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l조회 2942l 0
 
익인1
우리엄마도 똑같은 말 했어... 저건 아무것도 아니라고 실제로는 말도 못 한다고 에혀
•••답글
익인2
을엄마더(72년생),,, 공유정도면 훌륭한 남편이고 정윰이 왜 그러는지 모르겠대..
•••답글
익인5
우리엄마(70년생)도..ㅋㅋㅋ저정도면 살만한거라고 엄마는 책도읽었는데 책보면서 너무 안좋은것만 집약시켜서 짜증난다하고 덮어버림..... 굳이 보고싶진않으신가봐 현실도 생각나니까...
•••
익인50
익잡 연예인 언급 금지야
•••
익인3
우리엄마도 보다가 영화에 나올 수 있는 현실이 저정도라고 계속 보기 싫다고 중간에 영화 꺼버리심
•••답글
익인4
근데 영화 반응에는 실제로 겪은 자기 어머니가 그렇게 말했는데 우리 세대 여자들은 왜 그러냐더라...ㅋㅋ
•••답글
익인6
우리 엄마도 시댁살이 심한편은 아니었는데 가부장제가 없던편은 아니여서 저정도면 그냥 참고 산다고 그랬음... 그리고 남편이 ㄱㅇ라서
•••답글
익인7
난 충분히 공감됐는데 부모님 세대는 상상초월이었다는거 ㅇㅈ
•••답글
익인8
우리세대가 공감안되는게 많긴하지
•••답글
익인9
나도 김지영 공감안갔는데 엄마는 저건 아무것도 아니라 하더라
•••답글
익인9
울엄마 시집살이 심한편 아니었어서 어릴때 얼마나 힘들게 살았던건가 싶어서 맘이 짠했어

나 낳을때도 분만전까지 근무했었다 그랬거든

•••
익인10
나는 엄청 공감갔었는데 울 엄마는 어떤반응 보일지 궁금하다
•••답글
익인11
엄마는 영화에서 너무 작은 부분만 다뤘다고 했고
20대 후반 나는 뼈저리게 공감했고
20살짜리 사촌동생은 놀라고 나왔어

•••답글
익인12
책만 봤는데도 엄청 공감했음 난 아직 20살이었는데도 이 정돈데 얼마나 더 심했었나 싶음 ,,,
•••답글
익인13
우리 엄마도 영화 다 보더니 저건 아무것도 아니라고 내가 겪은거 생각하면 스스로가 참 인생 불쌍하게 산 것 같다고 그랬어..
•••답글
익인14
66년생 김모여사는 공감되어서 펑펑우시고 나한테 꼭보라고 추천도해주심
•••답글
익인15
요즘은 오히려..ㅎ
•••답글
익인16
난 우리엄마같아서 극장에서 꺼억꺼억 울었는데.. 그냥 엄마같았어
•••답글
익인17
김지영 어린시절 보면 00년생인 나도 공감갔음
•••답글
글쓴이
아 그 남자애들이 좋아하면 괴롭히는거?? 나도 그 부분만 공감한듯
•••
익인17
음 아니 그 부분보다 영화 초반에 김지영 친할머니가 아들이 두명은있어야 한다고하는 거랑 여자들은 시집 잘 가면 돼~라고 하는 장면인데 여중여고 다녔을 때 나이 든 남자 선생님들한테 하도 들었어서 들을때마다 기분나빴음
•••
익인18
나는 99인데 엄마 생각나서 많이 울었어
•••답글
익인19
울엄마72년생이고 올해 50이신데 진짜 공감1도 안가고
내가 저정도라면 진짜 행복했겠다 하심
옆에서 같이봤던00 나익도 잘 공감하지 못했어

•••답글
익인20
보면서 아휴... 한숨 뱉었는데
우리 엄만 끝나자마자 근데 뭐
다들 저렇게 살았는데.. 너 키울 때
봐주는 사람이 없어서 애 먹었지..이러시고
그냥 무덤덤하게 얘기하시는데..
마음이 아팠어ㅜㅜㅜㅜㅜㅜㅜㅜ

•••답글
익인21
우리 엄마는 책 보시고 명절 특선으로 나오는거 꼭 보시겠다고 했어... 근데 옆에서 혈육은..ㅎㅎ...
•••답글
익인22
그 반응 자체가 되게 안타까운것같애....난 엄마랑 보면서 즙짰다
•••답글
익인23
부모님세대 때는 더 심했지...
엄마 당장 학창시절 얘기만 해도 담임이 매일 브라 확인한다고 잡아당겼다는데 나 학교 갈 때 요새도 그럴까봐 미리 얘기한 것 듣고 어렸을 때 충격먹었어

