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외국연예  인기글  뉴스
자주 가는 메뉴
설정하려면 원하는 메뉴에서 메뉴 제목 왼쪽 ☆를 누르세요
영은수 ll조회 1840l 0

트위터에 돌던건데 흥미로워서 번역기의 힘을 빌려 번역해봄 약간 의역있음

이 사이트에선 랭킹 1위글?이던데 뭐하는 사이튼진 잘 모르겠다

중간에 볼드된 문장은 원본 글 쓴 사람이 추가로 써넣은 문장임

(자민당 중위원 의원 나가오 타카시의 트윗)


衆議院議員 長尾たかし

✔@takashinagao

一般論として、内戦などで危険な国へは渡航制限がなされます。

今の韓国の様に、常軌を逸した国へ渡航した場合、日本人が何をされるかわかりません。

感情だけで理が通じない。協議や法の支配、倫理、道徳も通用するとは思えない。

先ずは、日本人の韓国への渡航を控えるなど出来る事はある筈です。

일반론으로 내전 등으로 위험한 나라에는 여행 제한이 이루어집니다.

지금의 한국처럼, 정도를 벗어난 나라로 여행을 갈 경우 일본인이 무슨 일을 당할지 모릅니다.

감정만 있고 이치가 통하지 않습니다. 협의나 법의 지배, 윤리, 도덕도 통용되지 않습니다.

우선 일본인이 한국에 여행가는 것을 삼가는 등, 할 수 있는 일은 있는 법입니다.



어머 큰일!






せき のりかず@kotonoha_s

>今の韓国の様に、常軌を逸した国へ渡航した場合、日本人が何をされるかわかりません。

そうね、何をされるやら…。

「日本人なの?食べ方わかる?こうすると美味しいわよ!」と食堂のオバチャンが世話を焼いてくれたり、道端で困ってたらサラっと片言の日本語で道案内されたり、もう大変ですわ。

衆議院議員 長尾たかし

✔@takashinagao

一般論として、内戦などで危険な国へは渡航制限がなされます。

今の韓国の様に、常軌を逸した国へ渡航した場合、日本人が何をされるかわかりません。

感情だけで理が通じない。協議や法の支配、倫理、道徳も通用するとは思えない。

先ずは、日本人の韓国への渡航を控えるなど出来る事はある筈です。

2,852

오후 11:16 - 2019년 1월 12일

트위터 광고 정보 및 개인정보 보호

1,803명의 사람들이 이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한국처럼, 정도를 벗어난 나라로 여행을 갈 경우 일본인이 무슨 일을 당할지 모릅니다.

그렇네, 무슨 일을 당할지...

"일본인이야? 먹는 법 알아? 이렇게 먹으면 맛있어!" 라고 식당의 아줌마가 도움을 주거나, 길거리에서 곤란해하고 있으면 서투른 일본어로 선뜻 길 안내를 당하고, 정말 큰일이에요.



(그 아래에 달린 멘션들)


▼나도 한국에서 그거 당했어(@∀@)

한국은 정도를 벗어난 나라임


친절함이 ㅋㅋㅋ



식당 어머니가 챙겨주는게 장렬하니까요.



아저씨 상대라도, 정식과 술을 시키면 "밥은 나중에 드릴게"하고 신경 써주고, 작은 접시를 안주 삼아 마시고 있었더니 "이것도 먹어보실래?" 하고 덤을 주고,

다 마신걸 보고는 "자, 밥... 어머! 국이 식어버렸네!!" 하고 바꿔주고, 반찬이 없으면 밥이 맛이 없다며 또 덤을 주고...



공감

아줌마가 친절해서 비빔밥을 비벼주는 확률이 이상해



식당에서 먹는 방법을 몰라서 쭈뼛대고 있을 때 생글생글 웃으면서 가르쳐주지를 않나,

야외 산책 할 때 만난 무리의 리더가 "맛있는 생선 가게가 있어!" 라며 지역 맛집에 데려다 주고 게다가 밥을 사주기까지하고, 정말 무슨 일을 당할지 몰라요.



