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외국연예  스포츠  l  인기글
자주 가는 메뉴
설정하려면 원하는 메뉴에서 메뉴 제목 왼쪽 ☆를 누르세요
Jeddd ll조회 91844l 7
이 글을 스크랩한 회원이 많습니다! l 나도 스크랩하기

http://m.pann.nate.com/talk/pann/341982081&currMenu=search&page=1&q=%EC%99%95%ED%95%A0%EB%A8%B8%EB%8B%88




왕할머니 엄청 보수적이고 남녀차별 심하심
오늘 저녁 7시 쯤 잠깐 우리 집 들리셨는데 딸기를 사오심

나랑 오빠랑 딸기 먹는데 할머니가 갑자기 두루마리 휴지를 내 머리에 던짐 왜 오빠 것을 네가 먹냐고 호통침

영문도 모르고 맞아서 어안이 벙벙했지만 할머니니 일단 사림 감히 오빠 것을 네까짓게 먹냐며 효자손으로 내 허리와 등을 침 아빠의 중재로 겨우 멈춤

그 후 저녁 먹는데 모든 고기반찬은 다 아빠 오빠에게 줌 내가 갈비찜에 젓가락 가져가자 자기 젓가락으로 내 젓가락을 확 밀어냄 그리고 또 엄청나게 큰 소리로 별 욕을 다 함 ___ 주제에 어딜 감히~ (생략)

이 때도 참음 그냥 네네하고 콩나물만 집어먹음 엄마도 왕할머니한테는 꼼짝못하고 아빠도 왕할머니는 거의 안 건드리려함 결국 내가 또 숙임

다 먹고 아빠 엄마 할머니는 거실에 있고 오빠와 나는 방에 들어감 그런데 내 방에 있던 이어폰을 오빠가 가져감 그리고 망가트림

정가 3만원도 넘는 것이기에 매우 빡침 오빠가 새로 사주겠다 했지만 당장 쓸 게 없기에 장난식으로 욕을 하며 오빠 엉덩이를 때림

그 때 엄청난 고통이 머리를 엄습함 알고보니 왕할머니가 리모컨을 던진 것

위와 같이 또 똑같은 말 반복함 결론은 하늘같은 오빠를 감히 네같은 년이 때리냐 이거임 망할 남자남자

이번에는 솔직히 나도 화가 나서 장난 친 건데 왜 그러시냐고 함

그러자 벌떡 일어나서 나한테 마구 달려오고선(이때 솔직히 엄청 무서웠음)내 머리채를 잡고 뺨을 갈김 뭐라 했는지는 사투리 80퍼라 잘은 못들었음 그리고 솔직히 너무 아파서 기억 안남

나도 개 빡침 그래서 똑같이 할머니 머리채 잡고 뺨 때림

나 배구선수임 온 힘을 다해 때리진 않았지만 만만찮게 아팠을 거임. 눈이 돌아간 할머니가 옆에 있는 효자손을 들고 날 마구때림 주먹으로도 때림
발로 참.

할머니가 이렇게 싸움을 잘하는 줄 몰랐음. 나도 정신줄 놓음

같이 마구잡이로 싸움 진짜 죽어라 때림.

나 몰래 오빠만 용돈 주고는 내가 삼촌한테 더 많이 받자 반반 나누라 했던 것,레고고 과일이고 모두 오빠만 주고 난 작은방에서 빨래나 개게 했던 것,

오빠는 방문을 박살내도 마이쮸 한 통을 주며 웃다 내가 문지방을 밟자 복 떨어진다고 기다란 등산지팡이로 발을 마구 때린 것,

할머니 팔순잔치에서 몇백마리의 학을 접어 드렸을 때 그것을 모두 내 눈 앞에서 쓰레기통에 갖다버린것,

오빠를 업고 다니던 할머니에 나도 업아달라는 말 한마디를 걸고 반나절을 현관 밖에 쫓아냈던 것,

큰 상에서 밥을 먹는 오빠에게 왜 나는 작은 상에서 먹냐며 자리를 바꾸자 하자 버릇없다며 수저로 머리를 때린 것,

결벽증이면서 오빠의 어질러진 레고는 눈감아주고 내 새 옷은 바닥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가져다 버린 것 등이 머리에 떠올라 울분이 터졌던 거 같음

아빠랑 엄마가 달려와 말려도 다 뿌리치고 죽자고 덤빔. 결국 할머니는 아빠와 병원에 감.

