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출 예약
호출 내역
추천 내역
신고
1주일 보지 않기
카카오톡 공유
주소 복사
공지가 닫혀있습니다 l 열기
모바일 (밤모드 이용시)
댓글
nownow0302ll조회 1110l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Dispatch | 런던(영국)=구민지기자] "(런던에서) 해피 엔딩인 꿈을 꾼 느낌입니다. 월드투어 모든 순간이 짜릿해요."(아이브)

아이브가 영국에 정식 데뷔했다. 16일(현지시간) 월드투어 '쇼 왓 아이 해브'로 런던 오투 아레나 공연장을 꽉 채웠다. 첫 무대임이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아이브가 경이로운 밤을 만들었다!"(IVE make Phenomenal night, 관객 반응 中)

관객 모두가 만족한 무대였다. 아이브는 탄탄한 라이브와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150분간 공연했다. 심지어, 무한 앵콜로 올 나이트 콘서트를 완성했다.

"영국이 눈물 날 정도로 모두가 지루한 찰나, 아이브 콘서트를 봤다. 분위기가 어마어마했다"(While England was boring everyone to tears, I was watching IVE's concert. The atmosphere in the O2 was amazing!, 관객 반응 中)

영국 현지 매체의 극찬도 받았다.

"31년간 수많은 콘서트 취재했지만, 아이브의 공연은 지금까지 본 것 중 최고였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I've been to countless concerts in my 31 years, but I can safely say IVE at The O2 was the best I've ever seen)

'디스패치'가 아이브의 런던 데뷔 무대를 함께 했다.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 "London loves IVE"

O2돔에 진풍경이 펼쳐졌다. 금발에 한국 교복을 맞춰 입은 팬들이 모여들었다. 무대 의상도 눈에 띄었다. 플래시몹을 하는 팬들도 쉽게 볼 수 있었다.

리자와 로라를 만났다. '아이 엠' 의상을 준비해왔다. "아이브의 노래가 너무 좋아서 팬이 됐다. 그룹의 스토리와 곡 별 의상도 완벽하다"고 설명했다.

세리나와 서바나도 아이브의 팬임을 뿌듯해했다. "누구나 좋아할 그룹"이라며 "중독성 있는 노래와 리얼리티쇼에서 보여주는 성격도 좋다"고 덧붙였다.

아이브와의 만남에 잔뜩 긴장한 팬도 있었다. 에밀리는 "'일레븐'(2021) 때부터 다이브다. 영국에서 볼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아이브 덕분에 한국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벤은 "아이브 팬이 된 후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다. 런던 한식집도 섭렵했다"면서 한국어 인사로 마무리했다.

한 팬은 장원영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비방하는 사람의 말은 절대 듣지 말라"며 "항상 응원하는 다이브가 있다는 걸 잊지 말라"고 전했다.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 "Welcome to Ive first world tour"

꽃가루 폭죽이 터졌다. 멤버들이 마네퀸처럼 나란히 서서 등장했다. '아이 엠', '로얄', '블루블러드'로 시작부터 압도했다. 객석에선 진짜 비명이 터져 나왔다.

"Make some noise! Let's have fun tonight guys!"

장원영은 "'쇼 왓 아이 해브'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아이브가 어떤 팀인지 보여드리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가을은 "런던 다이브의 열정도 기대된다"고 웃었다.

"Dive Are you ready? 다이브 함께 해요!"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블루 하트'로 팬심을 저격했다. 무대 가장자리로 다가가 팬들과 눈을 맞췄다. 폴짝폴짝 뛰며 좌우를 횡단했다. 흔들림 없는 라이브 실력도 감탄을 자아냈다.

'체리쉬'와 '일레븐'은 떼창을 이끌었다. 전주부터 환호가 터졌다. 런던 남성 팬들도 안무를 숙지하고 있었다. 가수와 팬들이 칼군무를 추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안유진의 엄청난 고음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멤버들은 귀여운 리본 장식, 핑크색 의상을 입고 무대에 다시 올랐다. 팬송 '샤인 위드 미'로 진심을 전했다.

"다이브가 어떤 걸 보고 싶어 할지 생각하면서 준비했어요. 무대 하나하나에 저희의 생각과 노력을 담아봤습니다. 저희의 진심이 잘 전달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레이)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 "Wannabe IVE"

아이브는 끊임없이 팬들과 소통했다. 1층, 2층, 3층 관객들을 각각 불렀다. 응원봉이 멤버들이 눈길이 닿는 곳마다 파도 타듯 물결을 일으켰다.

"여기서 다이브를 보고 있으니, 밤하늘의 별같이 너무 예뻐요. 오늘 런던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이라고 생각합니다."(레이)

눈 뗄 수 없는 무대가 이어졌다. '립스', '마인', '오프 더 레코드'를 열창했다. 한 곡씩 바뀔 때마다, 관객들은 "아이 러브 아이브"라고 소리쳤다.

런던 맞춤형 공연이었다. 헤헤즈(안유진+이서)는 영국 걸그룹 '스파이스걸스'의 '워너비' 챌린지를 선보였다. 팬들은 노래를 따라 부르며 즐겼다.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유닛으로 또 다른 매력을 완성했다. 가을이 붉은 조명 아래 아찔한 댄스(7 링스)를 선보였다. 레이는 '에브리 서머타임'을 열창, 가성과 애교로 사로잡았다.

