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방탄소년단
엔시티
기타
세븐틴
뉴이스트
워너원
데이식스
엑소
자주 가는 메뉴
설정하려면 원하는 메뉴에서 메뉴 제목 왼쪽 ☆를 누르세요
Lighterll조회 509l 2
 비회원 읽기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글자 크기  


미리보기이므로 일부만 보여집니다



탁이, 지금에 와서야 생각이 나는 것 보면. 옹성우는 비도덕적인 사람일지언정 태생은 따뜻한 놈이었다. 난 그걸 한참이 지나고 나서 깨달았다. 나와 그의 관계는 딱히 정할 수가 없었다. 사내의 선배와 후배. 그리고 섹스파트너인가. 그러기엔 그가 너무 다정한데. 나보고 다정하다고 뭐라 할 게 아니었다.

















“눈 화장 다 번졌다.”

















내 눈가를 쓸어 주는 손길이 부드러웠다. 단순히 섹스를 한다고 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그와 하는 모든 것들은 따뜻하고 부드럽고 다정했다. 거친 그의 몸짓을 받아내다가 침대 헤드에 머리를 박을 때면 그의 손바닥이 어떻게 알고 그걸 막아왔다. 모든 체위는 날 위해서 존재하는 듯했고 참 신기하게도 옹성우와 함께 있으면 다른 걸 넘어서 편했다. 모든 경우의 수를 제외하고 나서라도 그와 단둘이 있으면 예전에 사귀었던 남자친구들이 무색하리만치 좋았다. 회사 상사 욕을 해도, 오늘 있었던 일들을 얘기해도 가만히 고개를 끄덕이다가 너무 고민이 많아도 안 좋은데. 하며 날 안아주는 게 퍽 애인 같았다.

















“여보세요.”

















하지만 애인 같았을 뿐, 애인은 아니었다. 그의 여자친구가 부러웠다. 부러워하면 안되는 걸 알면서도 부러웠다. 그 자리가 꽤나 갖고 싶었다. 내 주제에. 넘볼 구석이 되지도 않으면서. 원래라면 관계가 끝난 이후에 그와 내가 각자 씻고 나오면 바로 집으로 향했다. 애초에 호텔이 아니라 모텔로 간 이유도 그랬다. 숙박을 할 것도 아니고 대실이면 족한 사이었으니까. 근데 오늘은 호텔에 온만큼 바로 나가기가 어려웠다. 룸서비스라도 시켜 먹을까 싶어 메뉴를 보고 있자 소파에 편히 기댄 옹성우는 제 여자친구와 통화를 하고 있었다. 그것도 내가 알고 있던 그와 꽤 비슷하게. 다정한 폼새로.

















“내일이면 보잖아. 오면 전화해. 내가 데리러 갈게.”

















웃음 소리가 들렸다. 안 봐야지, 안 들어야지. 그러면서도 계속해서 밟혔다. 진짜 꼴볼견일 거 다 아는데. 질투라면 질투를 하는 듯했다. 기분이 좋지 못했다. 룸서비스는 이미 생각외의 일이었다. 메뉴판을 내려놓고선 소파로 향했다.



















왜요.

















입 모양으로 물어온 그는 내가 다가가자 당연하게 꼬고 있던 다리를 풀었다. 그의 허벅지 위로 올라가 할 수 있는 한 그를 세게 끌어안았다. 훅, 하고 끼쳐 오는 샴푸 냄새가 여타의 호텔 특유의 냄새가 났다. 과일향인가. 나와 같은 향이 나는 그가, 나와 같은 가운을 입은 그가 다른 사람의 것이라는 걸 깨닫는 건 그다지 상쾌하지만은 않았다. 알고 있었으면서. 옹성우에게 여자친구가 있는 걸 먼저 안 사람도, 그 선을 보란 듯이 넘어버린 사람도. 그럼에도 우리 사이에는 아직 넘지 말아야 할 선 하나쯤은 두어야 한다고 훈수를 둔 것도 나였는데.



















“안아줘.”

















