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이슈·소식 l 유머·감동 l 정보·기타 l 영상 l 동양 l 서양 l 뮤직(한국) l 뮤직(외국)
She ll조회 10977l 3



현재 핵폭탄을 준비 중인 MBC 장슬기 기자 ㄷㄷㄷ | 인스티즈



[뉴스데스크]◀ 앵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 대표의 아들이 참여했다는 해외 저명 학회, 미성년자 학술 논문을 추적해오던 MBC 탐사기획팀이 이 학회를 훑어봤더니 한국인 고등학생 제1 저자가 또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이 연구물의 공저자가 바로 유명 사립대 교수인 아버지였습니다.

먼저, 장슬기 데이터 전문기자의 단독 보도부터 보시겠습니다.

◀ 리포트 ▶

2015년 8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전기전자기술자협회 의공학회에 제출된 발표문입니다.

심전도 기록을 분석하는 내용입니다.

제1저자이자 책임저자인 강 모씨는 미국의 사립고등학교 학생.

또다른 강 모 씨가 3저자입니다.

서울 유명 사립대 교수이자 제1저자의 아버지입니다.

강 교수는 아들이 방학 석 달 내내 자신의 연구실에서 인턴을 하며 성실하게 연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OO 교수]
"매일 아침 8시부터 (연구실에) 와서 6, 7, 8월 3개월 동안 (인턴을) 했어요."

해당 연구 이력은 아들의 미국 공과대학 진학 당시 제출했지만 아버지와 함께 한 연구란 점도 명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OO 교수]
('아빠 찬스'는 아닌지?)
"다른 아이들은 다 했는데 제 아이가 관심을 갖고 있는데 안 해주면 그것도 또 웃기잖아요."

고등학생들의 인턴 요청을 거의 거절한 적 없다고 했지만, 강 교수와 함께 연구물을 쓴 인턴은 아들이 유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 교수는 미성년 자녀와 함께 쓴 논문이나 발표문을 자진 신고하라는 교육부 지시를 따르지도 않았습니다.

대학교 측은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어 해당 연구의 연구 윤리 위반 여부를 검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978889





현재 핵폭탄을 준비 중인 MBC 장슬기 기자 ㄷㄷㄷ | 인스티즈



[뉴스데스크]◀ 앵커 ▶

지금 보신 보도는 MBC 탐사 기획팀이 미성년자 논문을 두 달에 걸쳐서 추적하던 중 확인된, 하나의 사례입니다.

자세한 얘기, 장슬기 데이터 전문기자에게 직접 물어보겠습니다.

장 기자, 먼저 정리해줄 게, 이번 취재가 조국 장관 딸이나 나경원 원대대표의 아들 관련 의혹 때문에 시작된 겁니까?

◀ 기자 ▶

아닙니다.

교육부가 여러차례 미성년자 논문 실태를 조사해 발표했는데, 번번이 부실 조사다, 논란이 일었잖아요.

얼마나 광범위한 건지 파악하고자 취재를 시작했습니다.

◀ 앵커 ▶

그런데 두달이 걸려서 오늘 첫 보도를 하게 됐는데 왜 이렇게 오래 걸린 겁니까?

◀ 기자 ▶

국내 최대 학술정보포털인 DBpia를 분석 대상으로 삼았는데요.

실린 논문만 250만편이 넘을 정도로 방대합니다.

원하는 데이터를 컴퓨터가 자동으로 수집하는 웹크롤링 방법을 썼는데 여기에만 한 두 달이 걸렸습니다.

◀ 앵커 ▶

그래서, 그 분석 결과 고등학생 저자가 몇 명이던가요?

◀ 기자 ▶

네, 1,218명입니다.

여러 명이 함께 쓴 것도 있어서 이들이 쓴 논문은 발표자료를 포함해 모두 411건입니다.

◀ 앵커 ▶

411건,

전부라고 단정할 순 없지만 고등학생 논문이 결국 부모 인맥을 동원하고 대학 입시용 스펙으로 활용된다고 해서 문제가 되는 건데 이번 취재로 어느 정도 입증이 되는 게 고등학생 학술 논문이 언제부터 시작됐죠?

◀ 기자 ▶

보시는 것처럼 2007년이 처음입니다.

◀ 앵커 ▶

2007년이면 학생부 종합 전형이 사실상 처음 도입된 때 아닙니까?

