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가는 메뉴
현재 메뉴 설정
댓글
인티포털
l조회 2931l 0

<테이큰> 이후 일련의 액션 영화로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영화배우 리암 니슨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5일(현지시간) 영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리암 니슨은 새 영화 <콜드 체이싱>(Cold Pursuit) 홍보를 위해 일간 인디펜던트와 인터뷰를 했다.

배우 리암 니슨 "흑인 죽이고 싶었다”…인종차별 발언 논란 | 인스티즈

배우 리암 니슨. AP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콜드 체이싱>은 ‘리암 니슨표’ 액션 영화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평범한 가장이자 제설차 운전사가 갑작스러운 아들의 죽음에 연루된 마약 집단을 처단하기 위해 복수에 나서는 내용을 담았다.

리암 니슨은 영화 속 주인공의 복수 동기에 관한 질문을 받자 “얘기를 하나 해 주겠다. 이건 진짜 이야기다”며 말을 꺼냈다.

그는 오래전 자신과 가까운 지인 여성이 성폭행을 당했으며, 가해자가 흑인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 얘기를 들은 뒤 곤봉을 들고 며칠 간 흑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거리를 오가면서 누군가와 마주치기를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1주일 정도를 펍 같은 데서 나온 ‘흑인’(black bastard)이 나에게 덤벼들기를 원했다. 그래서 그를 (곤봉으로 때려) 죽일 수 있도록 말이다”라고 밝혔다.

리암 니슨은 물론 당시 그러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그 당시 한 행동을 되돌려보면 매우 끔찍한 일이었다. 이로부터 많은 교훈을 얻었다”면서 “실제로 그런 일을 저지르지 않아서 이렇게 언론에 얘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리암 니슨은 당시 성폭행을 당한 지인의 이름이나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공영 BBC 방송은 리암 니슨의 인종차별적 발언이 담긴 인터뷰가 공개되자 큰 비판이 가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간 더타임스는 그의 발언이 영화계를 놀라게 했으며, 즉각적인 사과 요구를 불러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아일랜드 출신인 리암 니슨은 앞서 2014년에도 “우리는 모두 인종차별적 모습을 갖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고, 2018년 1월에는 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에 대해 “‘약간의 마녀사냥’이 벌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가 역풍을 맞기도 했다.

리암 니슨은 자신의 인터뷰 내용이 논란을 불러오자 해명에 나서 자신이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 ABC 방송 그램에 출연해 “나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면서 40여년전 자신과 가까운 친구가 성폭행을 당하면서 자신이 폭력적인 행동을 취하고 싶어하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가해자가 백인이었다고 하더라도 같은 방식으로 대응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제 친구가 아일랜드인이나 스코틀랜드인, 영국인, 리투아니아인이 그랬다(성폭행했다)고 말했다 하더라도 같은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기사제목이 넘. 낚시네요 모바일
2개월 전  3:34 l 스크랩  신고   답글
백현 (BaekHyun)_EXO  누구 때문에 행복한
기사 제목이... 제목만 보고 오해할 뻔ㅇㅅaㅇ
2개월 전  8:12 l 스크랩  신고   답글
하여튼 기자들 진짜 제목... 모바일
2개월 전  8:27 l 스크랩  신고   답글
인종차별 맞죠.. 백인이 그런 일을 했어도 백인들 다 죽이겠다고 몽둥이 들고 기다리고 있었을까요? 모바일
2개월 전  9:22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그러면서 만약 가해자가 백인이었다고 하더라도 같은 방식으로 대응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제 친구가 아일랜드인이나 스코틀랜드인, 영국인, 리투아니아인이 그랬다(성폭행했다)고 말했다 하더라도 같은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2개월 전  17:59
저는 그것도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해요. 흑인은 특정한 지역없이 그냥 ‘흑인’이잖아요. 백인은 아일랜드인, 스코틀랜드인, 영국인, 리투아니아인이고요. ‘백인’ 자체보다 더 마이너리티한 분류로 나눈 다음 응징하겠다-는 의도로 한 말이라면 인종차별주의자로 보입니다. 모바일
2개월 전  2:26
그렇다고 보기는 조금 힘든게
니암 리슨(혹은 성폭행 피하재분)이 백인이라서 스코틀랜드인, 라투아니아인 등 백인을 다른 인종보다 쉽게 구분할 수 있기때문에
좀 더 세분화 했다고 생각해요.
솔직히 우리나라 사람만봐도 중국인, 한국인, 일본인처럼 동아시아계 사람들의 인종을 구분할 수 있지만
백인이나 흑인까지 안가더라도 태국인, 베트남인, 말레이시아인을 구분하기 힘든거처럼 말이죠.

