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방탄소년단
엔시티
배우모델
기타
데이식스
워너원
세븐틴
프로듀스
1억ll조회 2210l 4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0🤭😍 | 인스티즈

[김재욱]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












이틀만에 만났다. 어제는 일 때문에 집에 있을 틈도 없다기에 어제는 봐준다고는 했는데..

오늘 못보면 너무 보고싶을 것 같아서 늦은 저녁이지만 그와 만나기로 한다.

오늘은 그의 집이 아닌.. 우리집 주변에 있는 카페에서 말이다.

카페에 앉아서 그를 기다리는데 그가 카페 문을 열고 들어오길래 손을 흔들었더니, 통화중인지 그가 대충 손을 흔든다.



"……."



어느새 내 맞은편에 앉으려는 그에게 다리 덜덜 떨며 '누구랑 통화중?'하자, 그가 작게 '아버지'한다.

아.. 아버지.... 갑자기 떨던 다리를 멈추고서 그를 바라보니, 그가 픽- 웃는다.

전화를 끊은 그가 너무 편하게 앉아있는 날 보며 말한다.



"무슨 여기가 방이야? 너무 편하게 앉아있는 거 아닌가."


"아저씨 20분 기다렸단 말이에요.."


"미안해. 차가 너무 막혀서.. 뭐 안 시켰어?"


"그냥 내 것만.."


"허니브레드 먹을래?"


"콜! 먹을래요! 나 배고파서 죽을 것 같아요,."



그가 핸드폰을 테이블 위에 두고선 주문하러 가기에 나도 모르게 그의 핸드폰을 톡- 하고 건드려본다.

치.. 나는 배경화면 아저씨인데.. 아저씨는 배경화면 기본배경화면이네..

치.. 프사는 해줬으면서 이것도 못해주나? 괜히 섭섭해서 가만히 아메리카노를 마시는데

그가 빵과 커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다가 가지고 내게 다가온다.

내 맞은편에 앉은 그가 내 표정을 보고 '왜?'하기에 나는 대놓고 서운한 티 내며 말한다.



"아저씨 배경화면 나로 바꿔요."


"그래."


"뭐야 이렇게 간단하다고?"

"하면 하는 거지 뭐."


"오 뭐야.."



아무렇지않게 커피를 한모금 마시면서 갤러리에 들어가 내 사진을 고르다 배경화면으로 한 그가 내게 화면을 보여주기에

이렇게 간단한 건데 삐진 내가 너무 한심해서 고개를 끄덕이니 그가 웃는다.



"밥 안 먹었다며, 빵 먹어."


"아저씨는 밥 먹었어요?"

"저녁 약속 있어서 먹고왔지.. 술 마시자는 거 겨우 거절하고 왔네."


"우리 아저씨 이제 막 바빠지면 나 더 못보겠네."


"바쁘긴.. 하나도 안 바빠. 학교 밑에있는 카페에 알바생 구하려고. 남자 애들로."

"좋네요 남자! 여자 절대 노노."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0🤭😍 | 인스티즈

"알겠어. 절대 노."



포크를 들고 흡입하듯 브레드를 먹는데 그가 턱을 괸채 나를 바라보는 게 또 이렇게 설렐 일인가..

그는 커피를 마시면서 나를 바라보고, 나는 아무 생각도 없이 빵을 먹는데 먹다보니 질려서 빵 하나를 집어 휘핑크림에 장난을 치고있으니 그가 묻는다.


"도대체 왜 그러는 거야?"


"알빠예요?"

"싸가지.."


"싸가지이??"



그가 피식 웃길래 나도 따라 웃었다. 괜히 손이 심심해서 빵가지고 찢고 다시 붙이고 장난을 치다가

포크로 꽂아서 그에게 들이밀며 말한다.



"이거 먹으면 나 사랑한다는 거 믿어주지."


"더럽게 그걸 누가 먹어."


"그럼 나 안 사랑해요 아저씨?"


"그럼 너 먼저 먹어봐."


"싫어요."

"너도 싫으면서 나보고 먹으래.."


"흥."


"흥은 무슨."


"아저씨 그럼 내일도 바빠요? 못 만나요?"

"글쎄.. 한가할 것 같은데."


"그럼 나 오늘 아저씨 집에서 잘래요!"


"그래, 그럼."




아 맛없다 진짜아.. 하고 포크를 내려놓으니 그가 날 비웃는듯 표정을 하고서 '다 먹어놓고 맛없대..'하기에 째려보니

푸하하 소리내어 웃는데.. 저 웃음 소리 들으면 나도 웃음이 나와서 문제다.








그와 카페에서 나와 집 앞에 산책로가 있어서 걷기로 했다.

걷다가 옆에 보이는 꽃에 그가 예쁘네.. 하고 꽃을 꺾었고 나는 몸을 베베 꼬며 소리쳤다.



"아아악...!!"


"……?"


"…으아아아악!!"



"왜."

"…으악."


"…왜 이래."


"꺾지마요.. 아프단 말이에요."

"……."


"……"


"하.."


"아 왜 반응 안 해줘요!!"



나름 내가 꽃이라고 장난친 건데 그가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며 먼저 앞장 서 걷길래 그에게 총총 달려가 팔짱을 낀다.



"왜 반응 안 해줘요~ 진짜 너무하시네."


"예쁘지 꽃처럼."


"그럼 이 장미가 예뻐요, 내가 예뻐요."


"장미."

"아씨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 생각 없이 그와 손을 잡고 걷는데 뜬금없이 원펀치가 하고싶어서 '원펀치 해요!'하자 그가 어이없다는듯 웃다가도 고갤 끄덕인다.

가위바위보를 했을까.. 내가 져서 맞아야 하는데 그가 무슨 애기 다루듯 살살 내 팔뚝을 치길래 '뭐예요오..'하고 돼도않는 애교를 부린다.

다시 가위바위보를 했을까? 이번엔 내가 이겨서 나름 살살 때린다고 했는데 너무 세게 그의 팔뚝을 쳐버렸고

그가 아픈지 팔뚝을 매만지며 말한다.



"너 나한테 악감정 있니? 쌓인 거 있어??"


"원래 원펀치는 이렇게 쎄게 때려야 돼요."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0🤭😍 | 인스티즈

"어휴 증말..."


"헤헤헤헤 다시 고?!"


"안 해."


"삐졌네! 삐졌네!"


"그래, 삐져서 안 해유."


"왜유~ 이번엔 살살 때릴게유~"


"안 해유."


"어쩜 우리 아저띠는 삐뎌듀 기욥띠~? 석류도 삐디묜 기요오?"

"으응 ㅎㅎ~"


"끼요오? 석류 기요오~?"


"응~ 귀여워 ㅎㅎ."


"꺄아아 석류보고 기욥따고 해죠따 아도띠가아앙~!"

"우리 석류는 언제쯤 혀가 길어지려나 ~ ㅎㅎ."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맞다 아저씨!!!"



갑자기 생각난 게 있어서 말해줄 생각에 너무 신나서 그의 어깨를 팍팍! 나도 모르게 세게 쳤더니

그가 또 아픈지 어깨를 매만지며 날 보고 어이없는듯 웃는다.



"어.. 미안해요.. 아팠어요?"

"진짜.."


"미안해요.. 나도 모르게.."


"뭐 말하려고 했는데."