•••답글
익인24
울 엄마 72 나 00인데 둘다 영화관에서 오열하다가 나왔어..
•••답글
익인25
나도 98인데 공감가던데... 부모님세대에 비하면 순한맛이긴한데 지금이랑 비슷한 정도라고 생각..
•••답글
글쓴이
근데 중심 스토리가 김지영이 사회생활 시작한 후의 이야기 아냐?? 그래서 공감갈게 잘 없었던거같음..
•••
익인25
내가 공감많이됐던건 지영이 가족내용... 지영 사회생활쪽은 공감이라기보단 지금 상황이랑 비슷?하니까 내가 겪은건 아니지만 그래도 몰입됐음..
•••
익인26
우리엄마(68년생)도 더 심했다고 ㄱㅇ가 되게 잘해주는 남편이라고 그럼
•••답글
익인27
이십대여도 엄청 공감가던데 결혼 생활도 주변 언니들이랑 엄마 얘기 많이 들어서 되게 슬펐고
•••답글
익인28
우리엄마는 보고 우셨어..
내용도 내용이지만
일부 사람들이 영화에 대해 조롱하고 비판하는게 더 마음 아파 ...

•••답글
익인29
울엄마 생각나기도 했고 몰카 이런 건 또 요즘 얘기니까 공감가고 그랬다ㅠㅠㅠㅠ
•••답글
익인30
울엄마(71년생)는 주인공한테 별로 공감안간다더라
•••답글
익인31
우리엄마 (71년생) 책 드렸는데
진짜 술 술 읽힌다고 공감 많이 간다고 하셨어
원래 명절에 제사 지내는거 전적으로 여자들 일이었거든
나랑 엄마, 할머니 셋이서 하루전날부터 전 다 부치고 제사 그릇 다 닦고 제사 음식 하고
실제로 제사 지낼때는 방 안에 못들어오게 했어
여자는 제사 지낼때 들어오는거 아니라고 ㅇㅇ.. ㅋㅋ 음식은 여자가 다 준비했는데 말이지

그래서 결론은 나랑 엄마 둘다 엄청 많이 공감했고
그 책 읽은 이후로 뭔가 좀 깨닫고 제사 음식 그것도 내가 조목조목 차분하게 말해서

이젠 그래도 남자들이 조금은 도와준다 ㅎ

•••답글
익인32
(67년생)울 엄마 울었고 나 말고 아빠 데려와서 보여줫었어야한다고 함
실제로 아빠 나한테 며칠 전에 한 말
“너는 치킨 안좋아하잖아”
“,,,!!!????”
내 앞 뒤에 계시던 어머님들도 훌쩍이심

•••답글
익인33
헐 난 엄청 공감갔는데 엄마는 저거는 아무것도 아니라 그래서 서로 이해못했음
•••답글
익인35
안겪어본 사람들은 공감못하는 정도가 아니라 저런게 어딨어 이러더라구. 실제론 더 심했는데
난 엄마세대 사람들 어떻게 살아왔는지 보고 듣고 그래서 나는 그렇게 안살려고 엄청 노력하는데 내가 나쁜애 된거같아서 짜증나고 슬픔

