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이슈·소식 l 유머·감동 l 정보·기타 l 영상 l 동양 l 서양 l 뮤직(한국) l 뮤직(외국)
김용국 아내 ll조회 337l 0




공기업에 다니는 정 모 씨는 19년 전 사채업자에게 빌린 400만 원이 자신의 일생을 옭아맬지 몰랐습니다.

브로커 여럿이 옆에서 바람을 잡는 가운데 사채업자 A 씨가 서류를 잔뜩 꺼내놓고 형식적인 절차라고 다그치는 바람에 불러주는 대로 약속어음 여러 장을 쓰고 공정증서에 도장을 찍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정 모 씨/공기업 직원 : 본인이 불러주는 대로 적지 않으면 돈을 줄 수가 없다, 이 금액은 본인이 (400만 원만) 갚으면 다 파기가 되는 거 (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채업자는 얼마 뒤 공증받은 1억 원짜리 약속어음을 앞세워 월급 압류를 시작했고, 정 씨는 4천200만 원을 빼앗겼습니다.

공증한 변호사 사무실에 확인해 보니 본인 서명이 있는 어음 3개가 더 있었고, 채무액은 모두 5억 500만 원에 달했습니다.

소송을 했지만 사채업자는 2억 500만 원을 다시 청구한 상태입니다.

[정 모 씨/공기업 직원 : 가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해야 할지 정말 막막합니다.]

교육공무원이었던 김 모 씨는 A 씨로부터 빌린 250만 원을 모두 갚고도 같은 수법에 당했습니다.

[김 모 씨/전직 공무원 : 어쩔 수 없이, 월급 압류가 되니까 직장을 그만두고 자영업을 시작했고요.]

사채업자는 기록을 남기지 않으려고 현금으로만 돈을 빌려줬습니다.

그리고는 법률 지식이 부족하고 절박한 채무자를 압박해 채권액을 부풀린 허위 증서에 도장을 찍게 만드는 수법을 썼습니다.

[강 모 씨/공무원 : 죽어야만 끝나거나 아니면 재판으로 이 사람을 처벌을 해야 하는데….]

이런 피해자들이 확인된 것만 30여 명에 달하지만 사채업자는 딱 잡아뗍니다.

[사채업자 A 씨 : 그런 적은 없죠. 누가 그런 말을 해요. (상환 금액을) 원금보다 조금 높게는 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들죠.]

피해자들은 꼼짝 못 하게 만든 것이 바로 이 공정증서입니다.

법적 다툼을 예방하고 권리행사를 쉽게 하기 위한 공증은 법원 판결과 같은 강력한 효력을 갖기 때문입니다.

---

물론 아무리 절박해도 이렇게 중요한 문서에 덜컥 서명해버린 책임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공증인의 무책임, 나아가 공증 제도의 허점이 피해자들을 양산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공증 절차는 의외로 간단합니다.

[김 모 씨/전직 공무원 : 한 30초도 안 걸렸어요. 서류 다 쓰고 본인이 맞냐고 확인하고 맞다고 하면 그냥 나가라고 그래요. 그게 끝이에요.]

사채업자가 채무자를 대신해 공증받는 것은 불법이지만 암암리에 이뤄집니다.

[김 모 씨/전직 공무원 : 백지도 있었고, 최소 스무 장 정도는 한 것 같아요. 서류 사인을.]

공증을 해 준 법무법인에 찾아가 봤습니다.

[A 변호사/공증인가 법무법인 : 당사자들이 양쪽 다 '맞다, 이렇게 하기로 했다'고 하니까 (공증)하는 거죠. 실제로 (빌린 금액이) 300만 원이고 이런 내용은 저희로서는 물어볼 수도 없고.]

공증을 실제와 다르게 하면 형사 처벌을 받지만, 입증이 어렵고 적발돼도 대부분 소액 벌금에 그칩니다.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칠 수도 있지만 정작 공증인은 무책임합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55/0000787145?ntype=RANKING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아이폰12pro 유출사진 487 청량섹시 김태 02.18 19:52 83409 0
유머·감동 얘네 찐 한국인이구나 생각이 들었던 방탄소년단 밥상.jpg 402 next 02.18 21:36 74426 32
이슈·소식 LG가 해냈습니다! 363 김수현. 02.18 22:27 155755 7
유머·감동 여자친구의 아기낳는 조건 봐주세요 263 Wannable(워너 8:50 55940 0
유머·감동 할미들을 위한 스파오 뉴 콜라보 233 djekxn 12:25 48385 0
6614244 고예림의 이상형 변BH 16:56 32 0
6614243 와이프한테 뚜드려 맞는법.gif 1 장미장미 16:54 124 0
6614242 여자친구 트위터.jpg 맠맠잉 16:54 23 0
6614241 [속보] 대구서 47번째 확진자 추가 발생..영남대병원 응급실 폐쇄 1 참섭 16:50 120 0
6614240 기생충 영국 극장수 금요일에 561개로 확대 세기말 16:53 44 0
6614239 일본 진출한 서양배우.gif 유기현 핑크머 16:53 220 0
6614238 자전거 점프 고인물.gif 세기말 16:52 140 0
6614237 [속보] 대구서 47번 환자 추가 확진..영남대병원 응급실 폐쇄 sweetly 16:46 221 0
6614236 [단독] 박명수, 청각장애 아동 수술비+치료비 지원..날개 없는 천사.. sweetly 16:46 112 0
6614235 [무한도전] 다짜고짜 화내는 정준하 부장.gif 3 캐리와 장난감 16:47 298 0
6614234 이 나라 하면 떠오르는것은? 4탄 색지 16:46 115 0
6614233 베트남에 있는 파리바게트 근황.......jpg 최민호(26) 16:46 464 0
6614232 프리미어 리그 19-20시즌 새 공인구 Side to Side 16:45 53 0
6614231 해운대 백병원·개금 백병원 응급실 폐쇄, 코로나19 역학조사 [속보] 꾸쭈꾸쭈 16:42 146 0
6614230 [속보] MB 변호인 "항소심 판단 수긍 못 해..상고 권할 것" 꾸쭈꾸쭈 16:42 27 0
6614229 [속보] 대구서 47번째 확진..영남대병원 응급실 폐쇄 꾸쭈꾸쭈 16:42 107 0
6614228 [1박2일] 강호동 어설프게 건드렸던 이수근의 최후 비비의주인 16:44 329 0
6614227 호불호 제법 갈리는 게임환경 남준이는왜이 16:42 214 0
6614226 한 중 일 삼국 현재 상황.jpg 한 편의 너 16:41 355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2/19 16:53 ~ 2/19 16:55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2/19 16:52 ~ 2/19 16:5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