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l조회 281l 0
본인표출 이 글은 익명게시판에서 본인 표출이 가능합니다 (본인 표출 아이템 사용 없이는 본인을 드러낼 수 없습니다)





>본편 시뮬 주소는 요기

https://www.instiz.net/name?no=29535474&page=1&category=3&



ㄱ오늘 밤의 동화는?: 하이큐 동화 모험 시뮬레이션 2 -인어공주 외전-

(귀염뽀짝 공주님 흑화버전)



-BGM:Black sea-





-Black Pearl-








"내게 목소리를 돌려줘."



마녀와 인어는 서로를 바라봤다. 마녀만이 들을 수 있는 목소리로 인어는 당당하게 요구했다.


흔들림 없는 표정으로 그녀를 바라보던 사쿠사가 입을 열었다.





"거래의조건은 분명히 목소리였을텐데?"

"내기는 끝났어, 마녀."

"누구 마음대로?"



"애초에 불공평했잖아. 넌 왕자와 내가 종족이 다른데 어떻게 사랑을 할 수 있냐고 확인받고 싶어했지."

"...."

"왕자 앞에 모습을 드러내겠어. 내가 요구했던 인간의 모습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그 말은, 왕자의 앞에서 인어의 모습을 드러내도 사랑받을 수 있다는 자신감인가?"



어리석어.

사쿠사의 단언하는 말에 인어는 아무 반응도 하지 않았다. 대신 무언가 결심한 눈빛으로 웃음지었다.




"넌 인어의 노랫소리를 한번도 들어보지 못했을 뿐이야."

"...."

"난 왕자를 내게 오게 할 수 있어. 내 노랫소리로."



원한다면 확인해봐. 당신도 나를 통해서 확인받고 싶어했잖아. 인어와 인간이 정말 사랑에 빠질 수 있는지.




*




어두운 밤, 왕자는 자신이 생애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던 노랫소리를 들었다.

가녀린 목소리가, 우는 듯 굴러가는 목소리가 유혹하둣이, 누군가를 기다리듯이 그곳에서 자신을 부르고 있었다.

처음 마주한 인어는 그의 이름조차 입밖으로 내지 않았지만, 스가와라는 그녀가 자신을 부르고 있음을 단박에 알아차렸다.



먼 옛날, 바다속의 전설 속으로만 내려오던 존재. 인어. 아름다운 노래 소리로 뱃사람을 유혹해 영영 바다에 잠기게 하기도 했다는 그.




"...목소리를 낼 수 있었군요."



휘영청 뜬 달빛이 마법을 부린 게 틀림없다, 홀린 걸 알면서도 그는 그녀에게 향하는 발자국을 한 발짝 더 내딛었으니까.



"왜 지금까진 한 마디도하지 않았죠...? 이렇게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으면서.."



어느새 왕자는 마법에 걸린듯이 그녀에게 다가가고 있었다.





"오, 당연히. 너만을 위해 들려주려고 했지. 난 지금 이 순간 내 목소리를 들을위해 기다린 거야."



당신을 유혹에 빠지게 하기 위해, 내게 정신을 차리지 못하게 지금까지 숨죽이고 있었어. 당신이 보지 못하는 곳에서 눈물 흘리며.

그러니 내 목소리를 들어. 내 노래를 듣고 내 목소리를 당신의 마음에, 영혼에 새겨봐. 다시는 절대 날 잊지 않도록.



자신에게 가까이 다가온 왕자의 손을 인어는 제 볼 위로 끌어당겼다. 왕자는 차가운 바닷물에 잠시 흠칫했지만 이내 그녀의 인도를 따라 손을 움직였다. 만

족스러운 웃음이 인어의 입가에 걸쳐졌다.


자신이 알고 있던 그녀와는 다르다. 그럼에도 왕자는 본능적인 이끌림의 굴레 아래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왜 이제야 왔어?"

"..."

"이곳에서 계속 당신을 기다리고 있었어."

""


이제야 나를 봐주는구나.



