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가 닫혀있습니다 l 열기
댓글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엔시티
기타
세븐틴
데이식스
프로듀스
아이유
ll조회 4021l 9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Mark Lee / Jeno







G

불가피한 것





J 번외
제 다리 하나 잘라버리면 그만인 덫보다는 차라리 벗어날 수 없는 늪 같다고 표현하는 것이 빨랐다. 키가 어머니의 키보다 이센티가량 컸을 때부터 든 생각이었다. 죽음을 먹는 자의 자식, 살인자의 자식. 어딜가나 따라붙는 꼬리표였고 주홍 글씨처럼 보이지 않게 아로새겨진 낙인이었다. 그 늪은 벗어나려고 발버둥을 치면 칠 수록 자신을 더 깊은 곳으로 끌어당길 뿐이었다. 구역질 나는 저 아래로 한 치의 빛을 볼 수 없는 저 바닥까지. 아무런 저항도 할 수 없고 어떤 도움도 요청할 수 없을 만큼 더 깊고 아득하게. 그 속으로 어쩔 수 없이 힘을 풀고 잠식하고 있을 때 시야를 가려온 건 다름아닌 네 얼굴이었다. 한없이 앳된 그 얼굴 하나 의지해서 늪을 헤치고 그 수면 위를 유영했다. 수면 아래의 어둠과 흙탕물을 무시하고 꿋꿋이 떠 있었다. 햇살 아래 머물며 햇빛 받아 훤히 빛나는 네 얼굴 한 번 보려고.


‘내가 너랑 호그와트를 왜 가.’
‘갈 거면 너 혼자 가.’


몇 십년도 되지 않는 내 짧은 인생 중 가장 후회스러운 일을 꼽으라한다면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그 날의 일을 지목할 것이다. 그래, 너한테 모질게 행동하고 모질게 말했던 그 날의 모든 것들을 난 후회한다. 차라리 모든 걸 말하고 겁난다며 엉엉 울었다면 그렇게까지 멀어져야 했을 필요가 있었을까. 어리고 어리석었던 나는 생각도 어리고 어리석어서 당장 내 앞에 놓인 길 말고 다른 길을 찾아볼 생각은 추호도 하지 못했다. 그래, 솔직히 이거 다 변명같은데 할 말이 이거밖에 없다.

‘그 사건’ 이라고 부르기에도 뭣한데. 그 날 이전이나 이후나. 늘상 우리 집엔 웃음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다. 죽음을 먹는 자들이 대대적으로 패했던 호그와트 전투 이후였으니 당연한 소리라고 할 수 있었다. 다른 말로는 우리 부모님이 죽음을 먹는 자라고도 할 수 있겠다. 한 순간에 권력을 잃은 사람들은 숨어지내거나 오히려 더 발악하거나 둘 중 하나인데 우리 부모님은 전자에 속했다. 하지만 숨어지내며 은밀히 움직였다. 주인을 잃었다는 악에 받혀 눈에 불을 키고 죽일 사람을 물색했다. 그러다 불사조 기사단 소속인 오러 한 명 죽이자며 타깃을 정하고… 기어코 아버지는 신문에 떠들썩하게 이름이 실리고 사진이 실렸다. 죄목은 살인으로.

그렇게 아버지가 아즈카반에 수감된 뒤에도 어머니는 '그 분'의 부활을 꿈꿨다. 언젠가는 돌아오실거라며 움직이지도 않는 표식을 한참동안 내려다보았다. 광기 어려가는 어머니를 두고 나는 학교에서만 숨어지냈다. 그래 네가 알고 있는 내 학교인 덤스트랭에서. 내가 끌린다고 너에게 말했던 그 덤스트랭. 그런데 여주야. 그거 알아? 내가 가고 싶었던 학교는 북유럽의 덤스트랭도, 미국의 일버르모니도 아니었어. 너 혼자 가게 된 호그와트. 나도 엄청 가고싶었다? 왜 나라고 거길 안가고 싶었겠어. 더군다나 너랑 함께인데. 너랑 한 시도 떨어지지 않을 수 있는 곳인데. 나한테도 호그와트의 입학 허가서가 날아왔던 날. 그 양피지 한 조각을 수십번 찢어 다 꺼져가는 난로에 흩뿌리면서 그제야 울었어. 너한테 보내려고 했던 꽃잎까지 다 태워먹으면서 펑펑 울었다 나. 내 하루의 절반은 너였는데. 내 웃음의 이유도 너였는데. 어떻게 그걸 한번에 두고 떠나.