그의 입술을 물어뜯다시피 깨물었다. 아랫입술이 내 잇새를 따라서 쭉 당겨졌다가 그대로 혀를 집어넣었다. 덕분에 통화를 하고 있던 옹성우는 급하게 홀드 버튼을 눌렀다. 하긴 이대로라면 입술을 빠는 소리가 그대로 들릴 테니. 뭐 하나 두려울 게 없는 그도 여자친구 앞에서는 잃을 게 많은 듯했다. 갑자기 무슨 바람이 불어서 그래요. 씻고 난 뒤에는 하는 거 싫다면서. 그가 내게 자주 그러는 것처럼 귓불에 입술을 들이댔다. 너도 당해보라지. 반쯤 장난 식이었다. 그에게 계속해서 치대다가 그만하라는 말이 그의 입에서 나오면 그대로 그만둘 요량이었다. 안아달라는 건 눈에 다 보이는 훤한 수작질이었고. 선을 넘지 말자 해놓고선 내 앞에서 여자친구랑 통화는 하지 말라는 되도 않는 투정이었다. 이만하면 되었겠지 싶어 안고 있던 손을 풀고선 기댔던 몸을 일으키자 다시금 그의 품에 안겨야만 했다.

















“사람 애간장은 다 태워놓고선.”

















그리고 내 몸이 붕 떴다가 침대 시트 위로 놓여졌다. 옹성우? 그를 부르던 말이 들리지 않은 모양이다. 가운을 묶고 있던 끈이 손쉽게 풀려졌다. 자연스럽게 그의 어깨위로 팔이 올려졌다. 왜 갑자기 투정을 부려. 야, 너. 언젠가부터 친숙하게 반말이 오갔다. 그가 스물여덟이었으니까. 나와는 세 살 터울이
분량은 보통인 편입니다.
구독료를 지불할 수 없는 비회원은 무상 구독이 가능하나, 접속한 IP에 따라 일부 제약이 있을 수 있습니다
 
독자1
안녕하세요 작가님 언제나 글잡 지박령인 독자에요 세상에 치명적인 성우라니..! 그 착한 얼굴에 그렇지못한 행동인가요 그래서 더 매력적인거겠죠?
작가님 오랜만에 뵙게되서 반갑고 기뻐요ㅠㅠ 항상 제가 하는말이기도 하지만 저희 정말 오래봤으면 좋겠네요

7일 전  23:49 l 스크랩  신고   답글
Lighter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우리 독자님 만나서 너무 기뻐요ㅠㅠ 항상 자주 만나러 오겠다고 해놓고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해 미안한 마음 뿐이지만 오래 함께하겠다는 약속은 꼭 지킬 수 있습니다💕 좋은 저녁 시간되세요😊
6일 전  20:41
비회원216.104
헉 작가님 안냐세요 심심해서 글잡 두리번거리다 호기심에 읽어본 타팬인데 분위기가 미쳤어요 저 옹성우님 입덕 각이에요 미쳔ㅅ어요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아ㅇ 아니 사랑합니다 모바일
7일 전  0:10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Lighter
안녕하세요 독자님❤️ 제 글로 입덕하신다면 저는 두 팔 벌려서 우리 독자님 환영하겠습니다!!! 저도 우리 독자님 많이 사랑해요☺️
6일 전  20:42
독자2
헐 세상에 요즘 글 잘 안읽다가 성우글인데 제목이 넘 끌리길래 망설이지않고 바로 들어왔더니 제가 좋아하는 치명적인 분위기ㅠㅠㅠㅠ완전 짱이에여
7일 전  0:56 l 스크랩  신고   답글
Lighter
마음에 드셨다니 다행이에요! 제목이 한 몫 단단히 했네욯ㅎㅎㅎ읽어주시구 예쁜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6일 전  20:43
독자3
작가님 알림뜨자마자 바로 왔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작가님 가신 줄 알았지 뭐에요 ㅠㅠ 다른 곳 가시더라도 어디 가는 지 꼭 알려주고 가셔야 해요 글잡 흥하면 더 좋고...요즘 최애가 성우인데 성우 글이라 너무너무 반가워요. 작가님 필명처럼 지친 하루의 끝에 성냥팔이 소녀처럼 라이터 켜놓고 달콤한 상상에 빠졌다 나온 느낌이에요 ㅠㅠ 모바일
7일 전  1:03 l 스크랩  신고   답글
Lighter
제 필명 뜻까지 아직 기억해주시다니ㅠㅠㅠ 저 어디안가요 아니 어디가더라도 우리 독자님들 한아름 다 업어서 데려갈겁니다💪 항상 제 글이 우리 독자님한테 작은 쉼터라도 되기를 바라요 오늘은 어떻게 잘 지내셨는지 모르겠어요 오늘 밤도 예쁜 꿈 꾸면서 주무세요 감사해요💕❤️
6일 전  20:47
독자4
작가님ㅠㅜㅠㅜㅜ이 야심한 새벽에 너무 잘 어울리는 글이예요!
항상 작가님 글 보면 긴 여운이 남곤 한답니다.
이번 글 역시 마찬가지구요ㅎㅎ 수시로 기억나서 읽을거 같아요:) 오늘도 잘 읽었습니다~ 오래 자주 만나요!!