엄마는 나한테 별 말 하지 않음 아마 내가 왜 이랬는지 대충은 알기 때문인거 같음 엄마는 더 안좋은 대우를 받았으니까. 침대에 누워있는데 후련섭섭하다 나 잘한 거 맞지?


(추가)

생각보다 많은 관심 받았네 놀랍

왕할머니랑 아빠는 아직 안오심 아빠가 톡으로 자지말고 기다리라 함 빡친 거 같음 좀 무서움.

아빠 손에 죽기전 할머니 관련 이야기나 더 풀어보기로함.

언제한번 친척 모두 해외여행을 간 적 있음 비행기에서 기내식이 나오는데 순간 속이 안좋아서 잠깐 화장실에 다녀옴.

근데 내 기내식이 없어짐 알고보니 할머니가 모두 오빠한테 줌 그리고 날 보면서 살이나 빼라함 너무 어안 벙벙해서 따지지도 못하고 그냥 있었음 배고팠다

국내여행도 갔었을 때는 더 심했음.

고속버스를 탔는데 너무 멀미가 심해서 콜라컵(ㄹㄷ리아에서 주는 긴 컵)에 토를 함.

근데 할머니가 그걸 보고는 뭐라뭐라 하며 다시 먹으라 함 그래서 거절하니 억지로 먹임 다시 토함 그것도 바닥에 토함(토할 곳이 없으니)결국 버스는 토난리가 남

근데 오빠가 토했을 때는 손수 직접 다 닦고 오빠한테 부채질해주고 얼굴 모르는 사람한테 껌 받아와 주고 아주 요란법석을 떰

내가 9살 때 쯤인가 다같이 해물탕을 먹으러 감

근데 오빠랑 장난치다 오빠가 나무기둥에 부딪힘 그걸 본 할머니가 조개를 내 이마에 집어던짐 뜨거웠음 그것때문인지는 몰라도 그 부분은 작게 흉터가 있음

일단 여기까지만 추가함 후기는 아빠오면 나 중에 올릴게 패륜같기도 하고 기분이 그리 좋지는 않다


(추추가)

음 다시 옴 댓글 거의 대부분 내가 잘했다는 글이네 힘이 난다 고마워

할머니는 내가 그래도 아래는 죽자사자 때렸다고는 하지만 막 쓰러질 정도로는 아님 그냥 적당히 힘 조절 함 그래서 엄마 말로는 괜찮다하더라고 좀 삐끗한 정도라 들음 근데 사과는 드리라길래 오늘 병원으로 감

병실이 다인용이라 사람많은데 나 오자마자 물건 다 집어던짐 욕 엄청 했는데 그냥 기분나쁘니 굳이 다시 쓰지는 않겠음

사람들 다 쳐다봄 아래 말했듯 욕은 잘 안들렸고 날라오는 물건 때문에 말 대부분 흐릿함 근데 년이란 말은 엄청 잘 들림 그리고 사람들 시선도 잘 느껴짐

사과하러 왔는데 이 모양이니 나도 빡침 근데 또 난리피면 진짜 안될거같아서 꾹 참고 서있음 아빠가 할머니 막고 엄마는 나가라 해서 잠깐 나갔다 다시 들어옴 그랬더니 또 똑같음 근데 다시 나가려는 와중에 물건을 잘못 맞음 책이였는데 두꺼웠음 모서리로 이마 맞았는데 집 와서 보니 그 부분 멍듦 대체 할머니가 무슨 힘이 그리 쎈거지

아파서 이마잡고 서있으니까 또 욕함 그러다 2차로 내 정신줄이 놓임 우리 엄마를 들먹인거..

할머니 화 풀려는 엄마 손 뿌리치고 욕함 손가락으로 몸 밀고 계속 때림 애미가 이러니~이런 말함

화나서 가까이 감 할머니가 던질 물건 없게 하고 대신 손 안 닿을 거리로 가서 못배워먹은 ___이라 그런 건데 이해 좀 해주세요 이럼

(저 말 할머니가 나 볼 때마다 하는 거임)

그래서 이 망할 년이 뭐라뭐라 하길래 할머니는 년 아닌가요?계속 여자여자 거리네 이럼

이 때 태어나서 처음으로 아빠한테 뺨 맞음

이틀 연속으로 뺨 맞은 거 실화냐고 ..

