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가 닫혀있습니다 l 열기
댓글
전체방 이슈·소식 유머·감동 정보·기타 뮤직 (국내)
풀썬이동혁 ll조회 277l 0

출처 : https://vkepitaph.tistory.com/1427?category=348476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솔직히 다른 사람의 심령 현상이나 공포 체험과 비교하면 대수롭지 않은 이야기일지도 모르지만...

 

태어나서 처음 겪은 심령 현상이라...

 

어제라고 해야하나, 자정이 넘었으니 시간으로는 오늘 있었던 일이다.

 

 

 

나는 외식업에 종사하다보니 날이 바뀌고서야 귀가하는 일도 잦다.

 

어제는 오늘 휴가인 것도 있고, 단체 손님 예약이 들어오기도 해서 혼자 남아 좀 마무리를 했다.

 

새벽 1시 반쯤 지날 무렵, 슬슬 집에 가야겠다 싶어 가게를 나왔다.

 

 

 

문제는 바로 그 귀갓길에서 일어났다.

 

집에 돌아올 때는 역 가운데를 가로질러 오면 약간 지름길이 된다.

 

그런데 그 역 벤치에 아주머니 한 명이 앉아 있었다.

 

 

 

50대쯤 되어 보이는데, 페트병에 든 차를 마시고 있었다.

 

평소에도 사람 한둘은 앉아있는 곳이었기에 큰 신경은 쓰지 않았다.

 

그런데 가까이 다가갈수록, 아줌마가 나를 째려보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

 

 

 

게다가 병을 입에서 결코 떼질 않았다.

 

괜히 엮이지 않으려 재빨리 앞을 지나가는데, 내가 지나가자마자 아줌마는 일어서서 내 뒤를 따라오기 시작했다.

 

속으로 제발 좀 그냥 봐달라고 중얼거리면서도, 혹시 단순한 자의식 과잉은 아닐까 싶어, 걷는 속도를 늦춰 봤다.

 

 

 

하지만 아무리 천천히 걸어도, 아줌마가 나를 추월해 지나가는 일은 없었다.

 

게다가 뒤쪽에서 [까륵... 까륵...] 하고 뭔가를 씹는 듯한 소리가 났다.

 

나는 아줌마가 아까 그 페트병을 깨물며 뒤에서 따라오는 거라 생각해, 완전히 미친 사람에게 찍혔구나 싶었다.

 

 

 

조금만 더 가면 편의점이 있으니까, 일단 거기까지만 가야겠다는 생각이었다.

 

언제든지 달려서 도망칠 각오를 하며, 일정한 페이스를 유지하며 걸었다.

 

3분 정도 걸어, 곧 있으면 편의점이 나올 무렵이 되자 뒤에 있던 아줌마가 걸음을 재촉하는 게 느껴졌다.

 

 

 

나는 온힘을 다해 편의점으로 뛰어들었다.

 

그리고 겨우 살았다 싶었는데, 아줌마도 편의점 안으로 들어왔다.

 

경찰이라도 불러야하나 싶었던 순간, 아줌마가 말을 걸어왔다.

 

 

 

[괜찮아? 무슨 일 당한건 아니고?]

 

...?

 

무슨 말을 하는건가 싶었다.

 

 

 

당신 때문에 내가 얼마나 무서웠는데, 하고 되받아치고 싶은 심정이었다.

 

아줌마 말을 들어보니, 내가 편의점에 들어오기 전까지 계속 뒤에 누가 달라붙어 있었다고 한다.

 

아줌마는 역 앞에서 마중 나올 사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내 뒤에서 머리가 길고 흑백 옷을 입은 사람이 걸어오더라는 것이다.

 

 

 

옆을 지나칠 무렵, 뭔가 이상하다 싶더란다.

 

앞서가는 나는 뒤를 전혀 신경 쓰질 않고, 뒤에 따라가는 여자는 딱 달라붙어 걷는데 서로 말 한마디도 없었으니까.

 

혹시 정신이 이상한 사람이 달라붙은 게 아닌가 싶어 따라왔다는 것이다.

 

 

 

편의점 다가와서 속도를 냈던 건, 나를 잡고 편의점에 대피시키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그런데 갑자기 내가 편의점으로 뛰쳐들어가고, 여자는 그대로 걸어나갔다고 한다.

 

아줌마는 내가 걱정이 되서 일단 편의점에 들어왔고.

 

 

 

믿을 수가 없었다.

