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2359l 15

ㆍ이현주, 에이프릴 왕따설 입장 밝혀
ㆍ"괴롭힘, 데뷔 전부터 시작"
ㆍ이현주, 강경대응 시사도

[전문] 이현주 "에이프릴이 괴롭혔다” | 인스티즈

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팀 내 왕따설에 직접 입을 열었다. DSP미디어 제공

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팀 내 왕따설에 괴롭힘이 있었다고 직접 입을 열었다.

이현주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회사는 사실과는 다른 입장문만을 내며 아직 어린 학생인 제 동생과 지인들을 고소했고 가해자들의 부모는 저와 제 부모님께 비난 문자를 보내오기도 했다”라며 입장을 밝히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괴롭힘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시작돼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됐다. 당시 열일곱이었던 나는 숙소 생활을 하며 데뷔를 준비해야 했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곳에서 가해자들과 함께 24시간을 보내야 했다”라며 “견디다 못한 내가 부모님께 괴로움을 털어놓게 됐고, 부모님은 대표님에게 말씀 드렸지만 도리어 나를 나무라는 상황이 반복됐다. 가해자들에게 이러한 사실이 알려진 후 나에 대한 괴롭힘은 더욱 심해졌다”고 폭로했다.

이후 부모님과의 통화도 매니저 보는 앞에서 허락되는 등 상황은 좋지 않게 흘러갔다며 “외부에 공개된 내용들은 극히 일부일 뿐이다. 나는 그 3년 동안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려야 했고, 그 중에서도 특히 소중한 할머니, 엄마, 아빠, 동생에 대한 인신공격과 근거 없는 모욕은 견디기 고통스러웠다. 회사는 이러한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했을 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라고 폭로했다.

이현주는 “이제 내 자신과 가족, 지인들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으려 한다. 회사의 형사고소에 대해서도 나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함께 대응해 나가겠다”라며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주장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현주가 에이프릴에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고 소속사는 이를 방치한 채 스케줄을 강행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DSP미디어는 “사실무근”임을 강조하며 허위사실에 대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에이프릴 멤버들을 둘러싼 추가 폭로가 등장하는 등 해당 폭로를 둘러싼 여파는 줄지 않았다. 이 사태로 에이프릴은 예정된 방송이 취소되거나 광고에서 삭제되며 현재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하 이현주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현주입니다.

그사이 우연으로 시작된 여러 상황들 속에 제 입장을 밝히기까지 겁이 많이 났습니다. 지금도 많이 두렵습니다.

현재 회사는 사실과는 다른 입장문만을 내며 아직 어린 학생인 제 동생과 지인들을 고소했고 가해자들의 부모는 저와 제 부모님께 비난 문자를 보내오기도 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 목소리로 입장을 밝히면 또 어떤 식으로 저를 힘들게 할까 무서워서 많이 망설여졌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위해 용기를 내준 분들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 이제라도 용기를 내야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괴롭힘은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시작되어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되었습니다. 당시 열일곱이었던 저는 숙소 생활을 하며 데뷔를 준비해야 했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없는 곳에서 가해자들과 함께 24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견디다 못한 제가 부모님께 괴로움을 털어놓게 되었고, 부모님은 대표님에게 말씀 드려 보았지만 도리어 저를 나무라는 상황이 반복되었습니다. 가해자들에게 이러한 사실이 알려진 후 저에 대한 괴롭힘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부모님과의 통화는 매니저가 보는 앞에서 짧은 시간 동안만 허락되는 등 상황은 더 악화되었고, 저는 계속 작아져만 갔습니다.

외부에 공개된 내용들은 극히 일부일 뿐입니다.

저는 그 3년 동안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려야 했고, 그 중에서도 특히 제 소중한 할머니, 엄마, 아빠, 동생에 대한 인신공격과 근거 없는 모욕은 견디기 고통스러웠습니다. 회사는 이러한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하였을 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이로 인해 저는 끝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지만, 그들은 아무 것도, 일말의 미안함도 느끼지 못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저는 회사가 일방적으로 준비한 이유를 그대로 옮기며 팀을 탈퇴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계속되는 악플과 비난, 배신자라는 오명까지 떠안아야 했습니다.

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것도 모두 제 잘못으로 느껴져 더 열심히, 밝고 건강하게 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힘들었던 기억들은 쉽게 지워지지가 않았습니다.

마음 한구석에 남아있던 그 시절의 어두운 기억들이 어느새 트라우마가 되어 저를 삼켜버릴 것만 같았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제 주변 분들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며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러던 중 제 주변 분들이 결국 저를 위해 큰 용기를 내주었고, 지금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도 제 동생과 지인들을 돕기 위해 용기를 내보고자 합니다.

