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방탄소년단
엔시티
배우모델
기타
세븐틴
엑소
데이식스
몬스타엑스
첫작이에용ll조회 745l 2
여자이름을 뭘로 할까 하다가.. 쟈니+도영으로 했어여! 마지막화예요! 어떻게 끝낼까 고민을 많이 했어요ㅠㅠ 첫작이라 어색한 점이 많은 거 같아요 그래도 봐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어쩌다가 여름방학이다. 정재현을 만난 이후로 시간이 더 빠르게 가는 것 같다. 늘 마음 한켠이 조급했다. 나는 여전히 가만히 있고 정재현은 저기 멀리 가있고 시간은 여전히 가는 것 같다.

지루한 더위와 공부의 연속이었다. 정재현 없는 시간도 계속 흘러갔다. 이제는 무성히 잎이 펼쳐진 벚나무 아래서 무의미한 시간을 보내며 얼마없는 정재현과 함께한 시간을 되새겼다.

방학이 끝나기 일주일 전이었다. 여느 때와 같은 여름보충수업 사이의 점심시간 학교에서 정재현을 마주쳤다. 너무 반가운 마음에 이름을 부르며 달려갔다.

"정재현! 오랜만이다. 학교에는 무슨 일이야?"

"나 회장선거 출마할려고"

"아.. 그렇구나. 누구랑?"

"3반에 서도영이랑"

"어.. 와 진짜 안봐도 네가 당선되겠다. 너무 완벽한데..?"

"에이 너무 그러지마.."

"여름방학은 잘 지냈어?"

"나야 뭐 잘 지냈지.

"재현아. 선생님이 부르셔."

서도영이다. 아직 할 말이 더 남은 거 같은데 더 같이 있고 싶었는데 정재현은 인사를 하고 가버렸다.

왜 서도영일까 생각을 해봤다. 활발하고 친구들이 많지만 정재현과 딱히 접점이 없었다. 반도 다른반인데다가 공부도 그럭저럭인 그냥 그런 애였다. 설마 정재현이 먼저 같이 출마하자고 그랬나 불안했다. 너무 궁금한데 정재현한테 물어보지도 못했다.

짜증과 불안 알 수 없는 분노 그리고 늦더위가 합쳐진 그 해 여름은 최악이었다. 개학을 하고 2주 뒤에 선거였다. 매일같이 정재현과 서도영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자니 속이 뒤틀렸다. 정재현을 1학기 내내 바라보면서 그리 불안하지 않았던 이유는 정재현의 시선이었다. 정재현의 시선은 친구들 책 칠판 이정도였다. 그 어떤 여자애도 쳐다보지 않았다. 누구도 좋아하지 않아서였다. 근데 그 시선 끝에 서도영이 있는 모습을 보자니 너무 불안했다. 가만히 멍때리면서 입술 뜯는 시간이 많아졌다.

수학시간이었다. 아무 생각 없이 멍했다. 수업에 집중하지않고 혼자서 수학문제를 풀다가 낙서를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거기 여학생! 멍때리는 애!"

"..."

"문쪽 세번째줄!"

"저요?"

" 나와서 28번 문제 풀어봐."

"네.."

"이거 재작년 9월 모의고사문제야. 여학생이 풀이 할 동안 30번문제까지 보고 있어."

딴 생각 하는 게 너무 눈에 띄었나보다. 교과서를 들고 일어나 칠판으로 갔다. 이미 아는 문제라서 풀이를 적고 정답을 적었다.

"그게 진짜 정답이라고 생각해?"

"네?"

"정답이냐고."

"네.."

"들어가봐."

"여기! 풀이봐봐. 공식은 맞았어. 근데 문제봐봐 오른쪽이라고 했지? 여기서부터 다 틀렸어. 문제 를 제대로 읽어야지. 이거 4점짜리야."

저 문제를 틀리고 대놓고 쪽까지 당했다. 생각해보면 선생님이 하신 말은 별 말이 아닌데도 심사가 다 뒤틀리는 거 같았다.

