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이슈·소식 l 유머·감동 l 정보·기타 l 영상 l 동양 l 서양 l 뮤직(한국) l 뮤직(외국)
S.COUPS. ll조회 280l 0

사람 사이의 관계란 무엇일까?

한 스승에게 제자가 찾아와서 오랫동안 고민한 질문을 내 놓았다.
"스승님, 사람 사이의 관계는 어떤 것인가요? 항상 어렵고 무엇인지 알 것 같다가 어느 순간 아무 것도 알 수가 없습니다."스승은 대답하지 않고 가만히 있다가 제자에게 몸에 품고 다닐 수 있는 크기의 칼을 가지고 오게 했다. 제자는 스승의 말대로 적당한 크기의 칼을 가지고 와서 스승에게 드렸다. 그러자스승은 제자에게 칼을 칼집에서 뽑아 책상 앞에 나란히 놓고 제자에게 질문했다.

"너는 칼집이나 칼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어떤 쪽을선택하겠느냐?"

제자는 별로 고민하지 않고 스승에게 대답했다.
"저는 칼을 선택하겠습니다." >

칼을 선택한 제자에게 스승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금부터 하루동안 그 칼을 가져가서 절대 놓치 말고 몸에 지니고 생활하다가 내일 다시 여기에 오기 바란다. 그 다음 너의 질문에 대답해주겠다."

칼집이 없는 칼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 불편할 것을 예상한 제자이지만스승의 가르침이 궁금하고 자신의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거란 기대에 스승이 시킨대로 칼집이 없는 칼을 지니고 하루 내내 생활하고 다음날이 되어 제자는 다시 스승을 찾아왔다.
"스승님, 칼집이 없는 칼을 지니고 다니니 너무 불편했습니다. 칼에 다칠까 걱정되어 노심초사 다녀야 했고 그러면서 몸에는 알게 모르게 상처들도 나고 모든 행동에 신경이 쓰이고혹시나 칼에 다른 이들이 다칠까 불안해 하며 지내야 했습니다. 스승님 이제 어제 제 질문에 대답해 주시겠습니까?"

스승은 엷은 미소를 지으며 제자의 말에 이어갔다.
"사람 사이의 관계란 바로 칼과 칼집과 같은 것이다. 관계란 짝이맞는 한 쌍의 칼과 칼집을 선택해서 각자 가지고 있는 것이지만, 칼집이 없는 칼은 항상 불안해 하고조심하지 않으면 상처를 입게 되고 때로는 다른 사람들을 위험하게 만들지. 그렇기 때문에 좋은 관계란너의 칼에 맞는 칼집을 가진 사람을 만날 때 불안을 잊어버리고 상처를 입지 않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아닐까?"

제자는 조금은 만족스럽지 못한 마음으로 다시 질문했다.
"그렇다면 그런 칼집을 가진 사람을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요?"

스승은 조금은 단호하게 제자에게 이야기했다.
"어제 너에게 칼과 칼집을 선택할 수 있던 순간 너는 별 고민없이 칼을 선택했다. 그러나 너에게는 분명 칼이 아닌 칼집을 선택할 수 있는 순간이 있지 않았느냐?만약 모든 사람들이 칼을 선택한다면 분명 둘 모두 상처를 줄 것이고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상처 받을 것이다."

사람의 관계가 무엇일까 고민하던 순간 이미지처럼 칼이 떠올랐다. 대부분 칼과 칼집 중 선택을 한다면 칼을 선택할 것이다. 우선 무엇인가힘을 가진 도구이고 칼집은 그에 비해 별로 쓸모가 없는 것 같기 때문이다. 그리고 칼과 칼집이 한 벌의물건이라고 해도 칼이 더 중요한 물건이라는 막연한 공감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칼을 선택하는것이 나쁘다고 이야기 할 사람은 별로 없다. 오히려 당연한 선택일 것이다. 그러나 사람 사이의 관계가 칼과 칼집의 비유와 같은 성격이라면 모든 사람이 칼만 가지면 그처럼 비극적인 상황은상상하기 힘들 것이다.

