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AU  T홈ll조회 221l현재 l 0
인스티즈 뉴스봇이 올리는 실시간 기사입니다원문보기

// flash 오류를 우회하기 위한 함수 추가function _flash_removeCallback() {}

삼성중·현대중 사장 등 150여명 참석

조선 3사 올해 수주목표, 작년 수준 또는 다소 상향

(부산=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수주절벽과 글로벌 불황으로 지난해 최악의 시기를 보낸 조선업계가 새해를 맞아 한 자리에 모여 새출발을 다짐했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회장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는 12일 오후 부산 누리마루 에이팩(APEC) 하우스에서 조선해양기자재협동공업조합 등 8개 기관과 공동으로 주요 인사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 해양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업계에서는 협회장인 박 사장,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부사장, 김철년 성동조선 사장, 윤문태 한진중공업 전무 등이 참석했다.

"마른수건 짜는 심정으로 노력" 조선업계 재도약 다짐(종합) | 인스티즈화이팅 외치는 조선업계 인사들(부산=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12일 부산에서 개최한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서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 등 조선해양 분야 주요 인사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yjkim84@yna.co.kr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는 매년 9월 열려온 '조선해양의 날' 행사와 함께 업계의 최대 연례 행사로 꼽힌다.

2004년부터 한 차례도 빠짐없이 열렸던 조선해양의 날 행사가 작년에는 극심한 수주난과 구조조정 영향 등으로 아예 취소됐던 만큼 이날 행사는 조선해양인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것이다.

올해는 업계의 화두가 '생존 경영'일 만큼 상황이 어려워 무거운 분위기도 흘렀으나, 작년보다 올해 반드시 더 좋은 실적을 거두자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참석자들은 조선해양산업 위기 극복과 재도약 의지를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

조선해양인들은 결의문에서 "조선해양산업이 중국, 일본 등 주변 국가와의 치열한 경쟁, 세계 경기 침체, 유가하락 속에서 유례없는 수주절벽에 직면해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는 경영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마른 수건을 다시 짜는 심정으로 필사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위기일수록 고객 관리를 강화하고 기술 개발에 매진해 미래를 준비하고, 세계 최고의 조선해양 국가로 다시 거듭나기 위해 노사가 힘을 모으겠다"고 다짐했다.

"마른수건 짜는 심정으로 노력" 조선업계 재도약 다짐(종합) | 인스티즈박대영 조선해양플랜트협회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선해양플랜트협회 박대영 회장은 인사말에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술경쟁력 향상, 생산성 향상, 안전·품질의 확보 등 경쟁국보다 앞서가는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람이 불지 않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기 위해 스스로 앞으로 나아가는 혁신 정신을 다시한번 발휘하는 저력을 보여줘야 할 때"라며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한국 조선산업이 세계 1위 위상을 다시 찾는 기회로 삼자"고 말했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작년 조선경기가 바닥이었고 올라갈 일만 있지 않느냐고 해서 기대를 좀 하고 있다"며 "올해는 작년보다 좋아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조선 대형 3사는 올해 수주목표로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포함) 58억달러 이상, 삼성중공업 60억달러 이상, 대우조선 60억달러를 제시하는 등 작년보다 목표치를 다소 올려잡았다.

이날 행사에서는 작년 조선해양의 날 행사가 취소돼 하지 못했던 조선해양산업 발전 유공자에 대한 정부 포상도 뒤늦게 이뤄졌다.

산업포장은 박주삼 현대미포조선 상무가 받았으며, 대통령표창은 아시아조선 이영춘 사장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정석주 부장이, 국무총리표창은 현대삼호중공업 유일병 부장과 SPP조선 차영건 상무가 받았다.

"마른수건 짜는 심정으로 노력" 조선업계 재도약 다짐(종합) | 인스티즈조선업 위기극복 다짐 결의문 낭독(부산=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12일 부산에서 개최한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서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yjkim84@yna.co.kr

yjkim84@yna.co.kr



l 꾸미기 l 맞춤법
번호
  1 / 3 
닉네임날짜조회
그 때 우린 미쳤었죠...전설의 2g폰 게임들.jpg 823어니부깅07.21 22:32813901
가난한사람이 금수저가 되면 제일 먼저 하고싶은일.jpg 626NUEST-W07.21 20:25912380
오늘자 보는 사람이 고통인 NCT 코디.jpg 485도토릴11:52504206
엄마가 이쁘면 안좋은점이 뭔줄아니야? .jpg 354오이카와 토비07.21 22:50882431
방금 발견한 갤럭시 ㄹㅇㄹㅇㄹㅇ 신기한 기능 395JINLONGGUO12:38426136
4659689감자맘으로서 용납 못하는거 보이프렌드 동17:3410
4659688앞으론 방송에서 나란히 끼부리는거 보기힘든 두남자 She17:33120
4659687과일이 몸에 좋은거야.jpg 보이프렌드 동17:32930
4659686sbs 대선개입 초고 She17:32230
4659685라면.jpg 보이프렌드 동17:32130
4659684007 본드걸의 역사 풀썬이동혁17:31930
4659683운동 열심히한 정은지 몸매 +ordin17:312020
4659682내기 애매한 청소년 요금.jpg Jeonbuk Hyund17:301480
4659681아이돌 뮤직비디오를 본 부모님 반응 3+ordin17:302450
4659680문재인대통령 사저에 관한 견해 NUEST-W17:29620
4659679[한국대통령의리더십] 대탕평 외친 대통령들..2~3년 못 가 '측근·.. 임팩트FBI17:29280
4659678MTV무비 어워드에서 베스트 듀오상을 수상한 휴 잭맨&다프네 킨 NUEST-W17:28610
4659677햄스터 귀 만지게 되면 몹시섹시17:283750
4659676저녁에 밥먹고 통닭먹나요? NUEST-W17:282040
4659675논란중인 ㅈㅁㅇ 베이커리 인스타.jpg Jeonbuk Hyund17:277610
4659674언니와 동생친구의 카톡.jpg Jeonbuk Hyund17:272210
4659673밤마다 동생 운동시키는 언니.jpg Jeonbuk Hyund17:263360
4659671어제 블랙핑크가 일본방송에서 거짓언플 한다고 하던데요 2몹시섹시17:257900
 처음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7/22 17:32 ~ 7/22 17:34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7/22 17:32 ~ 7/22 17:34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인스티즈 트렌드 l음중조명코코밥카메스벅버논더보이즈도경수세훈김준면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문의 l 모바일 l 앱 설치
© 인스티즈
좋아하는 치킨 브랜드 l 2468표 참여
투표하기 l 투표 만들기 l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