6일 전  2:20 l 스크랩  신고   답글
Lighter
야심한 새벽인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여운으로 독자님에게 오래 오래 기억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우리 부디 자주 오래도록 함께해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요❤️❤️

6일 전  20:48
비회원82.208
와 작가님 너무 오랜만이에요ㅜㅜㅜ 성우 글이라서 봤는데 작가니이름 써있어서 너무 반가웟잖아여>>헤헤 글분위기,성우 모두 치명치명해서 너무 좋습니다 꺄 새벽에읽길 잘한거같아요>< 항상 감사합니당♡ 모바일
6일 전  0:23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Lighter
너무 오랜만에 찾아왔죠ㅠㅠ 이번 글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는 좀 더 빨리 찾아올 수 있도록 할게요 저도 항상 감사해용~^^
5일 전  13:10
독자5
안녕하세요 작가님ㅠㅠㅠㅠㅠㅠ요즘 글잡에도 가뭄이 들었는지 뉴글들을 볼 수 없어 글잡 들어오는 날이 점점 줄어들었엏는데 오랜만에 글 읽고꙼̈ 싶어 들어왔는ㄷ 이런 띵작이ㅠㅠㅠㅠㅠㅠㅠㅠ경악을 금치 못하고꙼̈ 급하게 타자를 두드리는 중임니다ㅠㅠㅠㅠ좋은 글 너무 감사하구 신알신 하구 가요!!! 이런 물 너무 좋아하는데 (성우의 섹시 모먼트ㅠㅠㅠ발리고꙼̈ 치인다구오ㅠㅠㅠㅠ) 앞으로 오래자주 봤으면 젛겠습니당ㅎㅎ(*´∇`*) 잘 보고꙼̈ 가요!! 모바일
1시간 전  23:33 l 스크랩  신고   답글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아이콘
JYJ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신화
아이유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101
기타
번호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방탄소년단 김PD의 신혼일기 암호닉 받습니다! 74 화백 02.13 14:08
엔시티 [NCT/김도영] 월하정인 ; 月下情人 _ 01 (엔연시 번외) 56 내통장비번021.. 02.13 21:2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 철학과 민윤기 선배의 비윤리적 접근 4 45 낭망만나니 02.15 23:10
엔시티 [NCT/이동혁] 동혁이에게 쩔쩔매는 여주...(이벤트) 145 도녁이는신의한.. 02.16 00:5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사계절의 우리27 30 1억 02.17 00:12
세븐틴 1년 반만의 생존 신고 :D 78 원우의개 02.13 19:2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홍일점] 방탄소년단의 홍일점으로 사는 것 S2 05 37 국어5등급 02.15 21:32
엔시티 [NCT/이동혁] 러브버디 1 27 02.17 22:55
8406499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전정국] 사계절의 우리29 111억0:19
8405739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전정국] amor fati 03지상낙원02.18 23:37
8404368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정호석] 어느날을 기점으로 그 선배가 1벚뮬02.18 21:50
8403578엔시티[NCT/이동혁] 러브버디 2 1002.18 20:36
8403251엔시티[NCT/황인준/이제노/이동혁/나재민] 우당탕탕 공공즈 역하렘 학원물 06 111월 22일02.18 20:04
8402539엔시티[NCT/정재현] 하백 (단편) 6아이고 내가 앓..02.18 18:30
8401264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홍일점] 방탄소년단의 홍일점으로 사는 것 S2 06 34국어5등급02.18 15:28
8401182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전정국/단편] 엄마 가게 알바생이랑 썸 타는 썰 完 4엄마 딸02.18 15:17
8400931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사장님 팔아요 07  회원전용356602.18 14:43
8400728엔시티[NCT/정재현] Dear My Muse, J _ Pro 5그믐밤02.18 14:12
8400103뉴이스트[뉴이스트/김종현] 워 아이 니 上마이포키02.18 12:20
