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l조회 917l 2
+내가 궁금했던건 사람들이 명품을 사면서 자기만족이라고는 말하지만 사실 속으로는 과시용이라고 실제로 생각하려나? 라는 호기심에서 찾아봤어

궁금해서 관련 논문 분석한 글 찾아봤거든?

연구결과가 인간 본성이 이중적인 면모가 있어서

자기가 자기만족이라 해도 사실상 비합리적 소비가 맞다고...하네

아래 글 전문

--

이진석(2015)의 연구에서는

자신이 과시적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에 타인이 과시적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보다 더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

.

.

.

.

더 나아가, 이 연구에서는 자신과 타인의 구매행동에 대한 이유에서의 이중성도 밝혀내었다.

연구결과, 자신이 과시적 제품을 구매하는 이유는

자기만족을 위해서 또는 자신에 대해 긍정적인 기분을 느끼기 위해서와 같은 내재적 동기 때문이지만,

타인이 과시적 제품을 구매하는 이유는 자신의 성공을 과시하기 위해서

또는 주변 사람들의 부러운 시선을 얻기 위해서와 같은 외재적 동기를 갖고 있다고 평가하였다.

명품을 사는 이유는 최근에는 플랙스와 욜로와같은 자기만족을

표면적 목적으로 내세웠지만 내면적인 진정한 목적은 외부로부터의 상호작용이

더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보여집니다.

이중성에대한 항목에서

설문에 참여한 소비자들의 경우

자신이 과시소비를 덜한다고 응답했지만,

자신이 동조소비성향에대한 점수는 다른 소비에대해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습니다.

스스로도 동조소비를 많이한다고 인지하고있지만 과시소비라는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항목을 암묵적으로 동의하였던 비율도 고려해보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글에서 언급했던것과 같은 맥락으로 소비자들의 동조소비의 비율이 높다면

SNS등과 같은 소셜네트워크 등에서 동조소비와 과시소비로부터 동시다발적 영향을

받기가 더 쉬울것이라고 생각됩니다.

-

솔직히 간단한 예로

세상에 나 혼자밖에 없다면 명품을 과연 소비할까,

라는 생각....

자기만족이라는 말이 자신의 소비력을 과시하는것에서 오는 만족감이라면 그것은 자기만족이라고 한들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고 생각함

+품질에대한 자기만족이라면

그 명품이 시간이 지나서 기능은 정상적이나

기스나 헤짐으로 인해서 과시용의 기능을 어느정도 상실한경우에도 처분하지 않는 경우에만 해당된다고 생각함,

명품 사고나서 어떻게든 원형을 복구하려고 스니커즈 아웃솔 복원업체 맡기고 이러는거는 과시소비라고 생각함

그차이가 품질적 자기만족과 과시적 자기만족의 차이가 이닌가 생각해
 
1개월 전
글쓴이    글쓴이가 고정함
+ 소득별 조사에서도 월180만원대의 저소득층이 과시소비 성향이 가장 높게 나타남

흥미로운 부분

+과시소비가 나쁘다는 글 아님! 오해 ㄴㄴ

•••답글
1개월 전
익인1
자기만족이란 말도 허상인것같음
•••답글
1개월 전
익인2
세상에 나 혼자 살면 명품의 가치가 없지 않을까...
•••답글
익인11
맞네
•••
익인26
오... 그럴 거 같애...
•••
1개월 전
익인3
음 난 어느정도 맞다보고 어느정돈 틀리다보는데
예시는 약간 너무 갔단 느낌..?
세상에 나혼자있다면 그게 과연 명품인걸 알까

•••답글
글쓴이
자기만족이란게 그냥 외부상호작용없이 만족한다는 뜻이니까
•••
익인3
내가생각하는 자기만족이랑은 다른거같네.
•••
익인3
근데 세상에 나혼자있으면 난 최대한 좋은 거 쓰려할거같아
일단 명품은 이름에서 오는 값어치가 있어서 쓰는건 맞는거같다 생각해.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명품보다 더 질좋은 안유명한 브랜드 제품꺼나와도 사람들은 전자를 더 많이살거같긴해
이런거보면 또 자기만족에 과시욕을 배제시킬수 없다고 생각하는반면에
무조건 과시욕이있따고 하기 애매한부분도있다생각해