엄마가 아빠한테 화내고 할머니는 엄마한테 화냄

너무 당황스러워서 병원 비상계단 몇 번 오르락내리락하면서 마음 진정시킴 ㄴ눈물나는데 꾸역꾸역 참음 화나니까 할머니 썰 하나 더 풀게

어릴 때부터 할머니 나는 엄청 싫어했음 먹을 것도 나만 빼고 주고 내가 안 오길 바랬음 눈에 띄면 별의별 핑계대고 꼬투리잡으면서 욕했음 오죽하면 여자 싫어하는 친가 사람들도 말릴 정도였겠음

언제 한 번 계곡이 근처라 놀러갔었는데 어른들은 여자는 밥 하고 남자는 근처에 술 마시러 가고 어른은 왕할머니랑 술 싫어하는 큰 엄마만 남음

다같이 계곡에서 노는데 큰 엄마는 어디 가고 나 왕할머니 오빠 남사촌 남음 그때 할머니 나만 두고 둘 데리고 어디 감

계곡이 엄청 긴데 팬션 쪽은 물이 얕고 놀 거리가 없어서 큰 엄마가 차로 계곡 끝 정도까지 데려다줬단말임 (엄청 길었음)그 정도 길이였음..

솔직히 계곡에서도 노는 것도 아니었음 오빠가 물에 사는 것들 잡으러 다니느라 쫓아다닌거임 할머니랑 남사촌은 오빠곁에 잇고 나는 혼자 뒤에서 조급하게 쫓아감

근데 나중엔 결국 나만 남겨짐 수영복 차림으로 옴 전화도 없고 깜깜해지고...

어떻게 되돌아가는지 몰라서 내리 몇십 분을 혼자 울면서 계곡을 걸어옴

불빛은 안보이고 돌 미끄러워서 넘어지고 그랬는데 너무 춥고 무섭고 그랬음 그 근처는 아는 것도 없고..
(안간 년째라 옆에 길로 올라올수잇엇는지는 기억이 안남)

한참을 혼자 걸어온 건 기억함 10살도 안됐었는데 진짜 아직까지 트라우마임 넓은 계곡인데 물이 종아리 좀 넘게 있고 얇은 수영복차림으로 펑펑 울면서 걸음

나중에 엄마가 나 보고 놀라 이불 덮어주고 몸 녹이게 했었는데 감기 걸림 할머니는 모른 척함 나중에서야 오빠랑 남사촌 데리고 오던데 얼마나 눈물나던지

그냥 그랬다고 지금은 집 옴 아빠가 뭐라하든 더 이상 사과하러 갈 생각 없다 할거임 해도 받을 생각도 없어보임 할머니

쨌든 모두들 내 얘기 들어줘서 고마움

--

네이트판 보다가 너무 화나서 가져왔어.
진짜 너무 화나ㅠ 왕할머니랑 아빠새끼...