그 수업 후 쉬는시간이었다. 머리까지 아파 잠깐 엎드려있는데 누군가 잠시 앉았다 갔다. 다음 수업 종이 치고 일어났을 때 연습장을 보고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익숙한 글씨로 정리되어있는 문제풀이와 공식이었다.

정재현이었다.

마음이 뒤숭숭했다. 마냥 좋지도 않았던 거 같다.

선거가 다가오고 매번 쉬는시간 점심시간 불문하고 서도영이 찾아왔다. 내가 지금까지 봐온 정재현은 다른여자에게 웃는 얼굴이지만 눈빛은 무감각했다. 정재현을 많이 봐왔다. 그래서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었다. 서도영을 바라보는 눈빛이 다정하다는 것을 약간의 온기가 더 실려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당연히 전교회장에 정재현 전교부회장에 서도영이 당선되었다. 마음이 더 복잡했다. 사실 마음 한켠에는 둘이 붙어다니는 게 싫어서 차라리 떨어졌으면 싶은 마음도 있었나보다. 나도 내 마음이 헷갈리기 시작했다. 너무 헤집어져있었다.

여름이 끝나가고 있나보다. 시원한 바람에 머리를 식혔다. 오늘도 본관구석 벚나무 아래에 앉아있었다. 생각이 많아져서 이곳에 오는 횟수도 잦아졌다. 익숙한 발소리. 정재현이었다. 먼저 인사하지 않았다. 지금은 정재현이 반갑지않았다. 요새 감정적인 상태라서 오히려 피하고 있었다.

"너 여기 꽤 많이 좋아하네"

정재현이 먼저 말을 걸었다.

"다른 사람 눈에 안띄잖아."

"요새는 수학 안 물어보더라."

"너 전교회장 되고 많이 바쁘니까."

"물어봐도 괜찮은데."

"그래. 고마워."

"정재현! 잠깐만. 저리로 가봐 가로등 밝은 쪽으로"

"왜?"

"잠시만. 너 나 봐봐. 아니 고개 돌리지 말고 정면으로"

문득 궁금했다. 정재현은 날 어떤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을까. 한학기동안 봐왔지만 이렇게 눈을 직접 마주치는 건 또 처음이었다.

"아니다.. 내가 뭐 잘 못 본거 같아."

"그래 나 갈게"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3(완결) | 인스티즈

정재현은 약간 당황한 거 같았다. 알 수 없었다. 따뜻한 눈빛도 아니고 그냥 놀란 거 같은 눈. 친구들 쳐다볼 때 장난스러운 그런 눈도 아니었다. 그런데 한가지 확실한건 서도영을 바라볼 때 눈빛과 다르다. 내가 정재현을 좋아하니까 알 수 있었다.

짝사랑은 꽤 많이 아픈 것이었다. 특히 사춘기 끝자락의 소녀에게는 더욱 그랬다. 감정이 아직 다 자라기 전 조절할 줄도 표현할 줄도 모르는 아이였다. 정재현의 마음을 확인한 뒤로 할 수 있는 일은 마음앓이 밖에 없었다. 시간이 해결해 줄 것이라고 믿었다. 조금 더 성장한 미래의 나는 이 일을 아무렇지않게 넘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시간은 또 흘려 중간고사였다. 중간고사도 역시 20등 안에 들지못했고 더욱 체념했다. 중간고사 후에는 수학여행이었다. 다들 들떠있는 행사인데 나는 그닥 들뜨지 못했다. 잠깐 잊을 법도 한데 어릴 때 나는 감정에 지배를 당하는 타입이었다. 목적지는 제주도였다. 3박 4일의 일정 중 2번째 밤이었다. 같은 반 친구들이 몰래 놀자며 끌려 남학생숙소로 갔다.  진실게임을 하자는 이유였다. 누구랑 누가 사귀냐 좋아하는 사람이 있냐 첫사랑은 누구냐 심장 철렁한 질문을 잘도 말하고 대답한다며 감탄을 했다. 간단한 게임에 걸렸고 친구가 신이 난듯이 물었다.

