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l조회 25930l 7
이 글을 스크랩한 회원이 많습니다!
나도 스크랩하기 l 카톡 공유하기
 
1234

익인497
쌀을 씻다가
창밖을 봤다

숲으로 이어지는 길이었다

그 사람이 들어갔다 나오지 않았다
옛날 일이다

저녁에는 저녁을 먹어야지

아침에는
아침을 먹고

밤에는 눈을 감았다
사랑해도 혼나지 않는 꿈이었다

황인찬, 무화과 숲

•••답글
익인498
이상하게 마지막 구절이 좋더라...
•••
글쓴이
이거 내가 제일 좋아하는 시 중 하나다 너무x100 좋아
•••
익인500
역시 뭘 좀 아는 쓰니~
•••
익인547
이게 무슨 의미일까??ㅜㅜ 오묘한 감정이드는데 무슨의미인지 머르겠어..
•••
익인557
지나가던 익인데 내 감상을 혹시 나눠도 될까 해서 댓글 적어!
나는 사랑시로 읽었는데 쌀을 씻다가 - 이후 저녁, 아침과도 이어지는 구절로 화자가 쌀을 씻다 숲속으로 이어지는 길을 보며
그 사람(내가 사랑하던 사람)이 들어갔다가 나오지 않았다(즉 나를 떠났다. 내가 있을 아마도 집이라는 공간과 숲이라는 공간은 반대이니까?)
저녁에는 저녁을 먹어야지 아침에는 아침을 먹고 (이거는 쌀을 씻으면서 내가 사랑하던 이가 나를 떠났지만 슬픔에 하루를 흘려보내기 보다는
제때에 밥을 챙겨먹으면서 스스로 이별을 이겨내보려는...? 것 같다고 느꼈어!!)
밤에는 눈을 감았다 (잠들지 못하는 게 아니라 그래도 눈을 감아서 잠을 자려 했다)
그런데 여기서 꿈을 꾸는데 하필 꿈이 '사랑해도 혼나지 않는 꿈'이어서
나의 사랑=꿈에서만 혼나지 않음=현실에서는 혼남=나의 사랑이 내가 사랑하던 사람에겐 부정적인 것.. 그래서 결국 내가 사랑하던 사람은 나를 떠나고
나는 오직 꿈에서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할 수 있다. 그리고 그 꿈에서 나는 혼나지 않는(부정적인 결말? 같은 걸 맞지 않는)다.
라고 생각했어!!!

나도 마지막 문장이 깊이 남아서 시를 알게 돼서 주저리주저리 적어봤다...! 익도 다시 시를 읽어보고 익인만의 감상이 생기면 나한테도 살짝만 알려줘!! (물론 그냥 지나쳐도 되지만..ㅎㅎ)
늦었지만 좋은 밤 보내!

•••
익인559
익인이의 감상을 나눠줘서 정말 고마워ㅠ
시 속 인물의 생각하는 길을 가감없이 적어놓은 느낌이라 이해가 명확히 되진않았는데 익인이 댓 읽고 다시 읽으니까 이해가 간 거 같아!!
머릿속에 배경이 그려지는 거 같아서 더 상상하게 되고 여운도 남는다 ㅎㅎ 자기전에 좋은 시 알아가서 오늘 되게 기분이 좋아 익인이도 좋은 꿈 꿨으면 좋겠어 고마워❤

•••
익인565
답댓글 달아줘서 나도 고마워 익아!!ㅎㅁㅎ 좋은 시로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어서 나도 기분이 좋네! 익도 잘 자고 일어난 다음에 남은 주말도 행복하게 보냈으면 좋겠다!! 잘 자!♡
•••
익인570
앗 혹시 내 감상도 남겨도 될까? 이미 위 익인이가 너무너무 잘 적어줬지만, 그냥 나도 하나 남기고 싶어서..✨

