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1l 0
[종합] 코로나19, 11일 오후 9시까지 521명 | 인스티즈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앉아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1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2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520명보다 1명 많다.

이날 신규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82명(73.3%), 비수도권이 139명(26.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204명, 경기 158명, 부산 26명, 경남 24명, 대구 22명, 인천 20명, 대전 19명, 강원 11명, 광주·충북 각 7명, 울산 6명, 충남·경북·제주 각 5명, 전북·전남 각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 중후반, 많으면 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36명 늘어 최종 556명으로 마감됐다.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744명→556명→485명→454명→602명→611명→556명이다. 이 기간 400명·500명·600명대가 각 2번이고, 700명대가 1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573명꼴로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는 553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에서는 서울 강북구의 한 교회에서 지난 9일 이후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충북 충주시의 자동차 부품회사와 관련해선 8일 이후 총 14명이 확진됐다.

강원 지역에서는 춘천시의 한 장례식장에서 7일 이후 일가족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홍천군의 한 중학교에서도 8일 이후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 6명이 감염돼 치료 중이다.

대구 유흥주점 사례에서는 접촉자를 추적 관리하는 과정에서 5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수가 377명으로 불어났다.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김용호, 한예슬 또 저격 "뚱뚱한 배 나온 아저씨랑 룸으로”5 06.17 15:40 570 6
연예 ITZY 측 "리아 학교폭력 의혹 폭로자 불송치 결정에 이의신청할 것” (공식입장)6 06.16 02:25 592 2
연예 "최수종 왜 언팔 했어요?"...이승연, 라이브 방송 중 당황1 06.17 15:40 294 1
연예 김예원 측 "'환승연애' 패널 중 한 명으로 출연 확정” (공식입장) 06.17 23:35 99 0
연예 브레이브걸스 민영, 어깨와 볼륨 드러낸 청·청패션...'섹시미 작렬' 15:45 13 0
30239434 슈퍼주니어 이특, 60억 건물주 됐다 17:30 4 0
30239433 이현주 "고통 돌려주고픈 생각 없어, 에이프릴 멤버들 향한 비난·악플 멈춰 주길" 17:30 1 0
30239432 홍현희, 걸그룹 미모...턱살 사라진 반쪽 얼굴 17:30 1 0
30239431 소녀시대 태연이 "필름 끊겨보고 싶다"는 후배 헤이즈에게 당부한 것은? 17:30 1 0
30239430 '펜트하우스3' 엄기준, 온주완 등장에 긴장 폭발 17:30 1 0
30239429 [전문] 이현주 "에이프릴 향한 욕설 멈춰달라” 17:30 1 0
30239428 '임영웅 롤모델' 신유, 그가 본 '미스터트롯' 톱6 모습은? 17:30 1 0
30239427 '신과 함께' 신동엽×이용진, 남매의 전쟁 '썰' 17:30 1 0
30239426 '병아리 하이킥' 하승진 패밀리, 국기원 코트 접수한 사연은 17:30 1 0
30239351 '알고있지만' 한소희 "진심 아닌 남자에 빠지는 모습 안타까웠다” 17:25 1 0
30239350 '알고있지만' 송강 "용접·유리 공예 직접 배웠다” 17:25 3 0
30239349 '도슨의청춘일기' 방송 작가, 코로나19 장기 투병 중 극단적 선택 17:25 2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6/18 17:32 ~ 6/18 17:34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