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4336l 0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소식 야후 재팬 댓글 많은 기사 랭킹

·‘시상 납득할 수 있나’…황당 설문 투표도 진행

[종합] "부럽고 억울하다” 봉준호와 '기생충' 향한 일본의 미묘한 시선 | 인스티즈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 4관왕을 휩쓴 소식은 일본에서도 주요 소식으로 다뤄졌다. 게티이미지 코리아

가깝고도 먼 나라의 시선은 미묘했다.

일본 영화 매체 시네마카페넷은 10일 ‘작품상은 기챙충 한국 영화로 첫 수상. 최다 4관왕 달성’이라는 기사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의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 4관왕 소식을 타전했다. 해당 기사는 야후 재팬은 엔터테인먼트 부문 댓글이 가장 많이 달린 기사 1위에 오르며 일본 내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약 1500개에 달하는 누리꾼들의 댓글들이 이어졌다. 이들 중 추천순이 높은 댓글 일부를 추렸다.

히구치 감독은 해당 기사에 댓글로 “‘기생충’과 ‘조커’가 작품상을 다투지 않았을까 싶다. 나란히 통렬하게 양극화 사회를 그렸다는 평을 듣긴 했지만 반역에 몰리며 희대의 안티히어로가 돼 가는 조커의 주인공이 일종의 악의 상쾌함을 느끼게 해준 반면 ‘기생충’ 주인공의 가족들은 그런 단호한 통쾌함과는 거리가 멀어 아쉬움이 컸다”며 “이들은 오늘날 사회의 구원이 없음을 전했다. 송강호의 폭발은 분노가 아니고 의분이다. 이 장면이 우러난 걸작의 아카데미시상식 수상은 참으로 쾌거”라고 했다.

[종합] "부럽고 억울하다” 봉준호와 '기생충' 향한 일본의 미묘한 시선 | 인스티즈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아카데미시상식 4관왕 기사는 댓글이 가장 많이 달린 기사 순위에 오르며 일본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야후 재판 홈페이지

키요치 영화평론가는 “영화는 제작국이나 언어에 상관없이 그냥 재미있으면 쉽게 국경을 넘어 세계를 누빌 수 있다는 것을 ‘기생충’이 증명했다”며 “몇 년간 인종차별과 성차별 논란, 스트리밍 영화의 공세에 시달려온 아카데미 협회가 모든 것을 한꺼번에 바꾸는 영단을 내렸다. 일본 영화도 넋 놓고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일본 영화계를 질타하고 분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게 나왔다.

아이디 ‘how***’는 “일본 영화계, 특히 대형 영화사는 이 사건으로 눈을 떴으면 한다”며 “이대로라면 아시아 영화계에서도 조차 방치되고 말 것이다. 과거 쟁쟁했던 일본 거장이 세계 영화제를 석권한 것에 안주하지 말고 좀 더 양질의 작품을 만드는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아이디 ‘fur***’는 “어두운 테마를 엔터테인먼트로 승화한 수완은 훌륭하다”면서 “현재 일본 영화계로는 (한국 영화를) 대적할 수 없다. 이전의 쿠로사와 감독과 같은 작품을 누군가 만들어 달라. 일본의 아이돌 영화와는 달리 한국 배우들의 높은 수준도 특징이다. 일본 영화는 그 점에 있어서도 본받길 바란다”고 했다.

아이디 ‘cap***’는 “언젠간 한국 영화가 수상할 줄 알았다. 일본은 많이 뒤쳐졌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이 영화를 국책으로 한 것이 10년이 지났다. 일본도 지지 않고 열심히 했으면 한다”고 적었다.

아이디 ‘yfa***’는 “지금의 일본 영화계나 연예계는 어떻게 생각할까. 슬프지 않을까. 음악에서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에게, 영화에서는 이번 작품이 석권해 한국에 추월당했다고 본다”며 “보는 사람으로서 이런 화제는 너무 부럽고 억울하다. 예전 같은 기세와 품위 있는 일본 연예계를 보고 싶다”고 했다.

