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A.I ll조회 630373l 110
옛날 글 알림 l 이 글은 12년 전에 쓰여졌습니다

명품족 생활 뒤엔 낙태수술 다섯 번…  

  텐프로 업소에서 3년 동안 일했던 여성 A 씨가 자신의 체험기를 유흥 사이트에 연재해 화제를 모았다.

  유흥가에서 최고급 룸살롱을 지칭하는 대표적 단어인 ‘텐프로’. 흔히 일반 클럽 위에 ‘쩜오’(15%), 쩜오 위에 텐프로(10%)가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젠 텐프로도 특별한 사람들만이 가는 최고급 룸살롱은 아니다. 어느 틈엔가 ‘대중화’되어 술 좋아하는 한량들끼리 과욕을 부려 한번쯤 가보는 고급 술집이라 해야 할까. 그래도 한때는 알음알음 소개로만 찾아가야 했던, ‘보통 사람’들은 어디에 있는지 알 수도 없게 조용히 영업하던 룸살롱이 바로 텐프로다.

  실제로 아직까지 손님을 가려 받는 텐프로 업소도 상당수다. 그래서인지 지명손님이라 해도 연예인이나 고위층, 전문직 아니면 밖에선 상대도 안 할 정도로 콧대가 높은 텐프로 업소 아가씨들. 그러나 겉으론 화려하고 귀족처럼 살아가는 그녀들의 생활도 그 실상을 들여다보면 결코 만만치 않다.

  올해 나이 28세로 화류계에 몸담은 지 10년째이고 그중 텐프로 업소에서만 3년을 보냈다는 여성 A 씨. 업소에 다니며 대학을 마쳤고 이젠 다른 길을 모색하고 있다는 그녀는 얼마 전 한 유흥 관련 사이트에 자신의 체험기를 올려 잔잔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녀가 고백한 화류계 입문과 은퇴 과정을 들여다보면 베일에 가려졌던 텐프로 아가씨들의 리얼한 삶과 최고급 술집의 숨겨진 단면이 여실히 드러난다.

텐프로다니는 여자 기사 | 인스티즈

  “나이 어릴 때는 내 나이 또래보다 큰돈을 만질 수 있고 사고 싶은 거 다 사고, 물 쓰듯 써도 다시 생기고 해서 좋았죠. 근데 지금은 (다른 일하는) 내 또래보다 능력도 없고 몇 달만 쉬면 바로 생활고에 시달리는 처지예요. 지금은 몸도 많이 안 좋고 체력도 버텨주질 않네요.”

  그녀는 이제는 쉬고 싶다며 체험기를 연재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24세 되던 해에 처음 텐프로의 세계에 발을 들여놨다고 했다. 그후 텐프로 업소에서 일한 기간만 3년 남짓. 중간 중간 학교 수업과 대학원 준비 때문에 쉬기도 했으니 순수하게 일한 기간만 따지면 만 1년쯤 된다고 한다. 이 기간 동안 번 돈은 2억 2000만 원 정도. 그러나 지금 그녀에게 남아 있는 건 명품 옷과 명품 가방이 가득한 옷장, 그리고 예전 스폰서가 내어준 1억짜리 전세 아파트가 전부라고 한다.

  “처음엔 그저 한 1년 바짝 벌고 시집가려는 생각에 시작했어요. 같은 과 친구와 함께 면접 보러 갔는데 마담 언니가 100만 원짜리 수표 12장을 꺼내 놓으며 오늘부터 일하자고 하더라고요. 한 달 용돈이 100만 원인데 제 1년치 용돈을 한 달 월급으로 준 거죠. 그날부터 바로 일을 시작했어요.”

  첫 달 월급으로 받은 1200만 원은 코 성형과 피부 관리, 명품 가방과 신발, 옷을 사는 데 다 썼다고 했다. 다행히 ‘지명’도 많이 받고 손님들 반응도 좋아 수입은 나날이 늘어났다. 집안이 못 사는 편은 아니었지만 외제차도 끌고 다니고 싶고 명품도 거리낌 없이 사고 싶었던 그녀. 당시엔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준 마담언니가 구세주와도 같았다고 말한다.

