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1354l 0
사유리 "아파트 화재로 아들과 대피…살아 있음에 감사" | 인스티즈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긴급 대피한 소식을 알렸다.

사유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오전 9시 반쯤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면서 “바로 비상벨을 누르고 함께 아이를 돌봐주신 이모님에게 바로 대피해야 한다고 했다. 이모님은 자신의 옷 속에 젠을 감추고 전 양손에 강아지들 안고 밖으로 뛰쳐나갔다. 이미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고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서 계단으로 내려갔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연기가 세게 올라오고 있었고 내려가도 내려가도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거 같았다”고 급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두려웠던 것은 우리 3개월밖에 안 되는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까봐 였다.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질 거 같았다. 겨우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을 하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무사히 대피한 사유리는 “감사하다.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싶었다. 아들이 이 순간에도 무사히 살아있다는 것은 감사하고 더 감사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사유리는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 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곳으로 대피 해주고 싶었다”며 집 근처 카페를 찾았다. “따뜻한 음료수를 두 잔 시키려고 서있었는데 직원분이 QR 코드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사유리는 “입술이 파랗게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 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 된다고 했다”면서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는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 드린다.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휴대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면서 “바라는 건 그것 뿐”이라고 전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다음은 사유리 글 전문>

오늘 오전 9시 반쯤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우리 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와서 밖에 뽀얗게 변했습니다.

전 바로 비상벨을 누르고 함께 아이를 돌봐주신 이모님에게 바로 대피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모님은 자신의 옷 속에 젠을 감추고 전 양손에 강아지들 안고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이미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고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서 계단으로 내려갔습니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연기가 세게 올라오고 있었고 내려가도 내려가도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거 같았습니다.

그래도 무엇보다 두려웠던 것은 우리 3개월 밖에 안되는 아들이 무슨 일 일어날까봐 였습니다.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질 거 같았습니다.

겨우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습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읍을 하고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누구에게 아니 ..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싶었습니다. 아들이 이 순간에도 무사히 살아있다는 것은 감사하고 더 감사하게 되었습니다.

경비실에 앞에서 혼자 10살도 안된 아이가 맨발으로 얇은 파자마를 입고 써있었습니다.

주변에 부모님 모습도 안 보여서 제 다운자켓을 걸쳐주었습니다. 내가 단지 착한 이유로 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아들이 같은 상황이 생겼을 때 누군가 같은 행동으로 했으면 바람이였습니다.

어느 정도에 화재인지 파악을 못해서 그대로

집 바로 옆에 있는 동물 병원에 강아지들을 잠깐 맡긴 후에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 안에 들어갔습니다.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 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곳으로 대피해주고 싶었습니다.따뜻한 음료수를 두잔 시키려고 서있었는데 직원분이 qr code 먼저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화재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한다고 했습니다.

입술이 파란색이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된다고 하셨습니다.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습니다. 아니.. 다른 스타벅스는 모르겠지만 아쉬워도 이번에 전 인적사항에 대해서 마지막까지 안내를 못 받았습니다.

전 이 글을 쓰는 이유가 그 직원을 비판 하는 목적이 절대 아닙니다. 직원분도 코로나 예방을 위해 자기의 의무를 다 하는 것뿐이였고 지침이 있기에 그렇게 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립니다.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핸드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바라는 건 그것 뿐입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9일 전
한 지상
헐랭 내가 다니는 스타벅스 여러곳은,, 큐알이랑 수기명부 둘다있는데...
고생 많으셨겠어요 사유리님..ㅠㅠ
아기와 사유리님과 이모님 모두 무사하셔서 다행입니다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번호주제
  2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쯔양, 롤러코스터 먹방 논란에 "막대 없는 소세지로 선정…오해 없었으면”9 03.02 12:20 2233 0
연예 "미워하고 많이 원망했었다”…'모모랜드 탈퇴' 연우, 의미심장 글6 03.03 15:35 866 1
연예 '100분 토론' 1년 남은 문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두고 토론1 03.02 17:20 166 0
연예 장항준 "'킹덤'은 내 아이디어…♥김은희에 결혼해 달라 사정했다”(옥문아들)3 03.03 10:25 634 0
연예 이현주 '왕따설'에 유니티 윤조 "더는 괴롭히지 말라" vs 에이프릴 스태프 "그룹에 피해 ..4 03.02 19:20 557 0
29387587 김지은, '검은 태양'으로 지상파 첫 주연…남궁민과 호흡1 03.04 17:40 65 0
29387586 '사필귀정 발언' 송하예 측 "과거 학폭 당한 적 있어, 지수 저격 NO"1 03.04 17:40 134 0
29387547 KBS '디어엠' 첫방 또다시 연기…논란 속 박혜수 근황은? "자택서 마음 추스르는 중" 03.04 17:35 73 0
29387505 "미친 사람처럼 이름 마구 외쳐” 싱글맘 오윤아, 발달장애 子 실종 경험 03.04 17:30 62 0
29387504 '달이 뜨는 강' 지수 학폭 논란에 오늘(4일) 촬영 취소 "지수 출연 문제 등 논의 중" 03.04 17:30 27 0
29387503 '가수→패션CEO' 임상아 "제일 기억에 남는 고객은 리한나…브룩 쉴즈는 30% 할인” 03.04 17:30 61 0
29387039 최예빈 측 "학교폭력 거짓 주장한 A씨 글 삭제, 법적 대응 않기로” (공식입장) 03.04 16:45 68 0
29387038 [BF이슈] SBS 김윤상 아나운서, 음주운전 입건 → "우는 母 모습에 가슴 찢어진다” 03.04 16:45 45 0
29387037 박건형 측 "금일 득녀... 산모·아이 건강” (공식입장) 03.04 16:45 24 0
29386976 최강창민, 입대전 거액 행사비대신 이연복 셰프 음식 선택 (볼빨간 신선놀음)1 03.04 16:40 58 0
29386975 요리 연구가가 알려주는 대파 6개월 보관법! 03.04 16:40 32 0
29386775 "내가 차였다" 이영지, 절친 래원에 직진 고백한 사연…쿨한 마무리 '눈길'1 03.04 16:25 326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3/5 10:50 ~ 3/5 10:5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인티포털
자가격리 17년차.jpg 59
인티포털
밀푀유나베는 위험한 음식.gif 57
앗...아...
인티포털
치킨먹다 임신한썰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