아이디 ‘ami***’는 “수상에 관계없이 과거 영화의 유산을 계승해 그 완성도를 높인 역사적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일본 영화계, 엔터테인먼트계, 문화계, 팬 모두가 이런 영화를 어떻게 만들 수 있을지 생각하고 협력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아이디 ‘ker***’는 “봉준호 감독은 한국 영화계에서도 뛰어나지만 한국 영화의 수준은 평균적으로 높다”며 “마케팅을 포함해 좀 더 향상심을 가지고 해 나가지 않는다면 일본 영화의 지금 상황이 바뀌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이디 ‘bdd***’는 “지금 일본 영화는 한국 영화에 비해 10년 이상 뒤쳐진 인상이 있다. 지금 일본 영화로는 아카데미상 작품상을 수상할 실력이 없다”며 “한 번이라도 좋으니 실력만을 모은 일본 영화를 보고 싶다”고 했다.

아이디 ‘tak***’는 “지난달 아무런 사전 지식 없이 영화를 감상했는데 며칠이 지나도 강렬하게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는다”며 “아카데미상은 미국이 주도하고 미국뿐이라고 하는 편향된 상이지만 그런 역풍 속에서도 4관왕을 받은 것은 일본인으로서 분하지만 그 이상으로 훌륭한 작품이다”고 했다.

[종합] "부럽고 억울하다” 봉준호와 '기생충' 향한 일본의 미묘한 시선 | 인스티즈

야후 재판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수상을 납득할 수 있는가’라는 황당한 투표를 진행했다. 야후 재판 홈페이지 캡처

이밖에도 일본 누리꾼들은 ‘기생충’의 수상을 축하하면서도 질투가 담긴 시선을 쏟아냈다.

해당 기사에서 야후 재팬은 ‘‘기생충’의 (아카데미시상식) 작품상 수상을 납득하느냐’는 황당한 설문을 진행하기도 했다. 해당 설문에서 야후 재팬은 “영어 이외의 작품이 작품상을 수상하는 것은 한국 영화가 첫 수상이다. 당신은 결과에 납득하는가”라고 물었다.

투표 결과는 ‘납득할 수 있다’가 2095표로 75.4%로 압도적인 답변을 받았다. ‘납득할 수 없다’는 682표로 24.6%를 기록했다.



 
kiu_
니네가 뭔데 납득하고 말고를 정해애 ~
•••답글
아미 방탄  콘서트 맨앞자리❤
222 마치 윗사람이.아랫사람 보듯 하네요 ㅋㅋㅋㅋㅋㅋ 같잖아서 원. 우물안 개구리같아요 ㅠㅠ 제발 쩜프에서 세상밖으로좀 나오시기를 ㅜㅜ 둘러봐요 니혼진들아
•••
아 우물안개구리 진짜 인정이요!!
•••
33 제발 한국좀 잃어주라.. ㅜㅠ 짝사랑 넘어 스토커같음
•••
  셋쇼마루
444ㅋㅋㅋㅋㅋㅋㅋㅋ
•••
우리백현이이리오세훈  엑소콘서트한다!!!
5555 우리한테 관심좀 껐으면ㅋㅋㅋㅋ
•••
윤 진영  ASH ISLAND
영어 이외의 작품이 작품상을 수상하는 것은 한국 영화가 첫 수상이다. 당신은 결과에 납득하는가”라고 물었다.
본인들도 영어 안 쓰면서 ㅋㅋ 지네가 상 받으면 일본은 대단한 나라니까~ 우리는 우월한 민족이니까~ 이럴 거? 어이없네