"아, 응! 예주요.. 뭔가 요즘 남자 생긴 것 같아요. 아까 보니까 항공과 남자랑 카톡 하고 있던데.. 분위기가.. 쓰읍.."


"그래?"


"그게 끝?"

"놀랍네."


"ㅡㅡ."


"……."



삐진 척 그에게서 팔짱을 빼고 앞장서 걸으니 그가 팔짱을 낀채 따라오며 '저기요'한다.

대답도 안 하고 그냥 걸어가니 그가 날 또 부른다.


"거기 여자분?"


"아, 진짜."


"너 말고 다른사람 말한 건데."

"아씨."


"……."


"……."


"거기 단발머리에 초딩같으신 분~"


"아! 단발머리 저밖에 없잖아요!"


"응, 너밖에 없지 그럼 여기 또 누구 있어?"


얄미워서 빠른 걸음으로 앞으로 가버리니, 그가 날 따라오느라 뛰는듯 했다.

나를 뒤에서 확 끌어안는 그에 아 하지마요..! 하고 인상을 쓰는데 막상 뒤돌아 얼굴을 보니 기분이 풀려서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와버렸다.


재욱이 '왜 웃어, 삐진 거 아니었나?'하고 놀리자 석류가 아쒸이! 하고 팔꿈치로 자기도 모르게 재욱의 배를 쳐버렸고

재욱이 어흐.. 하고 배를 움켜잡자, 석류가 미안하다며 울상을 짓는다.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0🤭😍 | 인스티즈

"왜 이렇게 난폭해졌을까..?"

"실수.. 진짜 실수.. 미안해요.. 아팠지.."



석류가 아팠지.. 하며 재욱의 엉덩이를 만지자 재욱이 어이없다는듯 실소를 터뜨린다.



"거기 아니고 배거든요."

"알아요호~ 이히~"


"어휴! 정말."


석류가 아잉- 하고 재욱을 끌어안았고, 재욱이 그런 석류를 거들떠도 보지 않으며 질질 끌고 간다.





















아침에 알람 소리에 눈을 뜬 석류가 먼저 일어나 머리를 감고, 욕실에서 머리까지 말렸을까.

아직 자고있는 재욱을 꺠워야겠단 생각에 다가가다가도 뭔가 생각난듯 기를 모으듯 숨을 들이마신다.



"김재욱~~~~~~~~~~~~~~~~~~~~~~~~~~~~~~~~!!!!!!! 일어나~~~~~~~~~~!"



무슨 성악하듯 우렁찬 목소리로 소리지르는 석류에 재욱이 인상을 쓴채로 눈을 작게 떴다가도

기가 빨리는듯 피식 웃으며 말한다.



"진짜 쓸데없이 고퀄이야.."
















그도 요즘엔 꽤 바쁘다. 사업에 대해 얘기는 해주는데 내가 알아듣지를 못하니 그냥 고개를 끄덕이니

그가 무슨 뜻인지 못알아 들었지? 하고 팩트를 꽂아버리는데 할 말이 없었다.



"아, 맞아요.. 저 시험기간이라서 자주 못볼 수도 있을 것 같기도 같기도..같..기도.. 다다음주에 시험이거든요."


"다다음주가 시험인데 이제 시험공부를 해?"

"원래 시험공부는 일주일 전 아니면, 이주일 전에 하는 법이에요."

"아, 그런 법이 있어?"

"네."

"ㅋ.."

"왜 웃어요!!!!!!"

"아, 목이 간지러워서. 아, 그럼 우리 자주 못보면.. 너무 아쉽겠는데."

"아, 그렇게 말하면~ 내가 또~ 맨날 보고싶잖아요."

"공부 되게 안할 것 같았는데 너 공부도 하는구나."


"?"


"…왜 그렇게 봐."


"저 이래봬도 고딩때도 평균 70은 다 넘었어요."


"그랬어요~?"

"네에!"

"똑똑하네 우리 석류~"

"그럼요오~!"

"ㅋㅋㅋㅋㅋ 귀여워 죽겠네."


"아! 맞아요! 이번주 토요일에! 제 친구 결혼하는데 같이가요!"


"같이? 가도 돼?"


"중학교때부터 친했던 친구인데.. 다른지역으로 이사가면서 못만났던 친구거든요.

근데 스물아홉살 남친이랑 사고쳐서 임신을 했다지 뭐야?? 아이고! 그럼 내가 가줘야지 그쵸? 이 친구가 이름이 지원인데.

내가 맨날 그냥 원이라고 부르거든요?"

"원이?"

"네, 원이. 막 몇달만에 연락해도 어색하지 않고.. 그런 사이?? 그래서 나 이 친구한테는 아저씨 꼭 보여주고싶어요."


"그래. 그럼. 어디서 하는데 결혼식?"

"춘천!"


"응. 한시간반 아니면 두시간이면 가겠네."


"갈때는 제가 운전할게요!"


"아니야, 됐어."

"왜요! 내가 할 수 있어요."


"아니야. 그냥 편하게 옆자리에 타세요~."


"치."


"아직 죽기엔 30대잖아 내가."

"아!!!!!!!!!!!!!!!!!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 가자! 늦겠다!"

"진짜 아저씨 너무한 거 알죠."



그가 몰라? 하고 어깨를 으쓱하고선 차키를 챙겨 먼저 거실로 나가버렸고 나는 쒸익쒸익 짜증을 내며 그를 따라나간다.




















"야 김석류."

"뭐."

"너 학교 사람들 거의 다 아는 것 같던데."



예주가 방금 막 강의실에 도착해 내 옆에 책상 위에 가방을 올려놓으며 말했고, 나는 무슨 소리냐는듯 예주를 바라보며 말했다.



"뭘."

"너 아저씨랑 연애하는 거."

"레알?"

"레알 ㅇㅇ."

"왜????????????????"

"그때 아저씨 카페 알바생한테 참교육 시켜준다고 길에서 막 떠들었잖아 우리?"

"어."


"그때 사람들이 듣고 소문낸 것 같던데."


"……."

"근데 걱정 마. 사람들이 다 너 부럽대."

"왜...?"


"네 아저씨 되게 유명했잖아. 학교 밑 카페 사장인데다가 잘생겼지, 피지컬 좋지.

솔직히 거기 커피 맛 좋은 것도 있었는데 여자애들이 다 아저씨 얼굴 보러 간 거 몰랐냐??

커피 마시러 가자~ 의 뜻은 다 사장 보러가자~ 였었다는 것.. 그 왜 너는 페이스북 안 해서 모르곘지만.

우리 학교 대신전해드립니다에 아저씨 근황 물어보는 사람 있길래 내가 댓글 달았음."

"뭐라고?"


"여친이랑 손잡고 걸어가는 거 봤다고."

"?"


"잘했지."

"잘했어."


"다른 댓글로는 막 사장 잘생겼다고~ 자기가 먼저 꼬실 걸 그랬다고~"


"참나 지가 뭔데 꼬셔? 웃기시네. 근데 우리 아저씨가 잘생기긴 했어."


"잘생기긴 했어가 뭐냐.. 겁나 잘생겼지. 키도 크지.. 키 몇이셔?"


"183?"


"겁나 크네."


"맞아. 엄청 커.. 키스할때 고개 들때마다 힘들어 죽겠어."


"자랑하누 기지배야."


"낄낄."


"근데 나 예전부터 궁금한 거 있었는데."


"뭐."



예주가 자연스럽게 가방 안에서 초코바 두개를 꺼내 하나는 내게 건네주고, 하나는 지가 뜯어 먹으며 말한다.



