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전체방
l조회 1122l 1
[전문] 박초롱 반쪽 시인···"학폭 NO, 음주 YES” | 인스티즈

학폭과 미성년 음주 의혹이 잇따라 터진 에이핑크 박초롱. 이선명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학교 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미성년자 시절 음주 의혹에 대해선 인정했다.

박초롱은 6일 자신의 SNS에 “미성년자 시절 음주 사진 관련하여 심려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 저의 지난 어린 시절 어리석고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그동안 원만하게 소통해보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렇게 되지 못해 너무나도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학폭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박초롱은 “어제 보도된 저와 관련된 제보들과 인터뷰들을 읽어보았다. 비록 서로의 오해로 이렇게 큰 일이 되어버렸지만,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친구 사이로 지내며 저와 같이 놀고 시간을 보낸 기억은 여전하기 때문에 더욱 괴롭고 표현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하지만 잘못 알려진 부분들에 대해서는 저는 끝까지 결백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리고 싶다”며 선을 그었다.

박초롱은 자신의 ‘학폭의혹’에 대해 “결단코 김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뺨을 때린 적도, 옷을 벗긴 적도, 폭행을 행한 적도 없다. 이와 관련해 당시 현장 증언들과 김씨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바탕으로 결백을 명명백백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가 지난 5일 ‘학폭 의혹’을 제기했을 때 사실무근과 법적 강경대응 입장을 밝힌 박초롱 측은 그의 미성년 음주 논란은 사진이 공개가 된 후 인정하고 사과를 한 모양세가 됐다.

한편 A씨는 학창시절 우연히 마주친 박초롱과 그의 친구들에게 골목으로 끌려가 머리와 어깨 등을 폭행당했다며 “수치심과 충격으로 1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 트라우마가 남아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A씨는 스포츠경향에 최근 사과를 요구했고 박초롱은 한차례 잘못을 인정했으나 만나자는 자신의 요청을 A씨가 거절하자 두 번째 통화 때 폭행을 부인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화가 난 A씨는 “그럴 거면 은퇴하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박초롱 소속사는 이를 협박이라고 말하며 ‘허위사실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A씨를 고소했다.

박초롱 소속사 측은 “해당 제보는 명백한 흠집내기이며 저희 또한 증거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밝혔다.

A씨는 이에 맞서 서울 강남경찰서에 박초롱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후 학폭 인정과 사과를 원한다며 “박초롱이 사과했던 내용을 녹음파일로 가지고 있고, 끝까지 사과를 거부하면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박초롱 글 전문

안녕하세요, 박초롱입니다.

좋지 않은 일로 인사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먼저, 최근의 일을 설명 드리기 앞서 미성년자 시절 음주 사진 관련하여 심려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저의 지난 어린 시절 어리석고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상처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최근 알려진 일은 지난 2월 말부터 시작되어 한 달여 간 이어져왔습니다. 그동안 원만하게 소통해보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렇게 되지 못해 너무나도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어제 보도된 저와 관련된 제보들과 인터뷰들을 읽어보았습니다. 비록 서로의 오해로 이렇게 큰 일이 되어버렸지만,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친구 사이로 지내며 저와 같이 놀고 시간을 보낸 기억은 여전하기 때문에 더욱 괴롭고 표현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입니다.

하지만 잘못 알려진 부분들에 대해서는 저는 끝까지 결백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결단코 김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뺨을 때린 적도, 옷을 벗긴 적도, 폭행을 행한 적도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시 현장 증언들과 김씨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바탕으로 결백을 명명백백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데뷔 10년간 저를 지지해주고 응원해준 팬 여러분들께 너무나 큰 상처를 드렸습니다.

혹시나 제가 그동안 진심으로 했던 말들과 행동이 이 일로 인해 가식으로 느껴질까 두려웠고, 저를 믿어주고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 실망감을 드리게 될 것에 대해 두렵기도 했습니다.

우리 멤버들, 우리 팬분들, 그리고 회사 분들, 저를 도와주시는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10주년에 이런 소식을 전해드린 점 용서를 구하며,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4일 전
동스청부인  동스청큐트라고지금
흠... 그래도 실망스러운건 사실이네요ㅠ
•••답글
디엠도 본인이 늦게보셨다믄서..
•••답글
4일 전
다해  💖
실망스러운건 사실이네요ㅠ
•••답글
20시간 전
비회원15.213
11시간 전
비회원 댓글
등록 대기 중입니다 (운영진 확인 후 24시간 이내에 노출됩니다)
Comment will be open after confirmed by admin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하하 유튜브, 때아닌 '남성 비하' 논란14 2:20 450 5
연예 카라, 데뷔 14주년 자축 "구하라는 4명 이상 집합금지라 못 온 걸로” 뭉클8 04.09 09:30 1641 2
연예 '오!주인님' 나나, 비주얼로 벌써 설레게 하는 로코장인2 04.09 15:45 222 1
연예 느끼·매콤함이 공존하는 매생이 크림 떡볶이, 드셔 보셨어요?2 04.09 19:40 187 1
연예 지름이 무려 5cm? 김밥의 신세계 '맘모스 김밥'1 04.09 19:40 406 2
29686283 '대세' 김선호, 커머스 포털 '11번가' 모델 발탁 21:35 1 0
29686282 '인기가요' 중독을 부르는 BAE173 21:35 1 0
29686281 '모범택시' 유승목의 관록…몰입감 200% 21:35 1 0
29686280 [챔프1] 우리카드 첫 판 잡았다…대한항공 범실로 자멸 21:35 1 0
29686279 '완전체'로 간다…임찬규·하재훈 1군 복귀 임박 21:35 1 0
29686262 '15일 컴백' 동키즈, 새 앨범 'YOUNIVERSE' 단체 티저 공개 21:30 1 0
29686254 뉴이스트 측 "아론, 'Romanticize' 활동 유동적으로 참여” (공식입장) 21:25 2 0
29686235 방탄소년단, 'MIC Drop' 리믹스 뮤직비디오 9억 뷰 돌파 21:20 3 0
29686159 [오늘의운세나침반] 2021년 4월 12일 20:35 6 0
29686158 '복면가왕' '아기염소' 2연승 성공! '미운 6살'은 박선주 "산다라 가르쳐보고 파” 20:35 6 0
29686157 플라워 고유진='윤상', 판정단 윤상 "떨어진다는 게 납득 안 돼. 잔혹한 만남” '복가' 20:35 4 0
29686055 6경기 만에 승리 제주, 남기일 감독도 100승 달성 19:50 4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4/11 21:40 ~ 4/11 21:42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인티포털
하트시그널 우리끼리 할 사람 있어? 94
백두산 김도균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