"원한다면 당신을 위해 평생 노래할수도 있어. 내 목소리는 그러기 위해서 존재하니까. 난 아마 널 데려가기 위해 목소리를가질 수 있던 건지도 몰라."



나와 함께 바다로 가자, 왕자님. 당신의 왕국만큼이나 아름다운 곳으로 내가 당신을 데리고 가줄게. 맹세하건대 당신은 그곳을 사랑하게 될 거야. 내 세계는 당신의 세계가 되고, 무덤이 될 테니까. 그곳에서 내 목소리를 들으면서 나와 함께해. 물론 바다로 간다면, 이제는 영영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겠지만, 목소리따위는 내가 늘 옆에서 내주면 되잖아? 흔해빠진 사랑해라는 말 같은 건 필요없어. 내가 비정상적인 게 아니야. 사랑은 원래 무형이니까.굳이 뻔한 소리 하나로 확인받고 싶어할만큼 내 사랑은 가볍지 않아.



"스가, 당신은 모를 거야. 내가 얼마나 이 순간을 기다려 왔는지."

",,,,"

"당신이 나를 알아봤으면, 내게 진정한 사랑을 줬으면 이럴 일도 없었잖아. 내가 인간이 될 수 있는 선택지도 있었는데 당신은 굳이 날 나쁜 인어로 만들었어. 하지만, 내 사랑. 내게 최악의 선택을 하게 만든다고 해도 난 널 사랑해."



탁하게 가라앉은 눈의 왕자가 인어에게 가까이 다가왔다. 번들거리는 눈빛으로 인어는 그 일련의 행동을 바라봤다. 눈앞의 그녀를 보는 게 아닌 먼 허공을 보고 있는 눈빛으로 왕자는 그녀에게 입맞추었다. 목소리...목소리를 더 들려줘. 인어의 목에 팔을 감으며 왕자는 애원했다. 그녀는 웃음을 터뜨렸다.




아, 내 사랑. 당신은 역시 날 실망시킨 적이 없어.


사랑한다는 말 따위는 내가 대신 할게. 목소리를 내지 못할 당신을 위해 내가매일밤 우리의 사랑을 노래할게.

그러니 나와 함께 가자. 당신의 새로운 세계로, 당신이 평생 나와 함께 할 곳으로. 당신의 무덤으로.

무덤까지 함께 갈 사랑이라니 이 얼마나 로맨틱한 말이야?



그러고 보니 그런 말이 있지. 죽음이 두 사람을 갈라놓기 전까지.



봐. 스가와라. 우린 세상에서 가장 완벽한 연인이야.

난 당신의 죽음까지도 아낌없이 먹어치울 수 있어.

당신의 죽음까지도 사랑해. 그러니 내 손에 떨어져 줘.



이게 사랑이라면, 내가 당신의 죽음까지 음미할게.



탐욕스러운 를 벌리고, 사랑하는 이를 집어삼키고 노래하겠어.


우린 이제 완전히 하나야.


어두운 밤, 까르르 울리는 인어의 즐거운 웃음소리가 들렸다. 마지막으로 제게 뻗어지는 손을 아름다운 청년은 거절하지 않았다.





내려와 나와 함께 헤엄치자.

끈임없는 바다 속을 헤엄치는 거야.

바다를 무서워한다고 했지? 내 손을 잡아. 내가 당신의 두려움까지 안고 갈 거야.



인어의 웃음소리가 멎고, 차가운 수면 위로 무언가가 빠진 듯 물방울이 튀는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그 이후.




아무도 사라진 왕자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었다.






*






"날 비웃고 있지?"



자신을 찾아온 남자의 발길에 인어는 질문했다. 푹 눌러쓴 후드 사이로 마녀의 구불거리는 남색 머리칼이 보였다. 자신을 찾아온 마녀를 보던 그녀는 아무 말도 없는 그를 보며 입을 열었다.