"아저씨가 너한테 첫눈에 반한 거야?"

"으음.. 그런 것 같은데."


"오오오오오오오옹오 이요오오오오옹오."


"분명 아저씨가 날 먼저 좋아했는데. 지금은 내가 더 좋아해.. 그리고 처음엔 아저씨가 나 좋아한다고 헀을때.

믿기지도 않았어, 무슨 대유잼 몰카 하는 줄."


"미친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하필 저를요..? 예쁜 여자 널렸는데.. 왜 저죠..?"

"너도 예뻐."


"아앙~"


"빈말이지."


"디질래."



그러고보니.. 아저씨 처음 만날 때는 겨울이었었네. 코트 입은 아저씨가 꽤 섹시했었지..

갑자기 내 손에 들린 초코바를 가져가는 예주에 뭔데. 하고 정색을 하니 하는 말.



"내가 너무 배고파서 안 되겠어."

"그럼 왜 줘."


"너 먹고싶어 할까봐."


"에휴."


"존맛탱."


"야 근데 너 남길아저씨랑 아직도...?"



섹스를 뜻하는듯 왼손으로는 원을 만들고, 오른손 검지손가락으로 그 원 안에 미친듯이 쑤시니 예주가 사레들린듯 기침을 하며 말한다.



"또라이년아......."


"왜. 아직도 진행중이냐고."


"어. 아니 근데 너는 사람들도 있는데 대놓고 그걸.."


"와 너도 이런 거 눈치보는구나.. 몰랐네."


"……."


"근데 솔직히 남길아저씨랑 하고나서 어색하지않아? 나 섹파 한 번도 안 해봐서 궁금해, 궁금해!!!"


"처음엔 뭐.. 만날 때도 어색, 헤어질 때도 어색했지."


"어땠는데, 어떘는데! ><"


"왜 이렇게 호들갑이야 ㅡㅡ."


"아, 궁금하자낭."


"오케이 알려줄게 진정해봐."


응! 하고 고개를 미친듯이 끄덕이자, 예주가 진정하라고 미친년아! 하며 내 볼을 마구 밀었고

알겠다며 정색하고 기다리니, 예주는 그때를 떠올리는듯 눈을 굴린다.




"번호를 교환하고서 처음으로 연락한 날이었어. 사실 나는 그분한테 먼저 연락올 줄 알았는데..

안 오길래 내가 먼저 연락한 거였거든."


"오! 뭐라고 연락했는데? 전화?"

"응, 전화. 오늘 시간 되냐고 물었더니 된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자연스럽게 내가 제일 좋아하는 모텔 앞으로 불렀어."


"오??"


"딱 차에서 내려서 나 보고 천천히 걸어오는데 확실히 섹시하시긴 하드라."


"맞아, 남길이아저씨 섹시해."


"응 암튼 그래서 모텔 자연스레 들어가려는데? 그분이 말했어."


"뭐라고."




'모텔말고, 우리집 갈래요?'




"사람들 보는 눈도 있으니가 내 생각해서 한 말 같았어. 솔직히 나는 모텔 불편하고 그러지는 않았거든."


"오오 남길이아저씨이~! 오오오오. 그리고? 그리고? 집에 들어가서는??"

"솔직히 말해서 집 들어갈때 까지 말 몇마디 안 했어. 너무 어색하니까.. 먼저 말을 걸어주시기는 했어."



'밥은 먹었어요?'


'아뇨? 섹스할 때 배 나올 일 있어요?'


'…허.'


'그냥 편하게 말하세요. 저는 상관없는데..'


'그럴까요.'


'네.'


'배고플텐데.'


'괜찮습니다.'


'괜찮다면 다행이고.'




"어어어어엉 어색해! 어색해!!!! 미쳤어! 어떡행!"


"김석류 목소리 줄여라."


"네."


"그리고? 집 가서는?"


"마침 딱 집에 불도 다 꺼져있겠다? 그분이 나한테 먼저 와서 키스하고.. 나 그때 셔츠 입고있었거든.

키스하면서 셔츠 딱! 풀어주는데! 이야.. 크으..."


"크으으으 섹시해..크으으으윽..."


"또 자연스레 침대로 크으으... 근데 또 난 맘에 드는 게.. 만져주면서 막 손 뻗어서 자연스럽게 서랍 안에 콘돔을 딱!! 크으으으으!!!"


"크으으으으!!!!"


"준비 된 남자!!! 막 요즘 애들은 콘돔 없어서 중간에 흐름 끊기게 편의점 갔다오고 그러잖아."

"크으으!!!"


"크으으으으!!!!"



갑자기 교수님이 우리 사이에 얼굴을 들이밀고 크으으으! 하기에 놀래서 예주와 같이 교수님을 바라보자, 교수님이 말씀하시길.



"뭘 자꾸 크으으! 크으으! 해? 나도 좀 알자."



아니요.. 교수님은 알면 안 되는.. 얘기입니다...




















"아까 예주랑 야한얘기 하는데.. 교수님이 중간에 끼어들으셔서 알려달라고 해서 뻘쭘했어요 진짜.."


- 아 진짜? 학교에서도 주제를 못하시고 그래요 왜.


"아니이.. 예주네 스토리가 너무 재밌어서 그만.. 아저씨는 남길아저씨한테 들은 거 없어요?"

- 매일 연락하고 그런 게 아니니까.


"아아.. 그렇구나.. 아, 맞아요. 그거 알아요?"


- 어떤 거요~?


"우리 학교에 아저씨랑 나랑 만나는 거 소문 쫙 났대. 나 밖에 돌아다니면 사람들이 수근거린다요?"


- 그래? 우리가 요즘 너무 대놓고 만나기는 했어.


"그것도 그렇죠. 어차피 이렇게 알려질 거.. 처음부터 대놓고 티낼 걸."


- 그런가.. 근데 괜찮아? 넌?


"뭐가요?"


- 사람들이 아는 거 말이야.


"뭐가 문제예요? 오히려 아저씨랑 사귀는 거 사람들이 알면 더 좋은데.. 그래야 사람들이 아저씨한테 달라붙지도 않지."


- 으이구..


"아직도 밖이에요?"

- 응, 아직.. 요즘 너무 바쁘네.


"흐아.. 아저씨 바빠서 어떡해."


- 괜찮아.


"원래 오늘 아저씨 안 보려고 했는데.. 나 오늘 너무 힘들어서 아저씨 봐야겠어."


- ㅋㅋㅋ 봐야겠어?


"네. 나, 점심도 되게 맛 없는 거 먹어서 아저씨 꼭 봐야겠다구요오."


- 뭘 먹었길래.


"브리또 먹었는데 오늘 완전 이상해 맛.."


- 브리또가 잘못했네. 저녁 뭐 먹을 건지 정해놔. 사줄게.


"콜!"


- 콜.


"일단.. 오케이.. 카톡할게용."

- 네에. 강의 잘 듣구요.


"넹.."


- 보고싶어~


"아아아앙~"

- ㅋㅋㅋㅋㅋ 끊어!!

"ㅋㅋㅋㅋ알겠어욬ㅋㅋ."




끊자마자 좋아서 낄낄 거리고있는 석류가 못마땅한지 예주가 고개를 마구 저으며 말한다.



"브리또 맛 없다면서 하나 다 쳐먹냐?"


"맛 없어도 배가 고프잖아."