그래서 다시 찾으러 왔어, 하루의 절반을. 내 웃음을. 내 꽃잎의 하나뿐인 수신인을. 그래, 너를.

휘갈겨지던 깃펜이 멈추었다. 열심히 적었지만 그 아이는 볼 수 없는 편지를 빼곡히 일기장 한 칸에 채워넣은 채. 제노는 일기장을 덮었다. 찾으러 왔는데 빼앗기기 일보 직전이었다. 뭐라도 해야했다. 뭐라도 하지 않으면 꼭 영영 잃을 것만 같은 느낌이었다.





*






치솟은 화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밀린 숙제를 앞에 두고서도 자꾸만 분노가 튀어나와 집중을 방해했다. 분노의 화살은 이제노에게로 쏘아졌다. 갑자기 나타난 이제노가 나에게 했던 말은 온통 알 수 없는 말 뿐이었다. 행동도 똑같이 알 수 없는 행동 천지였다. 더군다나 갑자기 이제노의 입에서 튀어나온 마크의 한국 이름은 혼란스러움을 더했다. 그가 그 이름을 어떻게 아는 걸까. 또한 왜 적대적인 태도로, 어딘가 화난 목소리로 그 이름을 입에 올렸을까. 답을 알 리가 없는 의문들만 머리를 하나둘씩 채워나갔다. 그렇지 않아도 충분히 혼란스러운 머리속이었는데, 이제는 터지기 일보 직전이었다. 그러다 문득 하나의 질문을 곱씹었다. 이제노가 던졌던 단말마와 같은 질문.


‘너, 걔 좋아해?’
‘마크 리. 이민형.’


그래, 저 질문. 저 질문을 받기 전에도 아까 말했던 것처럼 머릿속은 충분히 엉망인 상태였다. 싱숭생숭한 마음도 포함해서. 그야말로 혼란스러웠다. 이유는 햇살 아래서 마주했던 이민형의 눈빛이 계속 잔상에 남아서. 자꾸 그 장면 속에 앉아 있게 되어서. 수업 시간에도, 쉬는 시간에도 나는 자꾸만 그 잔디밭에 그와 함께 앉아있었다. 나를 보고 웃던 그 얼굴은, 차츰 가까워지던 그 얼굴은 되새길 수록 선명해져서 그럴때마다 괜히 볼에 열이 올랐다. 그래…. 그랬는데 딱 저 질문이 뇌리를 치고 들어온거다. 너 걔 좋아해? 마크 리, 이민형. 잘근잘근 씹었던 질문을 한번 더 질겅거렸다. 더불어 그 장면 또한 다시 재생시켰다.


‘….’
‘Sweetie.’


기억속 일련의 장면들은 한치의 오차도 없이 똑같이 재생된다. 그만큼 많이 꺼내봤단 뜻이다. 질리도록 들은 sweetie, 란 말이 왜 이렇게 마음 한 구석을 간질거리는지. 또 왜 그 눈빛에 가슴 한 구석이 덜컹인건지. 또 왜 자꾸 얼굴이 빨개진건지. 그 이유를 깨닫기 위해 수십번을 꺼내 본 장면인데… 이제노의 질문 하나로 어렴풋한 답을 찾은 느낌이었다. 단순한 관심을 갖게 된 것이 아니라 그를 좋아하는 마음을 갖게 된 것이라고. 그래…. 이제야 하나의 혼란스러움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을 것만 같은 기분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그 장면을 되새겼다. 나를 보던 눈빛을 떠올리고, 나를 부르던 그 목소리를 떠올렸다. 가슴께가 울렁였다. 생각만 해도 수만마리의 나비가 뱃속에서 날개짓을 하는 것만 같았다. 그제야 정의를 내릴 수 있었다. 그 모든 느낌의 이유를. 이민형을, 나를 스위티라고 부르는 마크 리를, 좋아한다.





*





좋아한다로 이민형에 대한 마음을 정의내리자 마음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기 시작했다. 때맞춰 풍선에 바람을 불어넣는 것처럼. 이러다 터지면 어떡하지,라는 쓸데도 없는 걱정을 하다 밀린 숙제는 절반도 하지 못하고 잠에 들어버렸다. 다음날 아침이 공강이었으니 망정이지 있었다면 나머지 수업을 받을 뻔 했다. 빠르게 먹고 도서관으로 향할 요령으로 앞에 놓인 호두 파이를 우적대고 있을 때였다. “얼굴이 퀭하다?” 이동혁이 옆에 걸터앉으며 물어왔다. 건너편에는 나재민이 마악 엉덩이를 의자에 살포시 붙이고 있었다. 엉. 잠을 조금 설쳐서. 다 씹기도 전에 그만 사레가 들려버렸다. 물, 물! 급하게 손을 뻗을 때였다.