"좋아하는 사람은?"

"있어."

"오오로오오오오오"

"헐 대박"

"니가아?"

"야 다들 조용히 해봐봐. 아니 진짜 당황스럽다."

"너너 우리도 모르게!"

"우리 학교?"

"응"

"와아아아아아아아아악"

"우리학년?"

"응. 그만 물어봐 그만"

"그러니까 더 수상한데. 누구야 누구"

"그만 대답안해줘 다 물어봤어!"

"마지막! 마지막으로 질문할게. 문과?"

"응. 끝이다. 이제 그만"

우리학년문과 남학생이 100명 넘는데 어떻게 정재현이라는 걸 알까 하고 쉽게 대답했다.

몇명이 더 지나가고 정재현 차례였다.

"너 여친있냐?"

"아니~"

"그럼 너 고백하는 애 중에 마음에 들었던 애는?"

"없는데?"

"서도영이랑은 무슨사이?"

"학생회 일 같이 하는 사이."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3(완결) | 인스티즈

정재현답다. 아무것도 알 수 없다. 별 흥미없는 질문과 대답이 이어지면서 밤은 길어졌다. 다음날에는 섬으로 가는 배를 탔다. 어젯밤 논다고 잠도 제대로 못자고 배는 흔들리고 멀미를 심하게 했다. 결국 화장실으로 달려가 속을 게워냈다. 섬에 도착해서도 돌아다니지 못하고 한쪽 벤치에 축 늘어져있었다. 친구들에게는 상관쓰지 말고 가라고 하고 혼자 있는데 정재현이 다가왔다. 생수와 약을 내 앞에 놓았다.

"안쪽이 편의점 있더라."

"나 먹으라고 거기까지 가서 사오고 또 나찾아서 온거야?"

"응."

"왜?"

"그냥.. 같은 반 친구인데 지나치기도 그렇고"

"야 정재현.. 너는 모든 사람한테 그렇게 다정해?"

"음.. 아닐걸?"

"여튼 고마워."

다정한 것도 죄다. 저 잘생긴 얼굴로 다정하기까지 하면 얼마나 사람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지 알기나 하고 저러는 걸까.

애써 포기했는데 이러면 괜히 기대를 하게 된다는 거 알기나할까.

수학여행 세번째 밤이다. 여전히 몸이 안좋아서 장기자랑도 안보려가고 숙소에서 쉬었다. 바람을 쐐려고 잠깐 밖으로 나오는데 어디서 익숙한 목소리가 들렸다. 정재현 목소리 발꿈치를 들고 살짝 다가갔다. 여자애는 울고 있고 정재현은 바라보는 익숙한 구도.

"미안. 나 고등학교 때는 누구랑 사귈 마음 없어"

"그만 울어"

"나 가볼게"

저 여자애도 불쌍했다. 오랫동안 좋아해온 마음일텐데 정재현의 세마디에 끝나버린다.  내가 고백을 못하는 이유다. 친구 사이도 못할까봐

정재현과 여자애가 멀어졌다. 우연치 않게 몰래 엿본 입장이 되버려서 빠른 걸음으로 걸으며 핸드폰을 하는 척 했다.

"너 몰래 본거 다 봤는데"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3(완결) | 인스티즈

"잠깐 앉을래?"

"그래"

"장기자랑 안갔어?"

"몸이 안좋아서.."

"아직도 안좋아?"

"응. 좀 피곤한가봐."

"..."

"아니 방금은 내가 몰래 볼려던게 아니고 우연히 잠깐 나온건데 내가 가는 길에 너랑 걔가 있었던건데..?"

괜히 찔려서 말이 막 나왔다.

"누가 뭐래?"

"그냥 보면 안될걸 본 거 같아서."

"뭐 대놓고 반에서 하는 애도 있었는데.."

"그래도 용기가 대단하다. 근데 너는 약간 피곤하겠다. 주목받고 그러는거"

"그런 것보다는 저렇게 울 때가 조금 힘들어."

"부담스럽겠다.."