모바일
 
12345

나는 가만히 저거 다 누리는 오빠놈이 제일 제정신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아주 잘했다고 생각..열뻗치네요 모바일
2개월 전  5:41 l 스크랩  신고   답글
Childish Gambino  레어닉이라 바꾸지도 못하고
근데 진짜.... 심하다... 쓰니가 별로 잘못했다고 생각되진 않네요. 저희 할머니께서도 오빠만 우쭈쭈하게 좋아해서.. 어릴 때부터 나도 밥안먹었는데 오빠 밥안차려주면 안차려준다고 씅질. 심지어 오빠가 자고있어도 깨워서라도 멕였어야한다고 씅질. 모든 일은 허리아픈 오빠(엄살많음) 대신 제가 했고. 나혼자 밥차려줄땐 반찬도 그냥 애초에 상위에 올려져있던것들에 밥만 주는격? 오빠는 혼자 먹어도 고기를 새로 볶아주고. 뭐 등등. 진짜 지금은 독립해서 잘살지만 저마음 너무 이해가네요.
2개월 전  5:44 l 스크랩  신고   답글
쓰니가 착한데??? 모바일
2개월 전  6:23 l 스크랩  신고   답글
저런 노망난 인간은 하루빨리 뜨는게 그 귀한 남자들한테도 좋을텐데 모바일
2개월 전  6:24 l 스크랩  신고   답글
아니 사과를 하러 왜 가지 조금 답답하네 모바일
2개월 전  7:06 l 스크랩  신고   답글
넌치킨같은존재야  치렐루야
나같음이미 사고대판챴을듯 할머니고머고 없다
2개월 전  7:36 l 스크랩  신고   답글
쓰니가 잘했네요
분이 다 안 풀려서 문제지만..
모바일
2개월 전  8:03 l 스크랩  신고   답글
ㅇ물우;ㅏㅁㅎ;ㅐㅓ을으아아아알우우우ㅜㅜㅠㅏ아아ㅏ아룸ㄴ유 열받아
2개월 전  8:18 l 스크랩  신고   답글
진짜 심하다 이제껏 참은게 보살아닌가..
2개월 전  8:19 l 스크랩  신고   답글
식사하세요  ㅇ오옹
저정도면 보수적이고 그런게 아니라 그냥 정신병인거 같음
2개월 전  8:31 l 스크랩  신고   답글
슈웩쿠키  130613
와 진짜 저정도면 진짜 정신병이다
2개월 전  8:57 l 스크랩  신고   답글
V EHEH  ♥방탄소년단♥
헐 진짜 심하네
2개월 전  8:59 l 스크랩  신고   답글
진짜 나였으면 감방갔을 듯
2개월 전  9:17 l 스크랩  신고   답글
오세훈소유증  오세훈 박찬열 워더
제가 다 화나네요 ㅋㅋㅋ 할머니는 여자 아니신지 ㅋㅋㅋ 어휴 진짜 고지식해서 상종도 하기 싫네요 모바일
2개월 전  9:25 l 스크랩  신고   답글
방탄에 최애가 무슨 필요?  방탄만 보고 감
와 진짜
2개월 전  9:30 l 스크랩  신고   답글
그걸받아주는오빠나아빠나
자기가 저런싱황ㄹ때 자기는 어떻게했을까궁금하네욥^_^
모바일
2개월 전  9:52 l 스크랩  신고   답글
글쓴이가 보살인듯 몇년을 어떻게 참았을까요...ㅜㅜㅜ 모바일
2개월 전  9:54 l 스크랩  신고   답글
????????? 저건 정신이 나간거다 진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개월 전  9:57 l 스크랩  신고   답글
아빠랑 오빠 제일 멍청.... 가장 중재했어야 할 인간들이 가만히 있으니 문제를 만드는거임.... 모바일
2개월 전  9:58 l 스크랩  신고   답글
ㅋㅋㅋㅋㅋ저희 친할머니도 보수적이신데 그생각나네요...글쓴이가 보살이지 저정도면 모바일
2개월 전  10:00 l 스크랩  신고   답글
보면서 제가 눈물날뻔 했어요 저같으면 후회없이 다 분 풀고 다시는 얼굴 안보고 연 끊었을것같은데 저도 저런 종류의? 일들 너무 많이 당해서 울컥했어요
2개월 전  10:04 l 스크랩  신고   답글
공지원  2소소 정주행 강추
와; 모바일
2개월 전  10:06 l 스크랩  신고   답글
박지훈 너무 귀여워  (。♥•ᴗ•♥。)
아빠랑 오빠가 제일 문제인 것 같네요 이걸 끝까지 방관한 것도 모자라 아버지라는 분은 글쓴이 뺨까지 때리시네...
2개월 전  10:14 l 스크랩  신고   답글
LEE KNOW  데이식스 팬
아직도 저런 사람들이 있다니 소름 돋는다 모바일
2개월 전  10:22 l 스크랩  신고   답글
아빠는 왕할머니한테서 둥가둥가 자랐을테니.. 진짜 내가다속상하고 억울하네 모바일
2개월 전  10:28 l 스크랩  신고   답글
아빠랑 오빠는 누릴 거 다 누리고 살았을테니 이해할리가..ㅋㅋㅋㅋ..그래도 자기 아내랑 딸이 차별받는데 저럴 수 있다는게 놀랍... 모바일
2개월 전  10:36 l 스크랩  신고   답글
누리똥꼬  궁딩궁딩
내가 원래 웬만하면 나이드신분들이니....참아야지...하는 성격인데..이건 제대로 푸닥거리 한번 해주고 부모님과는 어찌됐든 왕할매랑 연끊어야함. 상종을 하지 말아야함.
2개월 전  10:40 l 스크랩  신고   답글
와..진짜 심하다... 모바일
2개월 전  10:54 l 스크랩  신고   답글
남아선호사상이나 보수적인 할머니가 아니고 아동학대범 같은데요
2개월 전  10:57 l 스크랩  신고   답글
저 정도면 차별 수준이 아니라 학대 같은데... ㅋㅋ 모바일
2개월 전  11:11 l 스크랩  신고   답글
윤덕원  브로콜리 너마저
이정도면 진짜 문제네 ;
2개월 전  11:26 l 스크랩  신고   답글
현실을 살자  컴퓨터좀끄고,어?
쓰니 겁나착하네...;나같으면할머니볼때마다위협할거같네요...노인공경도할만한사람한테하는거죠.. 모바일
2개월 전  11:27 l 스크랩  신고   답글
현실을 살자  컴퓨터좀끄고,어?
자기가 학대당해봐야정신차리지 아빠놈이제일문젠듯 엄마(할매)랑둘이살지뭐하러처랑자식낳아서사는거죠?ㅋㅋ... 모바일
2개월 전  11:29
내가 다 속상하네
2개월 전  11:33 l 스크랩  신고   답글
안 당해 본 사람은 모름. 저 정도면 진짜 많이 참아준 거 아닌가?
아빠나 오빠는 본인들이 안 당해봤으니 저러지.
당연한듯이 받고 있고 차별인 줄 모르겠지. 아니 알아도 관심없음 내가 아니니까ㅋㅋㅋ
할머니는 당연하고, 아빠 진짜 짜증난다. 잘했어요!!!!!!!!

