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가 닫혀있습니다 l 열기
댓글
이슈·소식 l 유머·감동 l 정보·기타 l 영상 l 동양 l 서양 l 뮤직(한국) l 뮤직(외국)
김규년 ll조회 190l 0

https://unsplash.com/

style=", 바탕, serif;">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300" height="25"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fullscreen="false" allowScriptAccess='sameDomain'>




도종환, 왓찰롱사원의 개

다음 생은 좀 나을까

이번 생은 자주 어긋났어 고달펐어

사람들은 몰려와 향을 사르고

연꽃을 공양하고 머리 숙여 절했지만

사원 그림자에 의탁한 채 탁발하고 있는 우리에게

다가와 눈길도 연민도 주지 않았어

아니 미움도 욕설도 던지지 않는 게 더 견디기 힘들었어

이번 생에 우리들은 주인 없는 개

우리는 왜 이 별의 적도 근처까지 흘러 온 것일까

향훈이 운무처럼 왓찰롱 사원 구석구석을 덮어도

우리들의 생은 누추했어 구걸의 연속이었어

다리 한 짝을 버리고도 욕망은 버리지 못했어

버릴 수 없는 것이었어 목숨처럼

허기처럼 끈질긴 것이었어

내 영혼은 하루 종일 절룩이며 시장 근처를 맴돌았고

단 한 번의 밥그릇도 양보하지 않았어

맨발로 탁발에 나선 스님의 바루를 따라

여기까지 왔으나 내 안의 졸렬을 이길 순 없었어

탐욕이 아니라 허기 때문이었어

내 안의 어리석은 짐승 때문이었어

수시로 으르렁거리며 목소리도 눈빛도 불타오르곤 했으니

어느 생에 이 짐승의 옷을 벗을 수 있을까

큰스님 이름 근처를 어슬렁거리는 것만으로

다음 생이 나아질 수 있을까

이렇게 용렬하게 사는 동안

다음 생도 이미 시작된 건 아닐까








이사라, 낙조

당신을 떠나올 때

불그스레 웃었던 것이 지금 생각해보면 다행스러웠다

떠나올 때처럼 다시 당신에게 갈 수 있을까

나는 다시 갈 줄 정말 몰랐던 것일까

사람은 사람에게 매달리고

구름은 하늘에 매달리고 싶어한다

사과밭에서 사과나무는 사과를 꽃 피우고

그리고

사과상자 속의 사과가 되어

붉은 얼굴로 나는 다시 당신에게 간다

마치 오천년 전의 은팔찌 하나가

박물관 속 낙조 같은 조명 속에서

오늘을 껴안는 것처럼








장승리, 머리카락 타는 냄새가 난다

차오르는 숨과 못 미치는 슬픔

가득한 슬픔과 모자란 숨이

응급 앰뷸런스에 실려

빗물을 추월한다

집으로 돌아올 수 없는 귀향길

왼쪽은 아카시아뿐인 산

오른쪽은 길게 이어진 야자수

포개질 수 없는 풍경 속

포개지는 길 위로

약한 그림자도 약한 빛 같아

도대체 숨을 곳이 없다는 느낌

머리카락 대신 치렁치렁

그치지 않는 비로 얼굴을 가린다

머리카락 타는 냄새가 난다








문효치, 병에게

너에게 사랑의 편지를 쓴다

가끔 이름은 바뀌었지만

평생 내 몸속에 들어 나를 만들고 있었지

이런즉 병이 없었다면 나도 없었을 터

어머니가 나를 낳고 네가 나를 길러 주었다

이제 너에게 편지를 쓰는 것은

사실은 내가 나에게 편지를 쓰는 것이다

내가 나를 가장 사랑하노라 쓰기 위해선

내가 병을 가장 사랑한다라고 쓰면 된다

뭐든 오래 같이 있으면 정이 든다

평생을 함께 한 너야 말해서 무엇하겠는가

정들면 예뻐 보이는 법

, 너 참 예쁘구나

세상이 모두 나를 버리려하는 겨울의 문턱에서도

너는 내 속에 깊이 들어앉아 있구나

밭은기침으로 살과 뼈의 아픔이 잦아들지만

마음의 병도 함께 살고 있다

변치 않는 평생의 벗

오늘은 너에게 편지를 쓴다








손미, 기차를 찾습니다

기차를 삼키고 달아난