영리즈(원영+리즈)는 감미로운 화음을 완성했다. 팬들은 한 손으론 휴대전화로 녹화하고, 다른 손으로는 응원봉을 흔들었다. 눈은 무대에서 떼지 않았다.

다시 분위기가 반전됐다. 유진+이서의 섹시한 퍼포먼스(우먼 라이크 미)에 폭발적인 반응이 따랐다. 난도 높은 퍼포먼스가 끝난 뒤,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 "Incredible Concert"

객석에선 계속해서 영어 감탄사가 터졌다. '섬찟'에 '아센디오'를 불렀다. 도입부 레이 파트부터 모두 따라 불렀다. 이서의 깨끗한 고음이 공연장을 꽉 채웠다.

"이번엔 가장 아이브 다운 무대들을 준비했습니다."(원영)

'러브 다이브'는 1초 미리 듣기 수준이었다. 관객들은 튕겨나가듯 일어나 떼창을 했다. '키치'도 귀가 아플 정도로 환호했다. 멤버들은 흐뭇하게 객석을 바라봤다.

"많은 분들이 같이 해주셔서 기뻤어요. 여러분에게 사랑 받는 것만으로도 기쁜데, 이렇게 월드투어(까지)하고 있다니! 매 순간 새롭고 짜릿합니다."(레이+이서)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런던에서는 '배디'에 대한 반응이 엄청났다. 레이의 빠른 한글 랩까지 따라 했다. 모녀 팬도 인상적이었다. 어머니는 딸보다 더 신이 난 듯 춤까지 따라췄다.

'애프터 라이크'도 완벽한 안무를 선보였다. 수천 명이 뛰어서 공연장 의자가 흔들릴 정도였다. 휠체어를 탄 팬들도 노래하고, 몸을 들썩이며 함께 즐겼다.

"다이브~ 마지막까지 저희한테 많은 응원과 함성 주실 거죠?"(레이)

신곡 '해야'로 엔딩을 장식했다. 이서가 "어둠 속 빛난" 부르면 팬들이 "tiger eyes"를 후창했다. 멤버들은 헤어짐이 아쉬운 듯, 하트+손인사를 하며 내려갔다.

"I have London Night"…아이브, 팝의 성지를 홀렸다 | 인스티즈

후략

https://www.dispatch.co.kr/2295218

추천


 
로그인 후 댓글을 달아보세요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이슈·소식 연락 문제로 손절 많이 당했다는 이영지.jpg278 우Zi8:56101873 5
유머·감동 통장에 한달에 190만원씩 공짜로 들어오면 회사 안 다닐거야?168 진짜이10:4058374 0
유머·감동 농작물 서리 하려다 감전사한 남녀..jpg197 칼굯15:5551207 5
유머·감동 연예인은 비혼 선언 했으면 결혼 안했으면 좋겠다172 카나리아11:1370785 0
이슈·소식 솔직 vs 무례, 구별 못 하는 알바…첫 출근날 돌려보냈습니다129 완판수제돈가13:1852419 1
'모나미'가 반려견전문브리더 어쩌고 할 때, '사실 동아를 좋아했지 모나미는 별로'.. 탐크류즈 21:56 1 0
너넨 대학와서 봤던 것 중 가장 신기한 게 뭐였어? 마유 21:56 2 0
60대가 말하는 인생에서 가장 잊고싶지 않은 장면 칼굯 21:48 866 2
"연세대 기숙사 기울고 있다” 붕괴 우려…학교 측 "안전상 문제 없다” 알라뷰석매튜 21:48 356 0
최근 예능 싱크로유에 출연한 가수 김정민 얼굴 근황.jpg2 세훈이를업어 21:45 1147 1
급식 발주를 잘못 넣은 여고.jpg7 패딩조끼 21:44 1757 0
[2보] "라이시 이란 대통령 사망 추정…헬기 전소"로이터 +ordin 21:42 1040 0
2024 펜타포트 2차 라인업 Jeddd 21:41 364 0
"어리다고 선처 없다" 일본 10대에 첫 사형 선고2 오이카와 토비 21:40 1014 0
난쏘공을 나이 먹고 읽으니 완전히 다르게 와닿는 달글 성종타임 21:40 1904 0
빙그레 투게더를 먹으면 생기는 일 950107 21:40 522 1
여기 젊은애들 많아서 물어봄.jpg 21:40 766 0
돌아온 24년 첫 방석 직달웃(스압) 사랑을먹고자 21:40 150 0
옛날 롯데리아 메뉴판2 세상에 잘생긴 21:39 720 0
짜릿한 밀국캡쳐 9 Twenty_Four 21:39 287 0
여름 기억 조작시켰던 조이 티저 사진들 큐랑둥이 21:39 480 0
콩국수 뇌잘린 21:38 164 0
일본으로 출국하는 장원영 공항 사진 공개매수 21:38 498 0
팬들과 함께 찍어서 더 감동적인 스테이씨 팬송 비디오 수박_수박 21:32 128 0
돌려차기 사건 피해자 책 낸다는 소식에 충격적 반응.JPG6 우우아아 21:28 333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