이 시는 지극히 일상적인 풍경을 그리고 있어.
밥을 먹으려 쌀을 씻는 행위나 저녁에는 저녁을 먹고, 아침에는 아침을 먹고. 눈을 감고 잠을 자고. 이 모든 행동들은 너무 당연해. 너무 당연해서 적을 필요도 없지. 그런데 왜 연을 나누면서까지 적었을까. 나는, 사실 이 이유 때문에 이 시를 참 좋아하는데- 너무나 당연한 일상이지만, 한 사람이 한 사람을 떠났을 때 그러니까 '그 사람이 들어갔다 나오지 않'게 되었을 때는 절대 당연해질 수 없기 때문이야. 나는 시 속 화자 역시 그걸 뼈저리게 느껴봤기 때문에 저렇게 굳이 적었다고 생각해. 너무나 사랑한 무엇과 헤어진 이후의 삶은 대개 쉽사리 무너지고 사라지니까. 저녁에는 저녁을 먹는 일, 아침에는 아침을 먹는 일. 밤에는 눈을 감는 일 모두 전혀 일상적이지도 간단하지도 못하니까.
그렇지만 그렇게 날 망가뜨리고 사라져버린 사람은 돌아오지 않아. 아니, 않았어. '옛날 일'이라 명시가 돼 있듯이. '숲'으로 이어지는 길이라 했지. 이건 지극히 내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혹시 숲에서 일행들과 동떨어져 걸어봤어? 숲이라는 공간은 서로 몇 걸음만 멀어져도 나무들이 빽빽해서 금방 덩그런해져. 조금만 들어가도 아예 없는 사람 같아지는 거야. 그럴 때의 숲은 벽 같고, 미로 같고 그렇지. 화자에게도 아마 그런 감각 아니었을까. 난 그렇게 짐작해- 그래서 숲이라는 단어를 쓴 것 아닐까. 물론 정말 연인과 숲을 거닐어 본 기억이 있었을 수도, 혹은 다른 이유에서일지도 모르지만.
마지막 연은 참 애잔하지. 그럼 그 사람을 어디서 만날 수 있을까? 현실이나 상상에서는 어려워. 말로 뱉을 수도 없을 거야. 더구나 '옛날'에 헤어진 사람을 아직도 그리워한다는 건 종종 혼날 일이 되기도 하니까. 그러니 정말, 꿈밖에 없지. 찾아도, 보고 싶어 해도, 사랑해도 혼나지 않을 수 있는 건 꿈밖에 없는 거야.

와, 쓰고 보니까 길다..(민망) 사실 내가 첫사랑과 헤어질 쯤 자주 읽었던 게 저 시였거든. 그러다 보니 내 개인적인 감정과 풀이가 참 많이 들어가긴 했는데ㅠㅠㅋㅋㅋ 아무튼..! 나도 내 의견 하나 남기고 갈게. 이미 늦었지만 좋은 밤 되기를 바라 익인아. :)

•••
익인581
지나가던 익인데 나도 이 시를 처음봐 데 다른익들 감상을 보고 시 제목을 보니까 느낌이 다르더라고 무화과는 무화가꽃벌레가 꿀을 빨러 열매안으로 들어가면 입구를 닫아버려서 꽃벌레가 나오지 못해 그사람이 갔다가 돌아오지 않아서 무화과 숲인가봐
•••
익인598
나도 지나가던 익인데 무화과가 대체 무슨 의미인 걸까 했는데 익인이 댓글 보고 무화과에 이런 의미가 담겨 있겠구나 하고 깨달았어!!! 댓글 남겨줘서 정말 고마워 ㅠㅠㅠ
•••
익인499
나도 내가 조아하는 시 두고 가야지...

서덕준, <환절기>

네게는 찰나였을 뿐인데
나는 여생을 연신 콜록대며
너를 앓는 날이 잦았다.

