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이슈·소식 l 유머·감동 l 정보·기타 l 영상 l 동양 l 서양 l 뮤직(한국) l 뮤직(외국)
S.COUPS. ll조회 280l 0

사람 사이의 관계란 무엇일까?

한 스승에게 제자가 찾아와서 오랫동안 고민한 질문을 내 놓았다.
"스승님, 사람 사이의 관계는 어떤 것인가요? 항상 어렵고 무엇인지 알 것 같다가 어느 순간 아무 것도 알 수가 없습니다."스승은 대답하지 않고 가만히 있다가 제자에게 몸에 품고 다닐 수 있는 크기의 칼을 가지고 오게 했다. 제자는 스승의 말대로 적당한 크기의 칼을 가지고 와서 스승에게 드렸다. 그러자스승은 제자에게 칼을 칼집에서 뽑아 책상 앞에 나란히 놓고 제자에게 질문했다.

"너는 칼집이나 칼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어떤 쪽을선택하겠느냐?"

제자는 별로 고민하지 않고 스승에게 대답했다.
"저는 칼을 선택하겠습니다." >

칼을 선택한 제자에게 스승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금부터 하루동안 그 칼을 가져가서 절대 놓치 말고 몸에 지니고 생활하다가 내일 다시 여기에 오기 바란다. 그 다음 너의 질문에 대답해주겠다."

칼집이 없는 칼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 불편할 것을 예상한 제자이지만스승의 가르침이 궁금하고 자신의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거란 기대에 스승이 시킨대로 칼집이 없는 칼을 지니고 하루 내내 생활하고 다음날이 되어 제자는 다시 스승을 찾아왔다.
"스승님, 칼집이 없는 칼을 지니고 다니니 너무 불편했습니다. 칼에 다칠까 걱정되어 노심초사 다녀야 했고 그러면서 몸에는 알게 모르게 상처들도 나고 모든 행동에 신경이 쓰이고혹시나 칼에 다른 이들이 다칠까 불안해 하며 지내야 했습니다. 스승님 이제 어제 제 질문에 대답해 주시겠습니까?"

스승은 엷은 미소를 지으며 제자의 말에 이어갔다.
"사람 사이의 관계란 바로 칼과 칼집과 같은 것이다. 관계란 짝이맞는 한 쌍의 칼과 칼집을 선택해서 각자 가지고 있는 것이지만, 칼집이 없는 칼은 항상 불안해 하고조심하지 않으면 상처를 입게 되고 때로는 다른 사람들을 위험하게 만들지. 그렇기 때문에 좋은 관계란너의 칼에 맞는 칼집을 가진 사람을 만날 때 불안을 잊어버리고 상처를 입지 않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아닐까?"

제자는 조금은 만족스럽지 못한 마음으로 다시 질문했다.
"그렇다면 그런 칼집을 가진 사람을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요?"

스승은 조금은 단호하게 제자에게 이야기했다.
"어제 너에게 칼과 칼집을 선택할 수 있던 순간 너는 별 고민없이 칼을 선택했다. 그러나 너에게는 분명 칼이 아닌 칼집을 선택할 수 있는 순간이 있지 않았느냐?만약 모든 사람들이 칼을 선택한다면 분명 둘 모두 상처를 줄 것이고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상처 받을 것이다."

사람의 관계가 무엇일까 고민하던 순간 이미지처럼 칼이 떠올랐다. 대부분 칼과 칼집 중 선택을 한다면 칼을 선택할 것이다. 우선 무엇인가힘을 가진 도구이고 칼집은 그에 비해 별로 쓸모가 없는 것 같기 때문이다. 그리고 칼과 칼집이 한 벌의물건이라고 해도 칼이 더 중요한 물건이라는 막연한 공감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칼을 선택하는것이 나쁘다고 이야기 할 사람은 별로 없다. 오히려 당연한 선택일 것이다. 그러나 사람 사이의 관계가 칼과 칼집의 비유와 같은 성격이라면 모든 사람이 칼만 가지면 그처럼 비극적인 상황은상상하기 힘들 것이다.

