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엔시티
기타
세븐틴
데이식스
SF9
엑소
해챤들ll조회 3297l 14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1.

고3은 왜 공부 빼고 전부 재미있을까. 하다못해 자리 바꾸는 것까지 우주 최고 오락처럼 느껴질 정도라 이게 사람 사는 건 맞는지 자괴감 들고 괴로워... 옆 반에는 야자 쉬는 시간에 춤추는 애도 있다던데 다 망할 서터레스 때문이락꼬요.

고니처럼 제비뽑기 막대 뽑고 나서 떨리는 마음으로 자리를 찾아갔는데 창ㅠ가ㅠ자ㅠ리ㅠ 그 옛날 인소에서는 다들 맨날 창가자리 앉던데 내 인생은 고3이 되는 동안 그런 일이 한 번도 없어가즈고 나는 진작에 알았지... 내가 주인공 인생이 아님을.

책상 서랍에 책이 한가득이라 들지도 못하고 타이어 매고 뛰는 사람마냥 질질 끌면서 겨우 도착했는데 생각보다 더 좋음. 심심할 때 창밖 보면... 햐, 또 수업 안 듣겠네. 날씨 좋을 때 뛰쳐나가지나 않음 다행.

근데 내 인생은 언제나 완벽하지 않았으므로 이번에도 역시나...





“... 안녕.”
“어, 안녕.”





얼굴만 겨우 알고 말 몇 마디 안 해본 애랑 짝이 되어버리는 기적. 쟤 이름이 무슨 동혁인데 김동혁?은 좀 오바고.





“뭐냐, 이동혁.”





아, 그래 이동혁. 근데 저색기 인싸...인가? 왜 자리 바꾸자마자 너댓명이 우루루... *^^* 아싸는 슬퍼... 아싸앗싸...





“뭐가.”
“이새끼 짝 바꾼다니까 어제 기도하고 잔 거 아님?”
“뭔 말도 안 되는 소리야.”
“니 존나 멀리 앉았을 때 보려고 눈 돌리다가 목 돌아갈 뻔했잖아.”
“친구야, 동혁이 잘 부탁해. 얘가 생긴 건 이래도 순정남,”
“꺼져, 좀.”







결국 이동혁한테 발길질 몇 번 당하고 가더라고요. 뭐지, 같은 고3인데 쟤네는 청춘인가.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 인스티즈


















2.

나는 야자도 싫고 수능도 싫고 내신 생기부 다 싫지만 그 중에서 여름방학 자습이 제일 실허...^ㅁㅠ 방학이... 겨우 (주말 포함) 열흘일 거면 방학이라는 말을 왜 붙여,,,? 걍 여름맞이 연휴라고 하는 것이 더 낫겠심더.
불행 중 다행스러운 건 방학 전까지 짝을 안 바꿔서 내가 이동혁이랑 좀 많이 친해졌다는 것임. 그 전에 짝 바꿨어 봐... 여름 방과후도 모자라서 짝과의 어색함을 이기지 못하는 내 모습... 진자 앗싸아싸는 눈물 쥴쥴맨...

암턴 영어 수업 들으면서 헤드뱅잉 하는 내 모습을 딱하게 여긴 이동혁이 필담 신청을 하지만 않았어도 나는 수업에 집중했을 거임. 아니, 진짜로요. 저 요즘 공부하려고 마음 딱 잡았, 어 밖에 제비!





