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157l 6
 출처
"'남자에 미친X' 욕설, 결국 자퇴”…'스우파' 웨이비 멤버 리수 학폭 폭로 | 인스티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Mnet 댄스 오디션 프로그램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웨이비 멤버 리수(이수연)가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리수와 동창이라고 밝힌 A씨가 “‘스우파’에 출연 중인 웨이비 멤버 리수로부터 받은 (학폭)피해를 폭로하고자 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실용무용과 8기로 입학했지만 학교 내 따돌림으로 인해 자퇴했다”고 말하며 2016년 당시 10명이 모여 있는 단톡방에서 A양이 남자선배들을 꼬시고 다닌다’ ‘A양이 남자에 미친X이다’ 등의 소문을 퍼뜨렸다고 설명했다.

 

또 리수는 A씨가 자신의 전 연인과 연락을 취한 사실을 알게 된 후 “미친X야, 넌 내 전 남친에게까지 꼬리치냐” 등의 폭언을 했다고 주장하며, A씨의 친구들에게도 ‘너 내 말 안 들으면 OOO처럼 만들 수 있다’ 등의 협박성 전화를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참다못해 이 사실을 학과장 교사에 알렸고, 교사로부터 ‘원한다면 학폭위를 열겠다’는 제안을 받았으나 리수 무리들의 사과와 처벌만을 원했다. 

 

A씨는 “저에게 사과를 한 사람은 리수의 말을 듣고 행동했던 아이들뿐이었고, 가해자 당사자(리수)는 저에게 사과 한마디도 없었다”며 수년이 지난 뒤 A씨는 지난 12일 리수에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로 자신을 따돌린 이유를 물었다고. 

 

그러나 A씨는 리수에4~5년 전의 일이고 나는 자세하게 기억이 나질 않는다”며 “내 기억이 틀릴 수도 있고, 맞을 수도 있는데 나는 그때 확실히 누군가를 괴롭힌 적이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7살인 당시 저는 많이 힘들었다”며 “저에게도 꿈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일들로 인해 포기를 하고 학교를 자퇴하는 선택까지 이르며 저는 정신적으로 많은 피해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항상 피해자만 고통받고 가해자들만 떵떵거리며 잘 사는 것이 저는 정말 억울하다”며 “피해자와 가해자의 기억은 다를 거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인정을 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리수는 ‘스우파’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나 지난 14일 방송에서 리수가 속한 웨이비가 탈락해 프로그램을 떠나게 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21시간 전
비회원87.45
14시간 전
비회원86.223
14시간 전
비회원106.150
13시간 전
비회원87.101
13시간 전
비회원206.149
GIF
(내용 없음)

•••답글
12시간 전
비회원124.225
10시간 전
비회원54.59
헐 수진닮았음
•••답글
8시간 전
비회원185.50
31분 전
비회원 댓글
등록 대기 중입니다 (운영진 확인 후 24시간 이내에 노출됩니다)
Comment will be open after confirmed by admin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라디오스타' 이영지 #13kg다이어트 #2억4천기부 #연예인병3 09.15 10:45 405 1
연예 '라스' 이영지 "김국진, 풍선 만들어 주는 아저씨 상"2 09.15 18:50 133 0
연예 '음주운전' 리지, 라이브 방송 통해 오열 "실망 시켜 죄송…인생 끝났다”5 09.14 09:25 891 8
연예 한·러 3人3色 '라흐마니노프 향연' 09.14 11:40 98 1
연예 '구해줘! 숙소' 황충원, 강철부대 황장군→만렙 육아장군 변신1 09.15 15:15 42 1
30930328 '심야괴담회' 허안나가 전한 '우연 혹은 괴담'! "'논현동미용실'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3:25 3 0
30930202 BTS 서울홍보 영상, 6일 만에 6700만 '클릭' 1:20 12 0
30930164 [7년전오늘의베프] 소녀시대-태티서 'Holler' 0:35 9 0
30930151 서신애 "우리 집이 도시괴담” 증언에 곽재식"컴퓨터 오류!”'심야괴담회' 0:30 12 0
30930150 '심야괴담회' 김숙, '한국에도 탐정 있다' 말에 "시켜줘! 홈즈” 0:30 6 0
30930013 비, MBTI 결과…"화려한 조명은 내 운명” 09.16 23:25 14 0
30929790 임오경 "북한 베이징올림픽 참가 문제, 완전히 끝난 것 아니다” 09.16 21:40 7 0
30929789 '두 번째 남편' 엄현경, 괴한들에게서 탈출 후 혼절… 차서원, 안타까운 눈빛 09.16 21:40 7 0
30929583 '대마초 흡입' 래퍼 킬라그램 1심서 집유… 형 확정 땐 추방 가능성 09.16 20:25 41 0
30929381 피로 쌓인 박민지, 허리 통증으로 OK 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출전 포기 09.16 19:40 3 0
30929380 헬스·골프연습장, 요금·환불기준 게시판 있어야 09.16 19:40 5 0
30929379 '곰돌이' 김주형, 컷탈락 충격 털고 DGB금융 어바인 오픈 공동선두 출발 09.16 19:40 1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9/17 4:50 ~ 9/17 4:5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