•••답글
익인502
자다가 눈을 떴어
방 안에 온통 네 생각만 떠다녀
생각을 내보내려고 창문을 열었어
그런데
창문 밖에 있던 네 생각들이
오히려 밀고 들어오는 거야
어쩌면 좋지

- 윤보영 '어쩌면 좋지'

•••답글
익인503
여기 있는 시 쭉 보다가 서덕준님 꽂혀버렸으,,,,
진짜 유익한 글이야 쓰니랑 익인들 덕분에 좋은 글들 많이 알아간다😭

•••답글
익인504
허얼 여기 너무좋아 내년에 가곡 쓸때 참고해야지
•••답글
익인506
슼슼 쓰니랑 댓달아주는익인들너무고마워ㅠㅠ
•••답글
익인507
나 곰돌이푸 시리즈부터 시작해서 그 비스무리한 것들 진짜 시러함
•••답글
익인509
2222222
•••
익인524
333333 나 에세이덕훈데 베스트셀러에 다 그런 책 밖에 없어서 짜증까지 남..
•••
익인542
4444 ㅠㅠㅠ
•••
익인572
5555 나만 싫어하는게 아니였어ㅠㅠ
•••
익인510
내가 좋아하는 시!!!! 나도 올릴래!!!
•••답글
익인511
나무야 미안해 책이랬는데
내 친구랑 서점 갔더니 친구가 에세이 시 쪽 지나면서 나무야 미안해 이러길래 뭐해? 했더니 이거 다 나무야 미안해해야된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익인512
박준 시인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추천할게..!! 나는 그래서 보통 문학동네 시인선 이런거만 살펴보고 요새 핫한 시집!베스트셀러! 이런건 쳐다도 안봄 ㅎㅎ
•••답글
익인601
와 나 요즘 이 시에 빠져서 난리치고 있어 너무 좋아
•••
익인513
ㅋㅋㅋㅋ나랑 비슷한 생각들이 많아서 좋다
혹시 이런 류의 글 괜찮은 시집 있음 추천해줄 익 있나ㅠㅠ 나태주 시인처럼 따뜻한 느낌보다는 좀 자조적이고 우울한 느낌...

•••답글
익인518
상처 없는 밤은 없다
•••
익인514
진짜 난 걍 저쪽 감성이 그냥 이해가 안됨ㅜㅜㅋㅋㅋㅋ 술집 같은 곳에 있는 감성문구도ㅜㅜ
•••답글
익인516
뮨학작품 공부하다보면 요즘 시는 시도 아님..
•••답글
익인517
(내용 없이 첨부한 댓글)
•••답글
익인525
이거 시야?? 내 스타일이야
•••
익인526
에세이인데 시집은 아냐
•••
익인529
무슨 책인지 알려 줄 수 있을까??? ㅠㅠ
•••
삭제한 댓글
(본인이 직접 삭제한 댓글입니다)
•••
익인546
삭제한 댓글에게
고마워ㅠㅠ!!!
•••
익인562
나두 혹시 이거 책 이름 알려줄수있어??😢😢
•••
삭제한 댓글
(본인이 직접 삭제한 댓글입니다)
•••
익인564
고마워🥰🐶❤️😘😍
•••
익인569
앗 이분...!!! 나도 너무너무 좋아하는 작가님인데ㅠㅠㅠㅠㅠㅠㅠ
보자마자 문체 보고 바로 알았어, 반가워가지구 댓글 남기고 가(총총)

•••
익인573
나두 알려줄수 있어?!ㅜㅜ
•••
익인593
오면 말해줘~
•••
익인597
나나 지금 왔엉
•••
익인519
난 페북같은 데 있는 연애 관련 감성 글귀? 이런 것도 넘 싫엌ㅋㅋㅋㅋㅋ 막 연애 관련해서 삼촌이 조언 한 마디 해준다 어쩌구 웅.....
•••답글
익인520
윤동주 시인 시나 던지고 가야지 정말 이런 시 없나 요즘에 ㅠㅠ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답글
익인522
진ㅁ자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공감... 맨날 뭐만 하면 표지는 무조건 캐릭터고 열어보면 내용도 없고 무슨 그림책인줄
•••답글
익인523
난 진짜 윤동주, 한용운 시인 너무 존경하고 읽을 때 마다 감회가 새로워
내 기준 사랑시에 관해서는 한용운 시인의 님의 침묵이 레전드라고 생각 ㅜㅜㅜㅜㅜㅜㅜㅜㅜ
시 남기고 간다 ,,,, 다들 읽어죠 ㅜ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푸른 산빛을 깨치고 단풍나무 숲을 향하여 난 작은 길을 걸어서, 차마 떨치고 갔습니다.