“Here.”
“…어?”


왜 안오나 했다. 나재민이 중얼거렸다. 왜, 누군데 라고 묻기엔 목소리의 주인이 누군지 너무나 잘 알아서. 누군가가 내미는, 손에 닿아오는 잔을 쥐고 들이키자 호박주스의 달달한 향내가 입안에 가득 퍼졌다. 한 숨 돌리며 잔을 내민 이에게로 고개를 돌렸다. 누구긴 누구야. 이민형이지. 곁눈질으로 본 이동혁과 나재민은 일찌감치 저 멀리로 자리를 옮긴 후였다. 그래. 안가는게 이상하지. 어디 봐? 그러다 들려온 그의 물음에 그와 눈을 맞추었다. 오늘은 안경 썼네. 약간 가라앉은 머리에다 안경을 쓴 그가 나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눈 앞을 슬쩍 가린 머리카락 때문인지, 빛을 등지고 선 탓인지 모르겠지만… 안경 너머의 두 눈은 또 심연같이 검은 눈을 하고 있었다.


“Sweetie. 도서관 갈래?”


눈을 마주치려니 뒤늦게 깨달은 감정이 막아섰다. 괜히 떨리는 눈길을 피하자 꽤나 또렷한 한국말이 그의 입을 통해서 흘러나왔다. 그렇지 않아도 갈 생각이었기에 망설임없이 남은 호두 파이를 뒤로 하고 그와 함께 도서관으로 향했다. 나란히 빈 책상에 앉아 밀린 숙제를 꺼내들었다. 한동안은 아무런 말도 없이 깃펜을 움직였다. 산술점 과제를 하다 슬쩍 옆을 쳐다보았다. 그도 열심히 깃펜을 양피지 위에 휘갈기고 있었다. 열심히 하네. 공부하는 모습은 처음이라 몇 분동안은 턱을 괴고 그 모습을 지켜보았다. 그러다 눈을 마주치기라도 하면 퍼뜩 시선을 돌릴 거면서. 그렇게 한참을 쳐다보고 있었을까, 작게 찢은 양피지 한 조각이 스윽 내밀어진다.


‘why are you staring at me?’
‘그냥.’


너무 빤히 쳐다봤나. 머쓱하게 웃으며 양피지 위에 끼적이곤 다시 그에게로 조각을 밀었을 때였다. 열심히 무언가를 적어내리던 그가 흘끗 양피지로 시선을 주더니 씩 웃으며 눈을 맞춰온다. 그렇게 갑자기 웃으면서 쳐다보면 설레는데. 또 괜시리 그런 마음이 들어 하던 산술점 과제로 고개를 쳐박았다. 그러자 낮은 웃음소리가 귓가에 스쳤다. 더불어 가벼운 손길이 머리 위에 머물렀다. 어제 내가 그에게 그랬던 것처럼, 이민형은 조심스럽게, 또 부드럽게. 내 머리를 쓰다듬었다. 한 번, 두 번, 세 번. 손길이 멀어졌다. 또 열이 오르는 것만 같은 볼을 식히려 안간힘을 쓰며 그를 보았다.


“이렇게 하는거 맞아?”


아…. 금방이라도 얼굴이 터져버릴 것만 같았다. 급하게 고개를 끄덕이며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려 안간힘을 쓸 때였다.


“Ah, Sweetie. I'd like to ask you a question.”


묻고 싶은게 있다며 이민형이 속삭였다. 뭔데, 뭔데. 얼굴은 빨갛고 거리는 가깝고, 빨개진 얼굴 들키는 건 싫고. 급한 대로 양피지 한 귀퉁이를 찢어 내밀자 이민형의 깃펜이 바쁘게 움직인다. 다시 양피지 조각이 되돌아왔다.


‘아직도 나 별로야?’