나도 서울 밥집에서 냉면 먹으면서 김치 갖고 이야기 했더니 "좀 더 필요해?"하면서 가져다줬음

정말이지 무슨 일을 당할지 모름. 친절의 혹독함에 죽을뻔했다



고등어 매운 조림을 주문했더니 "일본인이 이거 주문하는거 처음 봤어!" 하고 왠지 무척 기뻐하며, 김치와 나물을 듬뿍 담아서 내어준 데다가, 리필도 반강제적으로 주고, 선물로 김치랑 한국김을 종이 봉투에 넣어주어서 정말 한국인에겐 무슨 일을 당할지 몰라요. 정말 정도를 벗어난 나라입니다.



맞아맞아맞아맞아.

>식당에서 챙겨주기&서투른 말로 길 안내


그리고 물건을 좀 많이 산 것 만으로도 덤을 엄청나게 주거나, 맛보라면서 갓 만든 찹쌀떡을 먹이거나, 정말 일본인이 한국에 가면 무슨 일을 당할지 몰라요.



나는 부산에서 공항에 가는 버스 정류장이 어디냐고 한마디 물었더니, 처음에 물어본 사람이 몰라서 다른 사람한테 물어봐주고, 그 사람도 또 다른 사람에게...

그런 느낌으로 길거리에 몇 명이나 모여들어서 "저 쪽에서 봤어" 나 "아니, 저쪽 아닌가" 하면서 엄청난 소동이 일어 큰일이었어요



엄마랑 교차점 근처에서 지도를 펼쳐놓고 일본어로 이야기 하고 있었는데 신호등을 기다리던 아저씨가 저벅저벅 걸어와서 "어디 가는데? 아~ 거기면 이렇게 가는게 좋아" 하고 가르쳐 줬어요. 부산의 거리였습니다.

정말, 무슨 일을 당할지 모릅니다.



저는 작년 여름에 할머니랑 여동생 셋이서 한국 여행에 갔었는데요, 지하철 안에서는 꼭 누군가 일어나 할머니에게 자리를 양보해 주셨고, 역에서 이야기 하고 있었더니 고등학생이 구글 번역기로 말을 걸어주었고, 차 갈아타는 걸 잘 몰랐을 때는 "여기서 갈아타면 돼!" 라고 어떤 할머니가 가르쳐 줬어요.

할머니께서는 귀국 후에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많이 변했어! 라고 여러 사람에게 이야기 하셔서 무척 기뻤어요.

이런 좁은 사고 속에 사는 사람은 정말 어리석네요......



여행 중에 길거리에 멈춰서서 지도를 펼쳤더니, 수초안에 누군가 말을 걸어 목적지가 보일 정도의 장소까지 안내 해줌. 잘 모르는 일본어로.



서울에서 가게를 찾고 있을 때 일부러 가게에 전화를 걸어줬던 아저씨도, 부산에서 자기 메모장에 ㅇㅇ에 가는 법을 가르쳐주세요 라고 한국어로 써서 쥐어주었던 할아버지도 있었죠-



나도 부산에서 버스 터미널에서 사무실에 들어가는 방법을 몰라서 타코야키 가게 주인한테 영어로 물어봤더니, 영어를 잘하는 옆집 옷가게 주인을 소개시켜줘서 옷가게 주인이 사무실 안으로 안내 해줬음.

정말 한국은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르는 나라야.



서울 북촌을 혼자 산책하던 중에, 지금 있는 곳을 확인하려고 걸어오던 아줌마한테 서툰 한국어로 말을 걸었더니, 유창한 일본어로 "나는 여기 살고 있으니까 전부 안내해줄게!" 하고 어울려주면서 사진까지 찍어줬다.

