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방탄소년단
세븐틴
엔시티
기타
데이식스
몬스타엑스
배우모델
프로듀스
초록글 7.14 14:50 l [NCT127] REGULAR (I) 40 •••
페탈ll조회 2249l 5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https://youtu.be/OXh9YX53bcI




세상에 여러분 내가 브금을 까먹다니 미친게 분명하네요.. 링크가 저 모양이라 죄송합니다ㅠㅠ 다들 플레이 리스트에 악몽 있으시죠? 당장 플레이 해주세요!!!















태일은 깊숙히 넣어둔 파일을 꺼냈다. 비밀유지계약서, 신원보장각서를 비롯해서 구김 하나 없는 깨끗한 A4용지가 줄줄이 나왔다. 밑에는 모두 태일의 빨간 인감이 찍혀있었다. 태일은 00의 힘을 믿지 않았다. 지금 뭐 어떻게 당장 레떼 네브르를 잡고 있는거라고 생각했다. 만약 대표가 다시 회복되면? 과연 00는 무사할 수 있을까? 이 상황이 왔을 때 00의 쪽에 넘어가있는 저를 보곤 모든 계약을 파기 시킬 게 분명했다. 그렇게 되면 무기징역으로 감옥에서 썩어가는 건 시간 문제였다. 지금까지 숨을 끊어놓은 사람만 몇 명인지 정확하게 알지 못하지만 뭐 하여튼 많이 죽였다. 이렇게 사람을 많이 죽인만큼 그에 따라오는 대가도 커서 도무지 멈출 수가 없었다. 뭐 직접적으로 죽이진 않았다. 내가 왜 의사게. 다 약물로 조지는거지. 레떼 네브르에서 타겟을 적절한 사고로 위장시켜서 병원으로 이송해오면 타겟의 링거줄에 맹독을 섞어주곤 했다. 태일의 역할을 딱 거기까지. 이 다음 후처리는 모두 레떼 네브르에서 알아서 할 몫이었다. 그래서 태일이 죄책감을 훨씬 더 적게 느끼고 있는 걸지도. 한번도 죽인 다음을 보지 못했으니 그냥 약을 넣어준다는 마음으로 링거를 처방하면 끝. 여기까지는 레떼 네브르 공식 문서에 있는 문태일의 역할.






지금부터는 레떼 네브르 비공식 문서에 있는 문태일의 역할. 태일은 레떼 네브르에서 붙여준 똘마니 두어명과 팀을 이뤄서 건물 위를 걸어다녔다. 사람의 몸에 대해 일반인들보다 훨씬 심층적으로 배우면서 인간의 혈점을 정확하게 알았다. 여기를 때리면 한 번에 바로 끝, 여기를 때리면 그냥 기절. 똘마니들이 길을 열면 태일은 닦아놓은 길을 따라 우아하게 걸어 타겟을 데리고 놀다 처리했다. 보자마자 칼을 넣었는지, 일주일을 데리고 놀다 찔렀는지는 태일이 꼴리는데로 했다. 맘에 안들면 한 달씩도 데리고 놀았다. 그냥 별 볼일 없으면 편안하게 한 번에 보내주고. 태일이 해야 하는 일은 그저 타겟을 죽이는 일이었으니까 이 길바닥에 살아서 기어다니지만 않게 만들면 됐다. 나중에 00의 자리를 다시 뺏게 될 대표에 망설이고 있을 때 00가 기가 막히게 메일을 하나 보냈다. 레떼 네브르의 문서를 앞에 두고 있으면서도 읽지 못하는 대표의 모습. 그저 너털웃음을 지으며 뜨개질을 하고 있는 모습. 태일은 그날 저녁 종이에 도장을 찍곤 다른 도장을, 00의 키스를 받았다. 설마 그 키스 한 번에 태일이 아직까지 00의 입술을 바라보고 있다는 걸 눈치챈 건 동혁이 밖에 없지 않을까. 00의 입술에 진득히 달라붙는 립밤만큼이나 진득하게 달라붙는 태일을.






