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전체방 이슈·소식 유머·감동 정보·기타 뮤직 (국내)

이 이야기는 일본 2ch에서 올라왔던 이야기라고 합니다.

 

 

 

[일본 2ch 괴담] 강에서 본것

 

 

 

제가 초등학교 3, 4학년이었을 즈음 이야기입니다.

 

 

[일본2ch괴담] 강에서 본것 | 인스티즈

 

고향집은 야마가타 현에서 농장을 운영중이었는데 그 농장 주변을 흐르는 농업용 수로가 상태가 나빴던 적이 있었습니다. 거기서 옆에서 같은 농장을 운영하던 옆집 할아버지가

 

 

[일본2ch괴담] 강에서 본것 | 인스티즈

 

"상류에 가 보겠다"

 

라고 하셔서 마침 여름방학이라 한가했던 저도 할아버지를 따라가게 되었습니다.

 

 

 

 

포장도 되지 않아 오래된 차바퀴 자국만 남은 농로를 따라 완만한 산길을 한참을 올랐갔는데 그러던 도중에

 

 

" 부그르르 … 부그르르 드르르 …"

 

 

하는 괴상한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소리가 들리는 곳을 따라가보니 유목과 짚 때문에 수로가 막혀서 흐르던 물이 길 위까지 넘쳐흐른 게 보였는데 소리의 정체도 넘친 물에서 들린 것으로 보였습니다.

 

 

할아버지가 맨손으로 막힌 곳의 유목을 끄집어내던 중에 저는 아무 생각 없이 수로 너머를 흐르는 강을 내려다보고 있었는데 그곳에서 이상한 사람이 보였습니다.

 

 

 

겉보기엔 작업복을 입은 중년 남자로 보였고 강 정중앙에 서서 몸을 앞뒤로 흔들고 있는것처럼 보였는데 뭐라 표현하기가 좀 어려운데 마치 이슬람 교인이 예배로 머리를 숙이는 듯한 동작을 3배 빠르게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제일 이상했던 점은, 그 남자의 머리가 일그러져 있었다는 점입니다.

 

 

 

장애를 가진 수준이 아니라 머릿속에 뭔가 통증이 있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일그러져 있었는데 그걸 보면서

 

 

 

" 뭐야 저건 ?"

 

하고 혼란에 빠진 채 빤히 바라보고 있으니 그 남자가 묘한 에코가 걸린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어 어어 어 … … 이이이이 이이 … …"

 

 

 

그 순간 제 바로 앞에 있던 나무에 퍽! 하고 뭔가가 부딪혔는데 돌이었습니다.

 

 

 

그것도 밥솥 크기 정도 되는 커다란 돌이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일반 사람 힘으로는 저 거리에서 이쪽으로 던진다는 건 불가능해보였습니다.

 

 

 

" 뭐야 이건? 설마 날 노리고 있는 건가 ? "

 

 

 

이렇게 생각하니 단숨에 공포감이 덮쳐왔고, 아직도 수로에 손을 쑤셔 넣고 있는 할아버지를 두고 단숨에 산에서 내려가 도망가기 시작했습니다.

 

 

할아버지가 뒤에서 뭔가 말하는 것이 들렸지만 그것을 신경 쓸 여유는 그 당시의 저에게는 없었습니다.

 

 

 

 

그 뒤, 할아버지는 죽은 채로 발견되었다같은 일은 없었고, 별일 없이 산을 내려와선 수로가 고쳐진 것을 우리 할머니께 말해주셨습니다.

 

 

 

그리고 한참 뒤. 겸사겸사 할아버지 농장에 주스를 받으러 갔을 때 할아버지가 갑자기 말씀하셨는데

 

 

 

 

" 너, 강에서 뭐 봤지? "

 

 

 

 

그때의 공포와 함께, 할아버지를 두고 도망친 것 때문에 미움을 받고 있다 생각한 저는 아무 대답도 하지 못한 채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는데 할아버지는 저를 달래주시며

 

 

"괜찮아, 괜찮아."

 

 

하고 속삭이셨습니다.

 

 

 

그날 이후 그 체험을 다신 떠올리고 싶지 않았던 점과 할아버지에게 제 마음을 읽은 듯한 기분이 들어서 할아버지에게 전처럼 방문하지 않게 되어서 마지막으로 얼굴보고 대화한 것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습니다.