황금의 꽃같이 굳고 빛나던 옛 맹서는 차디찬 티끌이 되어서 한숨의 미풍에 날아갔습니다.

날카로운 첫 키스의 추억은 나의 운명의 지침을 돌려놓고 뒷걸음쳐서 사라졌습니다.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꽃다운 님의 얼굴에 눈멀었습니다.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그러나 이별을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을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답글
익인527
(내용 없이 첨부한 댓글)
•••답글
익인528
(내용 없이 첨부한 댓글)
•••
익인553
이거 제목이 뭐야?
•••
익인567
류근 시인의 어떻게든 이별!
•••
익인530
(내용 없이 첨부한 댓글)
•••
익인532
쓰나 이 글 삭제하지 말아주라.. 너무 좋다 댓글에 있는 시들 ㅜㅜㅠ
•••답글
글쓴이
응응 삭제 안 할게 ㅎㅎ 나도 너무 좋은 시들 알아간다
•••
익인534
아ㅏㅇㅈ진짜
•••답글
익인535
꿈결처럼
초록이 흐르는 이 계절에
그리운 가슴 가만히 열어
한 그루
찔레로 서 있고 싶다
사랑하던 그 사람
조금만 더 다가서면
서로 꽃이 되었을 이름
오늘은
송이송이 흰 찔레꽃으로 피워놓고
먼 여행에서 돌아와
이슬을 털 듯 추억을 털며
초록 속에 가득히 서 있고 싶다
그대 사랑하는 동안
내겐 우는 날이 많았었다
아픔이 출렁거려
늘 말을 잃어갔다
오늘은 그 아픔조차
예쁘고 뾰족한 가시로
꽃 속에 매달고
슬퍼하지 말고
꿈결처럼
초록이 흐르는 이 계절에
무성한 사랑으로 서 있고 싶다

•••답글
익인537
너는 내가 없다고 세상이 없어지거나 외로워지거나 사무치지 않겠지만
나는 네가 없는 순간에도 땅과 하늘이 구분되지 않았다
안경을 벗고 보는 것처럼 모든 세상의 경계가 흐드러졌다
와중에도 너 하나만 선명해서 깊이 외로웠다
너를 만나 내 사랑은 자주 울었지만
더 환하게 웃기도 했다
사랑하는 일 열가지 중 아홉이 슬프다면 하나가 기뻤다
내 불행을 모조리 팔아 찰나의 행복을 사는 일이 사랑이기도 했다

/ 백가희 - 사랑의 일

•••답글
익인538
눈사람 자살사건 추천할게
•••답글
익인539
(내용 없이 첨부한 댓글)
•••
익인540
나는 따듯한 물에 녹고 싶다 오랫동안 너무 춥게만 살지 않았는가 <-- 가장 아끼는 부분
•••
익인541
와공감 진짜 그런애들 특징: 책내고 베스트셀러하고 ㅇㅇㅇ작가라고 인터뷰도 하고 그난리 ㅋㅋㅋㅋㅋ 작가라는 이름을 그런얕은지식으로 오글거리는 글귀만 써대는 사람들 너무 싫어 ㅋ그걸또 베스트셀러로 소비하는 사람들도 이해안돼,,책표지만보고사는사람들,,진짜깊은지식으로 글쓰는 분들 넘많은데우ㅠㅠㅠㅠ
•••답글
익인543
난 오늘 공중전화통을 붙잡고
모든 걸 다 고백한다
죽이고 싶었고
사랑했고
하늘을 나는 새를 보라는
성경 구절에도
마음이 흔들린다고