아까 전부터 손바닥을 숨기더라니. 양피지 위에 삐뚤빼뚤하게 옮겨적은 듯한 글씨에 여러모로 심장이 내려앉는 듯했다. 별로라니 말도 되지 않는 소리를. 나 너 좋아하는데? 하지만 그 말을 입 밖으로 내밀 자신은 없어 입술을 꾹 깨물었다. 머릿속이 하얗게 물들여졌다. 어떻게 별로일 수가 있어. 아니라고 고갯짓하면 끝날 질문인데 속에서 꺼내야 할 마음이 생각보다 커져있어서, 곧장 대답을 하지 못하고 쥔 깃펜만 더 세게 쥘 뿐이었다. 지금 가장 혼란스러운건, 아마도….
아니라고 단순한 부정의 답을 꺼내야 할지, 나 너 좋아한다는 말을 붙여 더 긴 부정의 답을 꺼내야 할지였다.






/
.


암호닉
이유노잼 / 구름 / 졔졔 / 쀼
망고정우 / 정재현처돌이 / 윤제이 / 체리
정우세상 / 피J / 말랑 / 바다
핑크공주 / 사크야 마랑해 / 여울 / 썬코
뀨링 / 비나이다 / 코코가 미래다 / 데요요
물복딱복 / 유잼 / 굴려굴령 / 주접이
이스위티 / 희희J /너를 위해 / 오웅스윝희
열음 /엔도시입주민 / 수박웨이 / 차차
애옹이마크 / 99 / 휴나 / 솔직히약간진짜이제
OR / 채채 / 발렌타인 보이 / 사랑둥이
라지피자 / 오늘도 이마크처럼 / 백일몽 / 자몽타르트
누눙 / 나나의 하루 / 복숭아잼 / 망고쨈
윤오왕댜님 / 호빵 / 부침개 / 마크의꾸망 / 첫사랑
머리땅땅 / 녹차라떼 / 오이52 /단델
뇩 / 귤 / 또잉또잉 / 재현아 사랑해
김정우 처돌이 / 블랙버블 / 꾸꾸 / 또라에몽
스누피포챠코 / 김용안 / 스누피젱 / 애오옹
째니 /케도도 / 아아 / 정순한 청우
윤54랑 / 유노정윤오 / 구밀



신청은 아래 글에서만 받습니다.
https://instiz.net/writing/8426269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독자1
으엉 뀨링입니다 덫 완전 오랜만이에요ㅜㅜㅠㅠㅠㅠㅠㅠㅠㅠ 마끄리는 언제 봐도 쏘 스윗 너가 스위티 해 민형아
•••답글
독자2
작가님 [나나의하루]입니다! 알람뜨고 호다닥 달려왔습니다ㅠㅜㅠ 너무 너무 사랑하는 작품이여서 열심히 기다리고있었는데 와주셔서 감사해요💚
•••답글
독자3
작가님 말랑이에요.. 저 진짜 알림 뜨자마자 눈물 흘리고 들어왔잖아요 ㅠㅠㅠㅠㅠ 오랜만에 느껴보는 마크의 스위티 바이브에 죽고 제노 아픈 사연에 또 죽습니다 저는 ... 작가님 사랑해요 언제든 기다릴게요 💚💚💚💚
•••답글
독자4
희희j에오 어제도 뵈었지만 ㅜㅜㅜㅜㅠ 스위티ㅜㅠㅠㅠ기다리구 있었어요ㅠㅠㅠ스위티 텍스트로라도 너무 봐ㅡ싶었어요ㅜㅠㅜㅜㅠ
•••답글
비회원95.150
작가님 !!!! 라지피자에용 잠자기 전에 들어왔다가 <덫>보자마자 클릭했숨당 🤸‍♀️ 저는 스위티 저거 처돌이가 되어버렸어요. 마크 제노 사이에서 허우적 거리는 사람은 바로 나야나..! 오늘도 넘나 재밌게 봤어용 ❣️
•••답글
독자5
허거걱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알림 보자마자 소리지르면서 달려왔어요 예상치 못한 선물 감사합니다,,( o̴̶̷̥᷅ㅅo̴̶̷᷄ )
•••답글
독자6
너를위해입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스위티ㅜㅜㅜㅠㅠ마꾸리는 언제나 사랑이죠ㅠㅠ 작가님 언제나 사랑 드랴용💚💚
•••답글
독자7
헉헉 덫 이자나!!!! 기다리고 있었어요 스위티~~~
•••답글
독자8
후이이이이ㅣㅇ잉잉 보고싶었어요~~ㅠㅠㅠ재밋게 읽고 갑니다~~^_^
•••답글
독자9
꺅!! 덫!!!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너무 재미써요!!!!!
•••답글
독자10
완전 기다리고 있었어용ㅠㅜㅜㅜㅜㅜ💚💚💚💚💚돌아와주셔서 감삼니다 흑흑
•••답글
독자11
작가님 기다리고 있었습니다ㅠㅠㅠㅜ스위티 넘 그리웠어요ㅠㅠㅠ
•••답글
독자12
데요요 입니다!! 아 덫 마크는 대박이에요.. 정말.. 쓰담쓰담 으헉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제노야 가슴 아픈 사연이지만 이건 마크다.. 마크 주식 왕창 삽니다
•••답글
독자13
으핳핳핳앟헿핳헿헣헿헿 좋아한대요~~~~~ 좋아한대여~~~~~ 쟤얘햰댸얘~~~~~~~ 아오 깜짝 깜짝 갑자기 등장하는 거 왤캐 좋죠 작가님.. 갑자기 와서 호박주스 주고 갑자기 궁금한 거 있다하고.. 갑자기 투성이야.. 너무 좋아.. 꼭 너무 좋아 죽겠다! 죽겠어!! 라고 대답해서 담편엔 둘이 사귀었으면.. 하는 마음은 너무 빠른 감이 있죠..? 후후.. 할미는 성격 급해!! 제노야!!!!!! 미안해!!!!!! 그치만 아이러브유다!!!!!!!! 오웅 스윝희예옄ㅋㅋㅋㅋㅋㅋㅋ 넘 급해서 암호명도 말 안 하곸ㅋㅋㅋㅋㅋㅋ 죄삼다.... 헿헿
•••답글
독자14
와우 작가님 엄청 기다렸서요ㅜㅜㅠㅠ
드디어 오시다니 적게일하고돈많이버세요....💚💚💚💚💚💚