 

[일본2ch괴담] 강에서 본것 | 인스티즈

 

 

 

 

그리고 할아버지는 제가 조금 떨어진 고등학교 기숙사로 들어가 생활을 하던 도중 돌아가셨다는 얘기를 들었고 오랜만에 농장이 있던 마을을 방문해 장례식장에 들려서 조문하는데 그곳에서 이상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 저는 나이도 있으신 만큼 그냥 노환이나 지병등으로 돌아가실지 않았을까 생각했는데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당시의 모습은 두개골이  무거운 무언가에 맞은것처럼 함몰되고 골절된 상태였다고 하셨습니다. "

 

 

 

 

" 정확히는 시신의 뒤통수 부분이었다고 들었는데 할아버지의 가족들이 경찰에 바로 신고했고 경찰들이 이곳 시골마을까지 방문해서 조사를 했는데 특별한 수사 진척은 없다고 들었습니다."

 

 

[일본2ch괴담] 강에서 본것 | 인스티즈

.

 

 

시골마을이다보니 딱히 혐의점이 있어보이는 사람은 없었는데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던 도중 발견한 특이한 점 하나는 이곳 마을에 예전에 사이비 종교 하나가 크게 성행한 적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그 당시에 크게 물의를 일으켜서 관계가 있던 사람은 체포되거나 남은 사람들은 산으로 도망갔기 때문에 당시에 잔당을 찾기 위해 대대적으로 수색을했지만 발견하지 못한 관계로 다 흩어졌다고 생각하고 마무리 되었다고 기록이 남아 있었다고 했습니다.

 

저는 초등학교 시절에 할아버지와 산에 갔다가 본 그 남자가 떠올랐는데 이미 지금은 시간이 너무 많이 흘렀고 저 혼자 본 관계로 누구에게도 이 말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부디 할아버지를 죽인 범인이 하루 빨리 잡히길 바라고 있습니다.

출처 : https://ghshffnfffn1.tistory.com/117

추천
* 본문을 더블탭 해보세요
* 비회원도 추천 가능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5대 가상 세계관 중에 가장 좋아하는 세계관 장르는?710 영은수 04.20 12:51 163681 60
유머·감동 모두가 미스캐스팅이라고 말했던 유미의 세포들 속 구웅... 생각보다 더 똑같은 모습..390 권한 04.20 22:32 124245 55
이슈·소식 [단독] 박진영, '유미의 세포들' 합류..김고은 남친 유바비役366 우지 04.20 15:27 194584 33
이슈·소식 [단독] 천안서 신원미상 여성 흉기에 찔려415 슈비룹 04.20 21:45 109760 54
유머·감동 의외로 요즘 20대 여성들 사이에서 이게 유행이라는데233 누눈나난 04.20 14:47 178180 33
6958671 존재자체가 걸크러시인 갓연경 인터뷰 거미의해안 4:55 84 0
6958670 부산 롯데월드 매직포레스트 에 생기는 또 하나의 롤러코스터1 변BH 4:29 305 0
6958669 큰누나 작은 누나 멘붕에 빠뜨리기 뉴'이스트 W 4:28 1298 1
6958668 미국에서 발굴된 타임캡슐.jpg 류준열 강다니 4:25 1021 0
6958667 한결같은 신하균 더보이즈 이주 4:17 318 0
6958666 혼돈의 메이플스토리 고확 양꼬치 떨어져 4:17 557 0
6958665 3년만에 밝혀진 1박 2일 고정합류 녹화까지 했었던 이용진.JPG 어니부깅 4:11 1272 0
6958664 삼성전자, 폰 이어 태블릿도 접을까..'갤럭시폴드탭' 특허 승인5 영은수 4:09 1953 0
6958663 곽민선 아나운서 근황.JPG 김낑깡 4:08 286 0
6958662 오늘자 용두'신'미 소리 듣고 종영한 드라마.jtbc 원우얌 겨론 4:07 1383 1
6958661 야심한 새벽 퍼즐 맞추기 집단지성 게임 세훈이를업어 4:07 189 0
6958660 40년간 라면만 먹은 아저씨 마유 4:06 435 0
6958659 빼앗긴 밈에도 붐은 오는가... 윤정한 아내 4:06 148 1
6958658 [전지적참견시점] 브레이브걸스 멤버별 하이라이트 더보이즈 김영 4:06 85 0
6958657 나름 본새난다는 청담동 명품 거리의 풍경.jpg 김낑깡 4:05 496 0
6958656 작년도 베개싸움 준우승자 근황3 쿵쾅맨 4:05 666 1
6958655 편의점 침입한 도룡뇽 ㄷ ㄷ ㄷ .GIF NUEST-W 4:05 322 0
6958654 삼성이 기본앱 광고 포기 못하는 이유1 박뚱시 4:04 745 0
6958653 똑똑 甲 멍멍이.gif1 next 4:02 418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4/21 5:20 ~ 4/21 5:2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인티포털
벗기고 던지고... 한국 드라마 베드신 66
왜 애먼 시트는 벗기고 베개는 던지고 매트리스도 던지는 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