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출 예약
호출 내역
추천 내역
신고
1주일 보지 않기
카카오톡 공유
주소 복사
공지가 닫혀있습니다 l 열기
모바일 (밤모드 이용시)
댓글
지민아애정해ll조회 31539l 61
이 글은 6년 전 (2017/4/27) 게시물이에요

안녕하세요
객관적으로 보고 싶은 마음에
이 곳에 씁니다

저와 제 여친은 만난지 2년 되었고
결혼을 약속했습니다.

저와 7살 차이 나는 연하이고
저는 35살 입니다.

저는 작은 회사에서 월급 200받으면서
제 사업을 해보려고 구상중이고
오랜 시간 공무원 시험 준비하다가
포기하고 들어온 회사여서
작고 월급이 적어도
그냥 그렇게 다니고 있습니다.

차 없고 제가 평소 벌어서 쓰는 돈은
거의 여친과 밥먹는 비용이나
선물 사는 비용 혹은 제 쇼핑 하는 비용입니다.

저희 집은 극히 평범하고
부모님께서 제 결혼에 대해
기대하고 기다리시지만
지원은 일체 없을거란 걸 압니다.

이제 제 여친 상황을 말씁드리겠습니다.

제 여친은 중학교때 유학가서 석사까지 마치고 왔습니다.
지금 한국에서 박사과정 하면서
연구소에서와 과외로 알바하는데
그 돈이 월 350정도 인걸로 합니다. (학생신분이라 세금 안 냅니다.)

여친네는 부유합니다.
강남에 빌딩 두 채를 보유하고 있는걸로 압니다.
제가 여친을 돈 보고 만난 건 절대 아니고
처음에 여친을 만났을 때
갓 한국에 들어와서 순수하고
공부만 했던 아이고 세상물정 몰랐던 아이라 좋았습니다.

여친은 지금도 공부와 연구에 매진하느라
바쁘긴 하지만 자주 만나면서
하루살이처럼 살던 제가 변화되긴 했습니다.
제 사상도 많이 유해지면서
여친 덕분에 좋게 변했습니다.

여친네 부모님께서는
저를 본 적은 없지만
제 나이와 직업으로 일단 반대 하십니다.
그래도 저 사업하는 것을 지원해주겠다며
자기가 버는 돈 300을 여러 적금에 나누어서
적금을 넣고 있습니다.
기특하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지만
저도 뭔가를 하려고 해도 잘 안되서
답답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여친이 결혼 얘기를 꺼냅니다.
내년 쯤 하자고 하니
여친이 혼수 리스트를 프린트해와서
같이 계산하고
결혼식장까지 어디로 할지
일단 한번 보고 예산을 짜보자고 하는
추진력 있고 계획을 항상 하는 친구라
그렇게 차곡차곡 하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저는 대한민국 남자로서,
집을 해와야 하는 부담감이 있습니다.
여친네 집은 서울 용산에 80평짜리 아파트입니다.
유학시절에도 미국에 있는 집을 사서 유학 했던
친구이고 주변에 친구들 보면 다들 어마어마합니다.

그런 여친을 만족 시킬 수는 없을 거 같아서
계속 제가 뭔가를 이루어 내고
또 그래야 부모님 허락을 받을 거란 생각에
열심히 생각을 했지만
서울 집값은 너무 쎄기 때문에
경기도 아파트로 하자 했습니다.
여친도 의외로 흔쾌히 그러자고 해서
고마웠습니다.

그래서 여친이 그 다음날
경기도 집값을 조사해서는
저한테 말을 하는데
여친이 인터넷으로 봐 온 집은
전부 30평이 넘는 집들이고
나름 제 형편을 알고 줄인거같은데
대부분 3억짜리 집이었습니다.

여친의 눈에는 3억 이하 집은 집으로 안 보일 겁니다.

미안하고 또 미안하지만
상황이 상황인지라
어쩔 수 없이 그 집들은
신혼부부가 살기엔 너무 큰 집들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바로 수긍하고
다른 집을 보겠다고 하더군요.

너무 미안했지만
나중을 위해 지금은 욕심을 묻자란 생각으로
회사를 다녔고
며칠 뒤에 여친이
혼수 비용 계산한것과 체크 리스트를
다시한번 얘기했습니다.

그런데 혼수 체크 리스트를
자세히 보니
30평 이하 집에 들어가기엔
초호화 제품들과
쓸데 없는 혼수가 너무 많은거 같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우리가 살 집에는
이런 것들이 필요 없을것 같다라고 말하고
여친은 당연히 수긍할 줄 알았는데
반격이 들어옵니다.

"내가 사가는거 아니야? 내가 하고 싶은건데 왜 그것도 안돼?"
"아무리 집이 작아도 나는 저런거 넣고 편하게 살고 싶어"
"나는 맞벌이 하면서 내 일 하고 싶고 내 일 하면서 행복하고 싶어"


그래 여기까지는 제가 잘못 생각 한거 압니다.

그런데 여친의 뒤에 말에 저는 정이 확 떨어졌습니다.