-창밖은 왜 그렇게 봐.
-영어 책보다 이게 더 유익해.
-보통 반대로 말하지 않냐
-?;에어컨만 아니었어도 뛰쳐나갔음.
-ㅋㅋㅋㅋ





답을 그렇게 하는디 더 할 말이 없잖여? 뭐 더 쓸 사람처럼 펜만 돌리길래 쳐다봤는데 하필이면 그 타이밍에 걔도 날 쳐다본 거임;; 너무 가까이서 눈 마주치는 바람에 쇼킹기절쇼. 근데 젝아 어이 업던 건 더 놀란 건 나 같은데 이동혁이 내 얼굴 보자마자 파드득 놀라면서 의자 뒤로 미는 바람에 시선집중맨,,, 뭐라고 대신 변명을 해주고 싶었는데 ‘제 얼굴을 보고 많이 놀랐나봐요.’ 이럴 순 없잖어ㅠ 생각하니까 억울하네 씌익씌익,,, 그래도 나 오늘 세수 하고 왔는데 그런 반응은 좀 심하지.

이동혁이 자다 경기 일으킨 줄 알았던 스앵님은 애를 뒤로 내쫓으셔꼬... 제딴에도 억울하고 부끄러웠는지 뒷목이 다 벌개져서 나가더이다... 쪽팔리긴 하겟찌 나같음 3일 밤을 쪽팔림의 강에서 울었을 듯.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 인스티즈















3.

공학 다니면서 가장 궁금한 건 그거임. 남자애들은 왜 축구를 저렇게 좋아할까...? 나는 해 뜨면 그늘 찾느라고 학교에 파라솔 들고 다닐까 고민했는데 남학우들은 점심시간마다 축구를 해... 또 나만 빼고 다 청춘이지 또.

너무 앉아만 있으면 척추가 사라지는 고통을 느낄 수도 있다는 말에 점심 먹고 애들이랑 운동장 근처 빙빙 도는데 야, 행성적으로 해가 너무 강한 거 아니냐. 지금 이 느낌 략간 통구이st. 쟤네는 해가 밝다 못해 세상이 허연 상황에 공이 보이나.




“저렇게 뛰는 거 보면 새삼 대단하지 않냐?”
“엉, 내말이.”
“나 같음 맥 풀려서 넘어질 텐데.”




? 그리고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얘는 교실에서 공부할 게 아니라 무당 시켜야 되는 거 아닌감. 촤, 내가 정말 웬만하면 안 돌아보고 그냥 지나갈 텐데 옆에서 쟤 네 짝 아니야? 이러는 바람에 돌아봤다...
다행스럽게도 다치진 않았는지 옷 털면서 일어나는데 순간 내가 이동혁의 민망한 모습을 유독 자주 보는 건가 싶은 거임. 왜냐면 걔가 일어서면서 내쪽을 돌아봤다가 눈이 마주쳐서*^^* 괜찮아, 동혁아. 사람이 살다보면 다리 힘 풀려서 주저앉기도 하고 그런 거지. 위로를 건넸으나 마음속으로 해서 들리지 않았고... 갑작스레 이동혁이 운동장을 가로질러 뛰는 꼴을 보게 되는데... 그렇게 쪽팔릴 일이냐고ㅜ




“오, 멀쩡하네.”
“멀쩡할 수가 있나...?”
“나중에 물어 봐, 네 짝이잖아.”




물어봤다가 또 의자 밀고 일어서면 어떸케......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 인스티즈
















4.

나랑 이동혁이 짝이라서 좋은 점은 둘이 비슷하다는 거임. 둘이 비슷하게 공부를 안 해. 이게 별거 아닌 것 같지만 막상 사람과 사람이 붙어 지낼 때 되면 중요한 거거든요. 다른 반에 있는 내 친구 준이는 그 반 반장이랑 짝인데 걔가 전교 일등도 먹어본 애라 아주... 죽을 맛이라고 하더락우요. 양면색종이 어쩌고 하던데 무슨 말인지는 못 알아들었음.

암턴 야자 시간에 둘이 무언의 빙고를 오천 판쯤은 한 고인물 두 명은 언제 서로가 가장 낯설고 신기하냐면... 공부할 때. 아 그게 당연한 건데 그게 이상하더라고.
근까 지금처럼 이동혁이 책에 필기를 하면 기특해서 박수라도 쳐주고 싶은 기분이 든다니께. 드디어 뭔가 고3다운 짓을 하는구나. 물론 나도 해야 되는 게 맞음. 근데 공부는 왜 이렇게 하기 싫을까악까악까악...