•••
1개월 전
익인4
명품이 어떻게 순도 백프로 자기만족이야. 이건 진짜 가식이다.
•••답글
1개월 전
익인5
과시하려고 사는건 맞는거같애
•••답글
1개월 전
익인6
애초에 모든 의사결정을 자기기준으로만 선택하는 인간이 한국에선 거의 없을걸
•••답글
1개월 전
글쓴이    글쓴이가 고정함
+ 소득별 조사에서도 월180만원대의 저소득층이 과시소비 성향이 가장 높게 나타남

흥미로운 부분

+과시소비가 나쁘다는 글 아님! 오해 ㄴㄴ

•••답글
1개월 전
익인7
개인적으로 자기 만족과 과시는 완전히 비례하는 항목은 아니어도 배척되는 관계는 절대 아니라고 생각함. 그리고 어쩔 때는 자기 만족 안에 과시가 하위 카테고리로 존속해 있다고 생각 들 때도 있음. 근데 그게 뭐가 나빠서 나는 과시가 아니라 자기 만족이라고 하는 건지 모르겠네… (물론 정망 자기만족일 수도 있지만 자기 스스로 맘에 걸리는 부분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런 경우) 그리고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 남을 아예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거 아닌가?
•••답글
글쓴이
내가 궁금했던거는 과시가 나쁘다는게 아니라 사람들은 과연 자기만족이라 말하지만 실은 과시용이라고 실제로 생각하고있는것인가에대한 궁금증이었슴...
•••
익인7
아니 나도 과시 나쁘다고 생각한 것도 아니고 저 글 보니까 봤던 인티글들이 몇몇 떠올라서. 쓰니의 글이랑은 좀 주제가 어긋나긴 했음! 솔직히 과시라는 단어가 가지는 좀 부정적인 감각때문에 쉽사리 과시라고 못하는 것 같기도 함…
•••
글쓴이
그래서 속으로 진짜 그렇게 생각하나 싶어서 조사해본거야 ㅋㅋㅋㅋ 매우 흥미로웠어
•••
1개월 전
익인8
세상에 나 혼자면 얼씨구나 하고 백화점가서 샤넬 옷 다 입어볼 것 같은뎈ㅋㅋㅋㅋㅋ나는 쉽게 못 사는거에서 오는 갈망도 큰 것 같아 부자들은 아니겠지만ㅠ
•••답글
익인9
나도! 세상에 나 혼자 남으면 매일매일 버킨백 바꿔서 메고 다닐래
•••
1개월 전
익인10
디자인이 맘에 들어서 사기도 하고 과시에서 오는 자기만족 아닐까?
(나 명품옷/가방/신발 다 사입음)
세상에 나 혼자 있으면 옷벗고 보석차고다닐듯

•••답글
1개월 전
익인9
궁금한게 저렇게 따지면 매일 옷을 바꿔입는 것도 과시야?
•••답글
익인9
세상에 나 혼자남았으면 트레이닝 복만 입고 편하게 다닐 사람 많을 것 같아서!
•••
글쓴이
비합리적소비 기준이야 자신의 경제력에 비례해서 일정 이상의 가성비를 넘어서는 물품에 대한 구매의 경우
•••
익인9
그 가성비는 어떤 기준이야? 소득 대비 소비에 대한 정확한 비율이 있어?
•••
글쓴이
논문에 있는데 나 지금 침대라서 못본다...구글에 치면 나와!!!
•••
익인9
우선 세상에 나 혼자만 남는다면 예쁜 코트 향 좋은 샴푸 향수 등등 명품 말고도 일상적인 물품 중에서 없어질 물품이 너무 많아 양복이나 불편한 치마 같은 경우에도 그렇겠지 그리고 소득 대비로 따진다면 저소득층 아이들이 매일 깨끗한 옷을 입는 것도 그 사람들한테는 부담되는 일일텐데 이 또한 과시일까? 그 사람들도 세상에 혼자 남는다면 그렇게 안 할거아냐
•••
익인9
이런 기준이라면 일용직 노동자가 매일매일 깨끗한 옷을 바꿔서 입는건 과시인가? 기준이 너무 이상해
•••
1개월 전
익인12
진짜 요즘 몸매 드러나게 입는 것도 자기만족~
화장도 자기만족~ 명품도 자기만족~
뭐만 하면 자기만족
웃기지도 않음

