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전체방 유머·감동 이슈·소식 정보·기타 뮤직 (국내)
유야호! ll조회 1687l 3

백혈병 걸렸는데 감기약만…사망한 병사에게 군대가 한 일 | 인스티즈 

 

홍 일병의 허망한 죽음 

 

2016년 한 청년이 군에서 뇌출혈로 사망했다. 알고 보니 아급성(급성과 만성 사이) 골수성 백혈병이었다. 그는 자기가 백혈병에 걸린 줄도 모르고 세상을 떠났다. 치료 한 번 못 받아보고 그렇게 떠났다. 보름 전부터 몸에 알 수 없는 멍이 들고, 이유 없이 토를 하고, 두통이 심해 밥을 못 먹었다. 건강하던 친구가 갑자기 그러니 선후임 동기가 다 이상하게 생각했다.  

 

그런데 군의관은 자꾸만 감기약을 줬다. 물론 혈액검사 장비가 없는 의무대에서는 환자가 백혈병에 걸렸는지 확인할 도리가 없다. 하지만 더 심한 증세로 자꾸 환자가 찾아오면 상급병원에 보내 검사를 받게 하면 될 일인데 군의관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사단 작계 훈련이 시작되었다. 모두 바빴고, 환자는 아픈 몸을 이끌고 부대에 남아 단독군장을 차고 임무를 수행했다. 사망의 직접 사인이 아급성 뇌출혈이었던 것으로 볼 때, 아마 이때쯤부터 뇌출혈이 시작되었을지도 모른다. 그렇게 환자는 훈련 5일간 병원도 못 가고 앓았다. 바깥 병원은 고사하고 의무대도 가질 못했다.  

 

훈련 기간이 끝난 뒤에야 간부 하나가 창백한 얼굴의 청년을 민간 병원에 데려갔다. 의사는 혈액암이 의심되니 당장 큰 병원을 찾아가라고 권했다. 그러나 보고를 받은 대대장은 아무 조치도 안 했다. 이틀 뒤 낮에 국군춘천병원 외진이 잡혀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틀 뒤 새벽, 증세가 급격히 심해진 청년이 다시 사단 의무대를 찾았다. 군의관은 혈액 계통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짐작했지만 바이탈이 정상이란 이유로 응급 후송을 하지 않았다. 비슷한 증세로 의무대를 찾은 것이 한 두번도 아니요, 민간 병원에서도 즉시 큰 병원에 가보라 했지만 아무도 환자의 상태를 심각하게 여기지 않았다. 

 

도리어 군의관은 사단 의무대에 병상이 없다며 연대 의무실로 되돌려 보냈다. 청년은 연대 의무실에서 밤새도록 토했다. 아침엔 그 몸을 끌고 구급차도 아닌 단체 외진 버스를 타고 직접 군병원에 가서 CT를 찍고 혈액검사를 했다. 뇌출혈이 확인되어 곧장 대학병원에 실려 갔을 땐 이미 의식을 잃은 뒤였다.  

 

이 청년의 이름은 홍정기다. 2018년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이 허망한 죽음을 알렸다. 그리고 그로부터 또 3년이 지났다.  

 

https://m.news.nate.com/view/20210624n05270
추천   3
← 빈공간을 더블탭 해보세요 →
 
1개월 전
뚜링  
1개월 전
해피콜
저건 진짜 의무기록지의 관련자들 다 처벌받아야 하지 않나요 저도 비슷한 상황 겪은 얘기 들은적 있어요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군대 2년>>>>>넘사벽>>>>..469 기내식스 6:49 192710 38
유머·감동 팬데믹 예언한 인도소년, 새로운 예언352 djekxn 8:25 192562 224
유머·감동 여친 카톡 대단하네369 더보이즈 영 11:22 168833 78
유머·감동 박수홍과 아내 나이차이 실감하기.jpg364 성우야♡ 16:24 131732 92
이슈·소식 '저런 나라에 태어나지않는 게 다행'…'숏컷' 논쟁에 일본 네티즌 조롱345 벤츄리 15:59 103435 28
7007554 경기후 페미니스트 질문 나오자..안산 "알고 있었지만 경기에만 집중" 서헌소아 20:48 71 0
7007550 사상 첫 1만명 확진...일본 오늘부터 긴급사태 확대 그래파이트 20:38 898 0
7007549 트위터 '웅ㅇㅇ' 원작자 반응.jpg12 반갑읍니다 20:35 2124 0
7007535 스테이씨 박시은 걸그룹 데뷔 전 연기대상 나오던 시절.gif4 녹차말차킬러 19:59 7496 2
7007526 이번 이슈에 대해 "논란"이 아닌 "혐오"라는 단어를 사용한 국내 언론(KBS뉴..29 이넓은바다그 19:39 12987 26
7007516 경계선 인격장애 진단을 받았던 선미.jpg4 뚜잉 19:13 7964 4
7007495 다시 리메이크된 9n년생 노래방 애창곡 1위1 ae영진 18:28 1397 0
7007493 국민의힘, 내년 대선 공약으로 '여가부 폐지' 공론화 (종합)10 그래파이트 18:16 3692 7
7007492 블록버스터 영화 찍어온 골든차일드 컴백 티저 데리야끼버거 18:15 55 1
7007491 남돌 컨셉) 개성있다 vs 무리수다.jpg9 슉마이 18:14 12488 0
7007472 그린란드 빙하 하루 만에 85톤 녹아 록시Roxie 17:40 1588 0
7007471 레드와인 좋아하는 것 같은 방탄 진, 정국1 슈슈슈슈슈슈 17:25 3775 1
7007465 악의없이 물어보는거야!!2 숨꽃 17:12 1696 0
7007462 [속보] 안산이 해냈다…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등극163 수야 17:03 68351 93
7007450 부산 신세계백화점 명품매장서 집단감염 방문자만 1600여명 '비상'9 홀~ 16:44 14114 3
7007448 군인권센터 "공군 가혹행위 가해자 조사도 아직 안해"2 유야호! 16:29 1062 0
7007446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유일의 조정 선수2 수야 16:28 4498 4
7007439 빡센 컨셉으로 나올 것 같은 아이돌 미야네 16:02 928 1
7007438 작년 北 경제성장률 -4.5%…고난의 행군 이후 최대폭 역성장1 유야호! 16:00 274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7/30 20:46 ~ 7/30 20:4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7/30 20:46 ~ 7/30 20:48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인티포털
삼성 풀매수 한 디시인.jpg 19
날 ‘삼성 대주주’라 불러주겠나..?
인티포털
픽사 본사에서 그려서 보내준 팥빙수먹는 영화캐릭터 7
이번에 개봉하는 영화 '루카' 캐릭터들저 부채감성은 어디서 본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