8399314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전정국/김태형] 어느날 남사친이 갑자기 이별을 준비하는 방법 1 7낭망만나니02.18 09:52
8396472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호그와트; 일곱 개의 호크룩스 23 6육일삼02.18 01:59
8395320엔시티[NCT/이동혁] 초코볼고딩 이동혁01 2nctess02.18 01:03
8395099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전정국] 사계절의 우리28 281억02.18 00:52
8394968워너원[워너원/단편/옹성우] 사랑이 사람에게, 사람이 사랑에게 7달픔02.18 00:45
8393659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김남준/정호석] 별이 아주 많이 쏟아지던 밤 4  회원전용벚뮬02.17 23:40
8393336엔시티[NCT/이동혁] 나의 첫사랑에게 2어느 여름날02.17 23:24
8393323엔시티[NCT/마크] My Canadian Boyfriend 6 12동글동혁동글02.17 23:24
8392699엔시티[NCT/이동혁] 러브버디 1 2702.17 22:55
8392695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보고 싶은 정호석 썰 1로또당첨되게해..02.17 22:54
8392282프로듀스101[프로듀스101/워너원] 카페알바생 홍일점 kakaotalk 27 18먹방동아리02.17 22:31
8392089엔시티[NCT/김도영/이민형/이동혁] 더 쌍화차 로망스 : : 01 5아이비에스02.17 22:21
8391344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박지민] 나의 사랑하는, S + 11 24침벌레02.17 21:26
8391189세븐틴[세븐틴] 반인반수 닭=대환장파티 25 19세봉이네 하숙..02.17 21:13
8385334엔시티[NCT/나재민] 운명처럼 다시 만난 영어유치원 동창 나재민 5계란후라이02.17 09:07
8384987엔시티[NCT/이태용] 시골 사는 이씨 총각 2화 7재토리현02.17 05:36
8382574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전정국/단편] 엄마 가게 알바생이랑 썸 타는 썰 3 2엄마 딸02.17 01:33
8381961[NCT/정재현] 자존감 바닥 정여주가 넘사벽 정재현 만나는 썰 #35 11윤오를 재현하..02.17 00:52
8381313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전정국] 사계절의 우리27 301억02.17 00:12
8381138엔시티[NCT2018] 설정 다 때려 넣은 엔시티 센티넬 버스 8페탈02.17 00:03
8380984여러분 안뇽! 61억02.16 23:54
8380712[강다니엘] 당신이라면 강다니엘에게 할 첫 대사는 무엇인가요  회원전용Yourchoice_is02.16 23:39
8380190엔시티[NCT/마크] My Canadian Boyfriend 5 10동글동혁동글02.16 23:11
8378709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 헌천화무Ⅰ  회원전용걱설02.16 21:06
8377960엔시티[NCT/황인준/이제노/이동혁/나재민] 우당탕탕 공공즈 역하렘 학원물 05 1411월 22일02.16 19:51
8377698방탄소년단[방탄소년단/홍일점] 남들도 풀길래 나도 한 번 풀어보는 남사친 썰 EP.01 2뷔타운02.16 19:19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자필만 게시 가능 (펌/표절 금지), 친목 (암호닉 제외) 금지
글잡담 F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인스티즈 트렌드 l엔플라잉안녕하세요인피니트생일축하해💚ㅋㅋㅋㅋㅋㅋㅋ..수강신청블라우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생일축하해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2/19 1:16 ~ 2/19 1:18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글잡담 F의 인기글 l 안내
2/19 0:24 ~ 2/19 0:26 기준
1위 ~ 10위
신설 메뉴 l 트레저 l 조병규 l ITZY l WayV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모바일 l 앱 설치
© instiz Corporation
핸드폰 부팅시간 어떻게되요? l 55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