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펭나잇 ll조회 811l 0
매거진 데이즈드가 2020년 10월호를 통해 배우 이동욱과 조보아의 모습을 담았다.

오는 10월 7일 첫 방영되는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는 이동욱이 천년을 넘게 산 구미호로, 조보아가 ‘도시 괴담’이라는 장르의 프로그램 프로듀서를 연기한다.

구미호뎐' 이동욱X조보아, 남자 구미호 캐릭터 찰떡같네 | 인스티즈

구미호뎐' 이동욱X조보아, 남자 구미호 캐릭터 찰떡같네 | 인스티즈

구미호뎐' 이동욱X조보아, 남자 구미호 캐릭터 찰떡같네 | 인스티즈

구미호뎐' 이동욱X조보아, 남자 구미호 캐릭터 찰떡같네 | 인스티즈



이동욱과 ‘구미호’라는 캐릭터는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이동욱은 “그러니까요, 남자 구미호는 본 사람이 없을 텐데… (웃음) 그런데 ‘이동욱’ 하면 ‘어, 구미호랑 잘 어울려요’라는 반응을 기대할 수 있는, 어쨌든 좋은 베이스를 가지고 시작한다는 건 저희 작품에 유리한 부분이에요. 다만 그 기대감을 얼마나 충족시킬 수 있는지가 제 개인적 숙제가 될 것 같고요”라고 심경을 전했다.

씩씩하고 당찬 피디의 역할을 어떻게 해석했냐는 질문에 조보아는 “최대한 저와 남지아의 간극을 좁히려고 노력했어요. 남지아는 제가 이제껏 표현해온 캐릭터와는 사뭇 느낌이 달라요. 그 다른 결을 잘 살리고 싶어서 감독님, 선배님들과 많이 상의하면서 진행해요”라고 답하며 ‘새로운 모습’을 암시했다.

한편 ‘구미호’라는 상상 속 캐릭터를 연기하는 이동욱은 자유로운 연기에 대해 말했다. “무작정 대본을 들이 파는 게 능사가 아니더라고요. 대본에 깊이 빠질수록 자꾸만 틀에 갇히는 느낌이랄까. 더 자유로워야 하는데, 작가님이 정해주신 프레임 안에서 벗어나지 못할 위험이 있는 거죠. 현장에서 부딪히면서 나오는 감정과 액션이 더 자유롭고 호소력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라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이제 막 서른의 문턱을 넘어 선 조보아는 앞으로 펼쳐질 배우로서의 삶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20대 땐 막연히 나이 먹는 게 싫다고 생각했는데, 한 살씩 더 먹을수록 그런 생각이 오히려 없어지더라고요. 지금까지 제가 걸어온 길이 대견하기도 하고요.
제가 맡을 수 있는 역할도 달라질 거고, 제가 사람으로서 연기자로서 가지는 감정의 폭도 달라질 것 같아서 기대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서른을 맞이하고있어요"라고 말했다.
  0
* 비회원 참여 가능
 
장현덕
엇.. 곰팡쓰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당신의 식욕이 살해당했습니다. 다음 중 가장 먼저 처형할 용의자는?1063 눈나난나 10.31 11:58 48113 15
유머·감동 조두순 대응 방안 발표297 218023_return 10.31 22:04 41683 9
유머·감동 치즈분수짤 전 세계로 퍼짐 ㅋㅋㅋ224 눈나난나 10.31 11:50 105812 39
유머·감동 짱구는 임포스터.gif223 백챠 10.31 09:13 58143 66
유머·감동 JYP가 ITZY(있지) 멤버들과 상의없이 업로드했는데 반응 대박난 ..168 벤츄리 10.31 12:35 83228 55
6841619 서울 부동산 매입 60%가 중국인 호홀 1:10 548 1
6841604 실시간 라라랜드 찍는 코뮤페1 야_돈 0:45 699 0
6841561 폭풍전야의 이태원 실시간ㄷㄷ.jpgif140 당근케잌 10.31 23:23 26212 9
6841480 캐스팅부터 빵빵한 2021년 최고 기대작이라 불리는 영화들.jpg 휴닝카이 10.31 21:14 960 0
6841436 속옷 훔쳐보려 남의 집 들어갔다 '펫캠'에 찍혀 들통 천재인 10.31 19:55 1004 0
6841435 [단독] 양준혁 "유사강간 혐의 고소 당했다" 직접 밝힌 이유 천재인 10.31 19:54 942 0
6841422 "남자가 우습냐" 이웃 여성 34분간 때리고 밟고 목조른 50대 '징.. 벤츄리 10.31 19:36 781 0
6841332 멜론 개편 이후 역대 일간 피크 이용자수 TOP10 휴닝카이 10.31 16:48 627 0
6841288 중국 공장에서 위구르인들을 저임금 강제 노동시켜 원가 절감한 세계적인..1 벤츄리 10.31 15:18 1458 2
6841281 "우리집 주인은 중국인" 부동산 쓸어 담는 중국인들 Okas 10.31 15:09 825 1
6841237 '늙고 망가진' 오빠들…사회면에서 만나지 말자1 눈나난나 10.31 13:48 2530 0
6841233 8살 아이 끌어안으며 "내 XX 만져주고 가" 강제추행한 50대4 눈나난나 10.31 13:44 950 0
6841203 함연지, ♥남편과 손 꼭잡고 치약-칫솔 코스프레 "해피 핼러윈"11 눈나난나 10.31 12:52 9464 4
6841201 키 몸무게 공개한 조현영7 눈나난나 10.31 12:50 6074 0
6841182 '45세' 고유진, 노총각 이유? "이상형 30대 초중반, 소개팅 성..18 눈나난나 10.31 12:22 4617 0
6841163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 단체 사진.JPG5 눈나난나 10.31 11:52 5418 1
6841140 갤럭시 S21 렌더링 및 케이스 유출.jpg10 그래파이트 10.31 10:53 4603 0
6841096 공공기관 공무원 지방대 지역인재 50% 할당7 이게뭐유 10.31 09:25 2426 0
6841086 중국 공장에서 위구르인들을 저임금 강제 노동시켜 원가 절감한 세계적인..2 니표현하나하 10.31 09:07 2006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인스티즈 트렌드 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전체 인기글 l 안내
11/1 5:01 ~ 11/1 5:03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1/1 5:00 ~ 11/1 5:0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