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전체방 유머·감동 이슈·소식 정보·기타 뮤직(국내)
성우야♡ ll조회 14145l 8
 출처

https://v.kakao.com/v/20210723070300146?from=tgt


9살 오빠 "평소에도 엄마는 찬물로 여동생 샤워..쭈그리고 앉아 떨고 있었다"

8살 딸 학대치사 혐의 친모. 연합뉴스 대소변을 먹이는 등 8살 딸을 학대한 끝에 살해한 20대 부부의 범행 고의성이 법정에서 인정된 데는 9살 아들의 진술이 결정적이었다. 여동생의 사망을 집에

v.kakao.com



9살 오빠"평소에도 엄마는 찬물로 여동생 샤워..쭈그리고 앉아 떨고 있었다" | 인스티즈

대소변을 먹이는 등 8살 딸을 학대한 끝에 살해한 20대 부부의 범행 고의성이 법정에서 인정된 데는 9살 아들의 진술이 결정적이었다.
여동생의 사망을 집에서 직접 목격한 한 살 위 오빠는 경찰 조사에서 엄마의 거짓말을 뒤집는 구체적인 상황 설명을 했고 재판부도 이를 받아들여 부부에게 중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22일 선고 공판에서 살인 및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A(28·여)씨와 그의 남편 B(27·남)씨에게 각각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이는 검찰이 "피고인들은 피해자의 대소변 실수를 교정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주먹과 옷걸이로 온몸을 마구 때리고 대소변까지 먹게 했다"며 재판부에 요구한 형량과 같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 부부는 그동안 재판에서 딸을 학대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성은 전면 부인했다.

이들 중 A씨는 "딸이 사망하기 직전 따뜻한 물로 샤워를 시켰고 물기도 닦아줬다"며 자신의 학대와 딸의 사망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피해자의 9살 오빠는 이미 경찰 조사에서 엄마의 주장과는 다른 진술을 한 사실이 이날 법정에서 뒤늦게 공개됐다.

그는 4차례 조사에서 "(여동생이 사망한 당일) 원격수업이 끝난 후 집에 와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는데 동생이 넘어지는 소리를 들었다"며 "엄마가 '얘 또 오줌쌌다'고 했고 10∼15차례 때리는 소리도 났다"고 말했다.

이어 "화장실에서 샤워를 한 동생은 쭈그리고 앉아 떨었고 엄마가 물기를 닦아 주지 않았다"며 "평소에도 엄마는 찬물로 동생을 샤워시켰다"고 덧붙였다.

9살 오빠는 "동생의 엉덩이와 발에서는 (흉터) 딱지가 떨어져 피가 나고 있었다"며 사망하기 전 동생의 몸 상태도 또렷하게 기억했다.

재판부는 A씨 부부의 아들 진술에 관해 "직접 겪지 않고서는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라며 "사건 당일뿐 아니라 피고인들의 과거 학대 등에 대해서도 범행 도구와 방법을 매우 구체적으로 진술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그런 진술은 피고인들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피해자의 상처 사진과도 일치한다"며 "(아들도) 피고인들로부터 일부 학대를 당하긴 했어도 부모가 더 무거운 처벌을 받도록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만 8살에 불과한 피해자를 학대·유기·방임했다"며 "일반적인 성인이라면 피해자의 사망을 당연히 예상할 수 있어 살인의 고의성도 충분히 인정된다"고 부연했다.

A씨 부부는 올해 3월 2일 인천시 중구 한 빌라에서 초등학교 3학년생인 딸 C(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C양은 얼굴·팔·다리 등 몸 곳곳에 멍 자국이 난 채 사망했고 당시 영양 결핍이 의심될 정도로 야윈 상태였다.

그는 110㎝의 키에 몸무게는 또래보다 10㎏ 넘게 적은 13㎏으로 심한 저체중 상태였고, 초등생인데도 사망 전까지 기저귀를 사용한 정황도 발견됐다.

부검 감정서에는 '온몸에 살이 없어 뼈대만 드러났고 지방층도 손실돼 없으며 위와 창자에 내용물도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 부부는 2018년 1월 C양이 이불 속에서 족발을 몰래 먹고는 뼈를 그냥 버렸다는 이유로 1시간 동안 양손을 들고 벽을 보고 서 있게 하면서 처음 학대를 시작했다.

이후 거짓말을 한다거나 대소변 실수를 했다며 주먹이나 옷걸이로 온몸을 때렸고 '엎드려뻗쳐'도 시키는 등 올해 3월 초까지 35차례나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8월부터는 딸에게 반찬 없이 맨밥만 주거나 하루나 이틀 동안 식사나 물을 전혀 주지 않고 굶기기도 했다.

C양이 사망하기 이틀 전에도 밥과 물을 전혀 주지 않은 A씨는 딸이 옷을 입은 채 거실에서 소변을 보자 속옷까지 모두 벗긴 채 찬물로 샤워를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2시간 동안 딸의 몸에 있는 물기를 제대로 닦아주지 않고 방치했고, B씨는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움직이지 않는 C양을 보고도 9살 아들과 거실에서 모바일 게임을 했다.