•••답글
VIXX_N 차에네넨  별빛 고마워. ‪☻
추천순 상위 댓글들은 정상적인 반응이 많네요
•••답글
黃始木
그건 니 생각이고 - 장기하와 얼굴들
•••답글
일본 영화 감독?분들이셨나 그 분야 거장인 분들도 찬사했던 거 같은데...아닌가?
•••답글
국민 첫사랑  확신의 청순픽
석진센빠이
맨날 국책... 못하면서 안하는척 제발 그만ㅎㅎ
•••답글
쇼느님  SHO TIME
본문 기사에 발췌된 댓글들도 다 좋은 내용이고, 일본 영화계에서도 굉장히 호평 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보니까 투표 결과도 납득된다는 의견이 과반수네요. 물론 자기들이 뭔데 납득하냐 안하냐이긴 하지만ㅋㅋㅋ
자극적인 기사 타이틀 말고 내용에 더욱 집중했으면 좋겠네요. 일본 쉴드 아니고 기사 내용과 댓글 반응에 차이가 있어서 적어봤습니다~

•••답글
베라 나이르  제5인격 조향사
22 글 내용 자체는 인정하고 일본도 발전하자는 내용이네요
•••
다섯시  나약한 하루
기사 내용 보면 납득하시는 분들 댓글이 다 좋은 의견들이네요 하찮은 열등감이 아니라 저런 마인드는 인간적으로 되게 좋은거 같아요
•••답글
전워누  세븐틴 방탄
본인들이 뭔데 납득을 하네 마네..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ㅋㅋㅋㅋㅋ어이가 없다...^^...
•••답글
기본을지키자
아직도 우리가 지네 식민지인줄아나.. 아니 쟤넨진짜 정신안차리나 주제도모르고 그냥 지나가세요제발
•••답글
수미칩스
참 항상 일본은 우리의 성공을 배아파 하네요
•••답글
이시카와 카이토(1993.10.13)  ♡인피니트♡ ♡ 아라시♡
그래도 요즘 일본글 퍼오는거에 댓글들은 넷우익글이 아니어서 그런지 정상적이고 인정할건 인정하네요
•••답글
UMakeMe뷔긴  YoumakemeVigin💜
과거 쟁쟁했던 일본 거장이 세계 영화제를 석권한 적이있나요? 댓글에 그렇게있어서..훔
•••답글
정다운  비비디바비디부
뭔지 궁금 222
•••
고레에다 히로카즈를 말하는게 아닐까요? 이분도 황금종려상 받으신 것 같아요!
•••
Risabae
??? 지네들이 납득안하면 어쩔껀데ㅋㅋㅋㅋ제발 우리 가만히 냅둬요...^^
•••답글
yum-yum
뭔데 납득하고 못하고 난리? ㅋㅋㅋㅋㅋㅋㅋ 제발 주제 파악 좀ㅠ
•••답글
허허 그러는 모습이 더 추한데..^^
•••답글
공유_  공지철
ㅋㅋㅋㅋㅋㅋㅋ왜저래
•••답글
우밍  말랑 도톨 또또💜
누가 보면 일본 작품이랑 후보 겨루다가 상받은 줄 알겠네여 뭐가 분하고 억울한거죠 ?!
•••답글
햄찌모찌
엔터는 국책하면 말아먹는 사업 중 하나인데....... 쿨 재팬말아먹고도 기억안나나봐요 ㅋㅋㅋㅋㅋㅋ 엔터 게임 등의 문화사업은 국가가 개입하는 순간 망하는것....국가는 단순히 홍보만 해주면 되는데 홍보도 국가홍보보다는 개인 유튜버가 하는 홍보가 더 좋아서 문제긴하지만요
•••답글
가리예
이쯤되면 불쌍함 맨날 우리나라 의식하면서 부들부들하고 있음... ㅋㅋㅋㅋ 어휴
•••답글
yaho
일본인으로서 분하다니,,, 한국인으로서 안타깝네요 어떻게 일본은 100년 넘게 한국을 못 잃나요,,,,, 독립적으로 사시길 바랍니다
•••답글
큐컴버멜론
서양에서 사랑받는 작고 소중한 일본 모에화에 빠져있는 이 나라가 얼마나 배 아파할지 훤히 보이네요. 이상하게 일본은 나라 단위로 어딘가 자존감이 매우 낮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답글
ssfw61
부러운거 이해하는데 억울할게 있어? 뭔 누가보면 수상직전 지네나라 작품이랑 치열하게 경쟁하다가 우리가 수상한줄 알겠네. 니네가 납득을 하던 말던. 일본이 대체 뭐라고? 일본인으로서 분하긴ㅋ 아직도 식민지 속국의 조센진이 감히 이런 마인드로 사사건건 시비털고 한국을 음해할 생각이나 하니까 니네가 그모양인거야.
