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14131l 3
[종합] '하트시그널3' 학교폭력 논란 휩싸인 이가흔 모습 공개…천안나·김강열은 다음 회에 | 인스티즈

‘하트시그널3’가 출연자들의 사생활 논란을 뒤로하고 첫 방송을 개시했다. 채널A 방송 화면

출연자의 잇단 사생활 논란에 휘말린 ‘하트시그널 시즌3’(하트시그널3)가 베일을 벗었다.

‘하트시그널3’는 25일 방송에서 출연자들의 첫 만남을 그리며 시즌의 닻을 올렸다. 출연자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속속 입주했고 서로의 만남에 호감을 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시그널 하우스에서 크리스마스 홈파티를 열며 서로를 관찰했다.

가장 먼저 천인우와 정의동이 등장했다. 이들이 서로를 어색해할 무렵, 또 다른 출연자인 이가흔이 등장했다. 이가흔은 밝은 모습으로 “신날 때는 잘 떠든다. 지금은 약간 복잡 미묘하다. 신나면서도 조금”이라고 말했다. 이에 천인우는 “크리스마스를 처음 보는 사람들과 보내게 됐다”고 말했다. 이가흔은 “나름 되게 기억에 남는 크리스마스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뒤를 이어 임한결에 시그널 하우스에 발을 들였다. 이가흔은 임한결이 사용하는 향수를 단번에 맞췄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 본 한혜진은 “100% 호감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종합] '하트시그널3' 학교폭력 논란 휩싸인 이가흔 모습 공개…천안나·김강열은 다음 회에 | 인스티즈

서민재와 박지현도 첫 모습을 드러냈다. 박지현은 요리에 자신감을 보이며 음식 만들기에 나섰다. 천인우가 칼을 씻어주다 손을 베였고 박지현이 밴드를 붙이며 그를 치료했다. 박지현은 천인우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였다. 천인우와 임한결은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선택의 시간이 다가왔다. 천인우와 정의동은 박지현을 택했고 박지현과 이가흔은 천인우를 택했다. 임한결은 이가흔에게, 서민재는 임한결에게 사랑의 짝대기를 보냈다.

첫 방송이 방송을 탄 뒤 ‘하트시그널3’ 네이버 페이지는 들끓었다. 바로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린 이가흔이 첫 모습을 비췄기 때문이다. ‘하트시그널3’는 홈페이지와 시청자 게시판을 열고 있지 않다.

이가흔과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그의 과거 행각을 폭로했다. 그는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 “이가흔에게 괴롭힘을 당했던 학우들이 한둘이 아닌데 뻔뻔하게 연예 활도을 하려 한다”며 “이가흔은 매 학기 타깃을 돌려가며 따돌림을 주도했고 거슬리는 아이들은 모두 희생양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혹시 시기나 질투 때문에 글 쓴 것은 아니다. 저는 피해자로서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멀쩡히 TV프로에 나오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하트시그널3’에는 문제가 있는 출연자가 한 둘이 아닌 것을 보니 제작진이 너무 출연자를 함부로 뽑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논란의 주인공인 천안나와 김강열은 첫 방송에서 모습을 비추지 않았다. 천안나 역시 학교 폭력에, 김강열은 ‘버닝썬 게이트’ 지인과 긴밀한 사이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앞서 제작진은 “여러 채널로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지만 곳곳에서 추가 폭로와 증언이 이어지며 무색해졌다.

[종합] '하트시그널3' 학교폭력 논란 휩싸인 이가흔 모습 공개…천안나·김강열은 다음 회에 | 인스티즈

천안나(왼쪽)는 학교 폭력과 승무원 군기 논란에 김강열은 버닝썬 게이트 장본인과의 친분이 논란이 됐다.

첫 방송에 나오지 않은 천안나와 김강열도 곧 모습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트시그널’ 시리즈는 후발주자로 새 출연자를 투입하는 경우가 있었다. 천안나와 김강열도 이후 방송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이 높다. 공교롭게도 논란에 휘말린 출연자 두 명이 동시에 첫 방송에 등장하지 않았다.

