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인기글
댓글
히비스커스티 ll조회 23754l 8

왕년에 유행했던 유사과학 바이오리듬이 몰락한 이유 | 인스티즈 

왕년에 유행했던 유사과학 바이오리듬이 몰락한 이유 | 인스티즈 

왕년에 유행했던 유사과학 바이오리듬이 몰락한 이유 | 인스티즈 

 

바이오리듬이 유행을 타기 시작한 것은 대략 1990년대 정도입니다. 그러나 바이오리듬 자체의 역사는 꽤 오래되어서 1906년 독일의 의사 빌헬름 프리츠가 그 시조인데요. 그가 환자의 병력카드를 보니 여러 증세가 일정한 주기로 나타나더란 거죠. 그래서 연구를 했더니 특정 인자가 지속적으로 영향을 끼치는데 P인자는 23일, S인자는 28일 주기로 사이클을 타더라는 것입니다. 그 후 알프레드 텔쳐가 새로 지성의 33일 주기를 추가로 확인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100년이 넘게 여러 학자(?)들이 연구해온 결과이니 나름 과학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죄송하지만 큰 오해입니다. 

 

이후 여러 연구(?)에 의해 38일 주기의 직감리듬, 43일 주기의 미적감각리듬, 48일 주기의 자각상태리듬, 53일 주기의 영적감각리듬이 더 추가되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지금은 조금 덜 합니다만 이 바이오리듬은 한때 굉장한 유행을 탔습니다. 

 

각자의 생년월일을 넣어서 오늘의 상황이 어떤지 설명해주는 텔레비전 프로그램도 있었지요. 

 

연예인들이 나와선 자신의 생년월일을 넣어보고 ‘아 어쩐지 오늘은 말이 잘 떠오르질 않았어’ 라든가 ‘오늘 컨디션이 좋은 이유가 이거군요.’ 등의 말을 했지요. 

 

 

왕년에 유행했던 유사과학 바이오리듬이 몰락한 이유 | 인스티즈 

 

 

 

(당시 방송에서 바이오리듬이 쓰이던 양상은 요즘 MBTI가 방송에서 쓰이는 것과 아주 유사하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선 자신의 생년월일을 넣으면 그날의 바이오리듬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휴대폰에 자신의 바이오리듬을 측정하는 프로그램이 깔리기도 했고, 인터넷을 통해 프로그램을 다운받을 수도 있었습니다. 

 

운동선수들은 자신의 바이오리듬을 체크해서 경기에 임했고, 감독이나 코치도 참고를 했지요. 엄청난 인기를 끌었습니다. 

 

 

 

 

왕년에 유행했던 유사과학 바이오리듬이 몰락한 이유 | 인스티즈 

왕년에 유행했던 유사과학 바이오리듬이 몰락한 이유 | 인스티즈 

왕년에 유행했던 유사과학 바이오리듬이 몰락한 이유 | 인스티즈 

 

 

(8~90년대 신문, 대기업이나 의사들도 바이오리듬을 신뢰하고 인재채용이나 임상 등을 활용하고 있다, 

이는 전문가가 신뢰한다고 해서 반드시 과학적으로 완벽한 논리가 아니라는 것을 시사한다) 

 

 

더구나 더 우스운 것은 세 가지 주요 주기의 리듬이 모두 0이 되면 사망에 이른다는 주장입니다. 각기 주기가 23일, 28일, 33일이니 정확히 58년 3개월이 되면 세 가지 주기가 모두 0이 됩니다. 간단한 수학인데 23, 28, 33의 최소공배수가 21,252인 것이죠. 그냥 세 수를 곱해도 됩니다. 

 

결국 태어난 날로부터 21,252일이 되면 사망하게 되는데 그걸 계산해보면 58년 3개월이 되는 겁니다. 물론 날까지 정확히 잡을 순 없는 것이 그사이 윤년이 몇 번 있는지는 태어난 해에 따라 다릅니다. 그래 봤자 하루나 이틀 정도 차이입니다만. 

 

어찌 되었건 바이오리듬에 따르면 우리 모두는 60살이 되기 전에 죽게 된다니요? 평균 수명이 80에 가까워지는 오늘날 이보다 더 한 예언은 없는 것이죠. 

 

 

 

과학이라는 | 박재용 저 

 

 

 

MBTI도 시대가 지나면 바이오리듬 꼴 날것 같음.
추천  8
 
며며며면  라면먹고싶다
Mbti는 성격 유형검산데 바이오리듬이랑 무슨 상관이에요..?? 1개월 전
김채원  르세라핌
유사 과학이 오남용 된 것과 비슷하다고 말하는 것 같아요 실제로 온라인에서 하는 검사와 전문 기관 검사는 편차 있는 걸로 알려져 있어용
1개월 전
Mbti는 과학적이지도 않고, 검증되지도 않아서 심리학계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학문이에요
바이오리듬도 과학적으로 완벽한 논리가 아닌데 사람들이 맹신했으니깐 그러한 면에서 비슷하다고 하는거 같아요