처음으로 필담 한 번 없이 수업 시간을 보내고 나서 이동혁이 쉬는 시간 되자마자 자기 친구랑 자리를 뜨길래 간만에 멍 때리면서 시간을 허비했거던여. 근데 별안간 이동혁 책상에 펼쳐져 있는 교과서가 눈에 들어오는 거임... 꽤 열심히 쓰던데 뭘 얼마나 열심히 한 건지 궁금한 맴... 제가 막 훔쳐보고 이런 거 좋아하는 게 아니라 걍 넘 심심했으...

근데 웃긴 건 책은 깨끗해서 다시 되팔 수 있는 정도고 여백이나 모서리에 낙서만 빽빽했슴다. 눈 뜨고 자는 법 생각하더니 이제 공부하는 척까지 하심니꺼ㅠ 고이다 못해 해골물 수준이 된 것을 인정하는 기분이라 쫌 텁텁했심더.

그리고 인생 최고의 실수를 벌이게 된 ME... 글자 위를 죽죽 그어놓긴 했는데 그게 무슨 말인지 읽어버린 것. 억울해... 눈이 이렇게 좋을 것 같음 밤에 게임을 했어도 한참 더 했지. 괜히 몸사렸어.

그 뒷시간부터 내가 이동혁 신경 쓰여서 아주 죽지 못해 우는 인간. 아니, 그렇잖아요. 누구든 그냥 좀 친하다고 생각한 학우 교과서 모서리에 자기 이름이랑 좋아한다는 말이 빽빽하게 쓰여있으면 뇌지진이 일어나지 않겠어요? 아니라고? 누구야, 누가 아니야. 나와서 딱 대.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 인스티즈























첫글과 막글
· [현재글] [막글]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31  1개월 전
· [첫글]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36  2년 전

위/아래글
· [현재글]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31  1개월 전
· [NCT] 죽지 못해 살아남은 산산조각글 모음집  28  2개월 전
·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14  43  2개월 전
· 연재 각서_최최최종찐막  62  2개월 전
·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13  35  6개월 전
·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12  62  7개월 전
·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11  51  10개월 전
· [NCT] 깜지의 순정+사랑방 손님과 나재민 (조각)  26  1년 전
·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와랄랄랄 편  78  1년 전
· [NCT/나재민] 치킨무와 계란후라이 2  28  1년 전
· [NCT] 보통이 아닌 kakaotalk 10  75  1년 전

공지사항
· ~두 번째 암호닉 정리 되시겠습니다~  121  1년 전
· 애매하게 찾아 온 4.5차 취향조사  73  1년 전
· 톧톧 접니다 선생님  106  1년 전
· 암호닉 관련 글입니다  133  1년 전
· 글이 대강... 복구 완료 됐습니다  47  1년 전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독자1
네?????????
•••답글
독자2
대박... 진짜 대박이에요
•••
독자3
와 작까님 힛더미 이거 대박인데요
•••답글
독자4
와 너무 대박...
•••답글
독자5
아이고... 너무 좋댜...
•••답글
독자6
선생님 끊기 실력 약간 아침 드라마 급... 그래서요...? 그래서 어떻게 된거죠..?
•••답글
비회원25.9
여기서 끝나면 혼낼꾸야 ...
•••답글
독자7
아이고 선생님 제가 사랑하는거 아시죠 ... 그래서 이거 결말이 어떻게 끝난다굽쇼..
•••답글
독자8
ㅋㅋㅋㅋㅋㅋㅋㅋ옆반 양면색종이 그거 이제노아니에요 ㅋㅋㅋㅋㅋㅋ?? 준이 잘 지내니... 이번에도 작가님 덕에 추억회상 했네요 아 생각난다 이도녁^^... 타임머신 타는 기분이었어요 감사합니다 자까님 😆😆
•••답글
독자9
그래서요 슨생님.,? 어떻게 된거죠,.?
•••답글
독자10
세상에...
이거 다음편 다음편이 시급합니다ㅠ