"그냥 그렇기도 하고..나 좋아해주는 마음은 고맙기도 한데 상처줬으니까"

"너는 누구 좋아해본적 없어?"

"나는 아직 누굴 좋아할 마음이 없어. 지금 공부하고 내 앞가림 하는 것으로 힘들어."

"..."

좋아하는 애한테 듣기에는 너무 잔인한 말이었다.

"나는 이만 들어가볼게. 너도 그만쉬어."

내가 그만 돌아섰는데도 정재현은 계속 말을 이어갔다.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3(완결) | 인스티즈

"이번 학기만 지나면 이제 고삼이고 곧 수능이야. 감정에 휘둘리기에는 아까운 시간같아."

"아니.. 나 이만 가본다니까?"

"그리고 나 누구 좋아하면서 전교회장하고 공부할 자신도 없어."

"정재현. 그만! 왜 나한.."

"그러니까 그만해. 좋아하는거"

"..."

"미안해."

"너 알고 있었구나."

"모를 수가 없잖아.. 그렇게 쳐다보는데. 처음에는 나도 착각인가 했는데 수학여행 와서 알았어."

"..."

"미안해. 정말로.."

눈물이 났다. 내가 다 울 때까지 정재현은 아무말도 안하고 가만히 그냥 서있었다. 무슨 죄인처럼 고개를 숙이고 서있었다.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3(완결) | 인스티즈

"왜 근데 그걸 나한테 굳이 말 해? 그냥 다른 여자애들처럼 못본 척 지나가주지 그랬어."

"신경쓰였어."

"..."

"서도영이랑 같이 있을 때 계속 상처받은 거처럼 쳐다보고.. 입술뜯으면서 쳐보다는거."

"..."

"미안하다."

"..."

"그리고 네가 아까웠어. 멘탈 흔들리는게 눈에 보여서.."

"..."

내가 좋아하는 걸 알면서도 그런말을 한다는 건 아마 정재현의 배려였다.

그날 나는 고백도 안했는데 차였다.

욕을 엄청 하고 울고 한동안은 그렇게 보냈다. 아직도 이해가 안간다. 쟤가 저렇게 오지랖쟁이였나 우리 우정이 그렇게 깊었나 둘 다 아닌거 같은데. 정재현은 왜 굳이 나를 그렇게 찼을까 의문이 들었다. 차이는 방법도 가지가지라며 내 자신을 연민하고 짜증도 냈다.

그 때 이후로 확실히 정재현에 대한 생각을 접을려고 노력했고 공부에만 집중했다. 시간을 흘러갔고 고삼이 되고 성인이 되고 20살이 되었다.

대학생활을 하면서 카페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오늘도 손님이 많은 날이었다. 마감이 다되는 시간 한무리의 손님이 들어왔다. 익숙한 얼굴.

정재현이다. 얼마 전에 우연히 만났는데 내가 일하는 카페에 오는건 세번째다.

"어서오세요."

"잘지냈어?"

"뭐 그럭저럭 뭐마실래?"

"쟤는 여자동기야 같은과"

"안 물어봤는데..?"

"아 그렇지. 아메리카노 한잔이랑 바닐라라떼 두잔.."

왜 정재현이 그 때 그런말을 했는지 알 것도 같았다.

"너 돌려말하는 건 여전해. 내번호야 연락해"

메모지를 뜯어 번호를 적어 주었다. 정재현은 세상 환하게 웃으면서 메모지를 가져갔다.