정말이지 경솔하게 말을 걸었다간 무슨 일을 당할지 모름.



서산시의 절을 방문하고 난 후, 일본어를 모르는 운전사 분이 난처한 나머지 서산시 시청까지 데려가서 일본에 유학한 적이 있는 사람(시공무원)을 소개받고 다음날 그 분 차로 시내 관광을 한 것은 좋은 추억. 게다가 잘생긴 시장이 잘 오셨다며 악수해줌.

정말로 한국에선 무슨 일을 당할지 힘든 나라.



저는 명동에서 멈춰버린 에스컬레이터를 아내와 둘이서 수트케이스를 들고 걸어 올라가려고 했는데, 잠시

오타쿠 같아 보이는 형씨(실례!)가 스마트하게 아내가 들었던 수트케이스를 들고 올라가준 것을 잊을 수가 없어요.



친구가 어머니와 함께 한국의 사찰 계단을 오르고 있었는데, 어머니의 짐을 당겨 잡는 사람이......

일본 생각으로 소매치기다! 라고 생각했더니

무려 나이 지긋한 분께 이런 짐을 들게 할 수는 없다며 들어주셨다는 것 같아요.

진짜로 참견?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친절하게 대해준 기억밖에 없어요.



밀양의 마을 밖 식당에서 늦은 점심을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비가 내려서 "비가 그칠 때까지 가게에서 쉬다가!"라며 주인 아저씨에게 발을 묶여 2시간 정도 둘이서 TV를 봤던 기억이 났어요.

원래는 휴식시간이니까 빨리 쫓아내고 싶었을텐데 정도를 벗어났죠←←



돌연 "먹어!" 하며 튀김빵을 받았습니다. 무슨 일을 당할지.



물론, 다른 경우도 있습니다.



한류 좋아하지만, 길을 물어봐도 일본어는 커녕 영어도 전혀 통하지 않아서 모두 도망쳐버리고, 한글을 읽지 못하니까 벽지처럼 느껴졌고, 음식점에서도 먹는 방법을 몰라 가게 아주머니한테 혼났다. 나만 그런가? ㅋㅋ 지인들은 모두 상냥하지만, 혼자일 때는 서바이벌 느낌이 있었음. 궁합 문제일까나.



아~ 일본인으로서 뭔가 불쾌한 일을 당한 것 같은데 본인은 눈치 못챘던 적이 있었지 (쓴웃음)

가이드로 동행해주고 있던 한국인이 미묘한 표정을 짓길래 물어봤더니 "지나가던 한국인이 일본에 대한 멸칭을 사용하면서 담소를 나누고 있었다" 라고. 뭐, 이 정도 일은 있으려나...

그리고, 식당에서 한번 옆자리 사람이 노려보며 혀를 찬 적이 있는데, 뭐 이것도 '앉는 법과 식사 매너의 차이' 라는 것 같았고. 이런 것도 포함해서 '가보지 않으면 모른다'는 것은 있지...



닮은 것 같지만, 다른 나라.

무심코 잊게 되지만 생활 문화는 다른 부분도 많기 때문에, 그 부분의 엇갈림은 어떻게든 나오게 되네요...



한일은 이것 저것 있어서 복잡한 심정. 10년 전에 서울에 회사 사람과 엇갈려, 혼자서 탔던 택시. 외국인인 나에게 서투르게나마 그가 일본에 갔을 때의 이야기를 하며 기분을 좋게 해주려 무척 신경을 써주었다. 운전 기사분의 인품에 마음을 놓았다.



이런 저런 일이 있어도, 그걸 신경 쓰지 않고 개인 사이의 교류는 해줍니다. 비교적 친절하게.



정말 무서워요! 한국은!