"솔직히 오빠가 부모님 집 담보로 대출 해서
집 하려는거고 그걸 2억으로 잡으려는거잖아.
근데 누가 더 돈을 많이 벌거 같아?
그 돈 내가 다 갚아야 하는거 아니야?
나는 오빠한테 예물로 차까지 선물해줘야 하는 상황이고
2억 빌려서 내가 벌어서 모은 돈 2억으로 다 갚을거면서
그럼 결국 그 집도 오빠가 돈 빌려 오는거고
내가 돈을 다 내게 되는거 아니야?"

라는겁니다.
스스로는 참았던 속마음을 말 한다고 하지만
제 입장에선 필터없이 그냥 는게
너무 미웠습니다.

우리 형편에 30평짜리 집은 안 된다고
말을 하면서도 미안했지만
여친 주변엔 전부 그 이상으로 사는 집이 많아서
나름 그걸 보면서 부러워하고
꿈꿔온 집이 있었나 봅니다.

하지만 그걸 왜 혼자 갚는다고 생각하는지
내가 버는 돈은 돈도 아닌가란 생각이 들면서
제 자존심을 무너트린거 같았습니다.

아무리 적은 돈을 벌더라도
존중해주고 그런 말 까진 안 할 줄 알았는데
실망스럽고

이런 모습에 싸우고
풀어주지 못하는
제 자신이 한심하고
이런 상황이
짜증이 납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하나요?
너무 사랑하는 여친인데
잡을 수가 없습니다.
형편과 살아온 환경이 달라도 너무 다르기에
맞춰줄 자신이 없습니다.

이 대화가 오간 이후로
일주일 동안 서로 연락 안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그녀가 저한테 맞춰주길 기대하면서
잡아야 할까요?



http://m.pann.nate.com/talk/336841157?order=B





추천  61

이런 글은 어떠세요?

 
   
차를 왜 선물받는거지
6년 전
잡지마세요 너무 다른 삶을 산사람끼리는
정말 힘들꺼에요 결혼은 현실이니까요

6년 전
이래서 비슷한 사람끼리 결혼한다는 건가
6년 전
하늘을 보면  너만 보여
222 딱 이 생각하면서 읽었네요...ㅠㅠㅠ 이런말하면 안되지만 이래서 경제수준비슷한사람 만나야하는거라고생각해요ㅠㅠㅠㅠ 둘이 정말로 사랑하니까 결혼하려는걸텐데 현실적으로 가로막는 벽들이 꽤 커보이네요..
6년 전
28... 여자분 너무아깝다
6년 전
여자분이 자존심 건드린 거 같은데... 혼자 갚는 거 아니고 남자 분도 같이 갚을 건데...ㅠㅠ
6년 전
여자분도 살아온 환경이 있으니...원래 진짜...이래서 결혼은 비슷한 사람들끼리하는게 맞는 듯
6년 전
디스코  이그조 사랑해♡
서로 차이가 꽤 큰거같음
6년 전
Sabon  바디스크럽 만세
계속 맞춰줬는데 내가 사갈 혼수에까지 태클이 걸리니 쌓인게 터진거 같음
6년 전
Sabon  바디스크럽 만세
그리고 여친이 어디까지 맞춰주길 바라는건지......
6년 전
키스푼  올망졸망정형돈동창
222...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듯..
6년 전
되게 많이 다른것같음 살아온 환경이...ㅠㅠ
6년 전
Vivalavida  Happy
살면서 더 실감할듯.. 뭘 사거나 용돈을 드리거나... 소비습관 자체가 달라서 서로 힘들듯요
6년 전
귀결  내 마음은 너로 귀결된다
왜 여성분이 쓰니님께 맞춰야만 한다고 생각하시는 건지 모르겠네요
6년 전
에이오에이(AOA)  AOA여자친구세븐틴
여자분 마음도 이해가고 남자분 마음도...ㅠ...
6년 전
차이가 꽤 큰데 내용만보면 여성분만 계속 맞춰줬지 남성분이 맞춰준건 없는듯.
집도 경기도로 낮춰줘. 평수도 줄여줘. 그와중에 예물은 다 받아. 그것도 차로. 후에 사업자금까지 받을 생각해. 현실적으로 남자가 해오는 집은 반이상이 빚이라 해온다고 하기도 뭐하고. 어디까지 더 맞춰줘야하나...
헤어져야죠. 여자분이 아까워요.
결혼은 현실이니...