"어휴.. 근데 아저씨는 뭐라셔? 사람들이 안다니까."

"내 걱정하지.. 아저씨는 자기 나이 많으니까 사람들 알면 욕먹을까봐 걱정되나봐."


"너 진짜 좋아하나보네. 너 생각 해서 숨기고 만난 거 아니야?"


"맞아."

"스윗가이시네."


"아, 그래서 남길아저씨랑 썰 더 풀어봐."

"뭔 썰을 풀어. 그냥 폭풍섹스하고 집가는 게 끝이지."

"…치."

"근데 얼마 전에는 아저씨가 김볶밥을 해줬는데 맛있다고 하니까. 해줄테니 자주 오래."

"헐! 그래서!?!?!?!?!"


"대충 싫다고 말했지."


"ㄱ-."


"ㅋ."











학교 끝나고 예주랑 시험공부 2시간 정도 하고나니까 시간은 대충 7시쯤이 되었다.

그에게 끝났다고 이제 간다고 말해주니, 어차피 학교 주변이라며 나를 태우러 온다고 한다.

예주는 오늘 집간다며 택시타고 가버렸고, 학교 밑으로 내려오니 저 멀리 익숙한 그의 차가 보이고..

슈트를 입은 그가 차에 기대어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있다. 참 바쁘시네..

주변에 여대생들은 그를 보고 카페 사장 아니냐며 힐끔거리며 바라보았다. 내 남친이야! 뿌듯한 표정으로 그를 바라보면

나를 본 그가 통화를 대충 끊고선 주머니에 손을 꽂아넣은 채 나를 바라보았고, 난 남들 눈치 볼 생각도 안 하고 우다다 뛰어 안긴다.

그의 가슴팍에 얼굴을 묻고 한참 있다가 고갤 들어 그를 올려다보니, 그가 날 내려다보며 말한다.


"아침에 봣던 얼굴이랑 다른데?"


"화장 떴죠... 아아 고치고 왔는데.. 제 얼굴 보지 마요.."

"아니, 아침보다 더 예뻐서."


"에이이이."


"오늘 완전 힘들었겠네요. 공부 하느라."

"그래서 아저씨보고 충전중이잖아요.. 아휴우.. 시험 없어져야 돼."


"ㅋㅋㅋ."



그의 품에서 떨어져 그의 손을 잡고 흔드는데.. 갑자기 교복을 입은 남학생 두명이 우리에게 다가왔고

나는 뭐 할말이라도 있나 싶어서 힐끔 그 둘을 보았다. 근데.. 학생 두명이 그에게 말한다.



"저기 죄송한데 선배가 시켜서 그런데요. 담배 좀 대신 사주시면 안 될까요? 돈 드릴게요."



헐.. 말로만 듣던.. 이럴 땐 어떻게 반응을 해야되지? 원래 나 혼자였으면 이 고딩들이 무서워서라도 사줬을 것 같았는데.

그는 나와 달랐다.




"안 돼요."


"저.. 선배가 안 사오면 죽인다고 했어요.. 정말.."


"그럼 그 선배 데리고 오세요. 그럼 사줄게."


"네..? ..아.. 죄송합니다."



너무 매몰차게 안 된다고 하는 그.. 그리고 표정까지 너무 완벽하게 무섭고 섹시해서 나까지 쫄아버린 거다.

학생들이 '거봐 다른 사람 하자고 했잖아..'하고 조용히 떠들며 간다. 사실 이건 나만 들렸을지도 모른다.

괜히 그가 멋져서 엄지를 들고서 오오오- 하자, 그가 조수석 문을 열어주며 나에게 타라고 한다.

차에 타서 그가 운전석에 탈 때까지 기다리다가 헤실헤실 웃으며 말했다.



"아저씨 짱 멋진데에.. 바로 안 된다고 하고. 선배 데리고 와요오오~"

저거 다 핑계잖아. 본인들이 피고싶은 건데.. 그쵸!"


"그렇지?"


"꺄 내 남친 멋져. 확 옆에서 덩달아 화난 척 하려다 내 패기에 쫄까봐 안 했는데 헤헤."


"꺄 내 여친 멋져."



그의 볼을 잡고 입술에 뽀뽀를 미친듯이 하자, 그가 베시시 웃는데 너무 잘생겨서 또 뽀뽀를 하게 된다.












그와 집에서 대충 야채볶음밥을 해먹고나서 뭔가에 홀린듯 자연스레 소파에 앉으니

그가 내 무릎을 베고 누워 고갤 들어 나를 바라본다.



"아, 아저씨.. 밑에서 올려다보는 건 반칙 아니에요?"


급히 내 턱을 가리고선 말하자, 그가 베시시 웃으며 말한다.



"넌 여러각도에서 봐도 예뻐."


"거짓말 많이 하면 지옥 간다던데, 아저씨 지옥 가겠다."

"착한 거짓말은 괜찮대."

"우씨."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놀리는데 선수라니까."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0🤭😍 | 인스티즈

"턱은 잘 안보여, 뱃살이 보이지."

"하.."


"힘주는 거 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하지 말라구요..! 하고 그의 입을 틀어막자 그가 웃긴지 계속 웃는다.

한참 tv를 보며 tv에 나오는 연예인 얘기를 하고 있었을까.. tv속 아이돌이 너무 예뻐서 입을 떡 벌린채로 그에게 말했다.



"진짜 예쁘다.. 그쵸."


"너도 저 친구처럼 꾸며놓으면 예뻐. 돈을 얼마나 들이는데."

"…치."


"근데 난 개인적으로 너 화장 안 한 모습이 더 예뻐."


"친구가 병걸린 애 같다고 했는데."

"살짝 입술 색이 없으면 나뭇잎 하나 떨어지면 죽을 것 같긴 하더라."


"아쒸 진짜! 마지막 잎새예요 뭐예요."



저런 말을 한 게 어이가 없어서 소리내어 웃음이 나왔다. 진짜 가끔보면 되게 엉뚱하다니까..

손을 뻗어 그의 허벅지 위에 올려놓고서 쓸어주니 그가 손을 뻗어 내 손을 잡아 치웠다.

쳇.. 갑자기 부글부글 끓는 성욕에 하고싶었던 거였는데.. 요즘 내가 쓰라리고 아프다고 하니 그가 안 하려고 선을 긋는 게 보였다.

고맙기도 한데.. 그래도 뭔가 안 하니까 아쉬운 거?

그의 허벅지 위로 손을 한 번더 올리니 그가 쓰읍- 하고 상체를 일으켜 앉아 나를 바라본다.



"아앙 손으로."


"손으로만?"


"네! 진짜 손으로만."


"콜."


"콜!"



그에게 다가가 입을 맞추니 그가 입술을 벌려 내 입술을 탐한다.

뒷 내용은 알아서 상상하시길.

























그는 사업 때문에 해결할 거 있다고 거실에서 노트북을 하고, 나는 한시간 동안 작은 방에 들어가서 게임을 하기로 했다.

원래는 아저씨 집에 컴퓨터 뿐이었는데 게임을 좋아하는 내 덕분에 헤드셋까지 준비가 되어있다.

한참 게임을 하고 있었을까.. 우리팀에 있던 애와 내가 싸우게 되었고, 그 애가 적팀으로 간 상황이었다.

서로 이기겠다며 눈에 불을 키고 게임을 시작한다. 난 오늘 저 애한테 지면 혀 깨물고 죽어야겠단 생각까지 가지게 되었다.

