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출 예약
호출 내역
추천 내역
신고
1주일 보지 않기
카카오톡 공유
주소 복사
모바일 (밤모드 이용시)
댓글
사담톡 상황톡 공지사항 팬픽 만화 단편/조각 고르기
김남길 몬스타엑스 강동원 이준혁 엑소
지민아미안해 전체글ll조회 46222l 45
등장인물 이름 변경 적용


 


 

[방탄소년단/전정국] 사창가 01 | 인스티즈 


 


 


 


 

"흐으..싫어요..흣..싫어.."


"아미야. 가만히 있어야 착한 어린이지. 이리와."


"하지마!!흐읏...그만,하으,흡..그만!!!"





눈이 번쩍 띄였다. 베개는 눈물인지 땀인지 모를 액체로 흠뻑 젖어있었고 너무도 생생한 기억에 마른 세수를 해보니 얼굴이 땀과 눈물로 뒤덮혀있었다. 꿈에서 그 남자가 잡은 손목을 살짝 매만져 보았다. 벌써 10년이나 넘었는데 그때의 기억은 아직도 생생하게 남아 매일 밤 나를 찾아왔다. 




"또 꿈 꿨어?" 





같은 침대를 쓰는 룸메이트가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나를 쳐다보며 내 이마에 손을 갖다대었다. 



"나 이제 일 나가봐야돼. 밥 해놨으니까 꼭 챙겨먹고.알겠지?"



고개를 한번 끄덕이고 다시 눈을 감았다. 방문이 닫히는 소리가 들리더니 곧이어 미세하게 현관문이 닫히는 소리까지 들려왔다. 숙소에 남아있는 사람은 나밖에 없는듯했다. 우리는, 다시 말해 이 사창가에서 일하는 모든 창녀들은 우리가 함께 사는 이 집을 항상 숙소라고 불렀다. 집이라고 하면 왠지.. 진짜 집에 가지못할것같았다. 영원히 여기서 살아야할것만 같아 우리는 항상 이 곳을 숙소라고 불렀다. 잠깐 머물렀다 가는 그런 곳. 



눈을 감고 잠시 몸을 뒤척이니 문득 정국씨의 얼굴이 떠올라 나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가 지어졌다. 나가자고.나가서 같이 살자고 하던 정국씨의 목소리가 귓가에 맴도는것 같았다. 




"여기서 나간다.."



사실 정국씨가 그런 말을 꺼내기 전까진 이 곳에서 나가고싶다는 생각을 한적이 없었다. 내 발로 걸어들어온 곳이었고, 갈 곳없던 나를 먹여주고 재워주던 곳이었고, 아무것도 할줄모르던 내게 일자리를 준 곳이었다. 마담도 착했고, 같이 일하는 친구들도 착했고, 한가지 흠이라면 이 사창가를 총 관리하는 매니저였는데 눈에 띄기전에 요리조리 잘 피하면 뭐, 그럭저럭 괜찮았다. 




-




또 다시 빨간 조명에 아래에 앉았다. 유리창너머로 지나가는 낯선 남자에게 유혹의 눈길을 보내며 다리를 살짝 벌렸다. 그렇게 눈이 마주친 남자는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었다. 운이 좋아 팁도 두둑히 주는 남자를 만났을때에는 허한 마음이 그래도 조금은 위로가 되는듯 했다. 



똑똑




아직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이 없어 지루한 마음에 고개를 푹 숙이고 손가락으로 장난을 치고있는데 누군가 유리창을 톡톡 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혹시 정국씨인가 하고 얼른 고개를 드는 순간.



"안녕?"



해맑게 웃으며 유리창을 두드린 남자는.



"실장..님."



매니저 김태형이였다. 



흔들리는 동공으로 멍하니 쳐다보고만 있자 김태형은 따라오라는듯한 손짓을 하고 뒤돌아 어딘가로 걸어가기 시작했다. 그의 뒷모습을 보던 내 몸이 부르르 떨렸다. 




"어서와. 내 사무실."



그를 따라 들어간 곳은 전에도 몇번 와본적이 있는 그의 사무실이였다. 사무실이라기엔 온갖 sm도구들이 난무하는 밀실같이 생긴 곳이였는데 그는 항상 그 곳을 사무실이라고 불렀다. 하는 일도 없으면서. 



방문을 닫고 어색하게 서 있으니 김태형이 앉으라는듯 눈썹을 살짝 씰룩였다. 



"왜 그러고 서 있어. 처음 아니잖아."



우물쭈물거리다 쇼파에 앉자 그가 곧바로 내 옆자리로 와 앉았다. 그리고선 아이처럼 웃으며 내 어깨에 팔을 올려 나를 자기쪽으로 끌어당겼다.



"어제 그 남자 또 왔더라."