가끔 입이 심심하면 00는 태일을 옆에 뒀다.











동혁은 날마다 초췌해지는 쟈니가 이젠 안쓰러운 맘이 들기 시작했다. 진짜 누나도 독하다. 밤늦게 잠을 자다말고 밖에 나와서 관자놀이를 누르는 쟈니를 가만히 지켜보던 동혁은 넌지시 말을 흘렸다.






누나 요즘 병문안 많이 가던데.






그걸 쟈니가 못 들었을리가.






잠깐 편의점에 내려온 00의 앞을 쟈니가 가로막았다. 00는 당황한 기색없이 오히려 쟈니가 좋아하는 예쁜 미소를 지어주며 태연하게 올려다보며 말했다.






"오랜만이야. 보고싶었어."






여전히 죽어나가는 건 키 큰 쪽이었고.






자신의 병실 앞, 남녀가 서서 얘기를 하는 걸 산책을 마치고 온 마크가 두 눈으로 똑똑히 담았다. 아 퀸이 웃는다. 남자는 복잡한 표정을 짓는다. 마크는 그 자리에 멈춰서서 그 둘을 빤히 바라봤다. 퀸이 동혁이나 저가 아닌 다른 남자와 얘기를 하는 모습은 꽤나 낯선 모습이었다. 저렇게 생긋생긋 웃어주는 얼굴을 보고서도 미묘한 표정을 지우지 못하는 남자에 이상함을 느끼며 마크가 링겔 스텐드를 끌었다. 바퀴가 굴러가는 소리가 대리석을 타고 선명히 들리자 두 사람의 시선이 마크에게 닿았다. 쟈니의 표정이 험악해졌다.






"누구에요 이 남자?"






"음, 되게 어려운 질문을 하네."






볼을 톡톡 두드리던 00는 쟈니를 슬쩍 눈으로 훑곤 말했다.






"몰라~"






늘 죽어나는 건 키가 큰 쪽이었고.






병실 문을 열고 들어가는 마크와 00의 뒤를 따라가려는 쟈니를 경호원들이 막아섰다. 아는 사이는 맞는 것 같은데 사이가 그닥 좋아보이지 않으니까 병실 안에 무작정 들여보내줬다간 환자랑 VVIP 고객을 한번에 다 날리는 미친 짓을 벌일 순 없었다. 경호원들도 원칙이 있고, 또 먹고 살아야지. 쟈니는 한숨을 쉬면서 병실을 등지고 병원을 빠져나갔다. 고요한 복도에 쟈니의 구두굽 소리가 또각또각 울렸다. 그리고 쟈니의 한숨에 00의 머리 위로 바람이 일었다. 00는 병실 안에 들어가선 소파로 가려는 걸 마크가 불러세웠다.







"누나"






뜬금없는 누나 소리에도 00는 태연하게 대답했다. 지금껏 단 한번도 누나는 물론이고 어떠한 호칭으로 부르니 않은 애가 갑자기 누나라고 불렀다. 설마 쟈니 때문인가. 00는 터질 것 같은 웃음을 꾹 참았다. 어쩜 이렇게 서로가 서로한테 자극제인지. 마크는 자신말고 어딘가를 빤히 보는 00의 앞에서 손을 흔들어 보였다. 설마 이게 웃음을 참는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겠지. 마크는 나름대로 엄청 진지했으니까.






"응. 왜?"