"당신이 바라던 사랑의 형태가 아니어서 실망했어? 내게 목소리를 돌려주면 내가 돌아가서,정말 순수하게 사랑을 원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던 거야? 전처럼 아름답게? 그럴리가. 난 완전히 망가졌어. 당신 말이 다 맞아. 난 사랑받지 못해서 미쳐버렸어. 하지만 미치고 나서야 내 사랑을 찾았지. 이게 당신이 말했던 사랑의 형태가 아니라면 날비웃어. 내가 스스로 내 손으로 그 사랑을 망가뜨렸다며."




자신을 찾아온 남자의 발길에 인어는 질문했다. 푹 눌러쓴 후드 사이로 마녀의 구불거리는 남색 머리칼이 보였다.






"아니 넌 충분히 아름다워."



굳이 택한다면 내게는 순수함보다 추악함이 더 어울리겠지.

그저 이제야 네가 내게 더 어울리는 존재가 됐다고 생각할뿐이야.






"난 널 비웃지 않아. 이것또한 사랑의 한 형태니까."



덤덤하게 내뱉어진 사쿠사의 한 마디에 인어는 고개를 들어 그를 바라봤다.

기이한 느낌이었지만 인어는 이미 눈치챘다. 애초에 그는 더 이상 감출 생각도 없어보였다.



이젠 알 수 있었다. 그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무언가를 갈구하며 미쳐버린 사람의 눈빛을 인어는 그날 수면위에 비친 제 모습을 통해 실감했다. 그녀는 웃음을 터뜨렸다.



"우린 왜 꼭 가지지 못한 것을 사랑할까?"



자조적인 인어의 물음에, 마녀는 대답했다.



"아니. 네대답은 틀렸어."

"...."

"넌 왕자를 망가뜨려서 네 손아귀에 가졌지. 그는 네 완전한 소유가 되었어.그리고 나는




아직. 널 가지려는 중이야- "




우린 가지지 못할 것을 사랑하지 않았어.

너와 난 남들과 달라.

우린 망가뜨려서라도 가질 거야.



네 뼈마디 하나하나를 부러뜨리는 한이 있더라도난 널 집어삼키겠지.



모든 것을 결정한 듯 돌이킬 수 없는 결심에 빛나는 그의눈동자를 본 그녀는 영혼의 깊은 어딘가가 빨려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건 평생을 지우지 못할 '각인'과도 같은 느낌이었다.




심해마냥 깊은 두 눈동자가 타오를듯이 그녀를 바라본다.

아, 이제 정말 웃음을 참을 수 없게 되버렸다.



발작적인 웃음이 그녀의 전신을 휘어감는다.


인어가 입을 열었다.




"당신의 눈을 보고 있으면 바다가 당신을 사랑할 거 같다는 느낌이 들어. 당신 눈 속엔 바다가 있거든. 어둠 속에 모든 걸 집어삼킬 것 같아 보여."

"...."

"내가 무슨 얘기하는지 잘 모르겠어?"

"








"난 당신에게 날 복종시켜보라고 이야기하고 있어."


오만한 목소리로 인어가 그에게 다가갔다. 어느새 둘의 거리는 코앞으로 가까워져있었다. 탄탄한 그의 가슴팍 위로 인어가 손을 얹었다.




"난 지금 날 다 내던지고 이야기하고 있는 거야. 내게 사슬을 걸 수 있는 기회를 쥐어주고."

"상냥하게 구는 척하지 마."



그건 네가 하고 있잖아. 볼멘소리로 그녀가 대답하려는 찰나 상냥하게 볼을 쓸던 엄지 손가락으로 그는 그녀의 턱을 콱 움켜쥐었다.




"그런 게 필요 없이도, 넌 내 것으로 만드려 했으니까."

"..."

"그런 허락따위는 필요없어."







.

여인은 이제 자신 안에 있던 소녀를 지우고 굳건하게 서서 자신에게 새 환경을 열어준 남성을 맞이했다.

더 추락할 곳이 없는 게 다행이었다. 그들이 사는 바다는 모든 곳을 포용하는 나락이었으니.




