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AU  T홈ll조회 77l현재 l 0
인스티즈 뉴스봇이 올리는 실시간 기사입니다원문보기

// flash 오류를 우회하기 위한 함수 추가function _flash_removeCallback() {}

삼성중·현대중 사장 등 150여명 참석

조선 3사 올해 수주목표, 작년 수준 또는 다소 상향

(부산=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수주절벽과 글로벌 불황으로 지난해 최악의 시기를 보낸 조선업계가 새해를 맞아 한 자리에 모여 새출발을 다짐했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회장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는 12일 오후 부산 누리마루 에이팩(APEC) 하우스에서 조선해양기자재협동공업조합 등 8개 기관과 공동으로 주요 인사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 해양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업계에서는 협회장인 박 사장,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부사장, 김철년 성동조선 사장, 윤문태 한진중공업 전무 등이 참석했다.

"마른수건 짜는 심정으로 노력" 조선업계 재도약 다짐(종합) | 인스티즈화이팅 외치는 조선업계 인사들(부산=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12일 부산에서 개최한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서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등 조선해양 분야 주요 인사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yjkim84@yna.co.kr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는 매년 9월 열려온 '조선해양의 날' 행사와 함께 업계의 최대 연례 행사로 꼽힌다.

2004년부터 한 차례도 빠짐없이 열렸던 조선해양의 날 행사가 작년에는 극심한 수주난과 구조조정 영향 등으로 아예 취소됐던 만큼 이날 행사는 조선해양인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것이다.

올해는 업계의 화두가 '생존 경영'일 만큼 상황이 어려워 무거운 분위기도 흘렀으나, 작년보다 올해 반드시 더 좋은 실적을 거두자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참석자들은 조선해양산업 위기 극복과 재도약 의지를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조선해양인들은 결의문에서 "조선해양산업이 중국, 일본 등 주변 국가와의 치열한 경쟁, 세계 경기 침체, 유가하락 속에서 유례없는 수주절벽에 직면해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는 경영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마른 수건을 다시 짜는 심정으로 필사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위기일수록 고객 관리를 강화하고 기술 개발에 매진해 미래를 준비하고, 세계 최고의 조선해양 국가로 다시 거듭나기 위해 노사가 힘을 모으겠다"고 다짐했다.

"마른수건 짜는 심정으로 노력" 조선업계 재도약 다짐(종합) | 인스티즈박대영 조선해양플랜트협회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선해양플랜트협회 박대영 회장은 인사말에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술경쟁력 향상, 생산성 향상, 안전·품질의 확보 등 경쟁국보다 앞서가는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람이 불지 않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기 위해 스스로 앞으로 나아가는 혁신 정신을 다시한번 발휘하는 저력을 보여줘야 할 때"라며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한국 조선산업이 세계 1위 위상을 다시 찾는 기회로 삼자"고 말했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작년 조선경기가 바닥이었고 올라갈 일만 있지 않느냐고 해서 기대를 좀 하고 있다"며 "올해는 작년보다 좋아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조선 대형 3사는 올해 수주목표로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포함) 58억달러 이상, 삼성중공업 60억달러 이상, 대우조선 60억달러를 제시하는 등 작년보다 목표치를 다소 올려잡았다.

이날 행사에서는 작년 조선해양의 날 행사가 취소돼 하지 못했던 조선해양산업 발전 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도 뒤늦게 이뤄졌다.

산업포장은 박주삼 현대미포조선 상무가 받았으며, 대통령표창은 아시아조선 이영춘 사장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정석주 부장이, 국무총리표창은 현대삼호중공업 유일병 부장과 SPP조선 차영건 상무가 받았다.

"마른수건 짜는 심정으로 노력" 조선업계 재도약 다짐(종합) | 인스티즈조선업 위기극복 다짐 결의문 낭독(부산=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12일 부산에서 개최한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서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yjkim84@yna.co.kr

yjkim84@yna.co.kr



규칙 위반 주의 l 목록 l 사진/음성 l 영상/플래시 l   
l 꾸미기 l 맞춤법
번호
  1 / 3 
닉네임날짜조회
방금 뜬 세븐틴 밥줄사건 피해자 2차 피드백 전문 (+사건 정리) 925통곡기계17:4544279138
남주가 못생겼지만 히트에 성공한 만화들...jpg 633@ BTS_정국16:26346530
요즘 유튜브 틀면 화나는 이유.jpg 428베돌 후니16:04427543
세월호 인양중 하늘에 뜬 구름 387B1A4찬식4:524538553
어느순간 사라진 추억의 초콜렛 331.순영16:07222142
4463548"안희정 호남 1위 올인" 대연정 비판 후보는 대통령될 자격없다.. David Sjhøl23:0810
4463547오늘 경기의 문제점? 야스토모23:0810
4463546이주헌 패북ㅋㅋㅋㅋㅋㅋㅋ 쫑달새23:0810
4463545슈틸리케 카타르리그에서 경질된 이유 50 × HALF23:07190
44635442017 S/S Dior Hydra Life Campaign (최소라) 토마스 윌리암23:07150
4463543 [속보] 세월호 인양 고비…해수부 선체 램프 제거중 AU23:07110
4463542국대 감독추천 전정국이공부23:06110
4463541exid 축구실력.gif Bebe Rexhaa23:06410
4463540자유당 지지율1위의 위엄 김태형챠23:05620
4463539성소 근황 ㄷㄷ 17 Vernon23:034240
4463538사유리씨가 야동을 보내줍니다... 호도니23:033860
4463537곧 재출시하는 많은이들이 그리워했던 아이스크림.jpg 6닉Lㅔ임23:026110
4463536모두 모이세요 김조응댕23:02610
4463535솔직히 냉정하게 국대감독 이 분 밖에 답 없음 0찬23:011840
4463534지금 한국 축구에 가장 필요한것 진 휴린23:01600
4463533시리아 추가시간 pk골 시리아 1-0 우즈벡 마운틴22:59250
4463532뚱뚱한 여자의 설움 14그아탱22:5812790
4463531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현재 순위.jpg 신혜성 (신화22:581490
4463530오늘자 공익 갤러리에 나타난 참공익.jpg 4김납준22:572620
 처음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인스티즈 트렌드 l하이라이트프리스틴축구반티슈틸리케월드컵칠감세월호김과장프듀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문의 l 모바일
© 인스티즈
걸스피릿말고 보이스피릿에 나왔으면하는 12명 골라주세요! l 977표 참여
투표 참여 l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