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천재인 ll조회 1146l 0

정기공채 폐지…채용 시기 및 규모 탄력적 운영

[단독] 유니클로, 11년만에 공채 없앤다…'상시채용'으로 전환 | 인스티즈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유니클로가 올해 하반기부터 정기 채용을 폐지하고 수시 채용 방식으로 직원 선발에 나선다. 지난 2009년 공채 시스템을 도입한지 약 11년만이다. 시기나 절차와 무관하게 우수한 인재 확보가 가능하도록 채용 시기 및 규모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올해부터 공채제도를 없애고 신입사원 선발 방식을 연중 상시 채용으로 전환했다. 지난달부터는 'UMC'(UNIQLO Manager Candidate) 부문 신입사원을 선발하고 있다.

이는 적합한 시기에 적격한 지원자를 확보하고 급변하는 사업 환경에 따라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 2005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유니클로는 2009년부터 지난해 하반기까지 정기공채를 통해 신입사원을 선발해 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1&aid=0004957584

  0
* 비회원 참여 가능
 
아무말대잔치
안사요~~~
•••답글
오뚜기 진라면
한국에서는 나가주세요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맘카페에서 거의 유니콘 급으로 취급되는 아기.txt501 네가 꽃이 되었 12.02 05:59 106199 22
이슈·소식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인기가 상승한 과정.jpg452 308679_return 12.02 15:00 71630 233
유머·감동 월 300 생활비 주는 남편 저녁식단, 이게 부실한가요?337 ''' 12.02 06:32 105448 35
유머·감동 케이크를 그냥 사먹는게 나은 이유287 호롤로롤롤 12.02 11:06 104898 36
유머·감동 차에서 양수 터진 친구 후기 풀버전274 맠맠잉 12.02 16:12 80558 30
6873039 대구서 서울까지 300km 무면허 운전한 13살 소년 🍓딸리젤기 1:40 1333 0
6872816 작가 필력, 감독 연출이 정점 찍었던 tvN 드라마 우지 12.02 22:32 1060 0
6872710 나 2010년대에 K팝 과몰입 좀 했다하는 사람 주목 닉네임134768 12.02 21:19 544 0
6872706 [속보] 방탄소년단 입영 연기 가능, 일명 BTS법 국회 본회의 통과.. BTS 12.02 21:17 496 0
6872550 배스킨라빈스 12월 이달의 맛(촉촉한 초코칩)14 HLE CHOVY 12.02 19:16 6113 1
6872448 엑소 카이, GXXD 신곡에 참여한 JUNNY가 누구? 터질거같아 12.02 18:01 354 20
6872407 차은우+디카프리오 얼굴이 섞인다면.jpg8 터질거같아 12.02 17:25 1374 0
6872383 사전데뷔 앨범만 벌써 4번째인 신인남돌 .gif 바나나킥이지 12.02 17:07 660 0
6872239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인기가 상승한 과정.jpg452 308679_return 12.02 15:00 71683 233
6872237 현재 코로나 관련 고려대 에타 상황3 룰루비데 12.02 15:00 2276 0
6872224 미국에서 BAK터지는 bts 이쁜걸어째 12.02 14:52 741 0
6872162 '트롯전국체전'MV 조회수 100만 돌파..관심 UP 바나나킥이지 12.02 13:59 138 0
6872047 가수보다 직캠영상 조회수 높은 인형.(feat.WOODZ)7 나리나리개나 12.02 12:31 2906 6
6872018 세계멸망급 신통력을 가진 보살 데뷔 뜨루카 12.02 12:03 1205 0
6871928 야식으로 시킨 족발 열어보니... 살아있는 쥐가?2 555 12.02 10:52 1434 0
6871767 족발시켰더니 나온 살아있는 쥐 매생이칼국수 12.02 08:22 1075 0
6871261 [단독] 에버글로우 멤버 2명, 코로나19 확진…'유스케' 출연진 비..85 다섯 번째 계 12.01 23:25 26527 9
6871202 결혼을 위해 아기를 납치하고 두 가정을 파탄낸 여자1 이나리에진심 12.01 22:37 1509 0
6871130 아이유가 본인의 큰 인기는 이제 끝일거라고 생각했던 시기128 SPF50+ 12.01 21:47 64401 43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2/3 3:30 ~ 12/3 3:3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2/3 3:30 ~ 12/3 3:3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