마크는 먼저 불러놓고 대답이 없었다. 00는 마크의 대답을 기다리면서 아직 말할 준비가 안된 마크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머리를 마구 만지다 손은 점점 밑으로 내려왔다. 눈가, 코, 입술을 매만지다 이젠 볼을 한껏 괴롭혔다. 마크는 이런 00를 눈에 넘치게 담아내다 손목을 잡고 제 얼굴을 만지는 부드럽고 작고 하얀 손을 떼어냈다. 제 손보다 한참 아담한 손은 순순히 얼굴에서 떨어졌다. 얼굴을 괴롭히는 손이 없어지자마자 허전하다고 생각했다. 마크는 불러놓고 말할 생각이 없는 것처럼 보였다. 뭐, 00는 상관 없었다. 그냥 부르고 싶었나보지. 00가 이제 다시 소파에 앉을까 생각한 순간 마크가 어깨를 잡았다. 오늘 00는 민소매를 입고 있었다. 더 자세히 말하자면 민소매라고 하기도 민망한 얇은 끈나시. 병실 앞을 지키는 경호원들도 00가 지나가면 갑자기 헛기침을 하며 눈을 돌렸다. 자칫하면 보일 수도 있을 것 같아서. 그러니까 마크는 00의 맨어깨를 잡았다는 얘기다.






"어..."






마크는 솔직히 좀 당황했다. 늘 이 동그란 어깨를 보면서 만져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00의 어깨를 보면서 별의별 생각을 다 했다. 제 기억 속에 있는 여자는 전부 나이가 많은 아줌마들이었고, 그마저도 얼마 없었다. 봤다해도 얼굴을 마주한지 1시간 정도면 저 세상으로 건너갔어서 마크에게 여자는 UFO 같았아. 미확인 생명체. 눈으로 확인도 했고 존재도 아는데 그 이상을 파고들기 힘들었다. 말 그대로 미확인. 알 수도 없고, 알고 싶어 할 수도 없었다. 그런데 죽을 고비를 넘기고 제일 먼저 마주한게 여자였느이 당황한 마음에 그냥 00를 밀어붙이는 것 밖에 할 수 없었다. 그때 잡았던 손목의 감촉이 생생했다. 조금만 힘을 주면 부러질 것 같은 느낌은 또 처음이었다. 손목뼈가 도드라져 손바닥을 파고드는 것도 전부 기억났다. 손목뼈가 닿았던 부분을 짚으라면 바로 주저없이 짚을 수 있었다. 마크에게 00는 이런 존재였다. 무시할 순 없지만 마냥 약한 존재. 늘 자신의 힘을 최대한 조절해야 하는 상대. 호랑이가 토끼를 대하듯 했다. 발톱 날을 세우며 쓰다듬진 않는지, 송곳니에 살이 찢기진 않을까 햝는 것조차 마음 놓을 수 없는 것처럼. 그리고 지금도 처음 느끼는 얇은 뼈마디에 당황했다. 아 물론 동혁이도 뼈가 얇은 편이었다. 그래도 쉽게 부러지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는데 00는 책상에만 부딪혀도 금이 갈 것 같았다. 어깨도 이렇게 얇은데 팔은 어떨까, 손은? 갈비뼈는 얼마나 작을까, 좁겠지? 허리는 내 손 안에 들어올 것 같은데. 마크의 생각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끝없이 이어졌다. 그리고 그 꼬리를 따라 손이 움직였다. 어깨선을 타고 팔을 움직이다 손을 만지고 깍지를 껴보다 손이 다시 가슴 바로 밑까지 올라갔다. 도드라진 갈비뼈를 만지다 허리를 잡았다. 얇았다. 그리곤 00를 당겨 안았다. 조금만 힘을 줘도 으스러질 것 같은 허리를 끌어안고 그렇게 나쁜 생각을 하게 만든 어깨에 온 얼굴을 묻었다. 그에 너도 당해보라는 듯 00의 손이 마크의 환자복 안을 파고들었다. 00의 손끝이 닿을 때마다 작게 진동하는 게 생생히 느껴져 00는 마크의 귀 바로 옆에서 웃었다.






동혁이는 병실에 들어오고 믿을 수 없는 광경에 빠질 뻔한 턱을 매만졌다.






"아니..."