•••답글
글쓴이
몸매를 드러나게 입는다는것도 논문에 의거해서 분석 해 보긴 해야겠네 ㅋㅋㅋㅋ다른 경우일수도있으니까
•••
익인12
난 다 과시라고 생각하는데 태초부터 그런 과시들이 화장이나 명품이나 몸매드러내는 그런걸로 나타난다고 배웠는데
자기는 아니라고 우기는 거 되게... 없어보이더라 다 과시 맞음

•••
글쓴이
나는 뭐 절대적인건 없다고 생각하는 주의라 가능성은 다 열어두는편 ㅋㅋㅋㅋ의견 ㄱㅅㄱㅅ
•••
1개월 전
익인13
품질만큼의 값어치를 하는 명품은 없다고 생각해서 난 명품 소비는 다 과시 목적이 있다고 생각함,, 물론 나도 자기만족 차원에서 소비한다는 말 이해하지만 그 자기만족이 과시욕에서 온다고 봄,,
•••답글
글쓴이
난 사실 그 부분에 대해서 확신이 안섰거든그래서 이런거 연구하는 사람 있을까 싶어서 찾아봤어 ㅋㅋㅋㅋ
•••
1개월 전
익인14
세상에 나 혼자밖에 없어도 명품 쓰긴 할 듯
•••답글
1개월 전
익인15
비싸서 사는거지 가격모르면 구분도 못함
•••답글
1개월 전
익인16
명품만큼 과시 심한건 없지 비슷한 질이라도 명품 글자 하나 들어갔다고 몇십에서 몇백은 훌쩍 뛰잖어
•••답글
1개월 전
익인17
나 이거 교양 때 배웠는데 명품을 사면서 명품의 이미지를 사는 거라고
•••답글
글쓴이
논문에도 그 언급이 있어, 물품의 품질이 아닌 추상적인 가치를 측정하는것에 있어서 일정 이상 가격이 비싸지면 비합리적 소비의 범주로 들어감다고함
•••
익인17
결국은 사회적으로 소속되고 자신의 존재 가치를 증명하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적인 자아 존립의 욕구겠지...
•••
1개월 전
익인19
명품은 진짜 과시용이지 ㅋㅋㅋ 아니면 명품을 산다는 나의 능력에 대한 만족감이거나
•••답글
1개월 전
익인20
글치 속시원하네
•••답글
1개월 전
삭제한 댓글
(본인이 직접 삭제한 댓글입니다)
•••답글
글쓴이
대표적으로 벨트 같은건 진짜 오래쓰더라 근데 예전에 유행했던 발렌시아가 스피드러너 같은거는 좀 쓰면 아웃솔 다 갈아지고 그거 복원하고 ㅋㅋㅋㅋㅋㅋㅋ그래서 품목별로 좀 다르긴하겠다
•••
1개월 전
익인22
과시용 맞음 일단 나
•••답글
1개월 전