◀ 기자 ▶

네, 맞습니다. 2007년 이후 가파르게 늘어나는데요.

상당수 대학 입시용 논문이 아닌가 합리적 추론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 앵커 ▶

그런데 2014년에 정점을 찍고 더 이상 늘지 않습니다.

◀ 기자 ▶

네, 이때 뭐가 있었냐면 학생부에 논문 실적을 쓰지 말라고 했거든요.

입시용이었다면 굳이 쓸 필요가 없어진 거죠.

이 수치는 논문에 학술대회 발표자료까지 더한 거라고 했잖아요.

논문만 따로 들여다보면 실제로 줄어듭니다.

그만큼 발표자료는 늘어난 겁니다.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이런 발표를 했다 이렇게 입시에 이용하는 걸로 보입니다.

◀ 앵커 ▶

정리해보면 바뀐 입시 제도에 맞춰서 논문에서 발표 자료로 갈아탔다는 거잖아요.

그런데 미성년자라고 해도 본인이 실제로 연구를 했을 수도 있단 말이죠.

◀ 기자 ▶

네 그래서 탐사기획팀은 논문 411건을 전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걔 중에는 현직 서울대 교수가 아들과 함께 쓴 논문도 있었는데요.

4차례에 걸친 교육부 조사에서 놓친 걸로 확인했습니다.

이렇게 이른바 아빠 찬스, 엄마 찬스를 쓴 것 같은 수상한 논문도 여럿 파악해 취재 중입니다.

◀ 앵커 ▶

검증 결과도 당연히 보도할 거죠?

◀ 기자 ▶

교수들 해명을 듣고 있는데요.

정리되는대로 보도할 예정입니다.