별다른 추가 해명 없이 방송을 강행한 후폭풍도 이어질 전망이다. 실제 이가흔의 모습이 처음 방송에 공개되자 불편함을 호소하는 시청자가 많았다. 천안나와 김강열이 등장할 때 역시 이러한 반작용은 반복될 예정이다. 추가 폭로를 예고한 이도 있어 출연자를 둘러싼 사생활 논란은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은날호이
이래서 요즘은 연예인하려면 사생활도 진짜 깨끗해야 오래 활동할 수 있는 것 같아요!
학생 때 특히 멋모르고 한 행동들이 연예인한다고 할 때 제약이 굉장히 많더라구요

•••답글
화련:(
진짜 과거가 청렴해야 하는 직업중 하나
•••답글
97-45  구칠사오
버닝썬은 진짜... 좀 아니지 않나요?
•••답글
에이요내가누구?  あいしてる
꼴 보기 싫다
•••답글
뉴'이스트  뉴이스트와3701시간함께하는중
자기들끼리는 알려나 누구누구가 논란있는지
•••답글
강원우  끝까지 함께하는 성공법칙
아니 과거에 좋은일을 해야만 미담이 있어야만 연예인을 할수있어요 이런것도 아니고 그냥 학폭 or 범죄 or 미성년자 술담배 이런거 안한사람이 연예인 했으면 좋겠다 이런거인데..... 그런 사람들을 찾는게 그렇게 힘든건가요???? ㅠㅠㅠㅠㅠ
•••답글
3 학교에 지각했다, 땅에 있던 쓰레기를 안 주웠다 이런 사람을 거르란 게 아니잖아요 저 사람 얼굴을 보고 고통스러워 할 만한 사람이 있다면 당연히 컷트해야 하는 건데
•••
엄지마미딸
학교 폭력 진짜 소비안합니다. 너무 안좋은 기억 있어서... 제발 나오지 마세요ㅠ̑̈
•••답글
힝구힝
진짜 보고싶지않네요
•••답글
착한 얼굴에 그렇지 못한 태도
•••답글
보핍
학교폭력은 정말...nOoooOooO
•••답글
원할머니보쌈좀
박지현 진짜 웃는 거 장난없네...
•••답글
번호주제
  3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SNS는지금] 한소희, '인플루언서' 시절 팔 전체 문신+흡연 사진 재.. 26 04.08 13:15 4306 0
연예 [종합] "몸 파는 거랑 뭐가 다르냐고 뒷담화”…강은비, 축의금 1818.. 13 04.09 12:35 2023 0
연예 가수 김종국, 배우 전소민 생일 축하 SNS "얼른 건강해져서 돌아와” 7 04.07 23:30 1862 1
연예 "MC 중 가장 먼저 할 것”…'비디오스타' 무속인들 만장일치로 박나래 .. 4 04.07 17:30 2880 0
연예 '연애의 참견 시즌3' 곽정은 "자기가 만든 덫, 평생 아픈 채로 살 것.. 3 04.07 22:35 1433 0
26928570 밥 딜런, 17분짜리 노래로 빌보드 '록 디지털 싱글 판매' 1위 11:25 1 0
26928569 [채널예약] '나혼자산다' 성훈, 밭매다 "헤어졌나 벼? 여자하고? 아님.. 11:25 1 0
26928485 딕펑스, 17일 신곡 발표 앞서 제목·앨범 이미지 공개 '평행선' 11:20 1 0
26928484 [공식] 윤두준, 오늘(10일) 육군 만기 전역…"잊지 못할 또 하나의 .. 11:20 3 0
26928424 '구미호뎐' 김범 4년 만에 안방컴백…위험한 구미호 '이랑'役 11:15 9 0
26928423 '미스터트롯' 이대원 신곡 '오빠 집에 놀러와' 발표 11:15 5 0
26928326 [공식] 김범, '구미호뎐' 출연 확정…이동욱 배다른 동생 役 1 11:10 14 0
26927847 "친구들과 프라이빗하게”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걸스 나잇 아웃 .. 10:40 17 0
26927846 [채널예약] '개콘' 김대희, 체면 잊은 살신성인 개그로 안방극장에 웃음.. 10:40 8 0
26927845 [공식] '미스터트롯' TOP7, '사랑의 콜센타' 음원 오늘(10일) .. 10:40 9 0
26927767 [간밤TV] '사랑의 콜센타' 영탁·김호중·장민호, 100점 만점 '올하트 .. 10:35 8 0
26927669 [채널예약] '개콘' 신봉선 "김하영, 유민상 향한 마음 없지 않아”, .. 10:30 9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언론사와 제휴하여 제공되는 뉴스입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4/10 11:22 ~ 4/10 11:2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급인기 게시판 l 자유잡담 잡담 16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