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이슈·소식 l 유머·감동 l 정보·기타 l 영상 l 동양 l 서양 l 뮤직(한국) l 뮤직(외국)
패딩조끼 ll조회 286l 0
https://unsplash.com/
style=", 바탕, serif;">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300" height="25"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fullscreen="false" allowScriptAccess='sameDomain'>

 허공 속에 발이 푹푹 빠진다 | 인스티즈

김소연, 현관문

열어 둔다

바닥에 빗자루를 댄다

오늘 아침은 빗자루가 타일 바닥을

쓸지 않고

쓰다듬고 있다

네가 오면 제일 먼저

누가 오기로 한 날이 아닌 날에도

매일 아침 현관문 앞에 알록달록

꼴람을 그려 놓던

인도 사람 얘기를 해 줘야지

무성하게 자란 벤쿠버 고사리를 문밖에 내둔다

네가 오기로 한 날이니까

열어 둔다

시간이 조금씩 주름이 접힌다

시간이 조금씩 허점을 다듬는다

밤새

평생 동안 잃어버리기만 했던 우산들이 모두 돌아와

수북이 쌓여 있다

평생 동안 젖어 있기만 했던 우산들을

나는 하나하나 편다

그대로 둔다

네가 오면 제일 먼저

이것들을 보겠지

우리 집을

칠월의 포도송이 같다고 해 주면 좋겠다

아니면 팔월의 오동나무

열어 둔다






 허공 속에 발이 푹푹 빠진다 | 인스티즈


나태주, 은빛

눈이 내리다 말고 달이 휘영청 밝았다

밤이 깊을수록 저수지 물은

더욱 두껍게 얼어붙어

, , 저수지 중심으로 모여드는 얼음의

등 터지는 소리가 밤새도록 무서웠다

그런 밤이면 머언 골짝에서

여우 우는 소리가 들리고

하행선 밤기차를 타고 가끔

서울 친구가 찾아오곤 했다

친구는 저수지 길을 돌아서 왔다고 했다

그런 밤엔 저수지도 은빛

여우 울음소리도 은빛

사람의 마음도 분명 은빛

한가지였을 것이다






 허공 속에 발이 푹푹 빠진다 | 인스티즈


김기택, 우주인

허공 속에 발이 푹푹 빠진다

허공에서 허우적 발을 빼며 걷지만

얼마나 힘드는 일인가

기댈 무게가 없다는 것은

걸어온 만큼의 거리가 없다는 것은

그동안 나는 여러 번 넘어졌는지 모른다

지금은 쓰러져 있는지도 모른다

끊임없이 제자리만 맴돌고 있거나

인력에 끌려 어느 주위를 공전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발자국 발자국이 보고 싶다