"이 심해에서는 더 이상 떨어질 곳이 없어, 사쿠사."



난 지면에 발을 디디고 서있던 왕자의 발목을 끌어 이 바다로 추락시켰지만, 우린 이미 이끝에 살고 있는 걸. 아마 우리가 더 추락할 곳은 없을 거야.



"이름으로 불러. 너라면 그래도 좋아."



인어가 먼저 웃음을 터뜨리자 웃음이 전염되듯이 악당 둘의 웃음소리가 작게 동굴로 퍼져나간다






미친 사랑과완전히 미쳐버린 악당 둘.

동화마냥 아름다운 이야기는 아무데도 없었다.


이것으로 완전히 종결.





-

너무 오랜만이고...필력은 마음에 안 들고...노래는 너무 마음에 들어서 가져와본 그런...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6월달 안으로 다시 3탄 이어서 가져오겠습니다 (머리를 박는다)



 
닝겐1
.....????????아니 저 지금 글 안읽고 너무 놀래서 댓부터 다는데 아니 이게 무슨 세상에
•••답글
글쓴닝겐
오랜만이에여 닝 (광광) 너무 오랜만이죠 그동안 현생이 날 너무 힘들게 했어 엉엉어어얼ㅇ어엉
•••
닝겐6
저 3편 계속 들락날락 하고 있었는데....ㅠㅠㅠㅠㅠㅠㅠ센세 너무너무 보고 싶었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어흐흑 오늘 센세 오신김에 3편 보러가야겠다....
•••
글쓴닝겐
3편 곧 돌아옵니다 커밍쑨
•••
닝겐2
대박 센세
•••답글
닝겐3
허억허엉 왜 이제와쪄 ㅠㅡㅠㅜ
•••
글쓴닝겐
닝 보고싶었어요ㅠㅠㅠㅠㅠㅠ미안 ㅠㅠㅠㅠㅠㅠ넘 늦었지
•••
닝겐10
쭈왑쫍 가지망 센세 사랑해 8-8
•••
글쓴닝겐
다음주에 올게요 저 낼 출근 ㅠ
•••
닝겐12
글쓴이에게
헉 ㅠㅠ 맞다 나도 시험치러 가여 센세 같이 힘내자구 사랑해 진짜... ❤️
•••
글쓴닝겐
12에게
시험 화이팅...학생들 고생많네요
•••
닝겐13
글쓴이에게
센세도 돈 버시느라 고생 많잖아요 ><
•••
글쓴닝겐
13에게
흑흑 돈이 날 힘들게 해 돈은 사회악이에요
•••
닝겐15
글쓴이에게
센세 내가 어디서 봤는데 돈을 너무 가까이 해도 안 좋고 너무 멀리해도 안 좋대 우리 그래도 적당히 거리 두면서 즐겁게 써보자 센세 세상에서 젤 머시쪄 알지?!??! 쭈우우왑 ㅋ
•••
닝겐4
헐 센세 저 어제 인어공주 시뮬 첨으로 정주행 했는데 이렇게 찾아오시다뇨ㅠㅠㅠ