2개월 전  2:34
아, 그렇게 생각하셨군요. 저는 백인은 사회의 주류이기 때문에 좀더 세분화시켜야지만 편견의 대상으로 기능한다-고 이해했습니다. 즉 백인만 세분화시키는 게 그들이 주류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저는 동북아시아인이지만 한중일 구분이 안돼요.) 모바일
2개월 전  2:57
협동혁준에게
저도 백프로 되는건 아니지만 어느정도 한중일 구분이 되거든요.
이게 그들도 마찬가지로 보자마자 어느계통의 어느인종인지 구분하는게 아니라
대략적으로 가능하다는 의미였습니다.!

2개월 전  3:00
허팝에게
네! 그렇다고 하더라도 가해자의 수많은 특징 중에서 ‘인종’에 포커스를 맞추는 건 인종차별적이라고 생각해요. 만약 그런 사건이 일어났을 때(맥락상 이해가 되긴 합니다만) 제가 중국 사람을 다 죽여버리겠어! 하면 그건 인종차별은 아니라도 민족차별? 발언은 되겠죠? 모바일
2개월 전  3:08
본문 마지막 부분에 나와있ㅇ요
2개월 전  20:20
윗댓요! 모바일
2개월 전  2:25
스완피  SWANP
제목을 저렇게 써놓으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2개월 전  9:22 l 스크랩  신고   답글
낚시 너무한다 모바일
2개월 전  11:20 l 스크랩  신고   답글
와우....... 깜짝놀랬자녀...
2개월 전  14:43 l 스크랩  신고   답글
명백한 인종차별은 맞네요 모바일
2개월 전  14:47 l 스크랩  신고   답글
충분히 인종차별적인데요 ? 딱히 제목이랑 내용이 다른 것 같다는 느낌은 안드네요 미투운동 보고 마녀사냥이라고 하다니ㅋㅋ 애호박님이 생각나네요 모바일
2개월 전  16:02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마녀사냥ㅋㅋㅋㅋㅋㅋㅋㅋ그러면서 흑인사냥하려고 하셨어요?
2개월 전  18:08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낚시인줄 알았는데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것은 맞는 것 같은데요
2개월 전  19:01 l 스크랩  신고   답글
하여튼 기자들 낚시질
2개월 전  20:21 l 스크랩  신고   답글
기사제목이 진짜 낚시넹 마지막에 나와있는ㄷ
2개월 전  20:22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여자 지인이 흑인에게 성폭행당해 흑인을 다 때려죽이고 싶었다면서 미투운동은 마녀사냥이라고...? 앞뒤가 안맞는 변명이네요 진짜 실망입니다ㅎ..좋아하던 배우였는데 모바일
2개월 전  20:54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22
2개월 전  16:57 l 수정  삭제 
글 끝까지 안 읽으셨구나.. 모바일
2개월 전  17:28
나니니냐뇨님이 글을 제대로 안 읽으신거 같은데요
2개월 전  10:09 l 수정  삭제 