내가 좋아하는 시의 좋아하는 부분
읽을때마다 가슴 아파

•••답글
익인544
여기 슼슼...해놓고 읽어야 겠다 쓰니 고마옹❤
•••답글
익인548
절정 / 이육사

매운 계절의 채찍에 갈겨
마침내 북방으로 휩쓸려오다

하늘도 그만 지쳐 끝난 高原
서릿발 칼날진 그 위에 서다

어데다 무릎을 꿇어야 하나
한 발 재겨 디딜 곳조차 없다

이러매 눈 감아 생각해볼밖에
겨울은 강철로 된 무지갠가 보다

•••답글
익인549
이러매 눈 감아 생각해볼밖에 이부분 진짜 소름이야 좋은 의미의
•••
익인550
(내용 없이 첨부한 댓글)
•••답글
익인551
문정희 시인 <찔레>아는사람ㅠㅠ
•••답글
익인552
여기 익인들 시집 하나만 추천해줄수있을까?
사랑얘기 별로 없고 주로 자아성찰이나 세상에 대한 얘기가 주가 된 시집....있으면 추천해주라ㅠㅠㅠㅜ

•••답글
익인556
김경미 시집 밤의 입국심사 추천해!
•••
익인566
쓰니, 너만 싫은 게 아닐 거야.
아마 나도 싫어할 걸.
인스타,
감성,
시집.

- 익 566

•••답글
익인568
이거 좋아ㅠㅠ
•••답글
익인571
혹시 두번째 시 뭐야?? 너무 좋아하는 느낌이라서ㅠㅠ
•••답글
글쓴이
심보선시인의 눈앞에 없는 사람에 나오는 ‘인중을 긁적거리며’야!
•••
익인594
고마워!!!
•••
익인574
지난 생에 우리는 무엇이었을까.
죽어 가는 너를 안고 어쩔 줄 몰라하던 골짜기에서 너와 아프게 이별한 적이 있었던 것일까. 너와 나 사이를 건너가고 건너오는 애틋함은 어느 생에서 여기까지 이어져 오는 걸까.
/도종환, 연분홍

•••답글
익인579
나는 신용목 시인 좋아해! 김소연, 심보선, 박준, 허수경 시인들 시집 추천한다 ㅎㅎ 큰 부담 없이 읽을 수 있을거야.

김소연-수학자의 아침, i에게
심보선-슬픔이 없는 십오초
박준-당신의 이름을 지어다 며칠은 먹었다
허수경-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
신용목-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

이따가 더 추가할게! 시 좋아하는 익인들 모인걸 간만에 봐서 말이 막 나오네ㅠㅠㅠㅠㅠㅠ 너무 좋다

•••답글
익인580
난 인스타감성 다 싫어..카페건 밥집이건 시건 노래건 ... 죄다 겉멋만 들고 속은 비어있더라 ㅋㅋㅋㅋㅋ
•••답글
익인582
여기 쓰인 시들 너무 좋다...
•••답글
익인583
ㅇㅈ 있어보이는척... 젭알 시집인척 하쥐마
•••답글
익인585
내가 제일 좋아하는 시인이야ㅠ
•••답글
익인586
보통의 존재 추천!

사람이 일평생 유년의 기억에 지배를 받는다는 사실은 불행일까 행복일까. 그리움에 젖어 돌아갈 수 없는 시절을 그리워한다는 것으로만 보면 불행일 것이고, 그리워할 대상이 있다는 것은 또한 행복일 것이다.

•••답글
익인587
와 본문도 댓글도 너무너무 좋다 슼해놓고 좋아하는 노래 들으면서 읽을래❣️ 다들 너무 고마워
•••답글
익인588
와 여기 시 좋은 거 넘 많다 ㅠㅠㅠㅠ
•••답글
익인589
내, 치킨, 그자리에 있어도 너는 예쁘다.
•••답글
익인590
모든 잡다한 일들을, 좋으니 나쁘니 따지고만 있을 수 없는, 이미 일어난 모든 일들을 복작복작 포함한, 하나의 우주를 만들어, 어느 틈엔가 유유히 흘러, 정신을 차리고 보니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곳에 있기를.