  “첫 주에 받은 개인 팁만 300만 원이었어요. 텐(프로) 신인으로서는 꽤 높은 편이었죠. 월급으로 1200만 원 받으면 하루에 룸 6~7개 정도는 돌아야 하는데 전 17일 만에 내 월급 값을 다 했죠. 첫 달에 차도 생겼어요. 가게에 자주 오던 오빠(손님)가 아우디를 뽑아주더라고요. 오빠에게 뭘 바라냐고 했더니 해외여행 한번 가자더군요.”

  두 번째 달에는 1400만 원, 그 다음 달은 1500만 원…. 익숙해지니 일도 점점 쉽게 느껴졌고 그녀의 인기만큼이나 월급도 점점 올랐다. 그녀는 지명 손님들이 압구정의 유명 백화점에 불러내서 명품을 선물로 사줘 당시엔 옷이나 가방, 구두 등을 자기 돈으로 산 적이 없다고 한다. 청순가련형의 외모 덕에 지명 손님이 줄을 이을 정도로 인기도 많았고 귀여운 스타일이라 함께 일하는 언니들도 예뻐했다고 했다.

  “언니들이 손님 앞에서 ‘쟤는 가방 바뀌는 걸 못 봤어’라든가 ‘쟤는 얼굴은 예쁜데 옷을 잘 못 입는다’라는 등의 얘기를 하면 오빠들이 다음 날 백화점으로 불러내 쇼핑시켜 주더라고요.”

  그녀가 처음으로 강남에서 자취를 시작했을 때엔 논현동에서 가구점을 몇 곳 운영하던 손님이 가구를 풀세트로 해결해 주었고 또 다른 손님은 모든 가전제품을 선물해주었다. 한 달에 140만 원 하는 오피스텔의 월세까지 대신 내주는 손님도 있었다.

  남자의 뻔한 속셈이 다 보이지만 이곳 아가씨들 역시 명품과 돈에 대한 유혹을 이기기는 힘들다. 주는 만큼 다 받는 그녀들. 이런 점에서 ‘텐프로는 2차를 가지 않는다’는 속설은 사실과 다르다. 아가씨에게 월급 이상의 돈을 주면서 세컨드로 들어앉히는 일도 적지 않다고 한다. 해외여행을 가는 것 정도는 예삿일이라고 했다.

  제게 아우디를 사 준 오빠와 함께 약속대로 홍콩에 갔었는데 펜디, 샤넬, 구찌 이런 명품을 가격 상관 말고 제가 원하는 대로 마음껏 고르라고 하더군요. 침대에서도 완전히 제게 빠져버린 오빠는 정말 돈이 안 아까운 듯 아낌없이 주었어요. 돌아오는 길에 그러더군요. 한 달에 2000만 원 줄 테니 가게 나가지 말라고.”

  원래 텐프로의 세계에서 지명 손님과 연애 감정을 갖는 것은 금물. 결국 언제나 상처받는 쪽은 여성이기 때문이다. 남자가 너무 집착해 영업에 지장을 받는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한다.

  “처음엔 남자 쪽에서 좋다고 날뛰고 어쩌고 해도 그 감정이 식고 나면 제아무리 텐프로 아가씨라 해도 남자들 눈엔 헤픈 술집 여자에 불과할 뿐이죠.”

  그러나 꽤 많은 텐프로 아가씨들에게 ‘사귀는 사람’이 있는 게 현실이라고 한다. 비록 유흥가지만 ‘대한민국 상위 10%’답게 그녀들은 결혼 상대를 고르듯 상대 남자를 고른다고. 돈만이 아니라 집안, 외모, 학벌, 갖고 있는 차까지 조목조목 다 따져가며 자신이 끌리는 남자를 골라 사귄다는 것. A 씨도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꽤 괜찮게 생긴 명품족 남성’과 사귄 적이 있다고 했다. 그것도 자신이 텐프로 아가씨임을 알리지 않은 채.