•••답글
글쓴닝겐
타이밍 짱짱하군 후 이제 같이 달립시다~!
•••
닝겐5
헐 제 눈을 의심했어여....진짜 센세 반가워요ㅠㅠㅠㅠㅠㅠ
•••답글
글쓴닝겐
안녕하세요 ㅎ...넘 오랜만이죠?
•••
닝겐7
오옹오오와 저 다 재밋게 봣고 마법사 스토리 너무 기대돼서 줜붜중인데 넘 반가와요!! 인어공주 외전!!
•••답글
글쓴닝겐
마법사 스토리...ㅎ 분명 닝들의 합작으로 돌이킬 수 없는 수준까지 판 키운 걸로 기억하는데... 잘...굴러갈 수 있을 거야...아마도...
•••
닝겐8
로 ㅏ 진짜 완전 대박ㅠㅠㅠㅠㅠㅠㅠ 아 ㄹㅇ... 와진짜너무좋아서 순식간에 다 읽어버렷어요
•••답글
글쓴닝겐
너무 오랜만이죠 닝 ㅠㅠ 고마워요
•••
닝겐9
아니 센세 난 진짜 센세가 너무 보고 싶어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아니 근데 이렇게 선물과 돌아오다니.....흑..... 사랑해요 아아아ㅏㄱ 사쿠사ㅠㅏ아아아 인어흑화도 좋네욯ㅎㅎㅎㅎ
•••답글
글쓴닝겐
노래를 듣자마자 느꼈습니다 아 이건 우리 공주님을 위한 곡이다! (끄적끄적)
•••
닝겐11
아흑 ㅠㅠㅠㅠㅠㅠ센세 제 최애곡이랑 같이 돌아와주시다니 ㅠㅠㅠㅠㅠ감격의 눈물 한바가지ㅠㅠㅠㅠㅠㅠ
•••답글
글쓴닝겐
이 곡을 좋아하시다니 참된 리스너로 인정합니다. 블랙씨 최고
•••
닝겐14
왘ㅋㅋㅋㄱㅋㅋㄱㅋㅋ센셐ㅋㅋㅋㄱㅋㄱㅋㅋㄱㅋㅋㅋㄱ저 센세 하도 안오시길래 강퇴당하신줄 알고 슬퍼했자나여ㅜㅜㅜㅜㅜ
•••답글
글쓴닝겐
하하핳하하핳 제 징계의 역사가 좀 무구하죠
•••
닝겐16
아니에여 센세...센세가 안계신동안 저도 정지 2번은 먹었답니다....^^
•••
글쓴닝겐
하ㅏ핳 나만 그런 게 아니군요
•••
닝겐17
선생ㄴ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너모너모보고싶었어요ㅠㅠㅠㅠ ㅠㅠㅠ ㅠ
•••답글
닝겐18
센세 또 안 보이시길래 인티에서 쫓겨난 줄 알았자나여...흑흑... 곧 대서사 이어나갈 수 있죠...?
•••답글
글쓴닝겐
네네 대서사 한번 마무리 지어봅시다
•••
닝겐19
우리 방학에 달릴거잖아여 그져?
•••답글
글쓴닝겐
전.. 방학이 없는 직딩.,
•••
닝겐20
센세 증맬 사랑해욧ㅠㅠㅠㅠㅠㅠㅠ
•••답글
닝겐21
헐 헐대박 눈을의심했다ㅠㅠㅠㅠㅠㅠㅠㅠ
센세ㅠㅠㅜㅠㅜㅜㅜㅜ