정재현과의 관계는 이제 진짜 시작이다.
첫글과 막글
· [현재글] [막글]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3(완결)  5  14일 전
· [첫글]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1  3  23일 전

위/아래글
· [현재글]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3(완결)  5  14일 전
·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2  2  22일 전
· [NCT/재현] 첫사랑 정재현1  3  23일 전

공지사항
없음
 
독자1
아니...왜 완결이라 되어있는거죠....? 저 첫사랑 김재현 못잊어요 안돼요....
•••답글
비회원54.185
와... 작가님 이 전개는 예상도 못했어요... 고백하기도 전에 차인건데 차인게 아닌거.. 진짜 몰입해서 봤어요 진짜 장난 없네요 작가님 최애작될거같아요 저도 눈물나서8ㅁ8 후속작 기대할께요 더 써주세요 제발 칭찬폭포에 빠뜨리고 싶어요 작가님 건강하세요...
•••답글
독자2
아니 뭐예요 뭐예요 이렇게 끝나기 있기? 아니... 번외...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ㅠ 끄앙 안돼....
•••답글
비회원28.45
왜 마지막임까 ㅠㅠㅠㅠㅠ 헝헝 그래도 좋아요 ..❤️
•••답글
독자3
엉엉 안 돼,,, 완결 안 돼요ㅠㅠㅠㅠ이제 번호 따갔으니까 다시 시작해주세요ㅠㅠㅠㅠㅠㅠㅠ더 이어줘요ㅠㅠㅠㅠ엉엉
•••답글
비회원도 댓글을 달 수 있어요
참고하면 좋아요
맞춤법 지키기
공동 연재 기능
메일링, 작가 개인홈 규칙