때로는 자신을 보호한다며 휘두르는 칼에 자신 뿐만 아니라 많은 주위 사람에게 상처주는 사람, 때로는 무엇이 진실인지 신경쓰지 않고 자신이 가진 칼날을 믿으며 휘두르는 사람 등, 사람 사이의 관계는 마치 이런 칼을 품으면 자신이 상처받고 자신이 다치지 않기 위해 휘두르면 주변 사람들이피해보게 만드는 칼과 같은 존재가 아닐까? 문제는 자신의 칼에 맞는 칼집을 가진 사람을찾는 것도 필요하지만 자신이 칼과 칼집의 선택권이 존재할 때 칼집을 선택하는 것도 필요할지 모른다. 자신의칼에 맞는 칼집을 가진 사람을 만날 때 관계는 불안이 사라지고 상처받지 않게 될 것이다. 그러나 더생각해봐야 할 것은 언제든 칼은 칼집에서 뽑을 수 있다는 것이다. 비록 지금 당장은 평화로운 상태라고해도 인간은 언제나 위험한 존재이다. 영원히 상처받지 않는 방법을 생각하며 불안해 하기 보다는 칼을품지 않는 방법을 생각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니체에 따르면
자신의 삶의 문제를 주변 사람들에게 투사하며
의혹과 악의, 자기부정의 태도로 자신과 타인을
괴롭히며 살아가는 사람을 '병자'라 부른다.
그들은 가장 오래된 상처를 찢고,
오래전에 치유된 상흔에서 피 흘린다.
그들은 친구와 아내와 아이들과 그 밖에
그들의 주변에 가까이 있는 사람들을
악인으로 만든다.
─ 김정현의《철학과 마음의 치유》중에서 -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사람마다 다르다는 X 그리는 순서.jpg 763 이진기(30) 03.30 15:40 29003 0
이슈·소식 "혀로 문고리 핥아”… 日 젊은층 사이서 '코로나 챌린지' 유행 225 마도서 알마 03.30 13:27 47981 0
유머·감동 pann) 공부 겁나 재밌게 하는 법 알려드림 190 Kermit_ 03.30 12:34 48685 11
이슈·소식 [단독] 일본 국민개그맨 시무라켄, 코로나19로 사망. 향년 70세 183 더보이즈 영 03.30 10:22 47383 0
유머·감동 누나있는애들이 인기많음 159 싯떼루네`ワ 03.30 12:13 42649 0
6681537 회전목마의 위험성.gif 아이오아이 김 5:34 1 0
6681536 트로트 가수 요요미 워너워너워너 5:33 20 0
6681535 직장 상사가 나보다 월급이 더 많은 이유.jpg WANNERBLE 5:32 42 0
6681534 빙그레 투게더 신상 유기현 (25) 5:31 26 0
6681533 EXO갤러리 성명문 더보이즈 상 5:30 39 0
6681532 나의 학창시절 점심시간 특징.FACT ''' 5:26 65 0
6681531 촬영하면서 우는 VJ 임팩트FBI 5:21 120 1
6681530 흰티 청바지 모모랜드 혜빈 까까까 5:18 84 0
6681529 [슈돌] 눈물의 예방 접종 김상연 5:17 98 0
6681528 일본 남자아이돌 공중파에서 당하는 몰카 수준 패딩조끼 5:16 368 0
6681527 수플레 팬케이크 움짤 gif 제이코 5:15 149 0
6681526 형사소송법까지 어겨가며 나베 수사 안하는 정치떡검 (스트레이트) 송희진 5:14 43 1
6681525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피부병 유기현 (25) 5:11 386 0
6681524 예비군의 사기 진작을 위해 훈련비가 인상됩니다 사랑을먹고자 5:08 92 0
6681523 나달 만나러 가는 정현 Side to Side 5:06 50 0
6681522 연우 윙크 모음.gif 용시대박 5:04 270 0
6681521 에이핑크 정은지 우리 이제 함께 할까요.gif 더보이즈 영 5:03 69 0
6681520 항공사 지상직 직원 출신 유튜버가 말하는 진상 연예인 일화.jpg 1 네가 꽃이 되었 5:00 1384 0
6681519 간호학과 신입생 똥군기 색지 4:55 152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인스티즈 트렌드 l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3/31 5:31 ~ 3/31 5:33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3/31 5:28 ~ 3/31 5:3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