•••답글
독자15
99임니다... 저 우리 마꾸덕분에 영어 열심히 하잖아여.... 마크는 갓벽하다. 맨처음엔 진짜 딱딱하게만 느껴진 마크로 느껴졌는데 지금의 마크는 언제 그랬냐듯 부드럽너요ㅠㅠ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답글
독자16
기다렸어요, 작가님!! 제노 이야기.. 마지막 문장이 전 슬프게 보였어요.. 뺏기게 생겼다는 말... 제노도 제노 나름대로의 사정이 있었는데 너무 슬픈데 와중에 마크리 넘 설레요오ㅜㅜ
•••답글
독자17
선ㅠㅠㅠㅠㅠ생ㅠㅠㅠㅠㅠ님ㅠㅠㅠㅠㅠㅠㅠㅠ 아 이마크 하나만해 치명만 하든지 다정만 하든지ㅠㅠㅠㅠㅠㅠ 두개다 하면 내 심장이 남아나질 않잖아ㅠㅠㅠㅠㅠㅠㅠ아아
•••답글
독자18
하 마꾸리 너무 설레버려요...덫에서의 마끄리는 왜 이리 멋있는 걸까요 아마 마끄리의 능력에는 배경이 있는 걸까요 스토리 넘나 기대가 됩니다...자까님 감사해요
•••답글
비회원155.43
머리땅땅이에요 열심히 써서 보내는 마크 넘모 귀엽네요.. 안보이게 쓸라구 그러구
•••답글
독자19
쩗쭓쫣) '내 꽃잎의 하나뿐인 수신인을'이라는 말은 어떻게 생각해내시는 건지 정말 대단해요bb 그리고 마크ㅠㅠ어서 여주가 맘 고백을 해야 마크도 마음이 안정될텐데...히유
•••답글
독자20
제노도 너무 좋고 마크도 너무 좋은데 ㅠㅠㅠ 둘다 이어버리고싶은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으아
•••답글
독자21
ㅠㅠㅠㅠ미쳤다,,,,왜 이제서야 이글을 알게 됐을까요,,ㅠㅠㅠㅠㅠ호그와트 글중에 제일 재밌서요 흑흑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방탄소년단 [이재욱] 대학생 이재욱과 연애하는 썰_ 26,2752 1억 08.02 21:42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14_나혼자산다(2) *암호닉신청*60 여봄 08.01 22:06
엔시티 [NCT] 친구의 남자친구와 잤다 0493 카니알 07.31 23:04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1217 워커홀릭 08.03 01:5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128 연청아 08.03 01:12
프로듀스 [이은상/강민희] 이렇게 귀여워도 되는 걸까 kakaotalk10 먹방동아리 08.02 20:27
배우모델 [주지훈/이재욱/문가영/김정현] 사이버수사과 사람들 *two*15 핑키포키 07.30 00:2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영 에고이스트 (YOUNG EGOIST) 118 odod 07.31 02:25
16689800 엔시티 [NCT/정재현/김정우] 네오커피 노예들 talk 41 호랭 0:37
16685816 프로듀스 [프로듀스101] 먹방동아리+카페알바생=96 kakaotalk 0310 먹방동아리 08.04 20:37
1668485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217 연청아 08.04 19:09
16684521 배우모델 의견 ///헷깔뤼니까,,우리 투표로 할까?///67 1억 08.04 18:39
1667849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영 에고이스트 (YOUNG EGOIST) 129 odod 08.04 04:38
1667652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신뢰 가득한 연애 07-2 : 예술 작품은 결국..2  연필그림 08.04 02:03
1667293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코드핑크 05 (完)2 08.03 23:04
16672350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_배우별 인터뷰35 여봄 08.03 22:34
16671353 배우모델 [이재욱] 대학생 이재욱과 연애하는 썰_ 2846 1억 08.03 21:25