어깨에 올려진 손을 점점 내려 내 허리를 쓸어내리는 것이 느껴졌다. 지렁이가 내 몸 위로 꿈틀대는 것 같았다. 



"어제는 섹스하는것 같던데. 무슨 날이였나?"



꿈틀대던 지렁이가 내 다리사이로 기어와 꼭 닫혀있던 내 다리를 억지로 잡아벌렸다.




"표정이 왜 그래. 그 새끼랑은 재밌게 놀았잖아. 나랑도 재밌게 놀자."




정국씨와 내가 있던 방으로 와 조심스럽게 귀를 방문 가까이 가져다 대어 내 신음소리를 몰래 엿듣고 있었을 김태형을 생각하니 소름이 끼쳤다. 




"나도 너랑 놀고싶어."




그가 천천히 자리에서 일어나 둥그런 탁자주위를 한바퀴 빙 돌았다. 탁자 위에는 가만히 쳐다보고있기도 민망한 기구들이 일렬로 나열되어있었다. 탁자 한가운데에는 끝이 여러갈래로 나뉜 채찍이 하나 놓여있었다. 벌써부터 내 가슴과 엉덩이가 뜨거워지는 느낌이였다.




"그 새끼 생각도 안나도록 재밌게 놀아줄게."




"..."




"그러니까 넌 나랑만 놀아."




"..."



"일어나서 벽 짚어."





 

설정된 작가 이미지가 없습니다

이런 글은 어떠세요?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You can write a comment)
작품을 읽은 후 댓글을 꼭 남겨주세요, 작가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1
헐...이게무슨일 ㅠㅠㅠ태태욀케 무서워요ㅠㅠㅠ정국이보고싶네요
8년 전
독자2
세상마상ㅇ...태형ㅇ아....아...워... ㅠㅜㅠㅠ다음화돞기대할게여ㅠㅠㅠ
8년 전
독자3
와 대박 진짜 ........ 대박........ 신알신하구각요.................... 태형아 이게무슨일이ㅣ니..............(당황) 잘보고가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8년 전
독자4
헐 대박...ㅎㄹ헐......대박...신알신합니다ㅜㅜㅜㅜㅠㅠㅠㅜㅠㅠ태형아...ㅜㅜ
8년 전
독자5
매니저가 태형이라니ㅠㅠㅠ 태형이 무서운 남자였네요 ㅠㅠㅠ
8년 전
독자6
헉 ㅠㅠㅠㅠ좋아요 취향저격 ㅠㅠㅠㅠㅠㅠ아 ㅠㅠㅠ작가님 ㅠㅠㅠ사랑해요 이런 글 써주셔서 감사해요 신알신 하고갑니당 !
8년 전
비회원160.228
헐대박...작가님대박...완던대박....
8년 전
독자7
태태가 쎈캐라니.................정국이가 쨔자잔하나요>??!?!?!?!?!?!?!?!?!?!??
8년 전
독자8
태태야..주르륵 (코피) 세상에나 마상에나.. 사랑해
8년 전
비회원194.215
취저취저취저추ㅏ저!!!!!!!! 작가님 ㅠㅠㅠㅠ 제발 비회원도 보게해주세욤 ㅠㅠㅠ
8년 전
비회원194.215
ㅠㅜㅠㅜㅠㅜㅠㅜㅜㅠㅜㅜㅠㅜㅠㅜㅠㅜ분위기완전 내스타일 ㅠㅠㅜㅜㅜㅜ
8년 전
독자10
세상에 마상에 코피... 태형아ㅠㅠㅠㅠㅠㅠ 왜 섹시하고 난리ㅠㅠㅠㅠㅠㅠㅠㅠ
8년 전
독자11
헐 의외의 태태에 심멎 헐.... 매니저라길래 늙고 막 그럴줄 알았더니 태태라늬 ㅎ
8년 전
독자13
어휴 태태 왜이렇게 소오름 무서운데 섹시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퇴폐미가 쩔어여ㅠㅠㅠㅠㅠㅠㅍ
8년 전
독자14
태형아..ㅠㅠㅠㅠㅠㅠㅠ왜그래ㅠㅠㅠㅠㅠㅠㅠㅜㅜㅠㅠ그러지마..ㅠㅠㅠㅠㅠㅠㅠㅠㅠ완전 쎈캐..
8년 전
독자15
태형이가 실장님이라니... 왜그래ㅠㅠㅠㅠㅠ 정국이한테 보내줘요ㅠㅠㅠㅠ
8년 전
독자16
실장님... 김실장님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ㅠ ㅇ ㅏ ㅠㅜㅜㅜㅜㅜㅜㅠㅠ
8년 전
독자17
헐........태형아ㅠㅠㅠㅠ왜이렇게 무서워요ㅜㅠㅠㅠㅠㅜㅠ정국이 보고싶다ㅜㅜㅠ
8년 전
독자18
ㅠㅠㅠㅠㅠ태형이ㅠㅜㅠㅠㅠ무서워ㅠㅠㅠㅠ근데발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8년 전
독자19
아냐.. 태형아 그러지마..... 태형ㅇ...ㅏ!!!!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8년 전
독자20
태형ㅇ....r........ 소름돋았다...무서웠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정국이가빨리힐링을 해져야할거같아여...쥬르륵
8년 전
독자21
태형ㅈ아....미치잔아.....8ㅅ8.....
8년 전
독자22
워....태태의재발견이네요완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헠ㅋㅋㅋㅋㅋ개 세쿠시..♥︎
8년 전
독자23
헐ㄹ...태형이 어머나 무슨일이닛..!!무섭당..
8년 전
독자24
뭐야김태형!!!!!!!!!!왤켑무서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8년 전
독자25
태태 무서워요ㅜㅜㅜㅠ정쿠키는 언제나오나요ㅜㅜㅜ태형이무서워도 세..세쿠시 하당 이번편도 자까님이 제 심장을 저격하셧네요ㅜㅜㅠ제 심장에 무리가 가써요ㅜㅜㅜㅜ이런물 너무 져아요ㅜㅜㅜㅜ태형이 맨날 순둥순둥하게 나왔는데 워!!쌘캐!아주져아여 그나저나 정구가 언제 도망갈꺼야..?나 준비다됐는데...
8년 전
독자26
헐 태형아...
8년 전
독자27
태태야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오구ㅠㅠㅠㅠㅠㅠㅠㅠㅠ
8년 전
독자28
으어 이게 뭐람 어ㅓ러어어어 태형아... 엌 ㅋㅋㅋㅋ
8년 전
독자29
태태야ㅠㅠㅠㅠㅠㅠㅠㅠ 태태.. 태태야...... 작가님 신알신하고 가요.....
8년 전
독자30
태태에게...발려버렸다...잼처럼...작가님 ㅇ사랑해요.
8년 전
독자31
태태야ㅑㅠㅠㅠㅠㅠㅠ태태여..왤케무서워ㅠㅠㅠㅠㅠ워워...이게뭐람..유ㅓ..
8년 전
독자32
헐 태태분위기... 헐.. 정국이랑 생판다르네요...와
8년 전
독자33
헐...김태형일줄은상상도못했어요
8년 전
독자34
헐 작가님 헐.....헐...대박.....김태형...헐..
8년 전
독자36
태형이 아주 바람직하 아주 박력넘쳐....
8년 전
독자37
아 김태형 어떡해 ㅠㅠㅠㅠㅠㅠㅠ발린다 진짜ㅠㅠㅠㅠ 죽을것같아 태형아 ㅠㅠㅠㅠㅠㅠㅠㅠ
8년 전
독자38
잘보고가요1
7년 전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You can write a comment)
작품을 읽은 후 댓글을 꼭 남겨주세요, 작가에게 큰 힘이 됩니다!
 