이건 시는 아닌데 내가 시 엄청 찾아보던 때에 제일 좋아했던 글이야! 소설인데 책은 나도 안 읽어봤어ㅋㅋ 이 문장이 너무 좋아서 모든 수첩 앞면에 다 적어놨던 거 ㅋㅋ 그때 봤던 시들이 엄청 많길래 이것두 적고 간당! 책 제목은 요시모토 바나나의 하치의 마지막 연인이야

•••답글
익인592
(내용 없이 첨부한 댓글)
•••답글
익인595
나태주 / 내가 너를

내가 너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너는 몰라도 된다

너를 좋아하는 것은
오로지 나의 것이요
나의 그리움은
나 혼자만의 것으로 차고 넘치니까

나는 이제 너 없이도
너를 좋아할 수 있다

•••답글
익인596
서해진 / 너에게

내려놓으면 된다
구태여 네 마음을 괴롭히지 말거라
부는 바람이 예뻐
그 눈부심에 웃던 네가 아니었니

받아들이면 된다
지는 해를 깨우려 노력하지 말거라
너는 달빛에 더 아름답다

•••
익인600
이건 어때???
•••답글
1234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출신 고등학교티즈 할 사람~! 5082 0:28 11944 0
난 인스타 아이디 .이나 _ 없는게 그렇게 간지나보이더라 2225 01.19 21:42 23444 0
Janet 이거 읽으면서 들어와바ㅏ 1032 01.19 16:49 19129 0
이성 사랑방 의사한테 시집갈려고 간호사 하는거 564 01.19 14:07 15709 0
익명뷰티 다들 예뻐서 저장한 여자사진있음 주라 480 01.19 18:40 7547 1
34558893 호캉스 가는데 수영복 오떤게 젤 나아? 5:56 1 0
34558892 아 폰 바꾸고싶다 용량 넘 작아 5:56 3 0
34558891 야식사러 1. 나간다 2. 갔다온다 5:56 6 0
34558890 성형으로도 안나온다는 턱,,, 40  5:56 8 0
34558889 ㅇㅇ클리어! 이런거 많이쓰자나 clear 스펠링 맞지?? 1 5:55 7 0
34558888 내가 대학생이 된다니 2 5:54 10 0
34558887 첫사랑이 성당 오빠였는데 내가 지금은 신을 안 믿어서 성당을 못 가겠.. 1 5:53 11 0
34558886 실습 가기 시러 5:53 6 0
34558885 익드라 보통 이불 커버 언제 갈아? 1  5:52 3 0
34558883 벌 받아라 2 5:51 13 0
34558882 내 동생 고등학교가는데 교복 특이해 2  5:50 26 0
34558881 지금 모 먹어듀 대나.. 1 5:50 12 0
34558880 썸남 있으면 헌포나 과팅 나가면 안돼? 4 5:48 51 0
34558879 난 생각해보면 예쁜곳이 1도 없음.. 2 5:47 26 0
34558878 의대 안 가면 의학쪽으론 배울 길이 없겠지 1  5:47 21 0
34558877 난 mbti 제일 웃겼던게 그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5:46 35 0
34558876 이름이 지수인데 어떤 성이 예쁠까? 7 5:46 22 0
34558875 나의 상체 변화 1  5:46 22 0
34558874 집사 야식 먹는 게 한심해? 3 5:46 25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익명성 반드시 지키기, 글쓴이 추리/표출 금지
익명잡담의 모든 글에 악의적 캡쳐를 금합니다 (적발시 처벌)
인스티즈 트렌드 l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1/20 5:53 ~ 1/20 5:55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익명잡담 잡담의 인기글 l 안내
1/20 5:54 ~ 1/20 5:5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