그가 움직일 때마다 모래바람이 분다

나는 이곳에서 그가 전시하는 날씨를 본다

커튼을 빼어 물고 닫힌 창

머리털로 덮인 카펫 아래에서

그는 달이 뜨기를 기다린다

레일 밑에서 옛 수조가 발굴되었다

뼈들이 헤엄치는 수조

우리가 다른 언어를 생각할 때

목구멍을 찌르며

목구멍을 찌르며

넘어가는

가시

어젯밤 나는 목걸이를 끊어 던졌다

그의 고향으로 돌아가는 표식을

그는 나를 만나기 위해

달이 뜨기를 기다린다

그의 고무 귀가 늘어나 내 귀에 닿는다

바다가 출렁이고 있다

목걸이는 녹여도

미술관을 녹이지 못하는 바다

입술을 대면

바스락거리며 무너지는 뺨

레일 위로 바다가 걸어온다

아침이 오면

그는 카펫 아래로 가

달이 뜨기를 기다린다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젊은이들한테 호불호 갈리는 밥상 544 김규년 07.09 22:49 55101 0
유머·감동 일본 만화작가가 말하는 초보자도 그릴 수 있는 배경 195 토스트 댄스 13:31 35277 0
유머·감동 요즘 아이돌들은 다 똑같이 생겼더라 182 황민현×강다 15:13 37504 2
이슈·소식 [속보]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 166 큥스티즈 0:30 53607 0
이슈·소식 [속보] 서울시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 치른다..청사 앞에 분향소 설.. 160 똔가나지 9:08 39098 1
6757047 본인 주거지 기준 최대 스트레스 요인은? 양세종의 개 21:17 7 0
6757046 이 사태까지 예견한 게임 패딩조끼 21:16 52 0
6757045 나래바에서 모인 나 혼자 산다 멤버들.jpg 비비의주인 21:15 95 0
6757043 금수저의 조언이 와닿지않는이유 1 토끼네 21:12 290 0
6757042 7년만에 돌아와서 직캠 풀어준 한 남돌팬 동쓰청 21:11 167 0
6757041 쓸모 있는듯 없는듯 팁 모음 1 장미장미 21:11 114 0
6757040 116kg에서 31kg 감량한 신동 원우얌 겨론 21:08 409 0
6757039 프랑스에서 복원해준 터키의 예술품 원 + 원 21:07 242 0
6757038 대충 스무살 이상한테만 소리나는 사진.jpg 10 유기현 (25) 21:06 1679 0
6757037 초보자를 위한 자동차 보험 꿀팁 김규년 21:04 156 0
6757036 신천지가 병에 걸리면? 사랑을먹고자 21:03 111 0
6757035 [1박2일] 강호동 어설프게 건드렸던 이수근의 최후 1 박뚱시 21:01 471 0
6757034 한국에 입국한 중국유학생.jpg hwikaii 20:51 1364 0
6757033 갤러리 랜덤짤털이 민천재 (23) 20:47 190 0
6757031 '민식이법·하준이법' 외면한 광주·전남 국회의원들 청량섹시 김태 20:42 264 0
6757030 ???: 난 상대가 초딩이더라도 최선을 다한다 1 패딩조끼 20:39 424 0
6757029 조선시대 세자들의 곤룡포가 남색(흑색)인 이유 1 풀썬이동혁 20:38 1388 0
6757028 ?? : 질본 못믿음 의협이 더 정확함 류준열 강다니 20:37 267 0
6757027 YS·DJ·JP처럼 'I♥NY'?.. 이니셜 띄우는 이낙연 (ㅈㅅ주의) 맠맠잉 20:34 350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7/10 21:16 ~ 7/10 21:1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7/10 21:16 ~ 7/10 21:1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