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초록글 5.22 5:30 l 할아버지는 •••
l조회 37l 0
얼굴도 모르는 신부와 혼례를 올렸다. 평생 소작농일 줄 알았던 그는 새마을 운동 이후 동네 이장이 되었다. 단지 성실함밖에 모르던 천성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그의 특기는 보일러 보수 공사였다. 아들딸은 아직도 새벽에 트럭에 실려 근처 군부대의 보일러를 수리하러 가던 그의 뒷모습을 기억한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자식은 모두 분가하고 텃밭 하나를 끼고 살게 되었다. 가장 인정머리가 많던 막내딸이 어느새 딸을 낳고 찾아왔다. 아비를 잃은 어린 손녀가 그의 뒤를 따랐다. 텃밭에는 도라지 꽃이 피어있었다. 그는 개미 한 마리를 집어 도라지 꽃에 넣고는 손녀를 불렀다. 보라빛 꽃이파리가 진분홍색으로 물들었다. 무뚝뚝한 그가 손녀에게 처음으로 대화를 시도했던 순간이었다.
 
번호카테고리
  1 / 3   키보드
날짜조회
감성 10글자 안으로 감성적인 단어나 문장 있을까? 11 05.20 20:42 144 0
감성 이런 글 흔한가? 5  05.24 12:46 93 0
감성 우리 이제 그만 친해지자. 일곱 번째 애원이었다 5  05.27 09:32 96 1
감성 눈부신 날개 잠시 접고 편히 쉬렴 2  05.26 01:37 54 0
감성 🤖오만한 생각을 담당합니다🤖 3  05.20 13:55 104 0
36698486 이 세상에 가장 외로운 너 1  05.28 19:13 18 0
36698423 기분 별로일때 뭐해??? 1  05.28 19:09 17 0
36698398 소나기☔️  05.28 19:08 24 0
36679887 기차인데 건너편 자리 아저씨가 말 못하시는지 05.27 15:49 23 0
36675961 우리 이제 그만 친해지자. 일곱 번째 애원이었다 5  05.27 09:32 96 1
36671011 짧은 편지 05.26 22:51 26 0
36658403 눈부신 날개 잠시 접고 편히 쉬렴 2  05.26 01:37 54 0
36649487 던져주고강 1 05.25 15:34 36 0
36642134 사랑받지 못했던 과거의 나를 본다 1 05.25 00:53 48 0
36631981 이런 글 흔한가? 5  05.24 12:46 93 0
36613756 180727 05.23 02:27 78 1
36600321 할아버지는 05.22 05:23 37 0
36593710 오늘 하늘 무슨일이야,,,? 05.21 20:46 62 0
36588964 🕰골동품🕰  05.21 14:39 79 0
36578249 사랑을 담아, 2 05.20 20:57 65 0
36578042 10글자 안으로 감성적인 단어나 문장 있을까? 11 05.20 20:42 144 0
36577306 과제하다가 찾은 시티팝 플레이리스트 1 05.20 19:53 80 0
36572144 🤖오만한 생각을 담당합니다🤖 3  05.20 13:55 104 0
36565075 여름 바닷가 하면 떠오르는 추억 써줄 수 있어? 7 05.20 00:58 97 0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5/29 13:38 ~ 5/29 13:40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익명잡담 감성의 인기글 l 안내
1/1 8:58 ~ 1/1 9:00 기준
1 ~ 10위
신설 메뉴 l EXO-SC l TOO l 루시 l 더킹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