•••답글
독자11
선생님 끊기 실력 머선일이십니꺼,,,,갑짜기 끝나서 화들짝 놀라벌엿,,,암턴 넘 잼따구요ㅠ
•••답글
독자12
와 동혁 와 작가님 ... 진짜 체고
•••답글
독자13
잠시만요 악 왜 끊어지는 부분이 악 윽 억
•••답글
비회원86.131
으아...여기서 끝...으아ㅜㅜ
•••답글
비회원25.63
작가님 와주시다니요..ㅠㅠㅠㅠㅠ오늘도 너무 좋은 것..
•••답글
독자14
아니 스앵님 여기서 이렇게 끊으시면 흑흗흑
•••답글
독자15
와... 진짜 대박 와 이거 또 대박 또 대작
•••답글
독자16
독자17
진짜 댑악 입니다...
•••답글
독자18
호올리....
•••답글
독자19
저 작가님이 다음 내용 써주시기 전까지 숨 참을거에요 암튼 그럴겁니다 이동혁 이런거 너무 잘 어울려요😭😭
•••답글
독자20
아아악 이동혁... 아아아아아ㅏ아아악 이동혁......
•••답글
독자21
아 미르띤 선생님 저 99임다 아 이동혁 아 아 이도녁.. 내 심장을 훔쳐간 자는 바로 이도녁.... 동혁아... 아 이미 머리속에서 영상 한 편 봤구여 이때 동혁이는 하복셔츠 안에 검정 반팔티입고 풀어헤쳐놔야해요 아 진짜 우리 동혁이 때문에 살아요...
•••답글
독자22
오늘의 동혁이도 심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알럽동혁... ABCDEFGHIJK WILL YOU MERRY MEㅠㅠㅠㅜ 아 동혁아 사랑해ㅜ 작가님도 사랑해요
•••
비회원87.209
헉 아니 작가님 그거아세요...? 저가 카톡시리즈 복습하려고 들어오면서 매일 작가님 신작이 떳는지 오늘 딱!!! 떳지 뭐예요? 것도 학창시절 이동혁이라니 .... 울 작가슨생릠 늘 건강해야해요 밥 잘 먹구 ... 밥 잘먹구 돈 많이 벌구!! 울 작가니 현생 짖켜!!!!
•••답글
독자23
와 여고 졸업 n년만에 첫사랑 되찾았습니다
•••답글
독자24
아 개좋네 태양 야구방망이로 때리러 나갈뻔
•••답글
독자25
발바닥에서부터 간질거리는 게 아주 대박이네요
•••답글
독자26
또 써주시면 안될까요?????ㅜㅜ 여태까지 쓰신거 전부 다 봐서 이제 볼게 없어요ㅎㅎ
•••답글
독자27
아 실화?? ㅠㅠ 좋아요 요즘 너무 질려 있었는데 역시 작가님의 심어드립니다는 제 인생에 유사 동혁이를 다시 심어 주셔요...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엔시티 [NCT/정우] 옆집 딸기라떼남 +플+플 58 아이고 내가 앓.. 07.11 01:35
배우모델 [주지훈] 쟤 39살 아저씨랑 연애한대_02 63 1억 07.08 23:54
배우모델 [배우다수]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7 40 여봄 07.11 22:46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8 31 워커홀릭 07.13 01:42
엔시티 [NCT/토공즈] 상황문답 ˗ˋˏ ♡ ˎˊ˗ 25 김시민 07.11 00:2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Tart Noir 13 멜트 07.14 22:21
엔시티 [NCT/김정우] 6년 연애 바이브 40% 20 김오보깅 07.08 22:48
데이식스 [데이식스/강영현] 다정함의 무게 15화 9 소주 07.08 19:50
16383479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9 6 워커홀릭 1:50
16383113 배우모델 [배우] 마왕惡_03 21 1억 1:24
16382214 배우모델 [김태평] 사랑과 우정사이 -4화- 7 핑키포키 0:37
16381614 배우모델 [주지훈] 쟤 39살 아저씨랑 연애한대_04 32 1억 0:04
16381568 배우모델 [김태평] 사랑과 우정사이 -3화- 6 핑키포키 0:02
16381058 엔시티 [엔시티] 뺏고 뺏기는 관계? 3 07.14 23:35
1637979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Tart Noir 13 멜트 07.14 22:21
1637722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민윤기] 백스테이지 B 민앤경 07.14 18:13
16375469 [엔시티/마크] 센티넬 가이드 8 목요일 07.14 15:14