인물별로 골라보기
B.A.P
B1A4
f(x)
JYJ
SF9
데이식스
엔시티
갓세븐
나인뮤지스
뉴이스트
동방신기
러블리즈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박진영
방탄소년단
배우모델
블락비
하이라이트
비정상회담
비투비
빅뱅
빅스
샤이니
세븐틴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스트레이키즈
신화
아이유
아이콘
양현석
업텐션
워너원
에이핑크
엑소
여자친구
위너
이수만
인피니트
주르륵
프로듀스
기타
번호분류
  3 / 3   키보드
필명날짜
배우모델 [김태평/주지훈/김재욱/김동욱/김남길] 평범한 여자와 다섯명의 아저씨_01 77 1억 05.27 21:59
엔시티 [NCT] 친구의 남자친구와 잤다 02 88 카니알 05.29 23:01
엔시티 [NCT/김정우] 청순황태자김정우6 63 맠둥이 05.26 04:00
엔시티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28 해챤들 05.28 22:07
배우모델 [이재욱] 테니스부 걔가 너 좋아하는 거 아니야? 04 + 암호닉 신청! 49 옥수수소세지 05.29 10:06
엔시티 [NCT/이동혁] 그냥....고딩동혁 편의점알바여주도 넘.....맛집일 것 같은데.. 114 도녁이는신의한.. 05.26 22:5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정호석/민윤기] 너 탄이 빅히트 입사한 썰 -21- 16 지화자 05.26 02:45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남준] RoMantic ; Reroad 공지 15 Winter,Writer 05.30 11:02
15667701 엔시티 [NCT] 언젠간 장편이 될 수도 있는 조각 모음_1 3 복숭아맛우유 10:42
15666619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박지민] My BLUE city 02 2 odod 5:19
15665444 엔시티 [NCT] 드림 공공즈 미팅 시뮬레이션 23 쿠키밤 3:28
1566440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김남준/김석진] 닿을 듯 말 듯 02 남다른 2:31
15662451 배우모델 [김태평/주지훈/김재욱/김동욱/김남길] 평범한 여자와 다섯명의 아저씨_03 37 1억 1:01
15659881 몬스타엑스 [몬스타엑스/이민혁] 이민혁 제대로 빡쳐서 여주랑 둘이 엄청 싸우는 거 보고 싶은.. 7 커피우유알럽 05.30 23:09
15658278 엔시티 [NCT/김정우] 청순황태자김정우7 46 맠둥이 05.30 21:46
15658238 엔시티 [NCT] 우당탕탕 엔도시네 홍일점 전설의 시작편 9 김나구 05.30 21:44
15658120 배우모델 [주지훈] 백목련_01 34 1억 05.30 21:37
15655440 엔시티 [NCT/이동혁] 굿바이 써머 (5) 9 05.30 18:49
1564962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남준] RoMantic ; Reroad 공지 15 Winter,Writer 05.30 11:02
1564884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전정국] 이런 엔딩 1  글씀미다 05.30 08:09
1564751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민윤기/김남준/김석진] 닿을 듯 말 듯 01 남다른 05.30 03:54
15647385 엑소 [변백현] Lean on me 03 유백설 05.30 03:43
15646857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 어쩌다 로맨스 16 4 챼리 05.30 03:06
15646119 [NCT/김정우] 6년 연애 바이브 00% 15 김나세 05.30 02:28
15642040 엔시티 [NCT] 친구의 남자친구와 잤다 02 88 카니알 05.29 23:01
15636961 엔시티 [NCT/정재현/정윤오]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어서 '3 8 참치김밥먹고싶.. 05.29 17:27
15636587 세븐틴 [세븐틴] UNIVERSE : 배신자들 04  로니 05.29 16:58
15632484 배우모델 [이재욱] 테니스부 걔가 너 좋아하는 거 아니야? 04 + 암호닉 신청! 49 옥수수소세지 05.29 10:06
15624858 엔시티 [NCT/김정우] 정(情)없는 애랑 친구인 썰 3 보내볼래 나의.. 05.28 23:12
15623563 엔시티 [NCT/이동혁] 여러분의 학창시절 추억에 '이동혁'을 심어드립니다 28 해챤들 05.28 22:07
15623198 배우모델 [김태평/주지훈/김재욱/김동욱/김남길] 평범한 여자와 다섯명의 아저씨_02 57 1억 05.28 21:48
15622594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역하렘] 어쩌다 가이드 10 4 flora 05.28 21:10
15620958 기타 [방탄소년단/TXT/홍일점] 빅히트 홍일점 03 9 20_02 05.28 19:11
15610943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김태형/박지민] My BLUE City 01 6 odod 05.28 01:56
15610319 기타 [방탄소년단/TXT/홍일점] 빅히트 홍일점 02 8 20_02 05.28 01:28
15606218 배우모델 [김태평/주지훈/김재욱/김동욱/김남길] 평범한 여자와 다섯명의 아저씨_01 77 1억 05.27 21:59
15603365 엔시티 [NCT/정재현/정윤오]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어서 '2 14 참치김밥먹고싶.. 05.27 18:41
15602986 엔시티 [김정우] 첫사랑은 시무룩 8 3 스청? 마이베이.. 05.27 18:07
15602321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TXT/홍일점] 빅히트 홍일점 01 5 20_02 05.27 17:20
15596892 배우모델 [이재욱] 테니스부 걔가 너 좋아하는 거 아니야? 03 34 옥수수소세지 05.27 08:00
15596405 세븐틴 [세븐틴/이석민] 꿈속의 그녀 04 2 커피우유알럽 05.27 05:34
15592371 위너 [피오/송민호] 위너 송민호와 블락비 피오가 내 소꿉친구인 썰 4 25 커피우유알럽 05.27 00:34
15590197 엔시티 [NCT/이동혁] 그냥....고딩동혁 편의점알바여주도 넘.....맛집일 것 같은데.. 114 도녁이는신의한.. 05.26 22:57
15588102 엔시티 [NCT/정재현/정윤오]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어서 '1 8 참치김밥먹고싶.. 05.26 20:48
15580972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역하렘] 어쩌다 가이드 9 4 flora 05.26 10:25
 처음   @@@
123456789101112다음
이용 규칙
   새 글 (W) 
 
전체 인기글 l 안내
5/31 16:49 ~ 5/31 16:51 기준
1 ~ 10위
11 ~ 20위
1 ~ 10위
11 ~ 20위
신설 메뉴 l EXO-SC l TOO l 루시 l 더킹
이메일 문의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권리 침해 l 광고 l 채용 l 모바일
사업자등록번호 : 655-86-00876 l 통신판매업신고 : 2017-서울강남-03991 (등록 정보 확인) l 대표 : 김준혁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94길 25-8, 3층 l TEL : 070-7720-0983 (FAX : 050-7530-7181)
© instiz Corporation