2개월 전  21:02 l 스크랩  신고   답글
전 평소에 인종차별주의자인 건 그렇다 치더라도 저 발언만 두고 보면 인종차별적인지는 모르겠어요
기사 제목이 확실히 자극적으로 뽑혔다고 생각해요
모바일
2개월 전  23:24 l 스크랩  신고   답글
어딜봐서 인종차별이냐 맨위에 비회원 약간 글제대로안읽은듯 모바일
2개월 전  0:19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기사를 읽어봐도 음..싶네요 모바일
2개월 전  0:31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와 제목 무엇...
2개월 전  0:34 l 스크랩  신고   답글
널안아내품에  그저빛ㅡ샤이니
반반이네요....머랄까 인종차별은 확실한데 앞의 상황이 있었고 지금은 반성한다는 것... 아무튼 지금은 아니라니 잘 생각하셨네요
2개월 전  0:52 l 스크랩  신고   답글
이건 인종 차별이 아닌 범죄자로서를 얘기하는 것 같은데, 기자로서 쪽팔리지 않나? 모바일
2개월 전  1:31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기사를 이렇게 쓰고 싶나.. 돈이 그리도 궁할까
2개월 전  4:27 l 스크랩  신고   답글
앞 뒤 다 때먹고 흑인들 때려죽이고 싶었다하면 당연히 인정차별이지 그리고 친한 지인이 성폭행 당해서 그런 맘 가졌다는데 그 대상이 백인이었어도 동양인이었어도 그렇기 말했을거라고 한 부분만 봐도 그래요. 다만 대상을 불특정 다수라고 잡은 거나 흑인이라고 꼭집어 이야기했다는거에서 말 나온거 같은데 ㅋㅋ 기가 막힙니다 모바일
2개월 전  4:43 l 스크랩  신고   답글
지나가는 어린애들 시끄러우면 아이혐오냨ㅋ 모바일
2개월 전  9:20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들 뭐만하면 인종차별이니 뭐니 이냐 니슨형이 맞는말했구만 모바일
2개월 전  16:38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성폭행한 사람을 죽이고 싶은 건 이해하는데요 왜 다른 흑인들에게도 분노하는 지는 이해가 안가는데요 모바일
2개월 전  21:54 l 스크랩  신고   답글
본문 해석한 다른 글 보니까 범인이 흑인이란 말 들으니까 지나가는 흑인 아무나 죽이고 싶다라고 해석되어 있는 걸 보니까 인종차별 맞는 것 같은데요 외국에서도 그런 오해때문에 난리난 것 같아요 발언때문에 영화 프리미어도 취소됐대요 모바일
2개월 전  22:08
2222 그 성폭행 한 사람을 죽이고 싶다면 모를까 저건 성폭행의 근거를 '흑인'이라고 생각하는건데 당연히 인종차별이죠 또 다른 인종이 지인을 성폭행했을 때도 같은 반응이었을거라고 하는데 그럼 그것도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바일
2개월 전  10:29
저건 인종차별이 맞죠 흑인이라구 구별짓기를 시도한 건데 어쨌든 중요한 것은 정작 본인은 인종차별적으로 발언한 것은 아니라고 할지라도 저 글을 보거나 저 인터뷰를 들었던 흑인 분들이 기분이 나쁘다면 그건 인종차별이 맞는 거고요 이미 말을 꺼낸 이상 그건 자기가 의도한 게 아니라고 하도라도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여기면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네요 그리고 미투 운동을 저렇게 이야기 한다난 것 자체가 어떤 의도인지 열이 나네요. 모바일
2개월 전  22:22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전정국(방탄/23)  전정국에 인생배팅
기사 제목,,,,,
2개월 전  22:37 l 스크랩  신고   답글
교훈 얻으신 게 없으신 거 같은데... 밤에 돌아다니기만 해도 과잉진압 당하는 흑인들이 여전히 존재 하는데 그냥 본인의 과거사 정도로 인터뷰에서 할 말은 아닌 거 같아요 모바일
2개월 전  22:40 l 스크랩  신고   답글
어피치  APEACH
근데 되게 괜히 말한 것 같아요 리암형..무슨 뜻인지 이해한 사람도 있는 반면 무언가 기분 나쁠 수도 있는 말인 것 같아서... 모바일
2개월 전  2:10 l 스크랩  신고   답글
의도는 알겠는데 굳이 흑인인걸 밝혀야했나 싶기는 하네요. 모바일
2개월 전  7:31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그는 “내가 그 당시 한 행동을 되돌려보면 매우 끔찍한 일이었다. 이로부터 많은 교훈을 얻었다”면서 “실제로 그런 일을 저지르지 않아서 이렇게 언론에 얘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개월 전  11:09 l 스크랩  신고   답글
아니었기에 말 할 수 있는 건데 앞에만 물어뜯는 느낌... 팬도 아닌데 글 정독만 해도 보이는 걸... 기자 제목 참...
2개월 전  11:09
인종차별은 모르겠고 아무 죄 없는 사람 때려 죽이겠다고 몽둥이 들고 며칠 돌아다녔다고 한 부분은 ...사이코에요? 죄지은 사람을 때려죽여야지 왜 아무 죄 없는 사람을 같은 인종 이란 이유로 저런 소리를 들어야 하나요? 모바일
2개월 전  11:56 l 스크랩  신고   답글
기사 제목이 너무 내용을 자극적으로 축약시켜놓은 것도 맞지만, 본문 내용을 다 읽어봐도 충분히 인종차별 맞는걸요 뭘
지인을 성폭행한 사람의 특징 중 ‘흑인’ 이라는 것을 콕 집어 가해자와 아무런 상관이 없는 다른 ‘아무 흑인’(심지어 black bastard라고 표현)이 나오면 때려죽이고 싶다며 ‘흑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거리’에서 곤봉들고 기다렸다잖아요
실제로 때려죽여야 인종차별인가요? 생각부터가 인종차별적인데... 인종차별이 아니면 싸이코인거죠.