•••답글
예상치 못한 결과에 ㅎㅎ
•••답글
모래~~ 쫴패늬쥬는 절루가~~
•••답글
얍피
근데 저설문 반응 75퍼였나 대부분이 이런 질문 실례이다/무례하다 라고 대답한걸로 알아요 너무 비꼬지 않아도 됨..
물론 저질문을 한 곳은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답글
ㅋㅋㅋㅋㅋ 뭐라궄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윤기굥기  애--옹!
예전과 같은,,,,ㅋㅋㅋㅋㅋ누가 보면 예전에는 세계에서 최고였는 줄 알겠어여~~
•••답글
쟈근시  야채튀김소년단조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우리나라에 집요한 관심 그만 가지세요~
•••답글
lRENE  🍉수박 아이린🍉
본인들이 뭔데 억울해하세요?ㅋㅋㅋㅋㅋㅋㅋㅋ낄 곳 가려가면서 끼세요
•••답글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트럼프, '기생충' 오스카 4관왕 조롱 "승자는 한국 영화…도대체 무슨 .. 10 02.21 13:20 1669 1
연예 [SNS는지금] "펭수가 펭수 안고있다”…펭수, 미니 펭수 인형과 '펭하.. 4 02.22 01:35 896 0
연예 이지훈-손나은, MBC 새 월화극 '저녁 같이 드실래요?'로 호흡 4 02.21 12:20 1354 0
연예 [BFTALK] 김정현 "'시간' 하차, 반성하며 희망 발견한 시간이었죠.. 2 02.22 02:25 1601 2
연예 [단독] 씨야 이보람 "이제 남규리 언니 말 잘 듣겠다…재결성? 좋은 기.. 2 02.22 12:35 1409 0
26550157 세계유산 '종묘 정전' 30년 만에 보수 공사 22:20 6 0
26549774 이청준·한승원 작품따라가는 장흥 문학기행 [여행] 20:20 12 0
26549582 KBS, '코로나19 비상방송체제' 돌입…내일부터 관련 생방송 편성 19:30 43 0
26549286 [공식] 방탄소년단 글로벌 기자간담회,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 '코로나19.. 18:30 42 0
26548813 [스경X이슈] '코로나19'에 초토화된 극장가 17:30 156 0
26548812 [채널예약] '미우새' 김희철, 역대급 천적 만났다…거침없는 돌직구에 '.. 17:30 147 0
26548811 '이태원 클라쓰' 이주영 IS 뭔들…'은발 → 장발 → 흑발' 마현이 '.. 17:30 276 0
26548810 '동상이몽2' 박시은 눈물 흘리게 한 '20년 차 배우' 진태현의 반전 .. 17:30 75 0
26548427 [화보] 뉴이스트 백호, 패셔너블 파리지앵 16:35 66 3
26548426 [화보] 김서형, 진취적인 여성 16:35 96 1
26548387 [스경TV연구소] '하이에나' 김혜수 vs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 안.. 16:30 54 0
26548386 [전문] 씨야 남규리 '슈가맨3' 출연 소감 "기적 같은 주말 보내…마음.. 16:30 29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언론사와 제휴하여 제공되는 뉴스입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2/23 22:51 ~ 2/23 22:53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