•••답글
익인36
울엄마는 남편이 공유라서 공감안된대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익인37
98익 나는 엄청 공감했음 울 엄마 생각도 나고...우리집은 딸만 둘인데 할아버지 우리 언니 태어났을 때도 딸이라서 다른 친척오빠들은 한자 찾아가면서 이름도 지어주셨는데 우리 언니는 보기도 싫다 그랬었음 그래서 엄마랑 아빠도 나한테 너 할아버지 살아계셨을 때 안 태어난 게 다행이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제사얘기도 마찬가지고ㅋㅋㅋㅋ근데 극장 나올 때 사람들이 남편이 공유라서 말이 안 된다고 했음ㅋㅋㅋㅋㅋ
•••답글
익인38
공감 못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고 겪어본 사람도 있는데 이 영화는 서로가 물어 뜯을려고함ㅋㅋㅋㅋㅋㅋ 왜 그런지 모르겠어 안겪어 봤으면 저럴 수 있구나 하면 되는데 굳이 공감한다는 사람한테 가서 저런게 어딨냐 오바하지마라 그러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고
•••답글
익인38
난 참고로 엄청 공감했어 우리 엄마도 그랬고
•••
익인39
나는 99인데 엄청 공감됐었어 .. 엄마나 이모들 생각나서
•••답글
익인40
나 98 영화관에서 즙짜고 나왓는데...
•••답글
익인41
난 04년생인데 그거 보면서 개오열했는데
•••답글
익인41
우리 엄마는 그런 거 보면 너무 현실이라 우울해진다고 안 봤음...
•••
익인42
그거 보면서 본 사람들 전부 다 공감하라고 만들었다기보다 자기가 안겪었으면 자기 주변을 떠올려볼 수도있고.. 누군가는 그런 삶을 살고있을거라고 생각해서
•••답글
익인43
확실히 70년대생인 울 엄마는 저건 아무것도 아니라고 그러고... 90년대생인 나는 공감 가는 부분이 있긴 했지만 적었음
•••답글
익인44
우리 엄마는 영화 보면서 계속 우셨어 ㅠ 72년생이시고
•••답글
익인44
엄마 세대에 그 정도가 더 심하고 말고를 떠나서 여성이 겪는 문제들에 대해 공감하셨거든
•••
익인46
난 98인데 가족이야기는 공감 많이도ㅐ따,, 아빠는 뭐하면 밥상 엎고 엄마는 경상도 남자중엔 그래도 아빠가 가정적인 편이라고 하고... 할머니댁가먄 아들 선호사상에..
•••답글
익인47
ㅁㅈ...우리 할머니때는 진짜 하루에 반찬 같은거 올라오면 뒤집어 엎으셨다고...그와중에 일도 하시고..
•••답글
익인48
물론 가족 문화에 따라 심한곳도 있고 아닌곳도 있지만 대체적으로는 엄마나 할머니 세대가 공감가는게 많지 그 밑에 세대는 본인의 어머니를 떠올리며 공감하는게 많을듯
•••답글
익인51
80년대 태어난 나는 너무 울었고 90년대 태어난 동생은 이해 못하고 60년대 태어난 엄마는 이래서 여자는 능력이라며 나보고 넌 딸 낳으면 유학보내라 계속 말함
•••답글
익인52
나도 공감가는데 어떤분들은 이거 뇌내망상 소설이라고 비하하더라...참나...ㅋㅋㅋ 진짜 그러는 사람들 생각보다 많고... 이런 사람들 인생에서 무조건 걸러야해
•••답글

한국이 아니시네요
이런 메뉴는 어떠세요?
익명여행 l 익외거주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날짜조회
응 이태원 방역 개망함851 0:56 31912 4
예민함 정도 체크해봤는데 18개 실화?ㅋㅋㅋㅋㅋㅋㅋㅋㅋ744 11:20 14833 0
우리집 백억대 자산가라ㅋㅋㅋㅋㅋ962 3:31 37203 1
이성 사랑방 남자친구가 자기앞에서 하품하지 말래 ㅠ277 21:57 5967 1
본인표출오랜만에 촉인 왔오!!502  11:49 794 0
39417351 혹씨 캐나다 어학연수 다녀온 익?!  23:07 1 0
39417350 월요일 중간고사 끝나면 상견니랑 에룰라 홈즈 봐야지 23:07 2 0
39417349 사춘기 시절 방황하거나 가출해본 익들 나좀 도와주라 제발 23:07 2 0
39417348 친구한테 되게 서운한데 얘기할까말까 23:07 4 0
39417347 수능 12112 뜨면 이과기준어디감? 23:07 5 0
39417346 애인 9시부터 자나봐 내일 7시쯤 출근할텐데 깨울까? ㅠㅠ 23:07 4 0
39417345 아 인강듣다가 앞 내용 다 까먹음 23:06 4 0
39417344 나 원래 감기 겁나 잘 걸리는데 올해는 걸릴 때마다 겁남 23:06 2 0
39417343 올영 알바 익들 있어??? 질문 좀 ㅜㅜ 23:06 5 0
39417342 솔직히 사범대 가는거 지옥길 예약 맞아? 23:06 3 0
39417341 간호 국시 82일 남았는데 뭐부터 시작해야하지..1 23:06 3 0
39417340 대학교1학년익 다음주에 동기들이랑 처음ㅠㅠ술마시는데 처음에보통무슨얘기해?? 23:06 2 0
39417339 예전에 흡연구역에서 담배피는데 어떤 아저씨가 시비거는거임 23:06 3 0
39417338 이성 사랑방 남친한테 처음으로 서운하다고 카톡보냈다... 반응이 어떨지ㅜㅜ1 23:06 13 0
39417337 오늘 왜이리 화가 날까 막 뭐만 해도 짜증나1 23:06 5 0
39417336 와 나 입에 모기물렸어......2 23:06 6 0
39417335 20대면 다들 핸드백 하나씩은 있어?2 23:06 13 0
39417334 티키틱 아는 익 있어???  23:06 7 0
39417333 포도당캔디 많이 먹으면 안 좋지? 23:06 2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0/31 23:05 ~ 10/31 23:07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익명잡담 잡담의 인기글 l 안내
10/31 22:58 ~ 10/31 23:0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