1637502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짝사랑의 결말 02 8 전토끼 07.14 14:29
16367891 배우모델 [배우] 마왕惡_02 42 1억 07.14 00:22
16367427 엔시티 [NCT/재민] 응급실 레지던트 재민 보고싶다. ssul + 24 아이고 내가 앓.. 07.14 00:03
16358013 아 아 여러분 ! 19 맠둥이 07.13 10:41
1635687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신뢰 가득한 연애 01 : 첫 만남  연필그림 07.13 05:52
16355767 엔시티 [엔시티/나재민] Sudden Attack!(part.2) 1 07.13 03:28
16355745 엔시티 오랜만에 와서 한다는게 고작 큐앤에이...•ㅅ• 11 07.13 03:26
1635442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신뢰 가득한 연애 00 : 프롤로그 1  연필그림 07.13 02:04
16353971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8 31 워커홀릭 07.13 01:42
16352804 배우모델 [배우] 마왕惡_01 33 1억 07.13 00:49
16352697 데이식스 [데이식스/김원필] 수몰 지구 5 랑데부 07.13 00:44
16351145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9 28 여봄 07.12 23:28
16350622 엔시티 [NCT/재민] 응급실 레지던트 재민 보고싶다. ssul 17 아이고 내가 앓.. 07.12 23:03
16341591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8 23 여봄 07.12 12:58
1633970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영 에고이스트 (YOUNG EGOIST) 06 6 odod 07.12 05:30
16338520 엔시티 [엔시티] 엘리트학교 1 3 도시생활 07.12 03:09
16334819 배우모델 [주지훈] 쟤 39살 아저씨랑 연애한대_03 49 1억 07.12 00:01
16333439 배우모델 [배우다수]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7 40 여봄 07.11 22:46
16322541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7 30 워커홀릭 07.11 02:15
16321803 엔시티 [NCT/정우] 옆집 딸기라떼남 +플+플 58 아이고 내가 앓.. 07.11 01:35
16321606 배우모델 [김태평] 사랑과 우정사이 -2화- 10 핑키포키 07.11 01:26
16320369 엔시티 [NCT/토공즈] 상황문답 ˗ˋˏ ♡ ˎˊ˗ 25 김시민 07.11 00:29
16319891 배우모델 [배우다수]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6 31 여봄 07.11 00:01
16319707 엔시티 [NCT] 시티 유치원 새싹반 공공즈 썰 + 5 윈윈이 베레모.. 07.10 23:53
16313893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6 21 워커홀릭 07.10 16:20
16310613 엔시티 [엔시티/김도영] Push and Pull+ 3 07.10 10:37
16308881 엔시티 [엔시티] Sudden Attack!(part.1) 10 07.10 04:24
1630529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짝사랑의 결말 01 12 전토끼 07.10 00:25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인스티즈 트렌드 l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전체 인기글 l 안내
7/15 4:18 ~ 7/15 4:2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7/15 1:29 ~ 7/15 1:31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