1개월 전
그러게용 오히려 사주랑 비교하는 게 맞지 않을까 싶어요
1개월 전
MBTI 자체도 이론적 타당성이 검증되지 않은 거라… 과학적인 이론으로 인정 못받고 있는 판에 혈액형 성격유형이랑 다를바 없죠뭐 ㅋㅋ 1개월 전
ㅋㅋㅋ 옛날에 핸드폰에 바이오리듬이라는 기능 있던거 생각나요 1개월 전
쪼푸  쪼코 푸들
마주~치면~ 좋아지는 기분~ 넌내~ 바이오~ 리듬~ 1개월 전
넌 내 바이오리듬~ 1개월 전
예~전에 피쳐폰 쓸 때 나의 바이오리듬 이런 것도 있었는데 말이에용 ㅋㅋㅋㅋ 1개월 전
사나움  대학원생임 그래서 그럼
ㅋㅋㅋ 재미로 하는거죠 뭐~! 스카이폰에 바이오리듬 보는 기능 있었을 때도 다들 그거 재미로 봤지 맹신하는 사람 없었던 것 같은데. 1개월 전
대신 mbti는 자기보고식 진단이니까 단순 생년월일로 보는 바이오리듬보다는 유의미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요. 내가 보는 내모습이라든지..내가 바라는 내모습리러든지 1개월 전
2WICE  TWICE❤️
22
1개월 전
생년월일이요? 사주 같은 느낌인가여...? 1개월 전
마주치면 좋아지는 기분 넌 내 바이오~ 리듬~ 1개월 전
마주~치면~ 좋아지는 기분~ 넌 내 바이오~ 릐듬~👋👋 1개월 전
윤현민  최고의예능라켓보이즈
우와 옛날에 집 전화기에 바이오리듬 보여주는 거 있어서 가족들 생년월일 다 저장해놓고 저 혼자 음 오늘은 신체가 좋군 했던 기억이 나여 1개월 전
과학적이라기보다는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는게 더 적절할거같고 MBTI를 바이오리듬이랑 비교할건 아닌것 같아요
아예 무논리 무근거는 아니니까요
오히려 자신이 창의적인 사람이라고 답했더니 당신은 창의적인 사람입니다!를 알려주는 검사라서 효용성이 없다고 보는게 더 맞지 않을까요
1개월 전
귀여운아이  행운이엄마👶🏻
예전에 핸드폰기능중에 바이오리듬 있었던게 생각나네요ㅋㅋ 1개월 전
재미로보는걸 뭘.. 1개월 전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단독] "악의적 비속어 보도"…與, MBC 전·현직 사장 국회 부른다246 내 마음속에 저 6:15 57423 34
정보·기타 요즘 맛있다는 반응 많은 아이스크림347 설아 09.26 22:38 155638 45
유머·감동 (네이트판) 낙태수술 더치페이240 미니미니미ㅣ 10:38 37748 29
유머·감동 아빠가 당근에서 플립4 사기 당하셨는데189 몹시섹시 0:20 77386 24
유머·감동 캣맘들에게 점령당한 창덕궁 근황.jpg232 열림열임 09.26 20:37 100939 39
[선공개] '전체 1번 지명' 김서현! 연습구에서 가볍게 155km/h ㄷㄷ 세븐틴 비니 13:56 2 0
이번 연세대 아카라카 분위기랑 잘 어울리는 것 같은 르세라핌의 블루 프레임 5인 버.. Side to Side 13:53 199 0
김행 "MBC '58분 풀영상' 검증해야"... MBC 제3노조 "Y국장이 직접 제..5 송레이저 13:42 985 0
검찰, 이재명 겨냥 수사 전방위 몰아친다.."정진상이 성남FC 구단주 역할" 진술 ..1 민플라워 13:33 601 0
[단독] 尹 "'바이든'은 말한 적 없다..'이 XX' 발언은 했는지 모르겠다"29 yanginae1 13:24 2725 2
외모지상주의를 강하게 꼬집는 네이버 웹툰.jpg8 거미의해안 13:24 4311 3
'딱 월급 만큼만' 일하는 MZ세대41 카리나12 13:21 5313 0
권정열, 빅나티 방금 발매한 신곡 공약1 호롤로롤롤 13:21 1025 0
오마이걸 승희.gif1 민초의나라 13:18 1598 0
팬아트에 감동받은 가수 He 13:18 1559 0
미국에서 가장 시골이라는 지역 김용국 아내 13:15 3284 0
와이프 덕에 인생 구제 받은 공무원.jpg16 임팩트FBI 13:11 5662 4
헬스경력 4년중 제일 후회했던 일16 데이비드썸원 13:10 6268 2
늑대와 허스키의 실제크기 비교.jpg13 백챠 13:08 5981 2
마 10분뒤에 깨워줘라 하품하는햄스 13:07 910 0
[르포] "감성카페 갑질? 괜찮아요"…인생샷이 더 중요해 널 사랑해 영 13:07 1861 0
박세리"성적지상주의가 '윤이나 사태' 만들어…충분히 자숙한뒤 용서 구해야" 에자키카루 13:07 1577 0
50대 고독사 현장13 키토제닉 13:06 5332 5
추사랑, 아직 초딩인데 173cm 母야노시호 맞먹는 다리길이 '우월 유전자' 션국이네 메르 13:05 2170 0
전체 인기글 l 안내
9/27 13:56 ~ 9/27 13:5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9/27 13:56 ~ 9/27 13:5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사업자정보확인 l 권리 침해 l 광고/제휴 l 채용 l 모바일
(주)인스티즈 l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