마크가 커다란 강아지라도 된 양 00의 옆에서 안절부절 못하며 딱 달라붙어 있었다. 00는 한 손은 그 커다란 강아지를 쓰다듬고 눈은 컴퓨터에 고정한 채로 바쁘게 마우스를 눌렀다. 병실 문이 열리는 소리를 들은 00는 동혁이를 향해 웃으며 말했다.






"강아지 왔어?"






".....응. 내가 왔네 누나.."






그리고 그날 마크도 종이에 도장을 찍었다. 또 다른 도장은 나중에 주는 걸로.











쟈니는 마크가 도장을 찍은 바로 직후 00를 불러냈다. 아 이번엔 병원 밖으로. 순순히 쟈니가 보내준 장소로 향한 00에게 쟈니는 애원했다.






"Come back"






"No. You come back."






[NCT127] REGULAR (I) | 인스티즈

"Yes, your majesty"











다음날, 이 다섯은 한 자리에 모였다. 마크가 퇴원하는 날이기도 했던 이날, 서로를 견재하면서도 서로를 믿기 시작한 때였다. 그리고 처음으로 합을 맞춘 날이기도 했고. 하여튼 역사적인 날이었다. 처음은 좀 삐거덕 거릴테니 일부러 실패 하더라도 리스크가 적은 곳으로 향했다. 사이비 빌리지. 목적은, 5억 다시 찾아와야지. 애초에 00는 영웅 놀이를 할 생각따윈 없었다. 어벤져스 하면 누가 알아준데?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모두들 말을 아끼다보니 차 안이 고요했다. 차가 서서히 멈추자 00는 트렁크에서 겉으론 에어팟 케이스같아 보이는 걸 하나씩 건넸다. 특수 블루투스 이어폰을 새로 커스텀 해놓은 모양인지 각자 디자인이 달랐다. 아, 이어폰 보다는 인이어 쪽이 더 적합할지 모르겠다. 그중 제일 화려한 건 00의 귀에 있었다. 소형 마이크까지 테스트를 하고 동혁의 목소리가 잘 들리는지까지 확인한 다음 조용히 차에서 내렸다. 다들 검정색 정장으로 깔끔하게 차려입었다. 남자의 가운데에 서서 가장 먼저 앞으로 나아가는 00를 동혁이 차 안에서 전부 눈으로 좇았다.






"지금 지나는 파란 대문이 장로집이래요. 이 집이 이 마을의 가장 핵심. 장로 말고 아무도 이 안으로 들어간 적이 없어서 뭐가 있는지 모른다나 뭐라나."






대문은 쉽게 열렸다. 아무런 잠금 장치도 없었고 심지어 기름칠까지 열심히 해놓았던 모양인지 끼익 소리 한 번 나지 않았다. 대문을 지나 현관문 앞에 멈췄다.






"해찬아 비번."






"잠시만요"






해찬이 키보드를 두드리기 시작한지 단 몇 초만에 현관문이 경쾌한 소리를 재며 잠금장치가 풀렸다. 그리고 철커덕 소리와 함께 누군가 문을 열고 나오려 했다. 쟈니, 태일, 마크가 현관을 향해 총을 겨눴다. 현관문이 열리고 그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건






"아, 누나 장로 막내아들이에요."






사진 터치 후 저장하세요

"....."









이름은 김정우고 95년생이에요. 아 얼마전에 누나가 죽었네요?




















쭈뼛..

올앤만 여러분...

너무 늦어서 할 말이 없네요...

하지만 한 번도 레귤러와 여러분을 잊은 적 없어요...(하트)

댓글 캡쳐해서 배경화면까지 해놓고 있습니다! 댓글은 언제나 너무 힘이 되요!!