뒤꿈치에서 퉁겨 오르는

발걸음의 힘찬 울림을 듣고 싶다

내가 걸어온

길고 삐뚤삐뚤한 길이 보고 싶다






 허공 속에 발이 푹푹 빠진다 | 인스티즈


김규화, 조팝나무

한둘 두셋 끼리끼리 대학 정문 앞 놀이터에

젊은이들 앉아서 서서 몇 발짝 떠서

캔 마시고 갈갈거리고 걸걸거리고 두셋 서넛 끼리끼리

토요일 오후

놀이터 입구 양편에는 줄줄이

팔찌 발찌 귀걸이 목걸이 브로치 늘어놓고

좌대 위에 알전구 켜서

마음껏 반짝 반짝이

자잘자잘 고물고물 노리개들

노인 하나 야윈 어깨를 목에 붙이고

이들 속에 언제 들어왔는지

찌든 점퍼의 주머니 뒤집어서

콩껍질 탈탈 털어낼 때마다

꼬약꼬약 날아들어 목을 뽑는 비둘기들이

노인의 발등을 쪼고

맨땅을 쪼고

아기를 끌어안듯 손을 내민 노인의

팔목에 손바닥에 비둘기들 앉는다

비둘기가 노인과 부자(父子)처럼 어르자

아작아작거리며 모여든 젊은이들

쳐다보며 노인은 고물처럼 붙은 나이를

조금씩 떼낸다

비로소 온전한 저 눈빛






 허공 속에 발이 푹푹 빠진다 | 인스티즈

문태준, 맨발

어물전 개조개 한 마리가 움막 같은 몸 바깥으로

맨발을 내밀어 보이고 있다

죽은 부처가 슬피 우는 제자를 위해 관 밖으로 잠깐 발을 내밀어 보이듯이

맨발을 내밀어 보이고 있다

펄과 물속에 오래 담겨 있어 부르튼 맨발

내가 조문하듯 그 맨발을 건드리자 개조개는

최초의 궁리인 듯 가장 오래하는 궁리인 듯 천천히 발을 거두어 갔다

저 속도로 시간도 길도 흘러왔을 것이다

누군가를 만나러 가고 또 헤어져서는 저렇게 천천히 돌아왔을 것이다

늘 맨발이었을 것이다

사랑을 잃고서는 새가 부리를 가슴에 묻고 밤을 견디듯이

맨발을 가슴에 묻고 슬픔을 견디었으리라

, 하고 집이 울 때

부르튼 맨발로 양식을 탁발하러 거리로 나왔을 것이다

맨발로 하루 종일 길거리에 나섰다가

가난의 냄새가 벌벌벌벌 풍기는 움막 같은 집으로 돌아오면

, 하고 울던 것들이 배를 채워

저렇게 캄캄하게 울음도 멎었으리라







좋은 글은 공유해서 같이 봐요!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엑소 백현의 놀라운 식성.jpg 389 Ol제노 07.10 21:44 53826 30
유머·감동 맘스터치 햄버거 패티 두타입으로 나눠짐 136 더보이즈 영 07.10 18:46 39382 0
이슈·소식 실시간 틴탑 반응 119 TEEN TOP 리 0:28 40690 6
유머·감동 지방발령받을바엔 사표쓴다는 사람들 134 까까까 12:30 19245 0
이슈·소식 구리색에 미쳐버린 삼성 근황.jpg 117 mint 15:06 18143 0
6757478 왜 갑자기 때리니.gif 옹뇸뇸뇸 16:57 1 0
6757477 일본 전문가 : 홋카이도 추정 환자수는 77명이 아니라 940명 Bring back to 16:55 25 0
6757476 세계관 과몰입 오지는 아는형님ㅋㅋㅋㅋㅋㅋㅋ 타지타지판타 16:55 107 0
6757475 2019 캐딜락 XT5 페이스리프트 [데이터주의] WANNERBLE 16:54 14 0
6757474 강아지 산책 공감 갑 빅뱅 사랑한 16:53 53 0
6757473 [음중] 오늘자 1위+점수.jpg 휴닝카이 16:52 77 0
6757472 알바 애니메이터에게 클라이막스 맡겼던 미야자키 하야오.jpg 보이프렌드 동 16:52 139 0
6757471 세뱃돈을 받기위해 노력하는 27살 ''' 16:51 184 0
6757470 청년다방 눈꽃삼겹떡볶이 jpg 1 마유 16:44 522 0
6757469 ???: 블랙위도우 배경은 한국 양세종의 개 16:43 164 0
6757468 수현 OPPA 인스타 라방 말실수. jpg 21 관심법으로 보 16:41 3020 0
6757467 좋아하는 노래 1일 1곡 추천 프로젝트 #477 몹시섹시 16:39 36 0
6757466 점심식사 평생 공짜) 내장국밥 vs 순대국밥 vs 돼지국밥 패딩조끼 16:38 122 0
6757465 슈돌의 역대급 반전 .jpg Side to Side 16:37 674 0
6757464 단짠단짠 고로케 몹시호시 16:36 150 0
6757463 웰킵스 공식 입장문.jpg 2 next 16:31 705 0
6757462 역대급 금손의 댕댕이 전용 원룸 만들기.JPG 1 한 편의 너 16:30 1989 0
6757461 아기고양이 함부로 냥줍하면 안되는이유 next 16:28 1180 0
6757460 여초에서 보는 남자의 장단점...jpg 색지 16:27 478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7/11 16:55 ~ 7/11 16:57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7/11 16:54 ~ 7/11 16:5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