분류
  1 / 3   키보드
필명날짜
      
      
      
      
      
강동원 보보경심 려 02 1 02.27 01:26
강동원 보보경심 려 01 1 02.24 00:43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 ss2_0632 1억 02.12 03:01
[이진욱] 호랑이 부장남은 나의 타격_0916 1억 02.08 23:19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 나의 타격_0817 1억 01.28 23:06
[배우/이진욱] 연애 바이블 [02 예고]8 워커홀릭 01.23 23:54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 나의 타격_0713 1억 01.23 00:43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 나의 타격_0615 1억 01.20 23:23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 ss2_0513 1억 01.19 23:26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 나의 타격_0517 1억 01.14 23:37
이재욱 [이재욱] 1년 전 너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_0010 1억 01.14 02:52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 ss2_0415 1억 01.12 02:00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 나의 타격_0420 1억 01.10 22:24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 ss2_0314 1억 01.07 23:00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 ss2_0218 1억 01.04 01:01
윤도운 [데이식스/윤도운] Happy New Year3 01.01 23:59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 ss2_0120 1억 01.01 22:17
준혁 씨 번외 있자나31 1억 12.31 22:07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나의 타격_0319 1억 12.29 23:13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 나의 타격_0213 1억 12.27 22:46
[이진욱] 호랑이 부장님은 나의 타격_0118 1억 12.27 00:53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_end22 1억 12.25 01:21
이진욱 마지막 투표쓰11 1억 12.24 23:02
[배우/이진욱] 연애 바이블 [01]11 워커홀릭 12.24 01:07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_1617 1억 12.23 02:39
이준혁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21 1억 12.20 02:18
이준혁 [이준혁] 내게 비밀 남친이 있다_1427 1억 12.19 01:40
단편/조각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