익인23
나도 과시용으로 사는 듯ㅋㅋㅋㅋㅋㅋ
•••답글
1개월 전
익인24
예뻐서도 맞긴한데 보통 과시용 맞지 ㅋㅋㅋㅋㅋ
•••답글
1개월 전
익인25
나도 과시 목적 맞다고 생각함 … 남들이 그 가격으로 사니까 사람들도 그만큼의 가치라고 생각하는거 아닐까?
•••답글
1개월 전
익인27
난 화장도 명품도 다 과시용 맞음...ㅎ
•••답글
익인27
아근데 내 소득수준에서 살만한 금액의 사치는 과시용 아니고 옷 질때문에임. 근데 진짜 명품이라고 몇백넘어가는건 과시용이야 내기준
•••
1개월 전
익인28
난 자기 만족이라고 생각하는 중… 근데 뭐 난 하나 하면 엄청 오래 써서 좀 다른경우인가 싶다ㅠ
•••답글
1개월 전
삭제한 댓글
(본인이 직접 삭제한 댓글입니다)
•••답글
글쓴이
실제로 나도 품목별로 다르다고 생각함...하지만 문제는 물건을 오래쓰다가 기능상에는 문제는 없지만 헤지고 기스로 인해서 과시용의 역할을 상실한 경우에도 처분하지 않는 자기만족에만 들어맞는 이야기라고 생각함
•••
1개월 전
익인30
걍 적당한 브랜드 아니고 백만원대가 기본인 명품은 과시용 맞다고 생각함
•••답글
1개월 전
익인31
과시라고 하면 자랑용으로 받아들여서 그런 것 같음. 자랑보단 격식 차려야 하는 자리 대비용 한두개 쟁여놓는 부류가 훨 많은데 사실 이것도 따지면 과시용이라 과시용으로 산다는 게 틀린 말은 아니지
•••답글
1개월 전
익인32
난 자가만족이라눈 항목에 과시도 들어가잇어 ㅎㅎ둘이 다른가?...잘 모르겠
•••답글
1개월 전
익인33
솔직히 과시용도 맞지만 쓰니 말처럼 과시용이라고 나쁜건 아니고 그리고 비합리적인 것도 아닌것 같아! 과시도 하나의 기능으로 볼수 있으니깐
•••답글
글쓴이
그래서 논문내에서도 비합리적 소비에 대해서 정의를 내렸는데 침대에 누워서 까먹음
•••
익인33
ㅋㅋㅋㅋㅋㅋㅋ귀여워
•••
1개월 전
익인34
근데 또 예뻐…..가끔 브랜드 모르고 저거 너무 예쁘다 얼마지? 해서 찾아보면 니트인데 100만원 ㅎ
•••답글
1개월 전
익인35
나는 남들 있으니까 나도 갖고싶고 예쁘고 명품이니까 기분좋고 이래서 그냥 월급모아서 삼
돈도 쥐뿔도 없는데 명품가방 하나있다고 과시라고 하기엔 좀 뭔가 어감이 그런거같아