6년 전
돈 많구 어린 남자 만나징 여자가 아깝
6년 전
후기 보니까 헤어졌넵
6년 전
예물 혼수 빚 없이 다 해주고
결혼해서 집 대출도 같이 갚아야 하는게 현실인데
자존심은 쎄가지구... 여자아깝다 ㅠㅠ

6년 전
돈을 떠나서 양심이 없네.
6년 전
? ㅋㅋㅋㅋㅋㅋㅋㅋ 다 맞춰줬는데 자존심 건드렸다고.. 자존심 이전에 너무 이기적인거 아닌가ㅋㅋㅋ
6년 전
융보미  ♥우리롱생일이지롱♥
222
6년 전
3
6년 전
알쓰  Make Me Love You
4444
6년 전
남자 너무 이기적임.....자기 형편은 이해해 주길 바라고 맞춰주길 원하면서 여자 입장은 1도 생각 안해주네....그리고 저런 경우는 백퍼센트 잘 못살아요....진심.....하물며 친구사이에도 경제력이 차이가 나면 같이 못어울리는데.....뭐만 하자고 하면 돈 없어서 나는 안됀다고 그러고 그렇다고 각자 따로따로 돈 쓰면서 살것도 아니고.....
6년 전
중간까지 읽었을땐 와 여자가 다 감수할만큼 진짜 좋은 사람인갑다 싶었는데 후반에 반전...
6년 전
그래도 여자가 맞춰주려 한 것 같은데.. 둘이 너무 차이가 나니 계속 트러블 생길 수 밖에 없는듯
6년 전
경제상황이 다르면 생활사가 다름.. 너무 격차가 큰거같고 본인도 그에 불편함을 벌써 느끼고 있는데 여자라고 안느꼈겠습니까...
6년 전
우리형편이 아니라 자기 형편에 맞추려는거겠지... 이래서 차이나는결혼 하지말라하나봐요
6년 전
백현 (BEAKHYUN)  고마워 날 만나서
차이가 나니까 트러블 생길 수 밖에...
6년 전
여자분이 아까움... 남자는 모은 돈도 없고 여자 쪽에서 다 이해해주길 바라고 ㅋㅋㅋㅋ 그냥 서로한테 맞는 사람 만나길...
6년 전
결국 여자 쪽에서 헤어지자고 했네
6년 전
v_V 김태형 V_v  방탄소년단
후기 보니까 모든 걸 여자친구한테 맞춰줬다는데 내가 보기엔 여자친구가 남자한테 맞춰준 것 같은데...
6년 전
세미 에이타(S)  시라토리자와
그냥 같은 형편끼리 결혼하는 게 답일 듯
6년 전
   
로그인 후 댓글을 달아보세요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정보·기타 의외로 점점 독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매체263 95010703.04 12:3378038 1
이슈·소식 [환승연애3] 사귀면서 ”사랑해"를 한 번도 못 들은 연애173 218023_return03.04 18:3343659 3
유머·감동 33살 여과장님이랑 썸탄 썰309 마유03.04 10:5571489 44
유머·감동 아 이런 비극적 엔딩 나만 좋아하냐422 김밍굴03.04 12:5862800 40
이슈·소식 김대호 아나운서의 '해맑음', 이젠 다르게 보인다203 우우아아03.04 18:2743747
어제자 제베원 성한빈 추천곡 당사자 반응.twt 코앤쿨 0:16 102 0
동두천 봄 축제 쇼죠마츠리 WD40 0:16 92 0
오늘 시위 참석한 의사들도 느꼈을 것 백챠 0:15 196 0
공무원 생활 잘 버티고 오래 하는 유형.jpg 킹s맨 0:14 438 0
카리나 열애설 때문에 빡쳐서 SM 앞으로 트럭 보낸 카리나 중국팬 jpg7 악인1 0:03 2120 0
나보다 돈 못모은 남친과 결혼3 크롱크로롱롱 03.04 23:56 2897 0
핀터레스트의 저작권 침해3 옹뇸뇸뇸 03.04 23:55 2655 1
깔끔한 문장을 위해 사용하지 말아야 할 번역투 표현.jpg4 따온 03.04 23:55 2096 1
약이랑 같이 먹으면 큰일나는 음식 원탑.jpg1 無地태 03.04 23:53 1278 0
조신허지 못헌 총각 고양이기지개 03.04 23:53 627 0
키 193cm 가 느끼는 키 커서 좋은 점 친밀한이방인 03.04 23:53 1236 0
아우어베이커리랑 콜라보한 올리브영 간식 헤에에이~ 03.04 23:53 1235 0
해외엔 많은 '채식 지향' 셀럽들.. 한국 연예인 중엔 누가 있을까? 짱진스 03.04 23:52 479 0
홍진호 : 임요환은 맵빨로 1인자가 됐다 . jpg 유난한도전 03.04 23:52 250 0
세 번만 딱 만나봐 wjjdkkdkrk 03.04 23:51 164 0
9만명 넘는 재일교포가 북한으로 간 이유 박무열 03.04 23:43 1477 0
전국 자식,손자들 큰일남 311095_return 03.04 23:40 1538 0
이제 외국인들한테도 말나오는 르세라핌 표절 레퍼런스 문제.mp47 Jeddd 03.04 23:21 4667 4
미나리로! 미쳐버리자! 이차함수 03.04 23:17 1103 0
이거 벚꽃이야 매화야?? 간단히 구분하는법12 311328_return 03.04 23:14 5786 9
전체 인기글 l 안내
3/5 0:16 ~ 3/5 0:1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