  그녀는 텐프로 업소에 다니는 걸 알고 사귀느냐 아니면 모르고 사귀느냐에 따라 남자의 태도가 천지차이라고 말한다. 알고도 다 이해한다며 아량을 보이는 남자들은 텐프로 아가씨의 돈을 노리고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러나 속이고 만나게 될 경우 역시 ‘해피엔딩’은 거의 없다고 한다. 뒤늦게 사실을 알게 된 남자들의 태도는 십중팔구 백팔십도 돌변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어느 날 룸에 들어갔다가 사귀던 ‘남친’과 맞닥뜨린 적이 있었어요. 제게 그러더군요. ‘내가 그렇게 궁하게 했냐’고. ‘다음엔 아가씨와 손님으로 만나자’고. 그 말 듣고 그 자리에서 30분간 울었어요. 충격으로 한동안 일도 그만두고 학교 공부에만 매달렸죠.”

  물론 직업을 알고 만난 경우라도 다른 사례가 있긴 했다. 기러기 아빠였던 한 40대 남자. 부인이 바람이 나 이혼하고 클럽을 전전하며 외로움을 달래던 이였다. 그는 ‘성불구’라는 비밀을 지켜주고 6개월 계약 연애를 하는 조건으로 A 씨에게 거액을 제시했다고 한다.

  “함께 보드게임 하고 손잡고 산책도 하고, 손만 꼭 잡고 자기도 하고 유럽 여행도 함께 가고 정말 연애다운 연애를 했어요. 오빠는 계약 기간이 끝나자 제 미래를 위해 좋은 사람 만나라며 떠나갔지만 지금 생각하면 제가 많이 사랑했던 것 같아요.”

  남들 연봉 이상을 한 달에 버는 그녀들이지만 “정작 남는 게 없다”고 말하는 건 그만큼 ‘유지비’가 많이 들기 때문이란다. 피부, 네일 관리는 기본, 매일 머리하고 트렌드에 맞춰 얼굴까지 손보려면 돈이 이만 저만 드는 게 아니라고 한다.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연예계에도 욕심이 있던 그녀도 예외는 아니었다. 오디션을 보러 갔다가 ‘카메라발’ 안 받는다는 얘기에 곧바로 1000만 원을 들여서 안면윤곽수술을 받기도 했다. 연예계 입문을 위해서 기획사에 들어가게 되면 이 일을 그만두는 경우가 많지만 일을 계속하면 오히려 더 많은 돈을 벌 수도 있는 곳 또한 이 세계라고 한다. 방송국 PD의 눈에 들어 VJ로 데뷔하게 된 그녀의 아는 언니는 방송을 타기 시작하면서 바로 월급이 500만 원이나 올랐다고 했다.

  3년 동안 텐프로 업소에서 일하면서 대학을 마친 그녀는 이제 자기 자신을 위해 살고 싶다고 말한다. 하지만 모아놓은 돈이 없어 걱정이라고 한다.

  “3년간 모은 돈이요? 없어요. 가게에서 번 돈은 모래알처럼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 버렸고 (남은 건) 명품 옷, 가방, 시계, 구두가 전부입니다. 카드빚 없는 게 그나마 다행이죠.”

  A 씨는 고민 끝에 최근 한 기획사와 계약을 했다고 한다. 사정이 어렵더라도 이젠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정말 열심히 살고 싶기 때문이란다. 연예인으로 성공하는 것이 그녀의 소망이다.

  “이젠 밤세계를 떠나 조금 더 떳떳하게 살고 싶어요. 언젠가 저도 진짜 연기자로 불릴 날이 있겠죠.”

  그녀가 쓴 기나긴 일기를 모두 읽은 사람들은 피상적으로만 알던 텐프로 여인들의 생활상을 가까이서 들여다볼 수 있던 좋은 기회였다고 말한다. 한 줄 한 줄 쓰인 글들 사이에 스며 있는 여리고 애잔한 마음을 함께 읽을 수 있었다며 그녀가 부디 소망을 이루기를 기원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한 달에 월급 1600만 원으로 생활하던 네가 이 바닥을 떠나 어떻게 생활하겠냐고들 하세요. 하지만 1600만 원 받을 때는 1000만 원은 몸을 치장하는 데에, 600만 원은 유흥비와 집세 등에 쓰느라 남는 것이 없었지만 지금은 아무 것도 필요 없어요. 교통카드로 지하철을 타고 다니며, 운전할 때는 몰랐던 서울 풍경들을 구경합니다. 근데 아름답더라고요, 제가 그동안 알던 밤의 서울보다 요즘 대하게 되는 맨얼굴의 서울이.’