2개월 전  11:34 l 스크랩  신고   답글
아빠도 좀 그렇네 이때까지 어떻게 된지 보았으면서...
2개월 전  12:01 l 스크랩  신고   답글
와 진짜 노답...나이 어디로 드신건지..? 나이값 제대로 하세요 저게 뭔가요 글쓰신분 정말 많이 참으셨네요ㅠㅠ
2개월 전  12:03 l 스크랩  신고   답글
와 쓰니 너무 착한데? 나 같으면 뒤집어짐ㅋㅋㅋㅋㅋㅋㅋ글만 봐도 화난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모바일
2개월 전  12:08 l 스크랩  신고   답글
저 글에 나오는 할머니가 칭하는 귀한 남자들도 똑같이 나쁜 것 같네요 다들 정신이 이상한....
2개월 전  12:33 l 스크랩  신고   답글
아 너무 화나는데...저런 사람이 아빠에요?ㅋㅋㅋㅋㅋ나이 많은 건 벼슬이 아닌데 왜 자꾸 참으라고 하는건지...쓰니 너무 안타깝ㅠㅠㅠㅠㅠ 모바일
2개월 전  12:51 l 스크랩  신고   답글
와 진짜 읽는데 너무 화나고 분해서 다 못 읽겠어요ㅠㅠㅠ 모바일
2개월 전  12:51 l 스크랩  신고   답글
그 할머니에 그 아빠~~~ 앰이가 저러니 아빠도 똑같지..ㅋ 모바일
2개월 전  12:56 l 스크랩  신고   답글
ㄹㅇ 그 할머니에 그 아들에 그 아들... 불행하세요~ 한사람 인생 너덜하게 만들었으니까~ 모바일
2개월 전  13:09 l 스크랩  신고   답글
토했는데 다시 토를 먹였다는 게....
2개월 전  13:16 l 스크랩  신고   답글
여자라고 욕하시는 할머님은 여자가 아니신지...?
저런 남편에 저런 시어머니 사이에서 지낸 어머님도 고생이 많으셨네요.. 쓰니 잘 못한 거 하나 없는데 지금까지 참고 버틴 게 용한... 자기 딸이 눈앞에서 맞아가며 자라는 동안 한 번도 말린 적도 없으면서 뭘 잘했다고 귀한 딸에게 손찌검을.. 오빠도 그렇고 아빠도 그렇고 그 아빠에 그 아들.. 하루빨리 그 집안에서 벗어나길 바라요 그리고 할머니랑 그 아들 둘은 평생 불행하게 사길 바라요