물론 진짜 죽겠단 소리는 아니지만..

눈에 불을 키고 게임을 하고 있었을까, 언제 들어왔는지 그가 빵과 음료수를 키보드 옆에 놓아주었고..

그 동시에 중요한 키를 눌러버린 것이다... 그 덕에 팀들에게도 욕을 먹고 나도 멘탈이 나가서 그에게 짜증반 장난반으로 말한다.



"미쳤어요 진짜.. 아 진짜... 아아아아 진짜."


"……."



그도 많이 당황한 게 보였다. 처음엔 당황 한 표정.. 그 다음에는 조금 어이없으면서도 화가 난 표정이었다.

그도 딱히 할말이 없는지 방에서 그냥 나가버렸고, 나는 게임 승리함과 동시에 얼굴을 손으로 가린채 혼잣말을 한다.



"어떡해.. 나 너무 말이 심했는데.. 아 미쳤어 김석류 진짜."



어떡해 어떡해.. 혼자서 계속 중얼거리다가 그에게 미친듯이 사과를 해야겠단 생각에 문을 빼꼼히 열었다.

그가 없기에 어디간 거지.. 하는데 담배 피고 들어왔는지 담배냄새 폴폴 풍기면서 나를 지나쳐가기에

괜히 뻘쭘해서 그를 작게 부른다.



"아저씨.."



나를 힐끔 돌아본 그가 대답한다.


"어, 왜."


"미안해요..진짜.. 제가.. 아까는 정신이 나갔었어요.."



그에게 쭈뼛쭈뼛 다가가 그의 손목을 붙잡으니, 그가 나를 한참 내려다보니 말한다.

처음보는 표정이었다.



"그래."


"……."


"나 너 지금 거진 4개월 만나면서 오늘이 제일 섭섭했어. 진짜.."


"…죄송해요."


"게임 좋아하는 거 알아서 웬만해서 뭐라하기 싫었는데. 그래 나 때문에 너 키보드 잘못 눌린 건 미안해. 미안하게 생각하고있어."


"…진짜 죄송해요. 말하고나서 아차 했어요..내가 진짜 뭐에 홀렸었나봐.. 진짜 죄송해요."


"……."


"죄송해요.. 에? 응?"


"게임 졌어?"

"…이겼어요. 죄송해요오.."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0🤭😍 | 인스티즈

"그래. 너 아이디도 욕해서 정지먹고, 내 걸로 아이디 만들어놓고 그거 마저도 욕해서 정지 먹고. 그렇게까지 게임이 하고싶어?"

"……."


"그냥 게임이랑 살아."



그가 삐진듯 방으로 쏙 들어가버리는데 이걸 어찌해야 하는가..

김석류 너는 진짜 문제다, 문제

114일째 만나면서 아저씨한테 몇 번이나 상처를 주는 거야.

솔직히 이건 아저씨가 나한테 욕해도 모자를 문젠데...

아저씨가 평소에 나한테 잘 맞춰줘서 그렇지.. 이래봬도 아저씨 나보다 13살 더 많은데.

내가 너무 말이 심했어.



"아저씨이..."


그에게 사죄해야겠단 생각에 쪼르르 그를 따라 방으로 들어섰다.


















































































-

-

-

-

-

-

-

후훗..

오늘화 댓글 많이 달리묜! 오늘 한편 더 내께요! (생색)
많이의 기준은 모르게쏘요.. (개소리)


첫글과 막글
· [막글] 공지  18  21시간 전
· [첫글] [EXO/백현] 옆반 깝쭉이랑 연애 전 과 후 썰  35  5년 전

위/아래글
· 공지  18  21시간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3🤭😍  94  그저께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2🤭😍  46  4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1🤭😍  74  7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김재욱_외전_  69  7일 전
· [현재글]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0🤭😍  69  9일 전
· 여러분!  17  9일 전
· 공지 & 상황추천 받슴니당 (애교)  37  10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29👀🤪  71  11일 전
· HOT_5 메일링_ 공지_  116  12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HOT_5🔥🔥🔥🔥🔥  63  12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28👀🤪  52  13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27👀🤪  174  보름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26👀🤪  77  16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25👀🤪  67  17일 전
·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24🤪👀  137  19일 전

공지사항
· 오늘 연재시간 공지  12  1개월 전
 
l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독자1
허어업 작가님 ㅜㅜ 기다렷써요!! 잘 읽고가욯ㅎ헤헤 싸워서 맘 아푸지만 다시 화해할거라 믿숨니다요 ㅠ
•••답글  
독자2
꾸꾸에요! 이 시간에 보는 건 또 색다르네요ㅎㅎ 맨날 자기 전까지 기다렸다가 호다닥 보고 잤는데!! 그러고 보니깐 작가님 벌써 30화네요 시간 옴총 빨라요...ㅎㅎ 앞으로도 우리 더 오래오래 봐욤!!❤️
•••답글  
독자3
@불가사리입니다 아니 대밧이네요ㅠㅜㅜ 예주 크으으 썰푸는데 정말 크으으 나올만 합니다 남길아저씨 최고에요 최고ㅠㅠㅠ 또 재욱님도 요즘 너무 바쁘셔서 너무 슬푸지만ㅜㅠㅠ 세상사람들이 다 알때까지 외쳐!!!!!! 김재욱 여주꺼!!!! 진 너무 대박 보소싶었구 저 진짜 눈물 퐁퐁입니다ㅠㅠ 여주 게임할때 정말 여기저기 안보고 하는 스타일이군요 저도 저런 친구들을 많이 봐서 그런지 게임 안하는 저는 막 서운하구 그러더라고요ㅠㅠㅠ 아저씨 마음 공감 100000000배ㅜㅠ 너무 재미써요 작가님 역시 최고ㅠ
•••답글  
독자4
티아예요! 역시 둘은 귀엽고 예주 남길은 쏘 섹시,,,
•••답글  
독자5
오레에오입니닷!!!
아 진짜ㅠㅠㅠ재욱 넘 꿀귀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에피소드 하나하나가 다 너무 재밌고 역시 작가님 최고세요ㅠㅠ!!

•••답글  
독자6
우우ㅜㅜ와!!!!!!!재욱 아즈씨 화내는거 너무 좋아요 크으으으으아!!!!!! 이번엔 여주가 좀 잘못했엉 크아 크으으으 오늘도 역시 재밌어요!!!!!
•••답글  
독자7
선생님 헉 선생님 글처럼 이입이 잘되는 글은 처음이에요 제발 장기연재 해주세여 ㅅㅏ람 여럿 살린다 생각하시고....
•••답글  
독자8
"뒷 내용은 알아서 상상하시길"너무 단호하신거 아닌가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도 재미있게 읽고 갑니당!