암호닉

[체리밤]


[시즈니이이이]


[NGMB]


[초코볼]


[가온]


[뎅]


[코코]


[또잉또잉]


[디디미]


[밤비]


[쀼]


[울코코다리이메다]


[룬]


[찌송]


[이슬]


[문탱이이]


[엔도시]


[희희J]


[첫사랑]


[눈솔]



첫글과 막글
· [막글] [NCTDREAM] SP. 레귤러 드림  14  1개월 전
· [첫글] [NCT127] REGULAR  48  9개월 전

위/아래글
· [NCTDREAM] SP. 레귤러 드림  14  1개월 전
· 여러분 저 노래 or 뮤비 추천 좀 해주세요!!  7  4개월 전
· [현재글] [NCT127] REGULAR (I)  40  4개월 전
· [NCT127] REGULAR(H)  21  7개월 전
· REGULAR COMING SOON  7  7개월 전
· [NCT/재현] 구원  6  7개월 전
· [NCTDREAM_어덜트] 늑대소년'들' 플  16  8개월 전
· 안녕 여러분! 제가 반짝 공모전을 위해 왔습니다!  36  8개월 전
· [NCTDREAM_어덜트] 늑대소년'들'  23  8개월 전
· [NCT127] REGULAR (G)  18  8개월 전
· [NCT127] REGULAR (F)  12  9개월 전
· [NCT127] REGULAR (E)  16  9개월 전
· [NCT2018] 설정 다 때려 넣은 엔시티 센티넬 버스  9  9개월 전

공지사항
· 여러분 저 노래 or 뮤비 추천 좀 해주세요!!  7  4개월 전
· REGULAR COMING SOON  7  7개월 전
· 안녕 여러분! 제가 반짝 공모전을 위해 왔습니다!  36  8개월 전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독자1
헐 작가님 ㅠㅠㅠㅠㅠ
가온이에요 ㅠㅠㅠㅠㅠㅠ

