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전체방 유머·감동 이슈·소식 정보·기타 뮤직(국내)
큐랑둥이 ll조회 31179l 20
 출처

http://naver.me/x8l6HlzB


[단독]간식 먹다 노인 사망…신고 않고, “심장마비” 속여

이번엔 노인 요양원에서 일어난 사건입니다. 노인 환자가 요양보호사가 준 빵을 먹다 기도가 막혀 숨지는 일이 일어났는데, 요양원 측이 119 신고를 하지 않고 환자를 방치했습니다. 심지어 가족

n.news.naver.com



[단독] 간식 먹다 노인 사망…신고 않고,"심장마비” 속여 | 인스티즈
[단독] 간식 먹다 노인 사망…신고 않고,"심장마비” 속여 | 인스티즈

추천   20
← 빈공간을 더블탭 해보세요 →
 
1개월 전
대배우윤종훈
1개월 전
대배우윤종훈
이 기사를 보니 비슷한 일을 겪었던 경험이 떠오르네요. 제가 간호조무사 실습 나간 요양병원에서도 이런 일이 있었어요. 멀쩡하시던 할머니 환자분에게 시설 간병인 분이 점심 식후에 떡을 주셨고 할머니가 혼자 드시다가 기도가 막혀서 쓰러지셨어요. 명확한 대처 없이 다들 덮는 것에만 급급했고 간병인 분은 응급조치를 전혀 하지 못하셨고 할머니는 돌아가셨어요. 그때도 사인은 심장마비라고 유족분들께 전달하고 사망진단서를 떼며 쉬쉬하고 넘겨져 왔고요. 실습생이던 전 진실을 밝힐 용기가 나지 않았어요. 죄송함과 죄책감으로 종종 마음에 걸리는데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여전히 없다는 게 유감이네요. 이 댓글을 보시는 분들 부모님 웬만해선 요양원 요양병원 보내지 말아 주세요. 안 그런 곳도 훨씬 많겠지만 병원 사람들 마음은 제 마음 같지 않다는 걸 절실히 느꼈거든요. 그리고 안 좋은 상황이 발생하면 꼭 CCTV 보자고 하시고 따져보세요 병원 측 말 다 믿지 마시고.
•••답글
ESSE  change 1mm
지나가다 댓글 남겨요. 그 상황이 얼마나 무섭고 막막하셨을지 감히 상상도 안됩니다. 다만 지금이라도 유족 분들께 말씀드려보는게 어떨까 제안하고 싶어요.. 지난 일이지만 그래도 영영 가슴에 묻어두는 것보다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그분들이 충분한 보상을 받는게 도리 아닐런지,,, 싶습니다..
•••
증거도없는데 괜히 나섰다가 이분만 피해입을듯요
•••
물어도 자네들은 모른 척 해라 괜히 입 놀리다가 안 좋은 소문 나면 이 바닥에서 일 못할 줄 알아라 하는 상황이니까... 좁은 지역 사회에서 큰 병원이랑 척을 질 용기가 없더라고요 취업이 절실했거든요
•••
그래서 마음 한켠이 계속 불편하고 보고 들은 건 있어도 내놓을 증거가 없으니까요 그리고 그걸 내놔도 나라는 개인이 병원을 상대로 이길 확률도 없고 참...
•••
정말 마음 무거우셨을거 같아요.. 저였어도 그 상황에서 어찌해야할지 엄두도 안나네요..밑에 분들 말씀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거 같아요.. 저도 괜히 쓰니님이 지금이라도 알렸다가 불이익 당할까 걱정되네요.. 확실한 증거가 있는게 아니라면 나서지 않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
그랬죠. 지금도 그 때 생각을 하면 아직도 죄스러울 때가 있어요. 안타까워요.
•••
1개월 전
미즈야
1개월 전
뉴이스트 영원을 노래해  뉴이스트 사랑해🐷
뒤늦게라도 알려져서 너무 다행입니다..
•••답글
1개월 전
seventh heaven  일곱번째 천국.
무서워요... 가족들이 누굴 믿고 보내는 건데..
•••답글
1개월 전
지미니5959
어떻게 저러지,,
•••답글
1개월 전
numbers
진짜 짜증난다..
•••답글
1개월 전
백장미  🥀
1개월 전
휴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휴닝카이
물론 유가족들 입장에서 요양보호사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겠지만ㅠㅠ 적어도 사실대로 말했다면 결과가 어떻든 스스로한테는 떳떳할 수 있었을 텐데...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노(no)가 굉장히 많은 곳.twt326 토끼네 11.30 19:20 116548 47
유머·감동 최근 돌아버린 대한민국 국제적 위상539 최민호(26) 11.30 20:25 117469
이슈·소식 윤석열 "최저시급제와 주52시간제는 기업에 지장, 폐지할것"166 미니온즈 11.30 20:45 61691 10
유머·감동 솔직히 영양학적으로 최악인 음식...154 위례신다도시 11.30 22:06 95314 26
유머·감동 "한달 만에 완판"…쓰기 불편해도 '비누' 사는 2030, 왜?263 아야나미 11.30 23:48 80540 38
7064823 [단독] 국세청 직원들, 대출 축소 직전 대거 '대출쇼핑' 지수 11:56 352 0
7064822 +가부장적인 크리스 프랫 인스타 호롤로롤롤 11:56 263 0
7064821 [단독] '펜트하우스' 한지현, SBS '치얼업' 주인공 낙점1 일우:정 11:40 1342 0
7064820 좀전에 수정된 이지훈 인스타1 장미장미 11:38 2000 0
7064819 트와이스 Formula of Love 컨셉 포토 보이프렌드 민 11:37 670 0
7064818 듣도보도 못한 각도로 커피차 인증한 임시완ㅋㅋㅋㅋㅋㅋㅋ8 Twenty_Four 11:29 2717 1
7064817 '76세 늦둥이 아빠' 김용건"기죽이면 노동청에 고발할 것"('그랜파') 마유 11:28 1649 0
7064816 벌써 30년된 1990년대 초등학교 모습3 시어머니블루 11:27 2121 0
7064815 [단독] 박나래, 5000만원 기부…선한 영향력ing 김밍굴 11:26 387 1
7064814 '접종완료·음성확인'하면 관객 500명~5,000명 비정규공연 가능 에자키히카루 11:24 152 0
7064813 [범인은바로너3] 결말 : 최종 빌런은 ? 마카롱꿀떡 11:16 413 1
7064812 일반인이 본 소식가들이 먹는 양4 ㄷH학수학능력 11:13 5246 1
7064811 "을처럼 행동해라"..피자집 사장 무릎 꿇린 단골 손님3 크림콜로 11:02 3816 0
7064810 터닝메카드를 사기 위한 신우의 노력 더보이즈 영 11:02 181 0
7064809 "하지 말라니까"…몬스타엑스 민혁, 생방송 중 사생팬 전화에 '발끈'25 내 마음속에 저 11:00 13841 7
7064808 골때녀 최강투톱 쌍소 녤피치 10:58 1021 0
7064807 [뮤지컬] 하나만 물어보고싶은데, 빌리. 춤을 출 때 어떤 기분이 들지? Tony Stark 10:57 189 0
7064806 ??? : 1종 왜 따세요? 여자들은 다 2종 따던데.twt51 부산외쿡인 10:57 8738 6
7064805 송중기"난 아침형 인간, 오전 11시에 일어난다"48 박뚱시 10:56 10421 6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2/1 11:58 ~ 12/1 12:0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2/1 11:58 ~ 12/1 12:0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