•••답글  
독자9
아아악 작가님 아 ㅠㅠㅠㅠ 뒷 내용 알아서 상상이라니 너무해 너무해 ㅠㅠㅠ 진짜 이런 연애 하고 싶다는 생각을 볼 때마다 생각해요... 진짜 너무 행복한 거 아닙니까 평생 연재해주세요
•••답글  
독자10
누리에요!!!
오늘은 일찍 써주셨네용 감사합니다!!!
아저씨 삐져서 어뜩해ㅜㅜㅜㅜㅜㅜㅜㅜㅠ

•••답글  
비회원247.26
크으.. 목 빠지게 기다렸숨돠! 일단 남길아찌 너무 섹시하시고 재욱아찌 화내는거 너무 귀엽고 ㅠㅠ 여러방면으로 제 심장을 후두려맞네요!! 오늘도 재밌는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독자11
모야작가님ㅠㅠㅠㅠㅠㅠㅠㅠㅠ8시보다 훨씬일찍오셨네요ㅠㅠㅠㅠㅠㅠㅠㅠ오늘넘무장편아닙니까!!!!!!!!! 작가님과함께라면 퇴근스트레스그런거없어요...☆
•••답글  
독자12
꺄아아아앙ㄱ 우리 아조씨 삐져써 ㅠㅠㅠㅠㅠ 귀엽고 넘 조아여 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루 작가님 덕분에 텍스트라도 재욱님이랑 연애하는거 같아서 넘 좋아요!!!❤️
•••답글  
독자13
아아아앙 아죠씨는 삐진것도 넘 큐티빠띠쎅씨
•••답글  
독자14
아아 작가님ㅠㅠ 글 내리다가 이제는 끝났겠지!? 했는데 글이 또 있고...! 이제는 진짜 끝났겠지..? 했는데 글이 또 있어서 깜짝 놀랐어요ㅠㅠ 완전 혜자로운 오늘 분량에 눈물만 주륵주륵 나네요ㅠㅡㅠ재욱씨는 왤케 사람을 설레게 하는건가요ㅠㄷㅠ 재욱님 석류한테 화난거 저한테 화내시고ㅠㅠ석류랑은 꽁냥꽁냥 해주세요ㅠㅠ 작가님은 회사로 많이 힘드실텐데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당♡사랑해요 작가님♡
•••답글  
독자15
🐽 꿀아 🐽 에용 ㅋㅋㅋㅋ 아 재욱아찌 넘귀자나...ㅠㅠㅠ
•••답글  
비회원85.143
ㅠㅠㅠㅠㅠㅠ너무기다려써요 자까니뮤ㅠㅠㅠㅠ 아조씨 화난거 왜이렇게 귀엽죠?!?!?! 미쳤다!!💛
•••답글  
독자16
꺄아아아아앙 ㅠㅠㅠ 작가님 ㅠㅠㅠㅠ빨리 아저씨 화풀리는거 보고싶어요~!~!~!~!ㅠㅠ 아저씨는 근데 진짜,,뭔들 사랑이네요^_^
•••답글  
독자17
린이에여!!
앜ㅋㅋㅋㅋㅋㅋ남길예주커플 남길아찌는 예주랑 잘 돼고 싶은거 같은뎈ㅋㅋㅋㅋㅋ예주 진짜 철벽ㅋㅋㅋㅋ그리구 재욱아찌 왜 이렇게 귀여워옄ㅋㅋㅋㅋㅋㅋ

•••답글  
독자18
작가님 기다렸어요!!!!!!!!! 진짜하루종일기다린거같아요ㅠㅠㅠㅠㅠㅜ이틀안봤다고 진짜 금단현상와서 죽는줄 알았어요ㅠㅜㅠㅠ
한편더내주라주!!!!!!!!!

•••답글  
독자19
가뿅이에요 와 작가님 오늘 글 양 실화인가요 ㅋㅋㅋㅋㅋㅋㅋ 저 진짜 셤공부하다가 왔는데 너무너무너무 행복해요ㅠㅠㅠㅠㅠ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1억님 ㅠㅠㅠㅠ 작가님 근데ㅜ자꾸 중요한 타이밍에 끊구 이러시면 안대여 뒷 내용 상상도 저 못하니까 글로 써주서야대여ㅜㅜㅜㅜㅜㅜ 작가님 저 어떻게 해서 둘이 사귀게 됐는지 고백하는거 보고싶어용ㅋㅋㅋㅋㅋㅋ 부탁드려요 ♥️ 오늘도 잘보고가욧~~~~~ 이따가 또 볼 수 있음 조켓네영~~♥️
•••답글  
독자20
삐진거 무서운데 귀엽고 섹시하고... 하앍
•••답글  
독자21
작가님🥰 와주실거죠~!~!~!~!
•••답글  
독자22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아저씨 내가 다 미안하네요 엉엉
그 와중에 아저씨는 섹시하고 여주는 정신 좀 차려야겠땅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해요!ㅎㅎ

•••답글  
독자23
자까님 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항상 재밌게 보고 있어요오오 ㅠㅠㅠㅠㅠ 예주랑 남길아저씨도 너무 궁금하구ㅠㅠㅠㅠㅠ
•••답글  
독자24
아아아가라악 너무 행복해ㅠㅠㅠㅠ 왜이렇게 달달합니까ㅠㅠㅠㅠㅠ 작가님 체고👍🏻👍🏻👍🏻 다 좋다ㅠㅠ 암호닉 신청 가능한가요?!! [새벽달]으로 신청할겠숩니당
•••답글  
1억
당요니 가능하죠' _' 아유 반갑습니데이 행님! 우리 자주 보옵세! 끼룪륙
•••
독자25
계란찜이용
와하우.. 작가님 오늘 분량 진짜 기네용ㅎㅎㅎㅎㅎ꺄아~~~!!!! 근데 제일중요한게 빠졌어요.. 저 생략된 뒷내용... ㅠㅠㅠ~~ 여주 왜그랬대~~ㅠㅠ!!!!! 삐진 아저씨 뭔가 무서우면서 귀여운거 같기두..?ㅎㅎㅎ

•••답글  
독자26
정주행했슴다!!! 아저씨 너무 귀여워요>< 댓글 많이 달리면 오늘 한 편 더라니....!! 두근두근 설레는 소식이군녀 히히 암호닉 신청 가능하면 [우리샘]으로 신청 가능할까욥?!
•••답글  
1억
당연하져! ㅎㅎㅎ 방가방가 방가오요 ~낄낄 >_< 우리 자주 보아요 팈킼
•••
독자27
호빵입니당!!
재욱씨..어이없고 화날만한거 충분히 이해합니다...암요 제가 당해봐서 알죠...ㅋㅋㅋㅋㅋㅋ
오늘도 짱잼입니당 작가님ㅠㅠ 롱런해용 우리ㅎㅎ

