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이슈·소식 l 유머·감동 l 정보·기타 l 영상 l 동양 l 서양 l 뮤직(한국) l 뮤직(외국)
류준열 강다니엘 ll조회 241l 0

https://unsplash.com/

style="text-align: center">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300" height="25"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fullscreen="false" allowScriptAccess='sameDomain'>



 배후는 늘 허공이었다 | 인스티즈


박승류, 햇살검객

햇살은 가끔 날이 설 때가 있다

날을 세워 다가올 때가 있다

칼날처럼 날이 선 햇살을 경험한 적이 있다

그리고 어쩌다, 깊숙이 베일 때가 있다

칼날은 계절마다 다른 검법으로 다가온다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는 폭염검법에

차갑게 부서지는 혹한 검법

깔끔하게 마무리되는 춘추검법까지도

모두 경험을 해 봤다

칼날에는 칼잡이의 혼이 들어 있어, 어떨 때는

한번 휘두른 칼날에 가슴을 철렁 베일 때가 있다

또 어떨 때는 마음이 동강날 때도 있다

모르는 사이 눈동자를 쓱싹 베일 때도 있다

우멍한 눈을 파고드는 우수(憂愁)검법은

춘추검법의 한 지류이지만

오랜 기간 숙련되어 으뜸이라 할 만하다

그래서 나는 우수검법을 가장 경계하고 있다

불혹을 지나 지천명으로 가는 길에

아차, 또 만나고 만 햇살검객

피할 방법을 찾지 못 했다 오늘도 나는

눈이 베였다

말간 피로 눈동자를 씻었다

배후는 늘 허공이었다







 배후는 늘 허공이었다 | 인스티즈


최문자, 위험한 식사

무서운 일이다

50년 이상 매일 매끼니

저 불량한 밥을 위하여

세상에다, 끝도 모서리도 없는 둥근 밥상 하나 차리는 노동

거품 물듯 흰 밥알 한 입 물을 때마다

이빨과 이빨 사이에서 와와, 흩어지던 으깨진 희망

산다는 건

세상이 나를 질겅질겅 밟고 지나가는

, 말발굽 같은 식사

산다는 건

아주 벙어리인 나로 깔릴 때까지

밥상 하나 차리며, 밥상이 나를 차리며

서로 반질반질하게 길들이는 노동

무서운 일이다

50년 넘게 이렇게 매일 매끼니 밥을 이기며

아슬아슬하게 밥을 먹어치우는 위험한 식사

저 불량한 칼 같은 밥을 먹기 위하여

꼭두새벽

나는 숟가락 하나 들고 나선다







 배후는 늘 허공이었다 | 인스티즈


이하석, 분홍강

내 쓸쓸한 날 분홍강가에 나가

울었지요, 내 눈물 쪽으로 오는 눈물이

있으리라 믿으면서

사월, 푸른 풀 돋아나는 강가에

고기떼 햇빛 속에 모일 때

나는 불렀지요, 사라진 모든 뒷모습들의

이름들을

당신은 따뜻했지요

한 때 우리는 함께 이곳에 있었고

분홍강가에 서나 앉으나 누워있을 때나

웃음은 웃음과 만나거나

눈물은 눈물끼리 모였었지요

지금은 바람 불고 찬 서리 내리는데

분홍강 먼 곳을 떨어져 흐르고

내 창 가에서 떨며 회색으로 저물 때

우리들 모든 모닥불과 하나님들은

다 어디 갔나요

천의 강물 소리 일깨워

분홍강 그 위에 겹쳐 흐르던







 배후는 늘 허공이었다 | 인스티즈


문태준, 누가 울고 간다

밤새 잘그랑거리다

눈이 그쳤다

나는 외따롭고

생각은 머츰하다

넝쿨에

작은 새

가슴이 붉은 새

와서 운다

와서 울고 간다

이름도 못불러 본 사이

울고

갈 것은 무엇인가

울음은

빛처럼

문풍지로 들어온

겨울빛처럼

여리고 여려

누가

내 귀에서

그 소릴 꺼내 펴나

저렇게

울고

떠난 사람이 있었다

가슴속으로

붉게

번지고 스며

이제는

누구도 끄집어 낼 수 없는







 배후는 늘 허공이었다 | 인스티즈


이성선, 생명

바닷가에서 작은 조가비로