 

나는 아줌마가 뒤를 쫓아온다고 느낄 때부터 몇번이고 뒤를 돌아봤지만, 그런 사람은 결코 없었으니까.

 

아무래도 석연치 않았지만, 더 얽히고 싶지 않았기에, 괜찮다고 말했다.

 

 

 

그러자 아줌마는 곧바로 역 쪽으로 돌아갔다.

 

조금 무서웠기에 편의점에서 잠시 어물거리다, 빠른 걸음으로 집에 돌아왔다.

 

샤워를 하고 바로 자려고 옷을 벗었는데, 등골이 오싹해졌다.

 

 

 

옷 뒤에 긴 머리카락이 잔뜩 붙어있었다.

 

언뜻 봐도 열 올은 족히 될 것 같았다.

 

혼자 살고 있으니 나 말고 다른 사람은 없고, 직장에도 머리를 기르는 사람은 없다.

 

 

 

물론 내 머리카락도 아니고.

 

기분 나빠서 옷을 버린 뒤 샤워를 했다.

 

새벽 가장 먼저 오는 쓰레기차에다가 던져버리고.

 

 

 

하지만 잠을 잘 수가 없다.

 

아줌마는 그 뒤 여자가 어딘가로 걸어갔다고 말했지만...

 

혹시 내 뒤에 다시 붙어 우리 집까지 온 건 아닐까...

 

 

 

누군가 도와줬으면 한다.

 

정말로 무서우니까...

* 비회원 참여 가능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하하 유튜브 근황.jpg565 오리사 04.11 13:31 237813 52
이슈·소식 다 맞히면 상위 8% 눈414 뭐야 너 04.11 19:56 118006 23
이슈·소식 식욕 vs 성욕 vs 수면욕 중 1순위는??340 hwikaii 04.11 20:47 65000 6
이슈·소식 젊은층들은 호불호 갈린다는 식사.jpg308 천러러러 04.11 19:04 133605 22
이슈·소식 제발 이케아라고 읽지마세요.jpg310 S.COUPS. 04.11 17:40 209086 55
6953549 [오피셜] 내일 레슬매니아 37 메인 이벤트.GIF +ordin 7:21 43 0
6953548 군대에서 가장 듣기 싫은 효과음(?)은 무엇인가요?? 알케이 7:20 50 0
6953547 배민 로제떡볶이 칼로리 ㄷㄷ.JPG 남준선배 7:19 207 0
6953546 담원 칸의 5번째 국제무대는 해피엔딩일까? 김용국 아내 7:19 60 0
6953545 낮잠자는데, 우당탕 회사서 뛰어온 남편 용시대박 7:17 675 0
6953544 서울 밤 풍경을 달리며 듣는 운전만해 Side to Side 7:17 6 0
6953543 미얀마군 시위대에 박격포 사용 ㄷㄷ Side to Side 7:17 12 0
6953542 사와구치 아이카....위클리 플레이보이.gif 박뚱시 7:13 249 0
6953541 진격의 거인 히틀러 엔딩이라고 하지마세요 굿데이_희진 7:09 1140 0
6953540 롤렉스 잃어버려서 당황한 잔망루피 세훈이를업어 7:07 540 0
6953539 문정인 "한국, 미국 편에 서면 한반도 평화 담보 어렵다”1 호홀 7:00 457 0
6953538 새로 나온 짱덕 매매법 김용국 아내 7:00 868 1
6953537 병적으로 개인주의인 여친 도와주고싶어요 더보이즈 주 7:00 1218 0
6953536 화사,김신영이 말하는 연예인병에 걸릴 수밖에 없는 이유2 눈나난나 6:56 6408 6
6953535 블랙박스에 찍힌 귀신.gif3 꾸쭈꾸쭈 6:00 3042 1
6953534 딱히 먼저 연락안하는 사람 특징17 더보이즈 영 5:59 8538 4
6953533 1조 받고 평생 조루증 vs 1조 받고 평생 지루증5 She 5:58 2502 2
6953532 간식먹는 비숑 굿데이_희진 5:58 287 1
6953531 역주행 2연타 히트곡에 도전중인 브레이브걸스 이진기(30) 5:58 685 1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전체 인기글 l 안내
4/12 7:24 ~ 4/12 7:2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요약 ⭐️
서지혜 소속사 문화창고 측은 4월 8일 뉴스엔에 "서지혜, 김정현의 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