•••답글
페탈
세상에 이렇게 빨리 왔어요??
•••
독자3
알람 울려서 바로 왔어요 ㅠㅠㅠㅠㅠ
•••
페탈
아이구 너무 고마워요ㅠㅠㅠ
•••
독자6
쟈니 애태우는 여주가 너무 좋아요 작가님도 좋아요
•••
페탈
역시 쟈니는 속이 바싹바싹 타야 제맛이죠?ㅋㅋㅋㅋ 제가 좋다니.. 감사합니당ㅇ!!
•••
독자2
역시 는 승리하네요..?
•••답글
독자4
아 전 희희j욤....보고싶었어용
•••
페탈
저두요ㅠㅠ 너무 많이 기다리게 해서 미안한 마음이입니당ㅠㅠㅠ
•••
페탈
조ㄴ버는 승리한다아아아가아강가!!!!!
•••
독자5
의ㆍ아아아아아악레균러 최고 와란라랄랄
•••
페탈
겅마우어ㅛㅇ오요오요오로옥
•••
독자7
꺄아아ㅏㅏㅇㅇ 작가님 룬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봐도 너무 생생하고 그 전 내용들이 잊혀지지가 않아여!!! 자까님도 너무 반갑고 글도 넘넘 반갑네요.... 근데 오랜만에 봐서 그런가... 여주가 여우같다는... 크흠.. 여주가 매력이 너무 넘쳐도 문제네요... 저까지 홀리겠어요..!! 세상 사람들 전부 여주 소유라도 할 말이 없을 것 같네옇ㅎㅎㅎㅎ 태일이 과거가 드디어 나왔는데 생각보다 다른 이미지라 개인적으로 반전이었어요! 다섯명이 잘 화합이 될까 싶은데 잘 되겠죠...? 그리고 전개 너무 시원해서 좋아요ㅜㅜ 태일이 나오고 바로 정우... 와르르 쏱아내는 게 아니라 시원한 느낌이에요. 캐릭터 한명한명 이해하느라 바쁘지 않아서 좋네여!! 그래도 작가님이 제일 좋아요ㅎㅎㅎㅎ 잊지 않고 연재 해줘서 너무 감사해요! 💚😘
•••답글
페탈
룬님💚💚 너무 반가워요💚💚💚 여주가 이제 슬슬 불여시 기운을 뿜어내고 있습니다ㅋㅋㅋㅋ 열 명의 남자를 휘어잡으려면 저 정도의 팜므는 필요하지 않을까... 해서 넣었는데 진짜 불여시 같네요ㅋㅋㅋㅋ 태일이를 그냥 의사로 넣기엔 제가 첫 편에 너무 우리 꼬리형아를 공포스럽게 해놔서 칼을 잘 쓴다는 반전을 넣어봤습니다!! 전개가 시원한가요?? 제 생각엔 너무 더디게 흘러가는 것만 같아서 답답한데 시원하게 느끼신다니 다행이네요ㅠㅠ 캐릭터 한 명 한 명 충분하게 뽑아내려고 노력 중입니다!! 저를 가장 좋아하신다니 너무너무 고마워용💚💚
•••
독자8
작가님..!!!!ㅠㅠㅠㅠ 또잉또잉입니다ㅠㅠ 보고싶었습니다ㅠㅠ엄버했더니 오셨네요ㅠㅠㅠ역시 작가님 작품은 정말 보고보고 또 봐도 재미있어요ㅠㅠㅠ 기다리는동안 재탕 많이했는데 오늘 또 첫글부터 읽을래요ㅠㅠㅠ💚💚💚
•••답글
페탈
그동안 계속 봐주셨다니 세상에 너무 우울하게 지내지 마세요..!! 그래도 재미있으셨다니 너무 감사합니다💚💚💚 또잉또잉님 너무 반가워요💚💚
•••
비회원85.12
작가님 오랜만이에요ㅠㅠㅠ 기다렷습니다ㅠㅠㅠ
•••답글
페탈
저두 너무 반가워용ㅠㅠㅠㅠ
•••
비회원241.54
작가님!!!!! 역시ㅜ엄버는 성공하네요...@.@ 레귤러 기다렸습니다 앞으로 자주 뵙길 희망해요TAT 댓글 배경화면 해놓으신다는 거 세상 귀여우셔.... 사랑해요 지짜류ㅠㅠ 오늘도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하트)💚
•••답글
페탈
저도 연재텀을 너무 길게 하지 않겠다고 꼭꼭꼭 다짐했습니다!!! 제가 귀엽다니... 여러분들의 댓글은 진짜 정말로 너무 힘이 되니까요...!!!!! 잘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당💚
•••
독자9
와 저 왜 이제야 이 글을 봤을까여... 대박적
첫 편부터 지금 이 편까지 한 큐에 다 읽었어요
와ㅜㅠㅠㅠㅠㅠㅠㅠ이런 글 넘 좋아요ㅠㅠㅠㅠㅠㅠ