때로는 자신을 보호한다며 휘두르는 칼에 자신 뿐만 아니라 많은 주위 사람에게 상처주는 사람, 때로는 무엇이 진실인지 신경쓰지 않고 자신이 가진 칼날을 믿으며 휘두르는 사람 등, 사람 사이의 관계는 마치 이런 칼을 품으면 자신이 상처받고 자신이 다치지 않기 위해 휘두르면 주변 사람들이피해보게 만드는 칼과 같은 존재가 아닐까? 문제는 자신의 칼에 맞는 칼집을 가진 사람을찾는 것도 필요하지만 자신이 칼과 칼집의 선택권이 존재할 때 칼집을 선택하는 것도 필요할지 모른다. 자신의칼에 맞는 칼집을 가진 사람을 만날 때 관계는 불안이 사라지고 상처받지 않게 될 것이다. 그러나 더생각해봐야 할 것은 언제든 칼은 칼집에서 뽑을 수 있다는 것이다. 비록 지금 당장은 평화로운 상태라고해도 인간은 언제나 위험한 존재이다. 영원히 상처받지 않는 방법을 생각하며 불안해 하기 보다는 칼을품지 않는 방법을 생각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니체에 따르면
자신의 삶의 문제를 주변 사람들에게 투사하며
의혹과 악의, 자기부정의 태도로 자신과 타인을
괴롭히며 살아가는 사람을 '병자'라 부른다.
그들은 가장 오래된 상처를 찢고,
오래전에 치유된 상흔에서 피 흘린다.
그들은 친구와 아내와 아이들과 그 밖에
그들의 주변에 가까이 있는 사람들을
악인으로 만든다.
─ 김정현의《철학과 마음의 치유》중에서 -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차은우 vs 뷔 vs 민호 vs 옹성우 vs 민규 투샷짤.gif 398 남준이는왜이 04.09 22:26 41634 4
유머·감동 보름넘게 바나나를 먹으면 생기는 일 209 아 힘들어 피 0:16 48383 10
유머·감동 셀프계산대에서 계산하고 있는데 신분증달래.jpg 209 벤츄리 04.09 18:17 52632 1
유머·감동 드라마 보면서 넘 안타깝고 슬펐던 커플들.jpg 214 네가 꽃이 되었 04.09 23:34 35667 0
이슈·소식 왜신 "한국은 감염자 수를 속이고 있다." 173 어벤져스 어셈 04.09 15:10 60078 15
6698076 국내 제조사 마스크 생산 차질.. Side to Side 15:11 1 0
6698075 폭설의 전과 후.gif ''' 15:11 1 0
6698074 베스킨 라빈스 광고 10살모델 사진모음 알케이 15:09 90 0
6698073 [스토브리그] 드림즈가 감독을 바꿔야 하는 이유 송희진 15:09 29 0
6698072 드라마 교복연기 무리수 레전드 용시대박 15:08 90 0
6698071 하이파이브를 오해한 시바견 hwikaii 15:07 37 0
6698070 몽골인들 떡대ㄷㄷ 서로가 서로에 15:05 364 0
6698069 교체후 괴로워하는 베르통언 중 천러 15:05 113 0
6698068 다음중 빠지면 더 타격이 큰 식재료는?? 2 이진기(30) 15:02 204 0
6698067 와우식 인사법 국룰.gif 1 패딩조끼 15:02 120 0
6698066 재밌는 맞춤법책 1 노츄캡짱 14:59 196 0
6698065 중국,일본이 민감하게 반응 하는 한국 무기 세븐틴 원 + 14:59 539 0
6698064 [속보] 질본 "항공기 내 감염 우려 있어..기내 마스크 착용·소독 등.. 펄스 14:56 168 0
6698063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용 짤방 초코틴틴세븐 14:57 193 0
6698062 [LOL] 솔랭에서 잘 맞는 운타라&블랭크 근황 Hatfelt 14:54 62 0
6698061 [속보] 염태영 수원시장, 학생 18만명 마스크 지원 원 + 원 14:52 104 0
6698060 [속보] 방대본 "코로나19 (지역별) 면역도 평가 조사·기획" 원 + 원 14:52 47 0
6698059 공군에서 유명한 우유 218023_return 14:52 967 0
6698058 성인이 된 김새론 토끼네 14:51 427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4/10 15:09 ~ 4/10 15:11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4/10 15:08 ~ 4/10 15:1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