11월에 잠깐 여행을 가서 거리를 돌아다니고 땀을 흘리며 찻집에 들어갔더니 아줌마가 가게를 보고 계셨는데, 나는 더워서 아이스커피를 주문했는데 가게 스토브를 끌고와서 옆에 놔줘서 정말 덥고 더워서. 서로 말이 1미리도 안통하니까 거절하지를 못해서 말이에요



저도 회사 여행으로 처음 한국에 갔을 때, 카페에서 멋진 커피잔을 선물로 받거나, 한일 커플이 길 안내&통역을 해줬다거나 수많은 분들이 친절하게 대해줘서 큰일이었어요~



한일 어업 교섭으로 한국은 데모로 난리라고 전해질 무렵 부산의 어시장에서 밝을 때부터 술을 마시며 즐겁게 지낸 기억이 나요.



혼자서 무거운 캐리어백을 들고 비틀비틀 지하철 계단을 내려갔더니, 젊은 남성이 "도와드릴까요?"라고 말을 걸어주었다. 이건 서울.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르기 때문에, 또 놀러가고 싶다.



정말.

중국에서는 아직 젊다고 생각하는 남편이 노인 취급 받아 자리를 양보 받거나, 한국에서는 춥다며 들어가는 가게마다 따듯한 음료수를 줘서 화장실에 가느라 큰일이었어요.



일본 국내에서도 무슨 일을 당할지...



그렇네요. 오사카에서는 신사이바시 근처 드럭 스토어는 해외 손님(한중 쪽이 많음)으로 혼잡해서 자주 부딪히게 되는데, 먼저 사과해주는 것은 한국 중국 분. 정말로 무슨 일을 당할지......황송해요.



공감

일본에서도 한국계가 하는 한국 요리점에 가면 얼마나 챙겨주는지

그 근처 일본인 쪽이 무슨 일을 할지 몰라



그리고...



현지 학생에게 종로의 토산물 가게를 안내 받아 가게 아저씨와 한국어로 이야기 하다 말이 막혔는데, 동행한 학생에게 "저 사람은 중국인? 아니면 일본인?"하고 물어보아 일본인이라고 대답하자 아저씨가 이번에는 일본어로 이야기하기 시작한 적이 있습니다. 덧붙여 3월 1일이었기 때문에 내심 쫄았는데 기우였습니다 ㅋㅋ

당시에는 일본인이라는 것을 알면 돌이라도 날아오는게 아닌가 하고 진심으로 생각했습니다만, 지금 생각해보면 나라 대 나라의 문제와 개인의 문제는 전혀 별개인 것으로 처음부터 구분짓고 있었던거겠죠. 반대로 혼동하는 것은 일본인 정도일지도 모릅니다.



그렇군요.

국가간과 개인간은 다른 차원인걸요.



"지금의 한국처럼, 정상을 벗어난 나라로 여행을 갈 경우 일본인이 무슨 일을 당할지 모릅니다." 발언은, 본인이 바보 같은건 비교적 아무래도 좋고, 오히려 이런 발언을 하는 편이 지지를 받는다, 는 사실 쪽이 훨씬 뿌리 깊은 문제라고 생각해.
나는, 한국에 익숙하지 않았을 무렵 인천 공항의 티켓 발매소에서, 한국의 할아버지가 부탁하지도 않았는데 싱글벙글 웃으며 다가와 일본어로 정중하게 가르쳐 주었던 것을 절대 잊지 못해.

"일본어 잘하시네요!" "아아, 젊었을 때 배웠으니까..." 라는 대화를 주고 받은 후, 스스로의 질문에 대한 회한도 평생 잊지 못해.