16662230 [방탄소년단] 짧은 조각글 모음12 치킨주세요 08.03 02:56
16661086 배우모델 [배우/하정우.김태평] 무심과 다정 그 사이 1217 워커홀릭 08.03 01:55
1666015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슬기로운 동거생활 0128 연청아 08.03 01:12
1665799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신뢰 가득한 연애 07-1 : 시간이 멈춘 것처..3  연필그림 08.02 23:29
1665706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코드핑크 043 08.02 22:43
16656098 방탄소년단 [이재욱] 대학생 이재욱과 연애하는 썰_ 26,2752 1억 08.02 21:42
16655057 프로듀스 [이은상/강민희] 이렇게 귀여워도 되는 걸까 kakaotalk10 먹방동아리 08.02 20:27
16653874 배우모델 차기작 /뱀파이어/ 생각 즁인데 섹시한 배우 추천 해쥴 애긔들 ~95 1억 08.02 18:52
16653085 방탄소년단 [김석진] 연어 1 나개 08.02 17:44
16651890 세븐틴 [세븐틴/이지훈] O.M.R (Oh My Rainbow) The Finale _ ..15 하프스윗 08.02 16:00
16650295 엔시티 [NCT/정재현] Rosé6 SOHO 08.02 13:37
16649869 배우모델 암호닉 신청 했는데 메일링 못 받으신분들 드러와주뗴여!11 1억 08.02 12:59
16640277 배우모델 [배우다수/김남길] 하루 아침에 배우 된 썰 14_나혼자산다(2) *암호닉신청*60 여봄 08.01 22:06
16640234 배우모델 [이재욱] 대학생 이재욱과 연애하는 썰_ 2558 1억 08.01 22:03
1663979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코드핑크 033 08.01 21:33
1663964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단편] 첫사랑에 관하여7 연청아 08.01 21:24
16639510 프로듀스 [강민희/배진영/유선호/정세운] 공간스런 혼란 kakaotalk 27 먹방동아리 08.01 21:14
16636382 세븐틴 [공지] 공지같지만 주저리에 가까운 글1  로니 08.01 16:31
16630843 엔시티 [NCT/김도영] 내 귀에 캔디 0 내가사랑했던이.. 08.01 02:45
1662668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석진] 코드핑크 024 07.31 23:30
16626226 엔시티 [NCT] 친구의 남자친구와 잤다 0493 카니알 07.31 23:04
16624633 배우모델 [이재욱] 대학생 이재욱과 연애하는 썰_ 23,2468 1억 07.31 21:24
1661560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영 에고이스트 (YOUNG EGOIST) 118 odod 07.31 02:25
16615145 방탄소년단 신혼일기 소장본 진행상황 및 배송지 변경 관련 공지 화백 07.31 01:57
16613627 엔시티 [엔시티/해찬] 이동혁으로 판타지물2 목요일 07.31 00:37
16612695 방탄소년단 [전정국] 편의점 후드 04 희망이 07.30 23:52
16610285 배우모델 [이재욱] 대학생 이재욱과 연애하는 썰_ 21,2256 1억 07.30 21:25
16606410 엔시티 [NCT/이동혁/이민형] 악의 굴레에서 구원하소서 18 07.30 15:54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8/5 2:18 ~ 8/5 2:2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8/5 1:44 ~ 8/5 1:46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