2개월 전  12:04 l 스크랩  신고   답글
제목을... 모바일
2개월 전  16:15 l 스크랩  신고   답글
뭘 잘했다고 저런 얘길 한건지.. 너무 싫네요 모바일
2개월 전  17:43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백인이 성폭행했어도 주변 백인한테 그랬을까요? 자기부터 백인인데 그럼 화나서 자살했을지 궁금하네영 ㅎㅅㅎ 모바일
2개월 전  21:49 l 스크랩  신고   답글
♡김민석민윤기강영현하성운김종현♡  블엓방엔데뉴워/본진무한개방확장
어느 인종에게 했더라도 해당 인종에게 인종차별 발언 일 듯 한데요. 애초에 개인의 범죄 행위를 인종에 연결 짓는 사고방식을 가진 것 부터가,, 모바일
2개월 전  22:25 l 스크랩  신고   답글
미투운동을 마녀사냥이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 . 모바일
2개월 전  22:28 l 스크랩  신고   답글
미투운동이 마녀사냥이라고 생각했다며 성폭행 가해자가 흑인이라 흑인만 보면 죽이고싶었다...ㅋㅋㅋ 글쎄요 모바일
2개월 전  23:32 l 스크랩  신고   답글 l 수정  삭제
아 기사 제목 진찐;
2개월 전  0:51 l 스크랩  신고   답글
번호주제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연예 베르나르 포콩 "방탄소년단 표절이 아닌 영감이라 생각” 재차 강조 73 04.19 20:10 4272 0
연예 "하도 요청이 많아서” SNS로 화장품 정보 '상세하게' 공개한 개그맨 30 04.20 10:50 6557 0
연예 [화보] 현아♥효종의 핫한 여름 화보…다정한 연인 '멋쁨' 뽐내 26 04.20 10:45 4564 0
연예 '고등래퍼3' 강민수, 강원 산불에 1000만 원 기부…누리꾼 칭찬 이어.. 20 04.20 18:10 1177 1
연예 김신영 충격 고백 "신성록과 '우결' 촬영 당시 남자친구 있었다” 21 04.19 19:35 7072 0
24016944'거북이' 출신 금비 8년 만에 발라드 '시간이 기억해' 공개9:1090
24016943[단독] "원장들 만나라” "설명하라”…한유총 '로비스트' 된 도의원들9:1020
24016942[간밤TV] '슈돌'샘X윌리엄…자상함 '뿜' 자존감 '업' 교육법9:1030
24016941[간밤TV] '자백' 이준호·유재명, 윤경호 '김선희 살해' 증거 발견→체..9:1030
24016940[간밤TV] 9년만에 콘서트 연 '미우새' 김종국 위해 금일봉 쾌척한 유..9:1080
24016822[서중석의법의학이야기-침묵속의진실을찾아서] (8)법의학자의 눈엔 타살인데..8:5540
24016499["존경하는재판장님”사법농단/법정의기록③] 지시받아 '보조자' 역할 했다..8:2010
24016498퇴원 고지 의무, 현장선 '글쎄'…커뮤니티 케어 활성화해야8:2010
24016410[간밤TV] '구해줘 홈즈' 솔비, 작업실 겸 카페 공개 "약 300평 ..8:10180
24016409싸이, 美 래퍼 릴 디키 신곡 깜짝 참여… 한국어 가사 눈길8:10100
24016384경북 울진 앞바다서 규모 3.8 지진···"울진 관공서에서 진동 감지”8:0510
24016383[단독] 새 양형위원장에 김영란 전 대법관8:052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연예계 이슈 (단독/속보는 인티포털에 게시됩니다)
인스티즈 트렌드 l현재 트렌드가 없습니다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4/22 9:46 ~ 4/22 9:48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뉴스의 인기글 l 안내
4/22 9:44 ~ 4/22 9:46 기준
1위 ~ 10위
급인기 게시판 l 모든 게시판이 인기척도 하나 없네요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모바일 l 앱 설치
© instiz Corporation
공연기획자로서 10팀만 섭외할 수 있다면? l 3175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