2개월 전  13:24 l 스크랩  신고   답글
사이다... 쓰니 잘못한거 하나도 없다...
2개월 전  13:44 l 스크랩  신고   답글
저런 사람 있었으면 똑같이 했을거같네요 같이 물건 던지고 뭐라하고.. 아버님이 때린것도 이해 못하겠어요 먼저 폭력쓰고 엄마 들먹인게 누군데 노인이라고 다 참아야하는건가요 노인 공경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저런 사람한테 하고 싶지는 않아요 모바일
2개월 전  14:05 l 스크랩  신고   답글
에레원  ‎⌾ຶັ໋ົຶ♡⌾ຶັ໋ົ
쓰니 보살인데? ㅠ 나는 진짜 참다참다 이미 터져서 똑같이 물건던지고 했을거같다...
2개월 전  14:00 l 스크랩  신고   답글
저같아도 똑같이 아니 더 했을거 같아요... 그냥 눈 뒤집혔을 듯... 저건 보수적인게 아니라 계모보다 못한거죠..
2개월 전  14:06 l 스크랩  신고   답글
와 보는 내가 다 속이 터지네
2개월 전  14:26 l 스크랩  신고   답글
구준회의 여자  어화동동21번째생일
저건 학대잖아요 싸이코 수준인데...
2개월 전  16:18 l 스크랩  신고   답글
12345
번호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한국인 유저들이 일본어 자판을 비웃었어"→"한글은 깊이가 없잖아"라며 격분... 579 He 08.15 05:08 101625 1
맘터 최애메뉴.jpg 435 전북익산군수 08.15 12:28 81348 0
한국 과자 먹고 눈물 흘린 중국인 284 몹시호시 08.15 12:46 96903 2
방금자 전효성 광복절 인스타 ㄷㄷ 230 어린쥐 08.15 13:34 71210 77
드디어 자신의 흑역사를 본 민국이.jpg 214 NCT 지 성 08.15 07:47 80348 1
5710376[프로미스나인] 아침을 여는 2규리~Twenty_Four2:0610
5710375잠시 렉걸린 아이린꾸쭈꾸쭈2:05600
5710374[단독] 설계사 특별수당, 월 보험료의 6배로 올린 메리츠화재쇼콘!232:0540
5710373눈썹 움직이는 다현.gif더보이즈 김영2:05280
5710372조현오 전 경찰청장"장자연, 죽기 전 방정오 만났다"성우야♡2:0550
5710371함부로 만지다 뺨따구 맞는.gif빅뱅 사랑한2:04180
5710370궁예 한테 반말 하는 할머니♡김태형♡2:04310
5710369상견례 자리에서 예비시누이때문에 펑펑 운 사연djekxn2:04380
5710368바다위의 수도원 몽생미셸세훈이를업어2:03100
5710367쓰레기민족의 쓰레기나라 1태 리2:021670
5710365데니스로드맨 다큐 보면서 식은땀 났던 장면굿데이_희진2:01660
5710364작사 능력도 뛰어났던 빈지노의 가사들남준이는왜이2:001730
5710363하나 둘 셋 하면 일어서자~한 편의 너2:00480
5710362[공식입장] 헤이즈, 그라폴리오 손잡고 10대 작곡가 지망생 지원사격 1널 사랑해 영1:591210
5710361전쟁노래부족 요새천러러러1:59430
5710360"인디언 소녀”…효연, 장난기 가득한 미소아님이1:581570
5710359[무한도전] 가족비하에 빡친 하하 1세븐틴 원 +1:582050
5710357선배를 때리는 레드벨벳 슬기참섭1:572050
5710356[단독] 해군, UDT와 SSU 통합한다남준이는왜이1:5740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8/16 2:04 ~ 8/16 2:06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8/16 2:04 ~ 8/16 2:06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인스티즈 트렌드 l생일선물러브캐처유니버스(ㅅㅍㅈㅇ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모바일 l 앱 설치
© instiz Corporation
고구마 vs 감자 l 5864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