김현주 기자 [email protected]

추천   8
← 빈공간을 더블탭 해보세요 →
 
1개월 전
정우네오복이
학대로 아이를 죽인 부모들은 하나같이 똑같이 말해요
죽을 줄 몰랐다고

•••답글
1개월 전
큐컴버멜론
차라리 낳지나 말지.... 진짜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예전엔 이런 일 보면서 아이가 너무 안쓰럽고 미안해서 다음 생에는 꼭 사랑만 받고 행복만 가득한 집에서 태어나라고 빌었는데 이젠 그런 말도 못하겠어요. 아무도 다시 태어난 세상이 그럴 거라고 보장할 수가 없으니까요. 대체 이 세상은 뭐가 어디부터 잘못된거죠...?
•••답글
1개월 전
라이어
아동대상범죄는 ㄹㅇ 짐승만도 못한 행위임 똑같이 당하셨으면 좋겠네요
아들분도 정신적 충격이 심했을텐데 무사히 케어받기를

•••답글
1개월 전
여환웅🐯
애를 얼마나 굶겼으면 만으로 8살짜리 애가 13키로가 말이 되나요..만 3세인 아기도 13키로라 또래보다 작아서 애 살찌운다고 좋다는건 다 사다먹이는데..
•••답글
1개월 전
메탐테코난
아 너무 마음 아프네요 진짜 천벌 받을 놈들
•••답글
1개월 전
S_era
능 지 처 참 말고는 답이 없어요. 30년을 세금으로 꽁밥을 먹여요? 8살 아이는 저렇게 떠났는데요?
•••답글
1개월 전
강지한
30년도짧네 ㅋㅋ 30년후에 나와서 아들딸한테 죽을때까지 맞으면서 살길 바래요~^^
•••답글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대한민국 여신 이미지 원톱 jpg660 귤햄콜꿀졍 09.26 19:00 166453
유머·감동 오늘자 반응 안좋은 ITZY 유나 뮤뱅 의상.jpg434 션국이네 메르 09.26 17:02 190778 49
유머·감동 안녕하세요 CJ 택배 입니다335 지수 09.26 11:06 214437
유머·감동 최근 유행하는듯한 인스타 팔이피플 새로운 말투296 김성규내꺼`ワ 09.26 11:58 208227
유머·감동 어린 시절에 한 번씩은 먹어봤던 아침밥.jpg239 왤케 이뻐 조 09.26 10:04 148387 14
7034666 글만 읽어도 신나는 작년 고3 확진자 롯데월드 동선 뉴큐세요 3:55 214 0
7034665 세계랭크 희대살인마지만 정의로움.jpg 뭐야 너 3:55 36 0
7034664 심각한 미국 대학교내 성폭력 ㄷㄷㄷㄷ ♡김태형♡ 3:51 461 0
7034663 [금쪽상담소] 오은영 선생님이 말하는 타인의 말, 상황에 흔들릴때 .jpg.. 데이비드썸원 3:51 196 0
7034662 견주들이 나중에 천국 가면 보게될 장면...gif 쇼콘!23 3:51 132 0
7034661 김치 수제비1 김밍굴 3:46 164 1
7034660 언제나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는 그 당 눌러붙는중 3:00 1620 1
7034659 나는 망하지 않아서 살아서 있다 아야나미 2:58 1128 1
7034658 제천에서 먹으면 더 맛있는 빨간어묵.jpg3 왤케 이뻐 조 2:53 2042 0
7034657 반전된 AOA 사태 보고 사람들이 느끼는 감정 다있지 2:43 6972 4
7034656 오늘은 우주로 가볼까, 하며 네 눈동자를 들여다 본다.jpg1 장미장미 2:40 1214 1
7034655 한 번쯤은 너도 나를 열망해야 돼 송희진 2:37 964 1
7034654 [금쪽상담소] 최환희"사람들이 저를 최진실의 아들로만 보는거같아요"(짱스압..6 변BH 2:36 2650 3
7034653 [라떼아이돌] 존폐 위기 걸그룹을 최고의 걸그룹으로 만든 3가지 우연 : .. MANSAE 2:36 750 0
7034652 [세로라이브] 세정 - 꽃길 배진영(a.k.a발 2:36 73 0
7034651 새벽에 망상보는 내모습1 마유 2:32 1322 1
7034650 개콘 김대희 레전드.gif 태 리 2:32 282 0
7034649 잘 안웃는 박명수가 태어나서 제일 터진 날.jpg 311869_return 2:32 668 0
7034648 공명이 합류한 바퀴달린집3 1차 티저1 유기현 (25) 2:30 409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9/27 3:54 ~ 9/27 3:5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9/27 3:54 ~ 9/27 3:56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