•••답글
페탈
세상에 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자주 봐요💚💚💚
•••
독자10
작가님 기다렸습니다 ....! 알바하는데 알림떠서 놀랬다가 알바 끝나서 지금 봤어요 ㅠㅜㅜ 역시는 역시..❤️
•••답글
페탈
세상에 알바 중이셨구나!!! 잊지 않아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
독자14
넵 💚💚💚💚💚
•••
독자11
작가님 진짜 기다렸어요ㅠㅠㅠ 너무 재미있어요!!!!
•••답글
페탈
너무 고마워용💚💚💚
•••
독자12
눈솔이에요! 역시.. 엄버는 승리하죠 그쵸?ㅠㅠㅠㅠㅠㅠㅠ 보고 싶었어요😆
•••답글
페탈
아 요즘은 엄버라고 하나요??ㅋㅋㅋㅋㅋㅋ(문찐) 저두 너무 보고 싶었습니당💚💚
•••
독자13
헉 레귤로ㅠㅠㅠㅠㅠㅠㅠㅠ 조 진짜 넘 기다렸서요 작가님... [백일몽] 암호닉 신청하고 갑니다...
•••답글
페탈
백일몽 님💚💚 앞으로 더 자주 봐용💚💚
•••
독자15
작가님 이 새벽에 작가님 글 완주하고 왔습니다 ㅠㅠ 너무 글이 분위기가...(입틀막) 기다릴게요 작가님 ㅠㅠㅠㅠ
•••답글
페탈
레귤러 너무 좋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금 열심히 J편 쓰고 있어요!!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
독자16
끼양 그럼 지금 첨부터 다시 보고 올게용
•••
독자17
작가님 기다렸어요😭 언제 오시던 엉덩이 무겁게 여기 딱 앉아서 기다릴게요...!!!!!!! 오늘 글도 너무 잘 읽었습니당!
•••답글
페탈
글 잘 읽으셨다니 너무 기뻐요💚💚💚💚 너무 감사합니당ㅇ💚💚💚💚💚
•••
독자18
엄버는승리한다~~~~~!!!!!!!
Me레귤러만기다렸어!!!!!아진짜레귤러같은조직물너무사랑해서매일하루에한번씩들어와서글잡에있나힐끗거리고가요진짜이렇게또와주시다니감사합니다작가님ㅠㅠ
오늘은정우라니요ㅜㅜ다음편벌써기대가됩니다💚언제나응원해요작가님!!👍🏻👍🏻