◀ 앵커 ▶

네, 지금까지 장슬기 기자였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978890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쿤 KUN  내 미래만큼 빛나는 엔씨티
어우 이래서 선생님이 고등학생때 일반고 친구들은 아무리 잘해도 특목고 애들 부모 못이긴다고 하셨던거 구나
•••답글
민애옹지구뿌신다  BTS옆엔ARMY
진짜 교외활동이나 논문 쓴 거 생기부, 자소서에 기재 못 하는게 ㄹㅇ 신의 한수라고 생각합니다..
•••답글
송위룡
학종 줄이고 정시를 늘려야 한다고 봅니다...
•••답글
큐컴버멜론
입시에 논문이나 기타 다른 연구 활동이 전혀 관여하지 않게 만드는 게 답이라고 봅니다. 사교육 없앤다고 난리친 게 언제인데 어쩌다 여기까지 가고 있는거죠...? 대학원생 입장에서 솔직히 말하면 똑똑한 고등학생이라고 해도 연구 논문의 저자로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지식과 기술은 제대로 익힐 수가 없어요. 물론 천재적인 것들을 만들어내는 학생들도 분명 존재합니다. 뉴스에 가끔 나오는 것처럼요. 그리고 정말 그런 성과를 낸 고등학생이 있다면 나이와 상관없이 학계에서 받아들이고 나이와 상관없이 함께 배워야 합니다. 그게 학문을 발전시키는 길이니까요. 그런데 대부분의 경우에는 그럴 수가 없어요. 왜냐하면 어떤 것들은 다양한 노력과 실패/성공의 경험을 통해 얻어지고, 이런 일들은 시간을 필요로 하니까요. 개인적으로 최연소 라는 말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충분한 시간을 통해서 얻어질 수 있는 것들을 놓쳤을 때 어떤 방향에서든 결점이 드러나기 때문이에요. 우리 사회는 자꾸만 빨리빨리 결과를 내고, 조금이라도 남들보다 빨리 가는 사람들을 찬양하고 더 높게 평가하죠. 그런 문화가 우리 사회와 학계를 결국은 병들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해요. 고등학생이 이런 연구 경험에 노출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고등학생 때는 그 시기에 맞는 학습을 해내는 것만으로도 충분해야 한다고 봐요. 그런 경험을 하고 아, 연구라는 건 이런 거구나 느껴보는 걸로도 충분하다고 봅니다. 고등학생이 학술논문의 1저자가 되었을 때 과연 우리는 '와, 우리 나라에 천재 연구자, 천재 과학자들이 이렇게나 많아지는구나!' 라고 생각하게 될까요, 아니면 '연구란 고작 그런 거구나' 라고 생각하게 될까요? 학문을 사랑해서 이 길을 가고 있는 입장에서 요즘의 논란들이 여러모로 씁쓸하고 마음이 아픕니다. 학문은 그 자체로 순수하고 고귀한 것이라고 배웠습니다. 우리, 학문의 가치를 이렇게 떨어뜨리지 말도록 해요.
•••답글
고의가 아냐 난, 고3이야~  공부합시다
예전에 선생님이 학종은 백 있는 아이들을 위해 생겨난 제도라고 하셨었는데 시국도 그렇고 요즘따라 그 말을 뼈저리게 느껴요 걍 좀 억울하고 씁쓸해요
•••답글
moon77
기사내용말고 웹크롤링만 보이네..ㅜㅜ 하...저거 코드구현하고 그걸 또 비교하고...
•••답글
우너베더원  01+1=11
학종은 호구를 만들고 있었구나.. 다들 엄청 열심히 하던데ㅠ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집 앞 1분거리에 이 가게들이 생긴다면, 어느그룹을 택하시겠습니까.jpg.. 1092 김용국 아내 9:50 60959 0
유머·감동 제가 숲속에 쓰러져 있던 한 남자를 구해줬는데요.......jpg 374 최승처 09.22 21:44 77125 13
이슈·소식 제작비 250억, 드라마 배가본드 시청자 반응 jpg 290 훈둥이. 09.22 21:25 89685 0
유머·감동 래퍼 매드클라운 성격 보이는 짤 .jpg 204 강 동원 1:35 70576 2
유머·감동 아픈데 조퇴 못하게 해서 무단퇴사함.jpg 196 WANNA ONE 하 09.22 22:38 66861 3
6408221 [속보] 경기 김포 양돈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국내 3번째 wjjdkkdkrk 19:56 37 0
6408220 경기 김포 양돈농가 아프리가 돼지열병 확진 판정(속보) wjjdkkdkrk 19:56 11 0
6408219 오늘자 에이프릴 나은이 인스타그램.jpg 뭐야 너 19:56 49 0
6408214 "민부론"이 일본 책이었네요.. Side to Side 19:53 53 0
6408213 어린이 프로그램 Candle Cove (공포, 괴담) 언행일치 19:52 83 0
6408210 대권주자 황교안 26%, 이낙연 20%, 조국 12% 기사 보고 (fea.. 1 션국이네 메르 19:50 108 0
6408209 오늘자 수지 인스타그램.jpg 1 뭐야 너 19:50 174 0
6408208 어제 캠핑클럽 방영 후 난리난 얼굴합 이효리X성유리 봄처녀제오시 19:49 395 0
6408200 [2ch] 日 언론, 日 북한 미사일 탐지 못해, 韓 모두 탐지, 일본반.. .서로가 서로 19:44 183 0
6408192 블랙핑크 최근 팬미팅 상황 jpg 비비의주인 19:39 582 0
6408190 현대차, 미국 앱티브와 자율주행 합작법인 설립..2조4천억 원 투자 김규년 19:39 39 0
6408179 경찰"장용준 음주운전 신중하게 수사한 결과, 대가성 없다" Twenty_Four 19:32 125 0
6408169 "곽철용"팬메이드 포스터 션국이네 메르 19:25 162 0
6408163 나의나라 설현 스틸컷 1 qksxks ghtjr 19:20 488 0
6408153 요즘 군대 상황.jpg 1 송희진 19:12 515 0
6408152 프로미스나인 지선이의 감선리스트 트윗 토끼네 19:11 119 0
6408151 트와이스 나연 인스타그램 (feat 사나,지효) 패딩조끼 19:11 454 0
6408150 [단독] 의심신고 농장주 통제선 밖 돌아다녀..방역망 '구멍' 펄스 19:10 107 0
6408149 오늘자 에이프릴 이나은 인스타 1 훈둥이. 19:10 307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인스티즈 트렌드 l트와이스파트스위치파트체인지트와노래무슨일이에이비식스슬로우앤드게스모델식스센스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9/23 19:54 ~ 9/23 19:56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9/23 19:56 ~ 9/23 19:58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신설 메뉴 l 랩른 l 유성준 l 슈가공 l 요송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l
© instiz Corporation
​노라조 노래를 그대로 재현하면 보고싶은 조합은? l 6863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