•••답글
닝겐22
제목보고 놀래서 뛰어왔어요 센세.... 센세 진짜 어느방향으로 절 하면 될까요.. 이번 글도 진짜 최고다 최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답글
닝겐23
헐 센세 헉 센세 저 진짜 숨멎했어요 센세 저 진짜 센세 넘눠무너무ㅜ 너무 많이 기다렸어요 센세 세상에 카페에서 시험공부 하고 불닭 먹고 오니 무슨 일이야 이게 센세 세상에 나 당신 너무 많이 기다렸어 센세 나 시뮬 요새 잘 안 달리는데 센세 꺼는 달릴거야 진짜 실시간 사수할 거에요ㅠㅠㅠㅠ 진짜 보고싶었어요 센세ㅠㅠㅠㅠㅠ
•••답글
글쓴닝겐
오늘 실시간으로 같이 달립시당 사랑해용
•••
닝겐24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아 나 진짜 새벽에 자기 전에 익만 둘러보고있다가 글 제목 보고 가슴 벅찼잖아요 엉엉ㅇ어엉ㅇ엉ㅇ엉 센세 어디갔다가 왔냐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나 게시글 안 둘러봤으면 나중에 보고 오열했을거같다구 진짜 ㅠㅇ우우ㅡ어어아아앙헝헝헝ㄹ언ㄹㅇㅇㄴㄹ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이제 어디 가면 안 돼요,,,,,,,,,,,,,,,,,,,,, 내 옆에서 ㄱ글만 써......................아....진짜 나 ㅓ지금 너무...심장 멎는게 뭔말인지 알거같아.............. 가슴떨린다...............................어허어엏ㅇ
•••답글
글쓴닝겐
오늘 같이 달려요☆너무 오랜만에 왔네요. .
•••
닝겐26
지금 당장 같이 달려요................. 올데이야....
•••
글쓴닝겐
열시에 달려용
•••
닝겐27
센세......................... 아침부터 지금까지 기다리고ㅇ있어.....
•••
글쓴닝겐
27에게
핳 새글찔게용 잠만
•••
닝겐28
글쓴이에게
히힣 조아요
•••
닝겐25
선생님 그럼 이번 주말에 오시나용 다음 주말에 오시는 건가용? 헷갈려서욥 ㅎㅎ
•••답글
글쓴닝겐
오늘요!!
•••
번호카테고리
  2 / 3   키보드
날짜조회
만화/애니 진짜 애니화 바라는 웹툰 있어? 107 07.21 19:42 1398 0
만화/애니 본인표출드림 [HQ공포시뮬] 2ch 오컬트판 - "뭔가, 우리 마을이 이상한 것 같다" .. 1037 07.21 23:30 565 0
만화/애니 드림 오이카와 ask 101 1:56 272 0
만화/애니 이모티콘으로 애니 표현하는 거 재밌다 27  회원전용 3:25 272 0
만화/애니 드림 아카아시 케이지 ask 328  회원전용 07.21 22:16 341 0
32398279만화/애니투디가 최고다18:25110
32398221만화/애니드림 퐄퐄 댓망 열어줄 센세 없나 118:19110
32397846만화/애니가히리 일판 처음 봤을 때17:46150
32397548만화/애니아 달빛천사 보고 질질 울었다 217:17340
32397457만화/애니릿삐에 대해서 궁금한 점 있는 닝들!17:08310
32397400만화/애니프리 공계에 뭐가 뜨긴 하네...???17:04680
32397374만화/애니드림 시뮬로 남고괴담 보고싶다 317:02350
32397367만화/애니맛층ㅠㅠㅠ누나 울었다...얼른 달래줘ㅠㅠㅠㅠㅠ 317:01600
32397349만화/애니김장 성우님 목소리 어디서 많이 들어봤는데 516:59500
32397320만화/애니혈계전선 스티븐 눈동자 무슨색이야??16:5580
32397315만화/애니드림 닝들아 ㅜㅜㅜㅜ 816:54450
32397197만화/애니나는 하이큐4기 설정화 우시지마가 제일 기대 됨 216:41870
32397179만화/애니영상미 쩌는 애니 추천해줄 닝 516:39470
32397152만화/애니드림 추리시뮬 주제로 1116:36510
32397040만화/애니드림 나도 열고싶은 하이큐 시뮬 소재 정리...! 1716:24830
32396866만화/애니나캉 뭐햌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6:09450
32396818만화/애니본인표출드림 ....왜 자꾸 따라와? 6116:041420
32396752만화/애니이걸 아직도 안 봤어???? 하는 애니 추천해주라!! 815:57700
32396680만화/애니본인표출드림 켄마 x 닝 66666 515:5182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본인 표출, 글쓴이 추리, 회원 뒷담화 금지
익명잡담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인스티즈 트렌드 l바이나인스밍리스트희미하게[단독]ㅠㅠㅠㅠㅠㅠㅠ젤리피쉬ㅠㅠㅠㅠㅠ4040일본팬들편지보고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7/22 18:26 ~ 7/22 18:28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익명잡담 만화/애니의 인기글 l 안내
7/22 18:28 ~ 7/22 18:30 기준
1위 ~ 10위
급인기 게시판 l 인티포털 이슈·소식 2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l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