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전체방 유머·감동 이슈·소식 정보·기타 뮤직(국내)
몹시섹시 ll조회 3815l 7
 출처

키가 어머님 쓴 육아일기 올리면서 한 말 "유년시절 기억이 날 살게 한다"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엄마, 이제 해님이 자러 들어갔지?
해님 집은 구름 속이지?
해님이 구름 속에 자러 들어가니까 이제 밤이 되서 달님이 나왔지?"
"그래."
"엄마, 저기 좀 한 번 봐. 별님이야.
와. 별님이 기범이 따라온다. 기범이가 착하니까 별님이 기범이 따라오지?"
"그래, 우리 기범이가 착한 일 많이 하니까 밤에 잘때 기범이 지켜주려고
별님이 기범이 집까지 따라 오는거야."
'95.10.28


"엄마, 내가 쓴 약 먹으니까 입 속에 있는 벌레들이 다 죽었지?
엄마, 내 입 속에 한 번 봐. 벌레들이 죽었나. 아-"
"어머, 벌레들이 다 죽었네. 기범이가 쓴 약을 잘 먹으니까 벌레들이 다 죽었다."
"그러니까 병원 가면 선생님이 '입 아- 하고 벌려봐라' 하고
벌레들이 다 죽었으면 주사 안 맞아도 되지?"
"그래, 우리 기범이 참 잘 아네."
'95.10.30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설악산을 다녀와서ㅡ

기범아!
우리 기범이도 이제 정말 많이 큰것 같구나.
설악산을 다녀와서 엄만 그걸 느꼈단다.
지난해 민지누나랑 비선대까지 올라갔을땐 비 녀석이 엄마, 아빠를
얼마나 힘들게 했는지 넌 모를거다. 울고 떼쓰고 걸을려고도 하지 않고
업어달라고 조르고,
하지만 이번엔 얼마나 씩씩하게 잘 걸어가던지.
조금 가다가 지치면 "엄마. 나 힘들어." 하면서 주저앉았다가도 다시 일어나서
마구 뛰고 장난치며 비선대까지 어렵사리 올라가는 기범이를 보고
엄마 아빠는 얼마나 흐뭇했는지 모른단다.
통일전망대로 가는 길은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이 많아
얼마나 맑고 좋았니? 하늘도 푸르고 바다도 푸르고.
우린 정말 자연을 사랑하며 살아야 할 것 같지?
"엄마. 내 밥 먹는 쌀! 벼가 누렇게 익어서 껍질을 까면 쌀이 되지?" 하면서
황금들판을 바라보며 마냥 좋아하던 기범이의 모습이 눈에 선하구나.
엄만 우리 기범이가 자연과 더불어 살게 하고 싶단다.
적조현상으로 황토빛으로 변한 바다를 보며,
"엄마. 사람들이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려서 똥물이 됐어?" 하면서
자연파괴 현상을 심각한 눈빛으로 바라보던 기범.
그래, 된 사람 다음에 난 사람이라야 정말 훌륭한 사람이 되는거란다.
기범아! 엄마, 아빠는 너에게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다라.
꿈도 사랑도,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는 용기도.
'95.10.11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아빠보다는 엄마를 닮은 점이 많은 것 같다. 우리 기범이는
노래를 좋아하고, 영어를 좋아하고, 또한 감성이 풍부하다. 쉽게 울고 쉽게 웃고-.
누가 큰 소리로 야단친 것도 아닌데 사소한 농담에도 뭐가 그리도 서러운지 두 눈에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 녀석. 너 왜 우는데 하고 물을라치면 엄마 치마폭에
머리를 묻고 더욱 더 서럽게 울어버리니 때로는 정말 얘가 왜 이러나 싶은 게
감당하기 어려울 때도 있다. 사내녀석이 저렇게 눈물이 흔해서 어디다 쓰누
싶다가도 나 자신을 한 번 되돌아보면 슬며시 웃음이 나온다.
어릴적부터 유난히 눈물이 많았던 나이기에 다른 사람들은 도대체 왜 우는지
그 이유를 알지 못해도 딴에는 서러운 마음들이 내 마음 속에는 들어있었다는 것을
안다. 다른 사람들보다는 조금은 별난 감정들을 가지고 살아간다. 지금도.
우리 기범이도 그럴 것이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아무 일도 아닌 것들이 자신에게는
큰 바윗덩이로 와닿는 세심하고 풍부한 감성들로 조금은 힘든.
하지만 그만큼 창조적인 일을 하며 멋있게 살아가리라 믿는다.
'95.1.23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엄마는 기범이에게 진정한 엄마의 마음을 전해주고 싶단다.
어린시절의 니 모습을 하나하나 기록해서
삶에 지치고 피곤할 때 너의 어린시절을 되돌아보며
꿈을 잃지 않고 살아가기를 바란다.
살아가면서 진정 누려야할게 어떤건지,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하는지
진지하게 생각하며 가치있는 삶을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부모의 마음은 자신이 부모가 되어봐야 안다고 옛 어른들은 말씀하셨다.
엄마는 우리 기범이를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이
사랑한단다.

