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1098l 1
구하라 오빠 "최종범 집행유예에 동생 분노” 법정에서 엄벌 호소 | 인스티즈

가수 구하라씨를 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 연합뉴스.

가수 고 구하라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최종범에게 항소심에서 엄벌을 내려달라고 구하라 오빠가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1부(김재영 송혜영 조중래 부장판사)는 21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상해, 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최종범의 항소심 공판을 열어 구하라 오빠의 의견을 들었다.

구하라 오빠는 “동생이 (숨지기 전)1심 판결에 너무 억울해하고 분하게 생각했고, 나는 그 모습을 지켜봤다”고 말했다.

이어 “‘n번방 사건’도 협박 때문에 일이 커졌다”며 “여성 입장에서는 평생 씻지 못할 트라우마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동생이)유명 연예인이다 보니 민감한 상황 속에 협박을 받아 많이 힘들어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동생과 1심 판결문을 같이 읽었다”며 “(1심 판결문이) 최씨가 초범이고 반성했다는데, 최씨가 지인들을 불러서 파티를 당당하게 해 동생이 많이 분노했다. 반성하는 모습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종범은 “많은 것을 느끼고 반성하는 시간이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너무나 죄송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날 검찰과 최종범의 항소 이유를 확인한 후 변론을 마무리했다.

검찰은 최종범이 구하라 신체를 허락 없이 촬영한 혐의에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이 부당하다며 모든 혐의에 유죄를 선고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1심의 형량이 너무 가볍다는 입장도 밝혔다.

최종범 측은 동의를 얻어 사진을 촬영했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최종범은 2018년 9월 구하라와 다투는 과정에서 팔과 다리 등에 타박상을 입히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혐의(상해·협박)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아울러 같은 해 8월 구하라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구하라의 당시 소속사 대표가 무릎을 꿇게 하라고 강요한 혐의(강요)도 받았다.

1심 재판부는 최종범 혐의 가운데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했으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는 무죄로 보고 검찰의 구형량(징역 3년)보다 낮은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1심 판결이 선고된 후인 지난해 11월 구하라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구하라 자택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메모를 발견했다.

최종범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은 오는 7월 2일 진행된다.



 
숯검뎅이
살 많이 찌셨네요 ㅎㅎ
•••답글
아 진짜 저 인간 얼굴만 봐도 짜증이 솟구쳐요 ㅠㅠㅠ하 엄벌가야지 한 사람 인생 아작 냇는데..
•••답글
알에미
황당해서..헛웃음이 나오네요
•••답글
Xia of JYJ
죄 지어놓고 때깔이 매우 좋으시네요
•••답글
최강엄마스티브  스띵👨‍👧‍👦스티브해링턴
참...평생 괴로우셨으면 좋겠네요
•••답글
황인쥰  NCT
부메랑 맞길
•••답글
번호주제
  2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논란 2번+음주운전'…AB6IX 임영민의 삼진아웃 17 06.04 16:05 6594 2
연예 '박보검 닮은 꼴' 주장 김민서군, 유튜브 채널 개설…셀카 보정법 공개 16 06.04 12:30 4813 0
연예 "비연예인으로 살 것”…'프로듀스 48' 출신 고유진, 데뷔 포기 선언 8 06.04 11:30 4114 0
연예 펭수, 백상예술대상 역대급 수상 소감 "뽀로로 선배도 못 받은 상, 다 .. 9 06.05 20:50 1203 1
연예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효리·비 혼성그룹명은 '싹쓰리'(SSAK3) 6 06.04 16:55 2129 1
27354510 뒤늦게 직접 사과한 방탄소년단 정국, 불편함을 대하는 빅히트의 자세 22:30 105 0
27354141 몬스타엑스, '판타지아' 안무 다함께 따라해봐 19:30 23 0
27354140 '화양연화' 박진영·전소니, 추억으로 물들다 19:30 19 0
27354120 실의에 빠졌을 때 음식으로부터 받은 구원 19:20 37 0
27353854 김희애, 수상 영광 스태프들에게 "'부부의세계'로 고생했던 분들과 나누고.. 17:35 73 0
27353853 '하트시그널3' 김강열 이번엔 거짓말 논란…피해자 측, 사과문 조목조목 .. 17:35 181 0
27353638 [직격인터뷰] '초미의 관심사' 트랜스젠더 안아주 "내 '초미의 관심사'.. 16:30 220 0
27353587 오마이걸, '온택트' 미라클 2기 팬미팅 성료 16:10 58 0
27353578 장성규, 백상예술대상 마친 뒤 유재석 감사 전화 받은 사연 16:05 32 0
27353543 노지훈, '불후의 명곡' 출격…조용필 노래 부른다 16:00 11 0
27353393 인간 생명과 사랑까지 편견과 차별 벽에 가둬야할까 [김한들의그림아로새기기.. 15:25 20 0
27353164 '56th 백상' 울린 '당연한 것들', 음원 정식 발매 될까 14:30 102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6/6 23:46 ~ 6/6 23:4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