•••답글
비회원153.67
호에엑 드디어 정우가 등장했네요ㅠㅠㅠㅠ 이렇게 등장인물이 한명씩 나올수록 여주가 굉장히 팜므파탈같아요ㅋㅋㅋ한 번 매력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그런? 아직 나오지 않은 도영이 재현이 태용이 유타 윈윈이는 어떻게 또 휘어잡을지 궁금하네요 진짜 이런 글을 올려주신 것 만으로도 너무 감사해요ㅜㅜ 레귤러 최고다 최고ㅠㅠㅠ 페탈님 최고다 최고ㅜㅜㅜ💚💚💚
•••답글
독자19
ㅠㅠㅠ 찌송입니다ㅠㅠㅠㅠㅠㅠ 역시 엄버는 승리하나봐요...❤
•••답글
독자20
아,,,,대단한 필력,,,,내일 출근인데,,,끝났어,,,나울어요,,,어서 돌아와요 페탈님,,,,,,,,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황후열전 04, 05, 06 427 멜트 12.02 21:1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전정국] 경찰인 당신을 사랑하게 된 빌런 김석진/전정국썰 06.. 51 고또 12.01 03:10
엔시티 [NCT/정우] 계략남 +플+플+플+ 43 아이고 내가 앓.. 12.01 19:43
방탄소년단 [우도환] 4살 차이 나는 우도환이랑 연애 전 후 썰_02 28 1억 12.05 02:24
프로듀스 [프로듀스101/워너원] 카페알바생 홍일점 kakaotalk 40 20 먹방동아리 12.02 19:59
데이식스 [데이식스/강영현] 다정함의 무게(3) 19 소주 12.02 16:55
방탄소년단 [김태형] 그 남자를 조심하세요 A 19 DAO 12.03 21:15
프로듀스 [프로듀스/이진혁] 역전의 연하남 이진혁 10 9 중력달 12.03 01:08
12663317 방탄소년단 [김태형] 그 남자를 조심하세요 B 4 DAO 14:14
12659582 기타 [CIX/현석] 연하와 카카오톡을 上 3 3:15
12656450 배우모델 껴하 19 1억 0:20
12653021 [세븐틴/최승철] 12월 6일의 편지, 동경에서 사랑하는 너에게 10  동경에서 보내.. 12.06 21:22
12643241 배우모델 [우도환] 4살 차이 나는 우도환이랑 연애 전 후 썰_03 36 1억 12.06 02:07
1264172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저주의 주인 2 삼계탕 12.06 00:44
12641656 뭐어 18 1억 12.06 00:40
12628503 방탄소년단 [우도환] 4살 차이 나는 우도환이랑 연애 전 후 썰_02 28 1억 12.05 02:24
12626346 세븐틴 [세븐틴/최승철] 아름다운 봄 다섯 4 다원하다 12.05 00:53
12625757 데이식스 [데이식스] 키다리 아저씨가 오기 전에는 누가 서있었을까 (매우 짧은 조각글) 5 소주 12.05 00:22
12621193 데이식스 [데이식스/박제형] 어서 오세요, 제이꽃집에. 08 8 포장 12.04 18:51
12615975 방탄소년단 [전정국/김태형] 디바인 키메라(Divine Chimera) 02 10 DAO 12.04 07:33
1261385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전정국] 경찰인 당신을 사랑하게 된 빌런 김석진/전정국썰 07.. 24 고또 12.04 02:16
12613218 배우모델 [우도환] 4살 차이 나는 우도환이랑 연애 전 후 썰_01 37 1억 12.04 01:35
12608746 프로듀스 [프로듀스101/워너원] 먹방동아리 홍일점 kakaotalk 41 10 먹방동아리 12.03 21:46
12608348 방탄소년단 [김태형] 그 남자를 조심하세요 A 19 DAO 12.03 21:15
12598708 세븐틴 [세븐틴/최승철] 아름다운 봄 넷 2 다원하다 12.03 01:51
12597956 프로듀스 [프로듀스/이진혁] 역전의 연하남 이진혁 10 9 중력달 12.03 01:08
1259341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황후열전 04, 05, 06 427 멜트 12.02 21:15
12592367 프로듀스 [프로듀스101/워너원] 카페알바생 홍일점 kakaotalk 40 20 먹방동아리 12.02 19:59
12590348 데이식스 [데이식스/강영현] 다정함의 무게(3) 19 소주 12.02 16:55
12585760 데이식스 [데이식스] 데식이네 셰어 하우스 06 14 포장 12.02 04:54
12582445 [이동혁] 해빙기 1부 06 로소우 12.02 01:09
1257865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방탄 홍일점 글에 남주 김석진 EP 21 9 꽃놀이패 12.01 22:30
12575634 엔시티 [NCT/정우] 계략남 +플+플+플+ 43 아이고 내가 앓.. 12.01 19:43
12573444 그렇다묜 제가... 예ㅅㅣ를 보여드립죠.(꼴깔김꼴깔)도배 죄송햐오! 24 1억 12.01 16:52
12572188 세븐틴 [세븐틴/최승철] 아름다운 봄 셋 2 다원하다 12.01 14:59
12567970 세븐틴 [세븐틴/전원우] 제 첫사랑을 소개하겠습니다. 中 6 머가리깬다 12.01 04:04
1256735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전정국] 경찰인 당신을 사랑하게 된 빌런 김석진/전정국썰 06.. 51 고또 12.01 03:10
12565160 세븐틴 [세븐틴/최승철] 아름다운 봄 둘 2 다원하다 12.01 01:10
12562367 세븐틴 [세븐틴/최승철] 아름다운 봄 하나 2 다원하다 11.30 23:08
12560563 데이식스 [데이식스/박제형] 어서 오세요, 제이꽃집에. 07 6 포장 11.30 21:20
1254777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적국의 황후 02 4 로즈 11.30 00:11
12537749 몬스타엑스 [몬스타엑스/홍일점] 몬애기들의 애기 온여주 썰 5 6 커피우유알럽 11.29 05:35
1253632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방탄 홍일점 글에 남주 김석진 EP 20 5 꽃놀이패 11.29 02:28
12529286 데이식스 [데이식스/박제형] 어서 오세요, 제이꽃집에. 06 11 포장 11.28 19:50
1252366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화양연화(花樣年華) 02 3 빙하 11.28 08:08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자필만 게시 가능 (펌/표절 금지), 친목 (암호닉 제외) 금지
글잡담 F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12/7 18:28 ~ 12/7 18:3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l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