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아이오아이 김세정 ll조회 7771l 1

반전체가 따돌리던아이 | 인스티즈

얼마 전 일 때문에 초등학교에 갈 일이 있었는데, 문득 학창시절 이야기가 떠올라서.

이제 20년 정도 된 일인데, 우리 옆반, 2반에서 엄청 심한 따돌림이 있었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남녀 불문하고 거의 반 전원이 한 아이만을 따돌렸던 것이다.



쉬는 시간에 팬티까지 강제로 벗겨 복도를 뛰어 다니게 하질 않나, 화장실에 가둬두고 위에서 물을 뿌려대질 않나...

돈을 뜯어냈다는 이야기도 들었지만 그건 직접 보지는 못했으니 모를 일이고.

어쨌든 반 전원이 그 따돌림에 암묵적이라도 동참한 것은 사실이었다.



그 때문이었을까, 2반 녀석들은 묘하게 사이가 좋았다.

같은 반끼리만 뭉쳐다닌다는 느낌이랄까.

동아리 활동 하는 녀석들도 자기네 반 이야기는 결코 하려들질 않았고.



그런데다 담임 선생까지 그 따돌림을 못본 척 방관했었다.

결국 따돌림 당하던 아이는 여름방학이 끝나자마자, 집에서 목을 매어 자살했다.

그리고 그 이후,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9월 사생대회 도중, 그 반 아이가 호수에 빠져 죽은 걸 시작으로, 교통사고로 죽은 아이, 또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아이가 나오기에 이르렀다.

그 뿐 아니라 투신 자살한 아이도 있었고, 행방불명 되어 아직까지도 발견되지 않은 아이까지.

거의 2달 사이 그런 일들이 한 반에서 연이어 일어난 것이다.



끝내는 12월 초입, 담임 선생이 목을 매어 자살했고.

이쯤 되니 당연히 따돌림 당하다 자살한 아이의 귀신이 원한을 품고 저지른 짓이라는 소문이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2반 옆 게시판에 붙어있던, 반 아이들의 캐리커쳐에 페인트로 가위표가 쳐져 있던 적도 있었다.



겁을 먹고 전학하는 아이들도 나오더니, 결국 그 반은 졸업도 못하고 폐쇄되어 다들 다른 반으로 배정되었다.

따돌림 당하다 자살한 아이는, 어머니와 둘이 함께 살던 아이였다.

그리고 그 어머니마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외아들이 죽은 고통과, 주변의 시선을 이기지 못한 것이었겠지.

결국 학교에서는 그 문제의 반 주변을 회반죽과 페인트로 덧칠하고, 불제를 드렸다고 한다.

아직도 주변 정신병원에는, 그때 미쳐버려서 아직까지 입원 중인 2반 녀석이 있다.



살면서 유일하게 가까이서 겪은, 알 수 없고 무서운 체험이었다

  1
* 비회원 참여 가능
 
지후닝뀨
따돌리던 반 아이들이 더 공포인듯
•••답글
마보레  가치있게해줘서고마워
피해자는 얼마나 괴로웠을까.. 가해자는 자기가 한 만큼 되돌려 받은 거네요.
•••답글
마보레  가치있게해줘서고마워
별로 안타깝다는 생각 안 들어요.
•••
아나톨  귀찮다
어이가  하늘로 가네
누군가를 죽음으로 몰아넣을 땐 본인도 죽음과 가까워지고 있다는 걸 아시길
•••답글
Libera Calderon  전일수 유저 특종
스릴러소설 소개해주는 글인줄 알았네요....ㄷㄷ
•••답글
able
진짜 뭐에 씌운 것처럼 왜 그렇게 못되게 굴었어요.
글로 봐도 너무 지옥인데, 그 뒤에 일어난 일들이 더 무서웠겠죠. 교사도 참...
생각해보면 작게든 어떻든 따돌림은 항상 있어왔던 거 같아요. 그리고 피해자는 트라우마가 필연인 양 시달리게 돼요. 모두 다 사이좋게 지내는 해피엔딩은 픽션같은 세상에 살고 있지만, 최소한 폭력은 교사가 자제시킬 수 있지 않나요. 옷을 벗긴다같은 사회적 가해? 폭력? 뭐라 붙여여할까요, 그런 것들 말이에요.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맘카페에서 거의 유니콘 급으로 취급되는 아기.txt425 네가 꽃이 되었 5:59 73303 18
유머·감동 월 300 생활비 주는 남편 저녁식단, 이게 부실한가요?299 ''' 6:32 75504 24
유머·감동 강릉 소나무숲에서 무단 결혼식 올린 커플.jpg248 김밍굴 12.01 21:01 88589 32
유머·감동 데프콘 "저한테 전화 하실때 어디냐고 묻지 마세요"221 NUEST-W 12.01 23:36 58440 37
유머·감동 엔분의 1 할때 입금 늦는 사람들206 영은수 12.01 22:07 67827 21
6872453 설거지가 귀찮은 자취생들 꿀팁.jpg 민천재 (23) 18:05 1 0
6872452 20대 중반 이상은 무조건 아는 명대사 JPG 이진기(30) 18:05 1 0
6872451 블리자드 개발자 이 템을 얻기위해서는 8개월이 걸립니다 언행일치 18:03 1 0
6872450 드라이브 스루 개진상.gif 청량섹시 김태 18:02 215 0
6872449 돼지고기 하얀살을 설명하는 사장님 더보이즈 상 18:02 151 0
6872448 엑소 카이, GXXD 신곡에 참여한 JUNNY가 누구? 터질거같아 18:01 90 0
6872447 사실상 스타크래프트 세계관 최강자 싯떼루네`ワ 18:00 95 0
6872446 댕댕이와의 물놀이1 왤케 이뻐 조 17:59 146 0
6872445 [BGM] 나는 오늘도 편지를 쓴다 더보이즈 이주 17:57 54 0
6872444 참전용사의 일기로 보는 6.25의 참혹함 MANSAE 17:54 300 0
6872443 일본으로 넘어 간 달고나커피 백챠 17:54 648 0
6872442 원빈이 생각하는 외모 sweetly 17:54 261 0
6872441 박명수, 김구라 서로에게 싫은 점.jpg 영은수 17:51 384 0
6872440 민감한정보 그림판으로 대충 지우면 안되는 이유1 굿데이_희진 17:50 1252 0
6872439 이 시국에 꽃놀이 가자는 여친4 아야나미 17:50 550 0
6872438 성관계의 진실1 영은수 17:50 837 0
6872437 동물농장에 또 천재견 나왔네 ㅋㅋ 윤세원 17:49 491 0
6872436 어딘가 싸한 사람 구별법 쿵쾅맨 17:49 506 0
6872435 IU - 내 손을 잡아 Live Clip (2019 콘서트 라이브) 토끼네 17:48 94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2/2 18:00 ~ 12/2 18:0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2/2 18:02 ~ 12/2 18:0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