•••답글
글쓴이
논문내에 동조소비에대한 문항도 있어!!
•••
1개월 전
익인36
나도 명품이랑 차는 내사회적지위 능력 과시용~~~
•••답글
1개월 전
익인37
과시하고싶은 자기만족인가보지
•••답글
글쓴이
그 비율이 높다는게 연구를 통해서 밝혀진게 신기했어
•••
1개월 전
익인38
솔직히 명품은 과시 맞지 근데 그게 잘못됐다는 건 아님
•••답글
글쓴이
내말이 그거
•••
1개월 전
익인39
근데 옷이나 가방같은건 디자인때문에 사는거라 딱히 과시용인가 싶긴함
•••답글
익인39
싼 가방도 내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면 사고 명품가방도 내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면 사고. 둘다 마음에 드는 디자인 없으면 안사고.
근데 뭐 루이비통 옷핀? 이런거 사는거는 과시용이라고 생각하긴함...

•••
글쓴이
20년이 지나도 기능적으로는 문제는 없지만 헤지고 유행이 지남에 의해 처분하는 사람들은 과시용이라고 나는 생각했어
•••
익인39
유행이 지나는건 개인적인 눈에 더이상 그 디자인이 예쁘게보이지 않아서 처분하는거 아닐까? 일단 난 그러거든... 기능적으로 아직 입을수있는 옷인데 그게 더이상 예쁘다고 느끼지 않는 옷이라면 그냥 팔거나 버려서. 반대로 유행이 지나도 예쁘면 계속입기도 하고!! 유행이라는게 과시라기보다는 뭔가 그 시기에 다수가 예쁘다고 느끼는 디자인? 이라고 생각해서
•••
익인39
참고로 내가 디자인과라 디자인쪽으로 생각해서 그런걸수도 있어!!
•••
1개월 전
익인40
명품의 가치라는게 그 브랜드의 수십 수백년간의 역사도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점이라는게 큰데 무인도에 혼자 산다면 명품이란 개념이 없지 않을까 싶음. 자기만족이라지만 그 가치를 보고 사는것이기 때문에 결국 남의 시선,생각이 아예 중요치 않다는건 명품이 아닌거라 생각함
•••답글
글쓴이
무인도에서는 코코넛따개가 명품이지 ㅇㅈ
•••
1개월 전
익인41
응응 사치재라고 경제이론에서도 완전 기초개념이야
•••답글
1개월 전
익인42
과시용 맞지 명품이니까 일단 사는 거잖아
•••답글
1개월 전
익인43
집에 정말 잘살아서 그냥 명품을
생필품처럼 쓰는 일부 상위 0.0xx%
말고는 다 과시용이지.

그래서 명품 브랜드들도 그런 점을
마케팅에 어필하는거고...

그리고 본인 돈 본인이 명품 사서
과시하는 거 이상할 거 없고
그거가지고 뭐라 하는 사람이 이상한 거~~

•••답글
 

한국이 아니시네요
이런 메뉴는 어떠세요?
익명여행 l 익외거주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날짜조회
난 이해가 안돼 ㅋㅋㅋㅋ 기초수급자가 왜 명품지갑을 쓰지?867 11:55 44806 17
잉 프리지아 이거 짭이라더니.. 진품인데??496 12:11 53739 17
와 ㅅㅁㅎ에 수시 추합된줄 몰라서...정시 다 불합된 사람 있어...376 10:29 31499 6
이성 사랑방/기타 여자들끼리 서로 이쁘다고 하는거 걸러야됨292 16:02 28612 8
웹소설 쏘들이 처음으로 이북으로 본 벨소 뭐야?96 14:19 5846 1
47439792 집가는길인데 울고싶다.... 21:39 1 0
47439791 알바 추천 받아요 21:39 1 0
47439790 이것도 p랑j의차이인가?ㅋㅋㅋ 21:39 1 0
47439789 세상에는 왜이리 맛있는게 많은걸까 21:39 1 0
47439788 다들 인생 드라마 뭐야? 21:39 1 0
47439787 진심 다이어트는 식이다 21:39 1 0
47439786 얼굴 비슷하게 생긴 일란성쌍둥이면 서로 폰 페이스 아이디로 풀 수 있어? 21:39 2 0
47439785 다른팀 상사분 가족 부고 문자왔는데 어째야함?? 21:39 2 0
47439784 지우학 로튼토마토 점수래 21:38 6 0
47439783 교수들이 재수강인거 알아..?1 21:38 5 0
47439782 하루에 만보 일주일을 걸었는데 21:38 7 0
47439781 이성 사랑방/ 28-31 은 나이차 어때??1 21:38 12 0
47439780 동생 코로나 양성 나올것같아 하ㅜㅠㅠㅠ 21:38 12 0
47439779 지우학 1화 보는데(ㅅㅍㅈㅇ) 21:38 6 0
47439778 택시기사님이 갑자기 뭐야..!! 이러시길래 깜짝 놀라서 앞에 봤는데 21:38 13 0
47439777 공시 잘 모르는 사람인데 5과목을 100분안에 풀어..?7 21:38 14 0
47439776 윗집 하루종일 쿵쿵대는데 어떻게 해..?1 21:38 3 0
47439775 같이 밥 먹은 가족이나 친구 중에 한 명만 양성이고 나머지는 끝까지 음성인 경우 많.. 21:38 3 0
47439774 입술 반영구 가격 보통 얼마 정도 해??? 21:38 3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검색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29 21:36 ~ 1/29 21:3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익명잡담 잡담의 인기글 l 안내
1/29 21:36 ~ 1/29 21:3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