랐던 2019년 US오픈에서 볼보이에게 수건을 거칠게 빼았고, 주심에게 심하게 항의하면서 뉴욕 팬들의 야유를 들어야 했다. 자신을 향한 야유에 관중들을 향해 욕설도 했지만, 결승이 끝난 뒤 “더 성숙해져 돌아오겠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메드베데프는 또 자신의 결혼기념일 얘기로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그는 “오늘이 결혼 3주년인데 선물을 준비하지 못했다”며 “오늘 패하면 선물을 따로 준비해야 할 것 같아 걱정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또 우승 상금 250만 달러가 든 봉투를 받고서는 “여기서 열어봐야 하느냐”고 물어 웃음을 안겨주기도 했다.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라디오스타' 이영지 #13kg다이어트 #2억4천기부 #연예인병3 09.15 10:45 403 1
연예 '라스' 이영지 "김국진, 풍선 만들어 주는 아저씨 상"2 09.15 18:50 130 0
연예 '음주운전' 리지, 라이브 방송 통해 오열 "실망 시켜 죄송…인생 끝났다”5 09.14 09:25 887 8
연예 한·러 3人3色 '라흐마니노프 향연' 09.14 11:40 97 1
연예 '구해줘! 숙소' 황충원, 강철부대 황장군→만렙 육아장군 변신1 09.15 15:15 42 1
30930328 '심야괴담회' 허안나가 전한 '우연 혹은 괴담'! "'논현동미용실'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3:25 2 0
30930202 BTS 서울홍보 영상, 6일 만에 6700만 '클릭' 1:20 12 0
30930164 [7년전오늘의베프] 소녀시대-태티서 'Holler' 0:35 9 0
30930151 서신애 "우리 집이 도시괴담” 증언에 곽재식"컴퓨터 오류!”'심야괴담회' 0:30 11 0
30930150 '심야괴담회' 김숙, '한국에도 탐정 있다' 말에 "시켜줘! 홈즈” 0:30 6 0
30930013 비, MBTI 결과…"화려한 조명은 내 운명” 09.16 23:25 11 0
30929790 임오경 "북한 베이징올림픽 참가 문제, 완전히 끝난 것 아니다” 09.16 21:40 7 0
30929789 '두 번째 남편' 엄현경, 괴한들에게서 탈출 후 혼절… 차서원, 안타까운 눈빛 09.16 21:40 7 0
30929583 '대마초 흡입' 래퍼 킬라그램 1심서 집유… 형 확정 땐 추방 가능성 09.16 20:25 41 0
30929381 피로 쌓인 박민지, 허리 통증으로 OK 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출전 포기 09.16 19:40 3 0
30929380 헬스·골프연습장, 요금·환불기준 게시판 있어야 09.16 19:40 5 0
30929379 '곰돌이' 김주형, 컷탈락 충격 털고 DGB금융 어바인 오픈 공동선두 출발 09.16 19:40 1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9/17 4:10 ~ 9/17 4:1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