•••답글  
독자28
작가님 일찍 오셔서 감사해요ㅠㅠㅠ 내용도 많고 ㅎㅎㅎㅎ 얼른 예주와 남길이아저씨도 궁금하고ㅋㅋㅋㅋ 게임때문에 싸우는거 이해합니다...
•••답글  
독자29
슈옹이에요 ㅠㅠㅠ 아아아아 작가님 ㅠㅠ 여기서 끊어버리시면 어째요ㅠㅠㅠ반칙이잖아요ㅠㅠ 너무 궁금합니다 오늘 한 편더 보고 자고 싶어요 댓글 많은 기준이 뭘까요ㅠㅠ 증말 ㅠㅠ 작가님은 딱 중요한 부분에서 잘 끊으셔~~ 궁금합니다
•••답글  
독자30
오마이갓 진짜 겁나 기다렸어용 이룬 귀염둥쓰 사랑싸움 사랑합니당굴쓰 ㅠ 아앙 너무 좋아 죽겠네용 작가님 뽀뽀 받으세용 쪼옥 ㅋ ❤️
•••답글  
독자31
작가니뮤ㅠㅠㅠㅠㅠㅠㅠㅠ퓨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오늘 막 너무 막 예 ? 그 너무 최고아닙니까 ??????????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마지막 너무.. 뿌엥......... 얼른 사과해 ㅜㅜㅜ여주야ㅠㅠㅠ
•••답글  
비회원70.206
앜ㅋㅋㅋ 기다리다가 들어왔는데 딱! 있어서 너무 좋았다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예주 썰 푸는 것도 너무 재밋구요 이런 연애 너무 좋아요!!
•••답글  
독자32
호올리몰리~~~~ 애봉이예요 아니 일단 상상에 맡긴다는 이상한 부분이 있던데 편집본 잘못 올려주신 거 아닌가요?? 뒤에 나와야 할 게 있는데 없는 거 같던데 ㅎㅎㅎㅎㅎㅎ 여주가 또 게임에 미친 사람이었군요... 과연 이번앤 어떻게 될라낭,,, 아저씬 진짜 최고야 ㅜ 여주가 맨날 애처럼 굴고 이상한 짓 해도 다 봐주고 ㅠㅠㅠㅠㅠㅠ 잉잉 ㅠㅠㅠㅠ 내게 와 재욱,,,,,,
•••답글  
독자33
드디어 왓다왔다 작가님와따 역시나 내취향 너무좋다~,~
•••답글  
독자34
아니 저 여주의 그 아쒸가 너무 웃겨요ㅋㅋㅋㅋㅋㅋ어떻게 말하면 그거를 안이상하게 말할 수 있을까요?ㅋㅋㅋㅋㅋㅋ
•••답글  
독자35
❤️👍역시 작가님 글 넘 재미있어요오
남길커플도 넘 궁금하고 이번 글도 잘 봤습니당❤️

•••답글  
독자36
작가님ㅠ 저는 지금 남친이랑 싸웠는데ㅠ 여기서는 달달해야 한다구요ㅠㅠ 빨리 화해시켜줘영
•••답글  
독자37
헐 분량 미쵸따,,,,, 작가님 사랑해요,,, 와중에 아조씨 진짜 상처 받았을 것 같아요 ㅠㅠㅠㅠ여주 말 좀 이뿌게 하자!!!!!! 아조씨랑 같은 집에 있는데 게임이 눈에 들어오니?!! 오늘도 아저씨는 너무 귀엽네요 허허
•••답글  
독자38
벌써 30화네요!!! 작가님 우리 오래오래 봐요 ㅎ헤헤 작가님 황금손 너무너무 부러워요 ㅠㅠㅠㅠ 아조씨 글 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닿ㅎㅎ 오늘도 재밌게 보고가요
•••답글  
독자39
댓글 많은 기준이 뭔가요 선생님 ..??.? 한편 더 보고싶어요! ㅠㅠ
•••답글  
비회원241.175
작가님 기다렸어요! 고생많으시네요 ㅎㅎㅎ
삐진 모습 진짜 탱 아닙니까?! 늘 재미있게 보고있어요 화이팅하세요!

•••답글  
독자40
작가님, 너무 재밌어요! 항상 최고에요ㅎㅎ
•••답글  
비회원154.12
너무 귀여워 김재욱...
•••답글  
독자41
화해할꺼죠—-???다 알고 있습니다 !!ㅎㅎㅎㅎ
•••답글  
독자42
오실까?! 안오실까?! 잘까?! 기다릴까?! ㅋㅋㅎㅎ
•••답글  
독자43
아저씨..내입을.때려주세요.. 재욱씨 난 재욱씨없으면못살아요ㅜㅜㅜ 저뒤돌아보는움짤 너무섹시해ㅜㄷᆞ
•••답글  
독자44
한 편 더 오시는 건가요~~?!
•••답글  
독자45
별하입니다 ㅠㅠ
재욱씨가 바쁘다는게 왜이렇게 확 올까요 ...이러다가 권태기로 넘어가 버리진 않겠죠 ㅠㅠㅠ
권태기는 아니되오 아니되오 ㅠㅠㅠ달달하기만 하즈아 ㅠㅠㅠ

•••답글  
비회원93.64
이예여!!!!!!!!!!!!!
전편 울면서 봐써요!!!!!!
빨리 담편 궁금해영

•••답글  
비회원203.47
아죠띠... 화풀어유...ㅜㅜㅜ 아..오늘도 넘 좋고..언제쯤 저런 달달설렘하면서 같이있음 편안하고 그런연애를할까요..글읽고 설렘이 전해져서 넘 조아요ㅜㅜㅜ
작가님 30화 축하드려요!! 1화부터 30화그리고불맠까지 매번 장난아니게 재밌는.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답글  
독자46
아니 분량 왜케 많죠? 진짜 작가님은 대체ㅜㅜㅜㅜㅜㅜ 전 재욱님 상처받을때가 그렇게 귀엽다라구요ㅠㅠㅠ
•••답글  
비회원216.161
버디버디에요!! 오늘 분량도 완전 혜자고.. 내용도 다양하고 예주와 남길님의 이야기도 등장하고 재욱님 질투도 하고... 이렇게 다양한 이야기가 한화인거 실화인가요.. 작가님 오늘도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답글  
독자47
제목보고 신나서 들어왔는데 글도 길게 써주셔서 감동이예요ㅠㅠㅜㅠ스크롤 내릴때마다 끝날까봐 조마조마하면서도 재욱씨때문에 설레여서 씰룩씰룩 ㅜㅜㅜ
•••답글  
독자48
제로! 입니다! 예주랑 남길아조씨 썰 더 궁금하다 궁금해!!!!! 이 둘도 조만간 커플이 되겠져? 예주가 남친이 생긴다면 남길 아저씨가 질투를 할테고 둘이 싸우다 예주는 그 남친이랑 이래저래 잘 안 맞아서 남길 아저씨랑 사귀게 되겠죠..? 아아아아악!!!!!! 혼자 상상 다해놓고 설램 ㅜ 그나저나 석류 너무했어요 역시 게임이 문제야 게임이 하휴ㅠㅠㅠ 얼른 화해했으면 좋겠다 덕분에 일어나서 행복했어요! 다음편도 기대할게뇨옹
•••답글  
독자49
종구몽구에요! 오늘 분량 많아서 너무 좋아요ㅠㅠㅠㅠㅠ 역시 연인은 저렇게 싸웠다 화해했다 반복해야 제맛이죠!!ㅋㅋㅋㅋㅋㅋㅋ
•••답글  
독자50
으앙ㅋㅋㅋㅋㅋ삐진것도 넘 기여어요ㅠㅠㅜㅜㅜㅠㅠㅜㅜㅜ 근데 여줔ㅋㅋㅋㅋㅋㅋ뭐라구햇길래 정지를 글케 많이당해욬ㅋㅋㅋㅋㅋㅋ
•••답글  
비회원15.95
포로리 입니다!
크흐 둘이 너무 귀여워요!투닥투닥 귀여운커플~~