   구성모 dcinside.com객원기자(헤이맨투데이닷컴운영자)

 

추천   110
← 빈공간을 더블탭 해보세요 →
 
1

12년 전
버블
한달에 용돈이 백이면 많은건데 뭐가 부족해서 이일을시작했지 그리고 .. 연예인을한다니.. 그나저나남자최고다 아가씨와손님 ㄷㄷㄷㄷ
•••답글
12년 전
럭셔리희님
9년 전
체게바라  비비디바비디부여친좀
9년 전
CSI:MIAMI  호반장님
진짜한번빠지면못나오겠다
•••답글
8년 전
아리따움 쿠션틴트  써머
저기나오는여자 전에 인티에서본 화류계얘기네...
•••답글
와..........
•••답글
8년 전
엑소케이 카이  투펨엑소블비투비마넴
댓하고스크랩수차이가...
•••답글
7년 전
Nikolina Constantinova Dobreva  20131206♥
와.........
•••답글
1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빵 7만원어치 샀는데 '고로케 한개' 서비스 달라니까 정색하고 거절한 사장..338 큐랑둥이 11:00 48191 23
정보·기타 일본의 남녀 차별적인 술자리 문화398 누눈나난 01.24 23:58 128571 47
유머·감동 연애할때 이성친구 집 등기부등본 열람해보는 습관가져야함282 Jeddd 01.24 22:35 109890 13
유머·감동 1999년생부터는 대충 이거보고 자란 세대임178 성우야♡ 10:49 33558 15
유머·감동 옛날 유행어 쓰면 받는 취급193 굿데이_희진 01.24 21:36 59405 16
7088171 [가요대전] 수트 입은 스테이씨 아이사 페이스캠.gif 녹차말차킬러 14:07 1 0
7088170 이재명 후보 욕설 뭐라고 하는 사람들은 이거는 알았으면 좋겠어.. ㅠ Cherryfilter 14:03 276 1
7088168 진짜 안맞는데 24년동안 친할수 있는 이유.jpg 초코치킨 14:01 436 0
7088167 술먹고 새벽에 집가는데 좀비만남 신짱구, 13:51 1020 0
7088166 1995년까지 생존한 것으로 밝혀진 시인 백석 참섭 13:51 1008 2
7088165 한드와 미드의 키스씬 차이12 사정있는남자 13:49 2727 2
7088164 누군가 옆구리에 칼을 들이대며 소리 지르지 말고 따라오라고 한다면 ㄷH학수학능력 13:47 771 0
7088163 오억년 버튼에 대한 철학과 교수님의 답변2 널 사랑해 영 13:43 1283 0
7088162 아 고양이랑 셀카찍을려다가 걍 물린 여자됨1 마카롱꿀떡 13:43 2321 1
7088161 K-보정과는 다른 매력이 있는 텀블러식 움짤 보정 최민호(26) 13:43 857 0
7088160 유튜브에 사과 영상 올린 프리지아 내기분냥냥 13:41 1086 0
7088159 뒷골목 익웃 익귀염 익생정 등등 모음 14탄 어니부깅 13:37 416 0
7088158 영국) 사진의 보정 유무를 의무적으로 표기하는 법안 발의 HappyZoZo 13:32 1508 0
7088157 영화 택시운전사가 날조한 사실들10 이차함수 13:32 3381 10
7088156 현생에서 이거 누군지 맞추는 사람 본적이 없음 307869_return 13:29 1224 1
7088155 살빠지면 머리 잘라야지, 더 젊을 때 여행 다녀볼걸3 큐랑둥이 13:28 2781 9
7088154 나는 정말 하지만 젖소가 임신을 해야지만 우유를 만든다는걸 몰랐다7 헤에에이~ 13:26 3643 3
7088153 '숙취 운전' 박시연, 6년만 미스틱스토리와 작별 보라차 13:20 2003 0
7088152 친구가 미용사면 좋은점 .gif 청량섹시 김태 13:20 1816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검색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25 14:04 ~ 1/25 14:0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25 14:04 ~ 1/25 14:0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