바닷물을 뜨는 아이처럼

나는 작은 심장에 매일

하늘을 퍼 뜬다

바다아이가 조가비에

바다의 깊은 물을

다 담을 수 없는 것처럼

나의 허파도 하늘을 다 담지 못한다

그러나 조개껍질에 담긴 한 방울의 물이

실은 바다 전체이듯

가슴 속에 담긴 하늘 또한

우주전체이다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8,90년대생이라면 다 아는 정체불명의 노래 299 JOSHUA95 04.09 08:44 36802 0
유머·감동 어그로 끌라고 커뮤 가입함 175 봄처녀제오시 04.09 09:20 36273 1
유머·감동 차은우 vs 뷔 vs 민호 vs 옹성우 vs 민규 투샷짤.gif 152 남준이는왜이 04.09 22:26 11061 2
유머·감동 한나라당 새누리당 자한당 로고를 합치니.. 121 JOSHUA95 04.09 12:06 34999 10
이슈·소식 왜신 "한국은 감염자 수를 속이고 있다." 115 어벤져스 어셈 04.09 15:10 31530 9
6697303 자기전 우진이 이 댓글은 제 0:01 1 0
6697302 여중생을 성폭행한 남자의 통화.jpg 청량섹시 김태 04.09 23:59 35 0
6697301 예전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했었던 사주팔자에 관한 실험 남준선배 04.09 23:58 74 0
6697300 천안 뚜쥬루 빵집과 CJ 뚜레쥬르의 관계 난 라쿤이야 얘 04.09 23:57 181 0
6697299 본인의 주량레벨은? 세븐틴 원 + 04.09 23:57 67 0
6697298 수면바지로 보는 자신의 한계 찾기.jpg 원 + 원 04.09 23:57 69 0
6697297 [LOL] APK 익수 신고식 난이도 널 사랑해 영 04.09 23:52 50 0
6697296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스탠딩 코메디..jpg 박뚱시 04.09 23:52 144 0
6697295 아이즈원) 새벽.. 인천공항에서 사진 찍힌 강혜원 218023_return 04.09 23:51 372 0
6697294 엄마 성희롱 하기...jpg 1 토끼네 04.09 23:51 638 0
6697293 명절 선물의 숨겨진 의미.jpg 더보이즈 상 04.09 23:50 188 0
6697292 시즌2가 나올지 궁금한 드라마 1 유기현 핑크머 04.09 23:50 527 0
6697291 무한도전 멤버소개.jpg 남준이는왜이 04.09 23:50 70 0
6697290 먹을것들을 줬을때 사모예드반응 1 똔가나지 04.09 23:48 254 0
6697289 제가 제대한 부대 앞 풍경입니다(자랑) 훈둥이. 04.09 23:47 184 0
6697288 [블박] 전주 효자동 교차로 사고 1 까까까 04.09 23:44 673 0
6697287 미국 3대 스테이크.jpg 1 영은수 04.09 23:44 1150 0
6697286 남자친구 차를 뿌셨어요... 1 하니형 04.09 23:44 747 0
6697285 백수 생활이 바쁜 박보영 1 어니부깅 04.09 23:41 635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글 번호로 찾아가기 l 페이지로 찾아가기
이슈·유머·정보 통합 게시판
최근 2분 사이의 전체 인기글 l 안내
4/9 23:58 ~ 4/10 0:0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최근 2분 사이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4/9 23:56 ~ 4/9 23:5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등록 정보 확인 l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