•••답글  
독자51
누구는 귀엽고 누구는 섹시하네요 ㅋㅋㅋㅋ 전 물론 두 사람 다 좋아요!!!~
•••답글  
독자52
작가님 벌써 30화 네요 ㅠㅠㅠ 오늘 글 도 귀엽고 섹시하고 다해요 ㅠㅠㅠ 분량도 엄청 많고 글 너무 재밌게 보구 있어여ㅠㅠㅠ
•••답글  
독자53
작가님 ㅜㅜㅜ어제 너무 피곤해서 오늘 일 마치고 바로 보라왔습니당 어쩜 이러케 글 퀄리티가 갈수록 좋아지시는지ㅠㅠ. 작가님 제 하루를 이렇게 마무리 하게 해주셔서 진짜 감사드랴용 ㅠㅠㅜㅜ하루 일했던 피곤이 싹 가시눈 ㅠㅠㅠㅠ
•••답글  
독자54
[부리]입니다!! 아아 작가님ㅠㅠ 어제 알림 보고 읽고 싶어서 미치는 줄 알았는데 너무 바빠서 이제서야 봤어요ㅠㅠㅠㅠㅜㅜ 읽는내내 광대가 내려올 생각을 안해서 어쩌죠!!ㅋㅋㅋ 우리 아저씨 삐진거도 귀엽구ㅠㅠ 작가님 분량도 짱 많구ㅠㅠ 너무 감사합니다!!ㅠㅠㅠ 어두운 현생에서의 한줄기 빛같은 작가님♥️
•••답글  
독자55
뽀섭이에여ㅠㅠㅠㅠㅠㅠ 진짜 작가님 티키타카 너무 좋아옄ㅋㅋㅋㅋㅋㅋㅋㅋ 혼자 피식대면서 읽고있습니닼ㅋㅋㅋㅋㅋㅋㅋ 오늘도 덕분에 행복하게 마무리합니댱💛💛
•••답글  
독자56
진짜 둘 너무 귀엽게 사귀는거 아니에요!!재욱씨~같은 사람이 어딧소ㅠㅠ
•••답글  
독자57
알아서 상상이라니요 말이 됩니까? 너무하신 거 아녜요? ㅠㅜㅜㅠㅠㅠ 그리고 끊는 타이밍 진짜 완전 잘 잡으십니다 ㅠㅜㅜㅜㅠ
•••답글  
l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배우모델 [김재욱] 김과장이랑 사내연애 해벌이기 SSUL 43  회원전용 걍다좋아 06.14 20:41
배우모델 [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2🤭😍 46 1억 06.14 22:4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시한부 선고받은 너탄X바람핀 김태형 조각 03 27 침벌레 06.14 14:51
배우모델 [김재욱] 클럽 23 재욱은 나의.. 06.17 00:29
데이식스 [데이식스/강영현] 리퀘스트: 5년 사귄 전 애인 갑을로 만나는 썰 中 20 랑데부 06.17 23:3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박지민] Love Like Sugar 16 [재연재] 18 독스 06.14 04:02
엔시티 [NCT] 도시고등학교 TALK 8 10  회원전용 소화위핫위염 06.17 07:26
방탄소년단 🐱:이거 옷 호석이 줘야겠다-ㅅ- 78  회원전용 쪼꼬찐빵쓰니 0:35
9928468프로듀스[프로듀스101/워너원] 먹방동아리 홍일점 kakaotalk 33 3먹방동아리21:09
9927361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의 접속, 라이프 02웨이콩19:26
9925761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홍일점] 8남매의 페이스북을 구경해보자 2리첸티아16:29
9924963워너원[워너원/옹성우&황민현] 상사화 01 - 필연의 시작 3꽃같아라15:04
9924566방탄소년단🐿:(오늘은 탄소네 도토리나무 보러가야지) 32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14:15
9924160워너원[워너원/옹성우/황민현] 상사화 00 - prologue꽃같아라13:17
9918323방탄소년단🐱:이거 옷 호석이 줘야겠다-ㅅ- 78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35
9916025배우모델공지 181억06.18 22:45
9914088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의 접속, 라이프 01 4웨이콩06.18 20:32
9913919엔시티[NCT/엔시티/재연재] 여러분이 부르짖던 호그와트썰 71~78 18  회원전용양말귀신06.18 20:22
9910705방탄소년단🐯:(탄소마을 스파이 사쟌님?!) 82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8 16:00
9908255방탄소년단🐯:탄소씨 왜찾아오셨어요..? 53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8 11:19
9906079엑소[박찬열] 내가 100일 안에 뺏긴 전남친 다시 데려 와 볼게 00 2과류견06.18 03:31
9904330방탄소년단🐰:너가 탄소라는 아이니? 51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8 01:58
9900795데이식스[데이식스/강영현] 리퀘스트: 5년 사귄 전 애인 갑을로 만나는 썰 中 20랑데부06.17 23:30
9899263배우모델[공유x김재욱x도경수] 나의 아가씨에게. 01 10끄적이로06.17 22:06
9898475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의 접속, 라이프 00 8웨이콩06.17 21:09
9896582데이식스[데이식스/강영현] 너는 04 4까만비06.17 17:56
9896429방탄소년단🐯:안니이 왜 종강이 아닌거냐구여 18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7 17:32
9892691엔시티[NCT] 도시고등학교 TALK 8 10  회원전용소화위핫위염06.17 07:26
9887628배우모델[김재욱] 클럽 23재욱은 나의..06.17 00:29
9887279배우모델[김재욱] 쟤 13살 차이나는 아저씨랑 연애한대_33🤭😍 941억06.17 00:17
9887008방탄소년단🐰:꾸기...안취해써여...... 24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7 00:06
9886190배우모델[공유x김재욱x도경수] 나의 아가씨에게. Prologue 3끄적이로06.16 23:34
9884931방탄소년단쓰니:부산...박찌밍...완벽...그자체..... 14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6 22:32
9883944기타[마블패러디] 갑자기 분위기 와르르멘션 (갑분와) 2 6후뿌뿌뿌06.16 21:39
9882843프로듀스[프로듀스101/워너원] 먹방동아리 홍일점 kakaotalk (special) 4.. 35먹방동아리06.16 20:37
9882614데이식스[데이식스/영케이] 필름 카메라혠나06.16 20:19
9879986방탄소년단🐯:쏜님ㅜㅁㅠ 져 좀 숨겨주세여...(´•̥ㅁ•̥') 113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6 16:42
9879721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보이프렌드 타이쿤 02 7이구역쿠마몬06.16 16:21
9877467방탄소년단🐯:쏜님!!! 종강이가 얼마남지않았어여!!!!-ㅁ-!!! 54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6 12:59
9876650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민윤기] 그때 걔, 담배는 끊었을까? Ep10 3융기침강06.16 11:25
9875722방탄소년단[민윤기] Crescendo 3  회원전용We, don't06.16 05:54
9874640방탄소년단🐯:찾았다...! 28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6 03:45
9871984[TXT/수빈/연준] 파트라, 슈! ​上 7두밧두먹여살..06.16 01:00
9869251🐯:근육대쟝 싸쟌님?!?!?!??!! 59  회원전용쪼꼬찐빵쓰니06.15 22:22
9869148엔시티[NCT/서영호/정재현] 세 사람 공지 4궁금하면500원06.15 22:14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자필만 게시 가능 (펌/표절 금지), 친목 (암호닉 제외) 금지
글잡담 F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인스티즈 트렌드 l짐살라빔레드벨벳ㅅㅍㅈㅇ이미지플래그레벨노래김김남이한ㅠㅠㅠㅠㅠㅠ미니포카[드림]익들이라면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6/19 21:43 ~ 6/19 21:45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6/19 21:43 ~ 6/19 21:45 기준
1위 ~ 10위
신설 메뉴 l 녁우 l 위에화 l 백현 l 뷔른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l
© instiz Corporation
주로 사용하는 음원사이트가 뭔가요오?? l 6041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