 
으어 말이 이해가가면서 안가네
1개월 전  20:17 l 스크랩  신고   답글
KT Bdd  #KTWIN
알면서도 모르겠네요... 싫어하는 거 같다가도 좋아하는 거 같기도하고 ㅠㅠ 모바일
1개월 전  20:19 l 스크랩  신고   답글
이햄쓰  나아아방!
마지막 문단이 진짜 가슴을 찌르는듯.. 일본인이 일본어 잘하시네요! 했는데 대답이 젊었을 때 배웠으니까 라니....진짜 죄책감 제대로 들었겠네
1개월 전  20:46 l 스크랩  신고   답글
저도 마지막 문단 읽고 딱 그랬어요ㅠㅠㅠㅠㅠ 모바일
1개월 전  20:47
마지막...ㅠㅠ
4일 전  21:17 l 스크랩  신고   답글
울컥해용..
4일 전  21:19
번호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수도권에 누가 집을 공짜로 준다고 했을 때 가장 가고 싶은 동네는?? 784 송희진 02.20 19:46 69308 0
다시 17살이 된다면 닥치고 전자 vs 닥치고 후자 487 마카롱꿀떡 11:53 27686 0
요즘 tvn에서 반응 좋은 예능 두개..jpg 294 Bring back to 02.20 20:49 77603 0
여자들은 부랄친구를 머라부름?.jpg 312 왤케 이뻐 조 02.20 21:15 77780 0
[단독] '아니라더니'…김보라♥조병규, 'SKY 캐슬 연인' 확인(종합) 282 서로가 서로에 9:10 65046 0
6017574이 겜을 안다고 하는 사람치고 자기가 못했다고 하는 사람 못봄남준선배17:1610
6017573냉장고 문열때 조심해야 하는 이유.jpg류준열 강다니17:1520
6017572김치찌개는 부드러운 감칠맛 vs 칼칼하고 새콤한 맛17:14550
6017571가까스로 목숨 구제하는 김보성hwikaii17:14560
6017570시민들 가두고 때리고 암매장…최악의 인권유린 '형제복지원'최승철(23)17:13560
6017569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으로 복귀..사표 수리 24일만윤정한 아내17:13220
6017568드래곤볼 팬들 근황.jpg민천재 (23)17:121380
6017567런닝맨 보다가 의아한 장면.jpgJeddd17:123561
6017566태국 다현이 목격짤 jpg17:112080
6017565방사능 먹고 폐암걸리기 vs 미세먼지 먹고 폐암걸리기세훈이를업어17:101830
6017564공부하기 싫을때보는 자극짤 모음민천재 (23)17:103020
6017563'피지컬 원탑'이라고 불리며 소녀들 '이상형'으로 급부상 중인 아이돌김규년17:093480
6017562감스트와 관제탑 추는 타이거JK+윤미래.gif장미장미17:081360
6017561이제 디씨인사이드를 넘어 수많은 연예인 팬들의 빛이 되려하는 아이돌 팬덤.jp.. 1싯떼루네`ワ17:074860
6017560황교익 曰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한건 형제의 나라로 생각해서다 2풀썬이동혁17:062570
6017559의식의 흐름대로 편집하는 골목식당 근황.jpg 2뉴큐세요17:065180
6017558오늘자 캡틴 새롬이 멘파어니부깅17:051190
6017557셔틀 끌고다니는 일진어니부깅17:051960
6017556최근 류준열&이제훈.jpg더보이즈 주17:04353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인스티즈 트렌드 lㅋㅋㅋㅋㅋㅠㅠㅠㅠㅠrainㅠㅠㅠㅠㅠㅠbt21
최근 2분 사이의 인기글 l 안내
2/21 17:14 ~ 2/21 17:16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2/21 17:14 ~ 2/21 17:16 기준
1위 ~ 10위
11위 ~ 20위
1위 ~ 10위
11위 ~ 20위
급인기 게시판 l 모든 게시판이 인기척도 하나 없네요
신설 메뉴 l 트레저 l 조병규 l ITZY l WayV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42, 5층 (역삼동, 역삼빌딩)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신고 l 광고 l 모바일 l 앱 설치
© instiz Corporation
눈동자 색을 선택할 수 있다면 나의 선택은? l 11350표 참여
투표 참여 l 전체 목록 l 투표 생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