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출 예약
호출 내역
추천 내역
신고
1주일 보지 않기
카카오톡 공유
주소 복사
공지가 닫혀있습니다 l 열기
ㅇㄷㅇll조회 7096l

오늘자 스칼렛 요한슨이 빡친 이유 | 인스티즈

오늘자 스칼렛 요한슨이 빡친 이유 | 인스티즈

지난 9월, 저는 샘 알트먼(Openai CEO)으으로 부터 한가지 제안을 받았습니다. 그 제안은 저의 목소리를 chatGPT 시스템에 이용하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제 목소리를 이용하면 빅테크와, 인간과 AI의 큰 변화를 걱정하는 창작자 그리고 소비자들의 사이의 간극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었습니다. 그는 제 목소리가 사람들이 이 기술을 받아들이는 것에 있어 한결 편안하게 해줄 것이라고 했었습니다.

깊은 고민 후에, 그리고 제 개인적인 이유로 그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아홉달 후에, 제 친구, 가족들은 (OpenAI가) 'SKY'라 이름붙인 시스템의 음성이 저의 것과 너무 똑같다고 알려줬습니다.

그 데모를 듣고, 저는 충격에 빠졌고, 화가났고, 믿을수가 없었습니다. 알트먼씨가 만든 무서울정도로 저와 비슷한 목소리는 친지들이 저의 것과 거의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알트먼씨는 심지어 "her" 라는 단어를 사용하면서 마치 제 목소리라는 것을 암시하는 듯한 트윗도 남겼습니다.(저는 Samantha라는 챗봇이 인간과 관계를 만들어가는 영화 "her"에 Samantha의 목소리로 출연했었습니다. 이는 이 영화의 레퍼런스로 보입니다)

ChatGPT 4.0이 출시되기 이틀전에, 알트먼씨는 다시 한번 제 에이전트에 연락을 해왔습니다. 앞전에 했던 제안을 다시 재고할 수 없겠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서로 이에대해 의논하기 전부터, 이미 시스템은 완성되었던 것입니다.

그들의 행동때문에, 저는 법적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고용한 법적 자문단을 통해 알트먼씨와 OpenAI에게 두 개의 서한를 보냈는데, 그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SKY"의 음성을 만들었는지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그들이 이런 과정에서 어떤 일을 해왔는지 공개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결과적으론, OpenAI는 마지못해 그 목소리를 내릴것에 동의했습니다.

딥페이크로부터, 우리들 자신의 기호와 우리들의 작업물 우리의 정체성을 보호하는 싸움이 일어나는 시대에서, 앞선 서한들은 명확한 대답을 받을 자격이 있는 질문들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투명성이 확보될 수 있고 개인의 권리가 보호 될 수 있는 적절한 법안이 통과되기를 고대합니다.

해당 모델의 시연 영상을 보면 영화 her에서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가 상당히 유사함

미국은 한국과 다르게 퍼블리시티권이 존재하기 때문에 저작권 외적으로 음성,상징적 이미지에 대한 법적 보호 장치가 존재하기에 저런 법률적 대응이 가능함

하지만 국내에는 그런 최소한의 보호 장치가 없기 때문에 창작자와 소비자의 권리를 위해선 Ai 생성 콘텐츠에 대한 표기 의무화가 필요함.

해당 법안에 대한 청원 : https://petitions.assembly.go.kr/status/registered/15293F845AEC0F27E064B49691C1987F

추천

이런 글은 어떠세요?

 
기술발전을 반대하는게 아니라 개인의 고유한 특징, 개인이 노력을 통해 쌓아올린 기술을 그냥 프리소스 데이터취급하는 것에 반대한다는건데… 진짜 기본적인 윤리의식도 밥말아먹은 인간들은 뭐가 문제일까요.
23일 전
저 프로그램 음성이 꼭 스칼렛 요한슨이어야할 필요도 없고, her 오마주를 하고싶단건 사실 개발사측 욕심이죠… 그걸 오리지널 성우가 거부했는데 쓰는건 도용이고, 오마주의 어원인 존중같은건 눈꼽만큼도 없는 무례구요
진짜 원작자에 대한 존중없이 결과물 뜯어쓰는데 혈안인 부류들 너무 싫어요

23일 전
ㅈ222
23일 전
로그인 후 댓글을 달아보세요
 
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정보·기타 평소의 자기 언어 습관을 알 수 있는 방법244 임팩트FBI1:4851910 0
유머·감동 얘들아 죽기 싫으면 오늘부터 양산 써258 NCT 지 성06.13 21:1075108 23
이슈·소식 버닝썬 관련 용준형 인스타 업데이트.jpg115 위례신다도시06.13 19:4083787 2
정보·기타 최근 1인가구들은 집밥을 점점 포기함.twt176 qksxks ghtjr06.13 22:1872007 10
팁·추천 디씨 치킨갤러리에서 BHC 순살을 먹으면 받는 취급330 태 리0:3141733 15
한식에 미국 스타일을 접목시킨 창의적인 셰프 민초의나라 10:56 84 0
권익위의 앞뒤 안 맞는 황당한 해명 수인분당선 10:56 1 0
한국에서 이름 정정 순식간에 된 연예인과 반대 사례.JPG 우우아아 10:52 477 0
[남의연애3] 이번에도 도파민 개쩔 것 같은 게이 연프 남의연애3 티저 예고편 디한 10:49 486 0
[속보] 뇌전증 전문 교수들도 집단휴진 불참…"아픈 환자 먼저 살려야"7 왈왈왈라비 10:45 1495 2
128평 아파트 평면도.jpg4 NCT 지 성 10:44 1461 0
이 여자 털털하고 개매력 있음 16853 10:37 815 0
편의점에서 산 제로 슈가 음료 들고 식당 들어갔다가 쫓겨난 손님 논란17 하얗고 10:25 4646 0
??? : 혹시 여기 인종차별하는 식당인가?1 아장아강 10:16 2937 1
데뷔 초 아형 출연권 따고 울던 여자 아이돌.jpg1 하삼동코히 10:15 3296 1
911 테러 직후 미국 상공의 비행기 상황.gif3 우물밖 여고 10:01 6406 3
김구 증손 김용만 1호 법안, '친일파 이장법'... "주권회복 출발점"2 다시 태어날 10:01 1104 1
일주일 후에 출간될 유시민 작가의 책 목차. text 엔톤 10:01 1924 0
가장 마지막에 덮친 가장 큰 파도… 이재명 조이는 '쌍방울 제3자 뇌물죄' ��️1 민초의나라 9:58 529 0
세계 각국의 주요 도시들 항공샷 키토제닉 9:56 1803 0
비비빅게임 부티나살롱이랑 비슷해도 너무 비슷한 모바일 게임2 따온 9:56 1978 1
(워크돌)갈라치기 시도하는 오해원ㅋㅋㅋㅋㅋㅋ.mp4 Jeddd 9:56 595 0
[속보] 이재명 대북송금 사건 '이화영 유죄' 선고 재판부에 배당 백챠 9:56 437 0
이모,삼촌이랑 어릴때부터 친함 vs 어색 qksxks ghtjr 9:56 1400 0
[단독] "아픈 아이 호흡기 어떻게 떼나" 아동병원 130여곳 파업 불참18 더보이즈 영 9:56 6262 7
전체 인기글 l 안내
6/14 10:54 ~ 6/14 10:5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슈·소식 인기글 l 안내
6/14 10:54 ~ 6/14 10:5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