어머님 육아일기에서처럼 커서도 눈물이 많아서 샤이니에서 울보 담당인 키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
샤이니 키 어머님이 쓰신 육아일기 | 인스티즈(이 사진도 울고 있던 키에게 리본을 묶어줬더니 울음을 그쳤다는 귀여운 사연이)

추천   7
← 빈공간을 더블탭 해보세요 →
 
26일 전
솜몽냥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닉네임날짜조회
유머·감동 의외로 51%만"네"라고 답한 질문.jpg258 쇼콘!23 10.19 22:27 132947 12
유머·감동 로제떡볶이는 배떡만 유명한줄 알지?320 큐랑둥이 10.19 18:56 126698 14
유머·감동 8년차 직장인 빡칠때마다 띄어놓고 화장실간다209 세상에 잘생긴 10.19 22:14 122288 28
이슈·소식 [전문] '낙태종용설' 김선호 사과 "내 불찰, 상처드려 죄송”220 피폭왕 9:55 43097
유머·감동 오늘 트위터에서 일어난 레전드 사건201 중 천러 0:23 93069 43
7045420 [속보] 기상청, 오늘 밤 9시 서울 전역 한파주의보 발효 비비의주인 12:22 544 0
7045419 나를 미치게 만드는 홍서대 조소과의 친목 김규년 12:22 463 0
7045418 거제 바다가 보이는 3층 집 쇼콘!23 12:22 423 0
7045417 '1박 2일' 측 "'혼인 빙자·낙태 종용 의혹' 김선호 하차, 촬영분은 최.. 분홍색 12:20 804 0
7045416 회사동료가 제 비키니 사진을 단톡방에 올렸어요.jpg NUEST-W 12:19 644 0
7045415 6년전 백종원이 무한도전에 출연해서 만든 정또디 아이오아이 김 12:17 985 0
7045414 해도 돼요? 뺨에는 괜찮죠1 시어머니블루 12:15 947 0
7045413 [단독] 김선호, '1박 2일' 하차 확정…멤버들에게도 이미 통보5 벤츄리 12:11 2921 1
7045412 언니 오늘 일찍 잔다고 하지 않았어?1 백챠 12:11 941 0
7045411 여성할당제의 현실1 1001he54e 12:07 1246 2
7045410 불가능은 상상력의 원료가 되어 때로 인간을 더 자유롭게 한다.jpg1 시어머니블루 12:07 629 2
7045409 (공포주의) 엄마 사진에 찍힌 이상한 여자.jpg8 미니온즈 11:55 3297 1
7045408 여전히 고막에 편견없는 방탄소년단9 행복한왕만두 11:54 2438 3
7045407 나는 내 우울을 쓰다듬고 손 위에 두기를 원해. 그게 찍어 맛볼 수 있고 .. 뭐야 너 11:54 1205 1
7045406 쿠키몬스터 닮은 돌맹이 화제5 MANSAE 11:43 2103 0
7045405 긴급 구조 요청 정보 공유 (아이폰) 307559_return 11:38 2452 0
7045404 "그런데 왜 콘돔 안하세요? " 피임 멀리하는 청춘들117 스뭍라잌버터 11:28 14250 21
7045403 [단독] 김선호, 사생활 논란 사과→차기작 3편 중 2편은 교체→'슬픈열대..17 스팸김치볶음 11:24 12909 7
7045402 애견카페에서 6시간 놀고 기절한 댕댕.gif17 옹성우박우진 11:22 9242 6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10/20 12:28 ~ 10/20 12:3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인티포털의 인기글 l 안내
10/20 12:28 ~ 10/20 12:3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l 대표 : 김준혁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