이번 일을 겪으며 저를 응원해 주시는 감사한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루하루 저의 안부를 물어봐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 덕분에 힘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또 저와 비슷한 상처로 힘들어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어린 시절 당한 괴롭힘과 따돌림은 트라우마로 남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이 저와 잘 맞을 수 없고, 때로는 미워하는 마음도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어떠한 이유에서든 폭력과 따돌림은 절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디에서든, 누구에 대해서든 따돌림과 괴롭힘은 반드시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때의 트라우마와 기억들로 힘들어하고 있지만 극복할 수 없다고 체념하고 불행하게만 살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와 비슷한 고통을 겪은 분들에게 피해자도 상처를 극복하고 다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모습을 꼭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응원해주시는 분들께도 이 상황을 이겨내는 모습으로 보답해드리고 싶습니다.

많은 응원과 힘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에게 큰 용기가 되었습니다.

현재 회사를 통한 모든 활동은 중단되었고, 저에게 들어온 새로운 일조차 저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무산되고 있습니다. 회사는 전속계약도 해지해 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제 저는 제 자신과 가족, 지인들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으려 합니다.

회사의 형사고소에 대해서도 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함께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쉽지 않겠지만 이번 일을 잘 마무리하여 힘들었던 과거에서 벗어나 더 건강하고 밝은 모습, 다양한 활동을 통해 새롭게 극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앞으로의 4월은 이 글을 읽어 주신 여러분에게도 저에게도 모두 행복하고 따뜻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28일 전
비회원3.253
28일 전
kanetv8  얘! 뭐가 잘 안 되니?
힘내세요
•••답글
28일 전
비회원129.51
27일 전
비회원165.2
27일 전
비회원49.24
27일 전
비회원20.197
27일 전
비회원177.18
27일 전
비회원177.18
힘내세요. 가해자들 하루 빨리 처벌 받고 은퇴했음 하네요
•••답글
27일 전
NCT127 TAEIL  이리횽 멋져
현주 꼭 건강해
•••답글
27일 전
옥냥이  옥타듀밸리
단순히 괴롭혔다고 순화될 수 있는 정도의 괴롭힘이 아니었죠. 힘내시길 바랍니다!
•••답글
26일 전
비회원183.227
26일 전
비회원147.173
응원합니다.
•••답글
26일 전
Reason4breathing  KellyJohns
드디어..!!! 힘내세요, 가슴 깊이 응원합니다.
•••답글
26일 전
벼랑위의포뇨
진짜 어떻게 버텼을까....24시간 동안 붙어있으면서..하...응원합니다..
•••답글
26일 전
비회원28.19
25일 전
맛있는감자
24일 전
셰릴프리샤
저도 응원합니다. 걔네들한테 티안나고 교묘하게 집단으로 왕따 조리돌림당하면서도 본인 혼자만 예민하게구는 정신병자취급받을때 얼마나 큰 상처가되는지 알고있습니다.
•••답글
24일 전
뿌꾸뿌꾸빠
힘내세요! 응원하겠습니다!
•••답글
23일 전
비회원195.93
현주님 응원합니다
•••답글
21일 전
비회원115.72
그럼 레이첼, 채경은...?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홈런 1위 NC의 권희동·알테어·박석민 홈런포 추가…NC 5연승으로 20승 달성1 05.15 18:50 17 0
연예 '비디오스타' 한초임, "과거 비에게 러브콜”... 비가 했던 제안은?2 11:30 46 1
연예 도경완 딸 하영의 낮잠 영상이 유튜브 정책 위반? "정말 당황, 자세한 이유 몰라"7 05.15 17:25 166 2
연예 '다크홀' 김옥빈X이준혁, 인간 이기심에 위기 몰리다 05.15 10:20 39 0
연예 '선발 투수 찾았다' 롯데 나균안의 5이닝 무사사구 무실점 역투 05.15 21:40 11 0
29971588 '스트레이트' 'ESG 경영' 선언하는 기업들, 그 실체는? 22:30 2 0
29971458 '복가' '가! 가란 말이야!'는 '펜트하우스' 도비서 김도현 "죄송합니다”1 21:30 5 0
29971454 '다크홀' 김옥빈X이준혁 능력치 대해부 21:25 3 0
29971383 [스경X현장] 다 잡은 승리 놓친 박건하 감독 "마지막 체력 문제 아쉬워” 20:40 2 0
29971369 모태범='챔피언', "(이)형택이형보단 제가 무조건 잘했다” (복가) 20:30 6 0
29971358 "연극은 각자도생 시대에 공동체 감각 회복하게 해” 20:25 3 0
29971357 판소리 '수궁가' 새롭게 각색 유쾌하게 한바탕 웃어보자! 20:25 3 0
29971356 쇼미9 출신 '잠비노', 16일 싱글 '마마라치' 발표 20:25 4 0
29971355 '5·18 3분영화제' 본선 경쟁작 39편 온라인 상영 20:25 2 0
29971354 [전문] 엠씨더맥스 제이윤 측, 팬 조문 장소 마련 20:25 4 0
29971221 [스경X현장] '설영우 동점골' 울산, 수원과 1-1 무승부…2위 사수 19:30 3 0
29971220 박동원 데뷔 첫 연타석 아치…키움, 한화 5-1로 꺾고 '위닝 시리즈' 19:30 2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5/16 23:40 ~ 5/16 23:4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